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fired | 2018:05:20 14:53:24


여튼 해가 지는 바람에 다락방에 올려놓고 끝냈던 내장재들을 다시 꺼내봅니다. 지난 밤에 잘 말라서 다행이라면 다행이지요. 한 번 더 칠을 올려주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fired | 2018:05:20 15:01:36


한번 더 칠을 올려주고 어느정도 말린 다음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옵니다.


이제 장착만이 남았습니다. 과연 도어트림에 붙은 오렌지색 카본 시트지와 얼마나 색이 맞을지도 궁굼하구요. 검정색에 비해 얼마나 다른 느낌을 낼지도 궁굼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05:20 15:03:54


운전석용 인스트루먼트 몰딩은 그냥 끼워 넣으니 빠지지도 않더군요.


그래서 따로 볼트 고정 없이 가기로 합니다.  처음에 자리만 맞추어 본다고 끼워봤던게 빠지질 않으니 사이드미러 조절용 스위치는 안쪽으로 손을 집어 넣어서 달아줘야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05:20 15:05:02


사이드미러 조절 스위치까지 장착 완료.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fired | 2018:05:20 15:17:47


반대쪽 역시 고정 없이 잘 장착이 될 줄 알았지만, 그렇지 않아서 약 세개정도의 나사를 박아줍니다.


양 끝과 가운데 하나의 나사를 박아주니 흔들림 없이 그 자리를 잘 유지하고 있기에 이정도로 끝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fired | 2018:05:20 15:36:03


송풍구 역시 조립하여 장착합니다.


테두리는 흰색. 날개는 오렌지색입니다. 잘 돌아가고 잘 열리고 닫힙니다. 기능상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7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05:20 15:45:33


조수석 송풍구는 조립하다가 날개쪽이 살짝 긁혀버렸네요.


나중에 다른 도색작업을 진행한다면 다시 탈거해서 칠해줄 예정입니다. 그렇게 스파크의 대시보드에서 싸구려틱한 검정색과 싸구려틱하지 않았던 블랙 하이그로시 커버까지 모두 주황색으로 덮였습니다. 뭐 다음에 남은건 핸들 몰딩과 계기판정도가 아닐까 싶네요. 그렇게 주황색으로 점점 물들어 가고 있습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각해보니 스파크를 탄지 만 4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4년 전 4만키로 갓 넘긴 새차가 지금은 19만3천키로를 넘긴 똥차가 되어있었구요. 당시 그저 밋밋했던 은색 차가 지금은 검정색 자동차로 변해있었습니다. 물론 4년간 우여곡절도 많았었지요. 최근까지도 엔진문제로 큰 돈을 들였으니 말입니다.


뭐 여튼 팔아먹기도 글러버린 차량에 다시 정을 붙여야지요. 4주년을 맞이하여 내장재 도색작업을 진행하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9 14:26:50


먼저, 운전석 핸들 좌측에 보이는 인스트루먼트 몰딩을 탈거합니다.


종전에도 여러번 시도했으나 대시보드 안쪽으로 고정되어 있어 탈거가 쉽지 않아 포기했었는데, 이번에는 기여코 탈거를 하겠다는 신념을 가지고 영 좋지 않은 자세로 나사를 풀어재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9 14:27:01


핸드폰 플래시 라이트로 비추어 볼트의 위치를 찾고 그렇게 볼트 네개를 풀어주면 됩니다.


플라스틱은 플라스틱입니다만, 나름 중급 이상 모델에 적용되는 블랙 하이글로시 컬러의 인스트루먼트 몰딩입니다. 물론 깡통모델은 대시보드와 같은 재질로 만들어진 물건이 들어가고, LT 혹은 스페셜 모델로 나왔던 차량에는 같은 재질에 다른 컬러를 가진 제품이 들어갑니다. 


뮤물론 도색보다는 핑크색이나 연두색 은색같이 다른 사양 모델에 들어가는 제품을 끼우는게 편하긴 합니다. 다만 대우 부품이 수입차 뺨치는 수준으로 비싸고 깔맞춤을 위해 도색으로 진행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fired | 2018:05:19 18:00:11


조수석 역시 같은 방법으로 볼트를 풀고 잡아당겨 탈거합니다.


