곧 구도색이 될 차량. 조만간 볼 수 없게 될 모습을 미리 사진으로 담아두었습니다.


최근 충남 공주시를 연고로 하는 삼흥고속이 경기고속을 모태로 하는 'KD운송그룹'에 인수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보배드림과 디씨인사이드 교통 마이너갤러리에 올라온 보라색 도색 사진이 그 소문의 진위여부를 확인해 주었는데요. 앞으로 지금의 도색을 볼 수 없게 될 것 같아 사진으로 남겨두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9 19:19:46


동서울-대전청사-유성행 2016년식 뉴그랜버드 파크웨이 유로6 모델입니다.


KD 버스 특유의 개성없는 보라색 도색에 비한다면 삼흥고속의 도색은 밝은 샛노랑색과 다홍색의 조합으로 눈에도 잘 띄는 편이지만 곧 볼 수 없게 된다니 아쉽기만 합니다. 물론 같은 배열에 청색과 진한 노란색을 사용하는 한양고속과 금남/중부고속 차량은 앞으로도 자랑스럽게 도로를 누비겠지만, 조금 촌스러워 보일지는 몰라도 삼흥고속식 배색이 훨씬 더 마음에 드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9 19:19:25


청양군의 관광지와 특산물을 소개하는 광고가 부착된 차량입니다.


시원스럽게 밟아서 빠르게 목적지에 도착하던 삼흥고속도 이제 안녕이겠지요. 지역 광고 대신에 1577 대리운전 광고가 그 자리를 차지할테구요. 대우에서 생산된 보라색 버스가 오래된 현대와 기아제 버스를 대신하여 같은 노선을 누비게 될 것입니다. 대우제 버스가 죄다 대차되어 대우버스를 찾아보기 힘든 충남권에서도 대우버스를 쉽게 볼 수 있게 된다는 사실은 매우 기쁜일이긴 하지만, 향토업체와 개성있는 도색이 사라진다는 사실은 정말 아쉽기만 합니다.


P.S 조만간 보라색 버스가 넘치는 동서울터미널의 보라색 점유율이 소폭 상승할 예정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광진구 구의동 546-1 | 동서울종합터미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Tag 2018, kd, KD삼흥고속, 공주 삼흥고속, 공주시 삼흥고속, 그랜버드 신형, 그랜버드 유로6, 그랜버드 파크웨이, 그랜버드 파크웨이 유로6, 그랜버드유로6, 그랜버드파크웨이, 뉴 그랜버드, 뉴 그랜버드 파크웨이, 뉴 그랜버드 파크웨이 유로6, 뉴그랜버드, 뉴그랜버드 유로6, 뉴그랜버드 파크웨이, 대우버스 삼흥, 대전유성 동서울, 동서울 대전, 동서울 대전유성, 동서울 유성, 동서울 정부대전청사, 동서울 정부청사, 동서울 정부청사 유성, 동서울터미널, 동서울터미널 유성, 뻘글, 삼흥고속, 삼흥고속 FX, 삼흥고속 KD, 삼흥고속 경기고속, 삼흥고속 공항버스, 삼흥고속 구도색, 삼흥고속 그랜버드, 삼흥고속 그랜버드 파크웨이, 삼흥고속 대우, 삼흥고속 대우버스, 삼흥고속 대원고속, 삼흥고속 도색, 삼흥고속 버스, 삼흥고속 보라돌이, 삼흥고속 보라색도색, 삼흥고속 시외버스, 삼흥고속 신도색, 삼흥고속 유성, 삼흥고속 유성터미널, 삼흥고속 자일대우버스, 삼흥고속 파크웨이, 삼흥고속버스, 유로6, 유성터미널 동서울, 유성터미널 정부대전청사 동서울, 일상다반사, 자일대우, 자일대우버스, 자일대우버스 삼흥고속, 잡글, 정부대전청사, 정부대전청사 동서울, 청양군, 충남 삼흥고속, 파크웨이 유로6, 서울 광진구 구의동 546-1 | 동서울종합터미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강남에 갈 일이 있어 당진터미널을 이용하게 되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4.0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1:19 12:47:44


조금 촉박하게 제가 온것도 있었지만 순전히 현금 없이 카드를 이용하려는 승객들은 전혀 배려하지 않는 행태에 분노를 표출하려 합니다. 꼭 필요하다는 필요성을 이용하여 카드를 거부하는듯한 인상을 강하게 남기는 이러한 행태는 2012년 1월 1일부터 ""로 승격을 하는, 이미 이정표에는 "당진시"라는 이름을 붙여놓고 새 청사로 이전을 한다는 시의 터미널일까요? 시골 정류장도 아니고 터미널에서 그것도 시민들 뿐만 아니라 외지인들도 많이 오는데 이러한 행태를 계속 참아야만 할까요?

