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두세대 뒤 모델이 나왔고, 단종된지도 근 10년이 다 되어가는 모델인데 지금에 와서야 수동공조기 모델이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8:02:08 09:44:53


최후기형(더럭셔리)인지라 실내 조명 컬러는 파란색. 나름 급이 급인지라 깡통이여도 자동공조기 넣어줄법 한데.. 명확한 이유는 모르겠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홀로 이사가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이래저래 업무도 바쁘고 생각할 거리도 참 많습니다만, 이사를 마치고 어느정도 자리를 잡는다면 뭐 다시 종전처럼 평화롭던 일상으로 돌아오리라 굳게 믿고 있습니다. 지난 일요일입니다. 아침 일찍 일어난 김에 방을 치우고 책상을 이사갈 집으로 옮겨두기로 합니다. 


이사갈 집으로 옮겨 갈 물건이래봐야 제 방에 존재하는 물건들일텐데. 책상 그리고 침대와 붙박이장이 전부인 아주 작은 방입니다. 당연하게도 붙박이장은 이동이 불가한 부분이니 생략하고 책상과 침대정도만 옮기면 사실상 이사는 끝난겁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6:06:05 08:37:46


이 집으로 2007년 4월 24일에 이사를 왔으니.. 약 10여년 만에 대규모 정리를 진행합니다.


그 당시 새로 맞춘 책상은 저 자리에서 단 한발짝도 움직이지 않았었고, 그런만큼 근 10여년 혹은 그 이상의 세월을 함께 했던 물건들이 대다수입니다. 뭐 대부분이 추억돋는 중학생 고등학생 시절의 물건들이였습니다만, 보존의 가치가 있는 물건들은 버리지 않고 남겨두기로 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2.4 | 0.00 EV | 1.5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6:06:05 10:00:43


쓰레기장에 두번정도 다녀온 뒤의 모습입니다.


그렇습니다. 중학교 3학년때 치뤘던 영어 듣기평가 시험지도 쏟아져 나오고, 인화까지 마쳤지만 미처 당사자들에게 전해주지 못하고 책상 한켠에 남아있던 고등학교 수학여행 당시 사진들 그리고 대학 합격증서와 오래전 티스도리닷컴 이벤트 당시 부득이한 사유로 반송되어 왔던 서류봉투도 모두 볼 수 있었답니다.


그 중 일부는 새 집으로 가져가기로 하고, 상장이나 기타 세월이 흘러가면 보존가치가 있다 판단되는 물건이나 나중에 언젠가 자녀에게 보여줄법한 영구보존물은 이 집 장롱 위에 남겨두기로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6:06:05 12:00:03


노트가 참 많습니다.


대학에 복학하지 않는 한 사실상 크게 쓸 일이 없는데 너무 많습니다. 스케치북도 그렇고 누구 주려고 내놨네요. 그 외에도 2009 2013 서울모터쇼 카탈로그를 비롯한 지금은 단종된 차량들의 카탈로그도 따로 쇼핑백에 모아놨습니다. 언제든 흥미있는 사람을 본다면 건네줘야죠.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2.4 | 0.00 EV | 1.5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6:05 15:02:03


도저히 책장까지는 못하겠더라구요. 일단 책장만 남기고 청소기를 동원해서 묵은 먼지를 털어냅니다.


그 무거운 책상 부속물들은 저 혼자서 들어 날랐습니다. 그냥 힘들어서 의욕이 없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76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6:05 15:15:33


곧 내포신도시 새 아파트로의 이주를 대기중인 책상 서랍.


약 10여년 전 입주 당시에나 이곳을 지나쳐 갔을 요 서랍장은 근 10여년 만에 바깥구경을 하게 되었답니다. 그래봐야 그리 먼 거리도 아니고 다시 집 한구석에 갖혀버릴 운명이지만 말이죠.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87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6:05 15:51:11


그러고는 곧 지인분의 따끈따끈한 16년 6월식 포터를 이용하여 짐을 날랐답니다.


길들이기 겸 장거리를 내려오신 그분의 200키로도 안 탄 따끈따끈한 신차 포터에 처음으로 적재하는 짐이 되어버렸네요. 뭐 여튼 33만km 이상 주행한 다썩은 회사차만 타다가 따끈따끈한 새 차를 타니 여러모로 좋네요. 


+ 방을 정리하던 도중에 나름 가치있는 레어탬을 발견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8 | 0.00 EV | 4.4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6:06:05 10:40:20


2004~2006년도 현대자동차 다이어리입니다.


현대차 임직원이나 고객들에게 배부되었던 이 다이어리가 사용하지 않은 상태로 책장 한켠에 자리잡고 있었지요. 가끔 펴보긴 했지만, 사용감은 없는 그런 물건이랍니다.


2004년 다이어리라면 2003년에 제조되었을테고, 그런식으로 2003~2005년에 제조된 현대차 다이어리를 가지고 있다고 보는게 맞겠죠. 이 다이어리에는 현대차의 슬로건 변화와 라인업 변화에 따라 나름 구성이 변화하고 하는데, 3년동안의 현대차 라인업 변천사를 확인 할 수 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6:05 10:44:12


2004년 다이어리의 전차종 라인업. 2003년 기준이겠죠.


고로 2003년 연말부로 단종된 갤로퍼와 그레이스의 모습 역시 2004년 다이어리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메인 이미지에 사용된 차종은 당해에 F/L을 통해 새롭게 탄생한 '뉴 아반떼 XD'와 그릴이 바뀌고 새 휠이 적용된 '뉴 EF 쏘나타' 그리고 후미등 디자인이 자꾸 변화하던 '그랜져 XG'와 당대 도시형 SUV로 큰 인기를 끌었던 '싼타페(SM)'으로 채워져 있었습니다. 지금도 도로에서 그리고 중고차 시장이나 폐차장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차량들이죠. 그만큼 많이 팔리기도 팔렸단 이야기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Off Compulsory | 2016:06:05 10:45:09


2005년 다이어리에는, 명차의 새로운 감동이란 슬로건으로 등장한 5세대 NF쏘나타의 독차지입니다.


현대차의 기술력 그리고 디자인의 절정이던 NF쏘나타는 국내 그리고 해외에서까지 인정받았던 명차가 아닐까 싶습니다.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택시모델은 2014년까지 꾸준히 팔려나가는 기염을 토해냈고, 지금도 그 어느곳을 가더라도 흔히 볼 수 있는 차량이죠.


쏘나타에 묻혀버린 투싼과 포터2의 등장. 스타렉스 트라제 마이티 메가트럭 및 뉴파워트럭의 부분변경이 있었다는 사실도 알 수 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6:05 10:45:29


2006년 다이어리는 투톱체계입니다.


걸작이라 불리는 4세대 그랜져(TG)와 2세대 싼타페(CM)입니다. 2005년 출시 이후 6년 넘는 세월동안 정말로 많이 팔린 차량들입니다. 그 외 베르나도 풀체인지가 되었습니다만, 저 구석에 조그마하게 소개가 되어있을 뿐이지 어떠한 언급도 없더군요.


이 다이어리는 10년의 세월이 지난 지금은 그저 철지난 물건일테지만, 앞으로 10년 뒤 20년 뒤엔 분명히 그 가치를 인정받으리라 생각되어 장롱 위에 올려두기로 했습니다. 수십년 후에 손자가 진품명품에 가지고 나가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