물론 면적도 더 크고 잘 빠지지도 않는데다가 짜증까지 납니다. 손이 쉽게 들어가는 부분만 풀어버리고 우측 최상단 볼트처럼 도저히 손이 들어가지 않는다 생각되는 자리는 라이터로 고정부위를 살짝 지져버린 다음에 잡아당깁니다. 구조상 모든 볼트를 다 조이지 않아도 문제는 없어보입니다.


처음에는 이 두개만 탈거하여 도색을 하려는 생각이였습니다만, 무언가가 눈에 띄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05:19 18:06:05


송풍구 역시 날개가 열려있는 상태에서 그냥 잡아당기면 쉽게 빠집니다.


비스토에 직접 달았었던 올뉴마티즈 송풍구와 같은 제품입니다. 올뉴마티즈 슈퍼 사양에 들어가던 크롬송풍구를 다는게 유행했었지만, 당시 크롬링이 없던 제품을 사다가 도색을 했었지요. 이래 분리가 쉬운 물건인 줄 알았더라면 테두리 도색이 아닌 날개까지 도색을 했을텐데 아쉽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fired | 2018:05:19 18:06:11


여튼 커버와 날개를 따로 분리하여 도색하기로 합니다.


당연하게도 커버와 날개는 서로 다른색으로 칠할 예정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fired | 2018:05:19 18:17:47


그렇게 도색작업을 위해 탈거된 내장재들입니다.


좌 우측 인스트루먼트 몰딩 + 좌 우측 송풍구 커버 및 날개.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fired | 2018:05:19 18:17:57


인스트루먼트 몰딩 뒷편에는 대우의 흔적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분명 2012년 CHEVROLET 출범 이후 나온 차량입니다만, 대우엠블렘이 선명하게 찍힌 부품이 들어가 있습니다. 이래놓고도 대우가 아니라구요? 대우의 피가 흐르는 쉐보레는 곧 대우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05:19 18:20:33


사이드미러 조절 스위치를 감싸고 있던 플라스틱 커버 역시 탈거했습니다.


우측 두칸은 핸즈프리 적용 차량들에 핸즈프리 스위치가 들어갈 자리지만, 제 차는 핸즈프리따윈 개나 줘버린 LS STAR 트림이기에 멍텅구리 스위치와 별 다를게 없는 동전꽂이가 들어가 있습니다. 뭐 여튼 핸즈프리 버튼을 구해다 박아놓을까 고민도 했지만, 스위치 주제에 만원이 넘어가는 가격대라 고민중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fired | 2018:05:19 19:12:21


천방짜리 사포로 간단하게 밀어줍니다.


옥상을 사용하기에는 한 없이 좋은 나날입니다. 종전에 구입해놓은 사비락카 프라이머로 초벌도색을 해준 뒤 색을 입히려고 합니다. 원래는 쇳덩이에 뿌리는 프라이머입니다만, 야메 락카도색에 무슨 상관이 있겠습니까. 비스토로 시작된 야메 락카칠 인생에서 프라이머따위는 본래 생략되는 과정이고 정말 귀찮지만 색을 입히고 싶을 때엔 사포질 없이 그냥 칠하기도 합니다만 오늘은 특별히 뿌려주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fired | 2018:05:19 19:23:47


사비락카 프라이머 도포.


역시 고동색인지라 주황색 페인트와 큰 차이는 없어보입니다. 초벌 도색용으로 나온 페인트인지라 도료가 잘 묻을 수 있도록 까칠까칠한 입자를 가지고 있습니다. 일반적인 락카페인트보다 빨리 마르는 편이고, 해가 지기 전 빨리 색을 입히고 철수하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fired | 2018:05:19 19:56:05


흰색과 오렌지색의 조화.


항상 사용하던 일신락카표 오렌지색 락카와 곁들여 흰색 락카를 사용합니다. 인스트루먼트 몰딩과 송풍구 날개에는 오렌지색을, 그 외 자잘한 파츠에는 흰색을 칠했습니다. 날이 어두워지기 시작하여 다락방에 돗자리를 깔고 옮겨두었네요. 일단 잘 말려둔 다음에 한번 더 칠을 입혀주기로 합니다.


2부에서 계속.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