이때문에 계획에 차질이 있었음은 물론, 수수료까지 떼가면서 현금을 뽑아 써야만 했습니다.


자세한 전말.


당진에서 강남(센트럴시티)간 고속버스는 30분에 한대씩 배차되어 있습니다. 그중 약 다섯대는 우등형 차량이 들어가고 충남고속, KD, 한양고속이 공동 배차합니다. 특히나 주말이면 수요가 넘쳐나서 많은 사람들이 이 버스를 타기 위해 표를 끊어가곤 하죠.

보통 창구에서도 카드 결제가 가능하지만, 창구는 거의 현금결제 위주로 이루어지고 있고, 승차권 자동발매기의 경우에는 현금 투입구를 모두 막아놓은 뒤 카드 전용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당장 현금이 부족하던 필자는 표를 끊기 위해 자동발매기 앞에 가서 "강남"을 누르고 표를 확인했는데 매진이 되었다고 합니다. 매진이 된 이상 다음차를 타야하는게 정석이지만 옆에 창구에서는 바로 누군가가 강남가는 표를 끊어서 나가고 있던 상황이라 의아하다는 생각에 표를 끊기위해 창구로 갔더니만 옆에 "강남"이라고 뽑아놓은 표가 몇장 있었습니다. 그리고 카드를 내미는 순간 "현금으로 가져와야 한다"고 하더군요. 결론적으로 아직 매진이 다 된 상태가 아니였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7.1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1:11:19 12:45:56


표를 전자시스템으로 발권할때 "카드" "현금"등 결제에 관련된 선택을 하도록 되어있습니다. 현금으로 발권한 표와 카드로 발권한 표는 문구상의 차이가 약간 있지요. 보통 현금으로 승차권을 발권한다면 "현금영수증을 자진발급"이라는 문구 혹은 "현금"이라는 문구가 뜨며 카드로 발권시에는 "카드사 이름"이 뜨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모든 표를 출발이 임박한 시간에 "현금,어른"으로 발권해놓고 이 표를 현금을 가진 사람에게만 판매하는 꼴이 되는겁니다. 환불시 수수료가 들어가는 규정상 매표소에서 이미 뽑아놓은 표를 환불하려면 터미널이 손해를 보려 하지 않을테니 어린이도 울며 겨자먹기로 비싼돈에 이 표를 사서 가야만 할 뿐이고. 당장 현금이 부족한 승객에게도 큰 혼란만 초래할 뿐입니다.

필자는 결국 그렇게 수수료를 버려가며 현금을 인출해야만 했고, 바로 눈앞에서 현금으로 뽑아놓은 표가 모두 매진이 되어 30분을 더 기다려야 했던 상황을 연출했습니다. 그로인해 일부 계획에 차질이 생겼을 뿐입니다. 그래도 배차간격이 30분이다보니 그나마 큰 손실은 없었지만 배차간격이 조금 넓었더라면 아예 모든 계획을 포기해야하는 상황까지도 갈 수 있었을겁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1:11:19 12:52:16


"꼭 가야한다"는 그러한 절박함을 이용해서, 간접적인 카드거부와 함께 한 사람의 스케쥴을 망쳐놓는 이러한 행위가 과연 내일모레면 시가 되는곳의 터미널에서 벌어져야 하는 일일까요?? 매표소에서 그냥 편하자고 또한 몇퍼센트의 수수료 손해보기 싫다고 한 사람의 소비자로써의 작은 권리를 박탈해야만 하는것일까요??

내가 원하는 결제방식으로 표도 구매하지 못하게 남은 좌석 표를 발권해놓고 "싫으면 말아라"식의 표팔기는 시가 아닌 간이정류소 매표소만도 못한 행태라 봅니다. 이러한 행태가 117년만에 시로 도약하는 당진에 오는 외지인에게 좋지 못한 인상을 심어줄수도 있을테고, 지자체 차원에서라도 나서서 이용자의 편의와 권리를 무시하는 매표소의 행태를 하루빨리 근절해야한다고 봅니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군 당진읍 | 당진시외버스터미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