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새벽에 드라이브차 지인분들께서 내려오셔서 사진을 촬영했습니다.


삼각반떼 출시 이후 나온 AD 스포츠 끝물(18년 10월생산)과, 11월에 생산되었으나 12월 말에 출고했던 더 뉴 아반떼.


수동변속기 가솔린 터보와 7DCT 디젤 터보의 첫 만남이 행담도휴게소에서 이루어졌다.


공통점이라면 둘 다 작은차를 타다가 아반떼를 구매했다는 부분?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5sec | F/9.0 | 0.00 EV | 28.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22:30


아반떼스포츠는 LED DRL, 및 테일램프 기본적용.


삼각떼는 깡통도 LED DRL이 적용되나, 스타일패키지 옵션을 넣어야만 LED 테일램프 적용.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2sec | F/9.0 | 0.00 EV | 28.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24:32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6sec | F/9.0 | 0.00 EV | 30.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25:00


아방스 역시 지금은 삼각화가 된 상태. 


나름 AD와 차별화된 외형으로 인기를 끌었던 아반떼스포츠. 더뉴아반떼스포츠로 변경되며 기존 삼각떼와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할 디자인으로 재탄생. 그냥 AD는 삼각떼 옆에 놓으면 구형 티가 나긴 하는데 스포츠는 그닥 구형티는 나지 않는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6sec | F/9.0 | 0.00 EV | 30.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26:05


누구는 앞이 별로라고, 누구는 뒤가 별로라고 하지만 난 그래도 뭐 더뉴아반떼 디자인에 큰 불만은 없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5sec | F/9.0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27:48


너무 역광이 강한지라 휴게소 뒷편으로 이동하여 촬영.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6sec | F/9.0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31:45


행담도휴게소 뒷편 주차장으로 이동.


부끄러워하는 아반떼스포츠. 반면 송충이 눈썹 더뉴아반떼.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0sec | F/9.0 | 0.00 EV | 31.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33:24


걍 흔해빠진 쥐색.


차 탄지 약 2주만에, 아이언그레이 더뉴아반떼를 정말 많이 봤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0sec | F/9.0 | 0.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34:22


밝은 낮에 보면 강렬한 빨간색. 밤에 보면 진한 와인색. 아반떼스포츠.


이런거 보면 유채색 차가 마음에 든다. 랩핑이나 빨리 하던지 해야지.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0sec | F/9.0 | 0.00 EV | 41.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36:24


구아방 이후 모처럼만에 범퍼로 내려간 번호판.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8sec | F/9.0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38:48


어짜피 달려봐야 순발력부터 가솔린 터보를 이기기란 쉽지 않을것이다. 


해보진 않았지만 디젤딸딸이가 뒤쳐질게 분명하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25sec | F/9.0 | 0.00 EV | 28.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40:33


측면은 딱히 변한게 없다.


스포츠용 사이드스텝이라도 사다 달아야하나. 아님 사제라도 사다 달아야하나. 뭔가 허전한 분위기. 그렇다고 다운스프링을 끼우거나 일체형 쇼바를 장착하는 등 차고를 낮출 생각은 없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6sec | F/9.0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43:32


아 나도 빨간차나 파란차 사고싶다.


그러고보니 이번에도 또 은색계열이네....... 색 안보고 고르면 꼭 이렇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3sec | F/9.0 | 0.00 EV | 31.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45:01


행담도를 배경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3sec | F/9.0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47:16


앞서거니 뒤서거니...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3sec | F/9.0 | 0.00 EV | 65.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49:00


그렇게 추운 날씨에 사진을 촬영하다가 해산.


먼 길 와주신 정훈님. 7D 24-70조합으로 좋은 사진 남겨주신 홍사빈님. 두분께 감사인사 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신평면 매산리 513 | 행담도휴게소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현대자동차에는 오랜 세월동안 큰 사랑을 받아와 차급의 대명사로 불리는 차종이 정말 많습니다. 


오죽하면 국민차로 통하는 쏘나타 그리고 고급차의 대명사 그랜져를 비롯하여 소형차와 중형차 사이의 어중간한 크기의 준중형차라 불리는 체급의 아반떼가 대표적이죠.


지난 주말 밤입니다. 심심하기도 하고 해서 롯데의 카쉐어링 서비스 그린카를 통해 신형 아반떼를 잠시나마 느껴볼 수 있었답니다. 물론 신규가입 세시간 무료 쿠폰으로 달렸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1:09:53


그저 그런 보통의 자동차. 어디다 갖다 붙여도 손색없는 항상 무난한 포지션이던 승용차.


아반떼를 사회초년생의 첫 차로, 여사님의 자녀 통학용 및 장바구니로, 젊은 부부의 패밀리카로, 무난한 업무용 승용차로 사용해도 손색이 없다 여겨집니다. 어디에 붙여도 무난한 승용차죠.. 현대에서 신형 아반떼. 그러니까 AD를 론칭하며 "Super Nomal"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웠습니다. 위에서 언급한 상황처럼 그저 그런 국민차지만 그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는 점 역시 광고에서 부각시키고 있구요.


물론 아반떼라는 브랜드 버프를 받아서 판매량엔 별 문제가 없었습니다만, 종전세대 모델인 MD가 여러모로 병크가 많았던 차량인지라.. 아반떼 AD에 거는 기대감은 상당했습니다.


현대차 패밀리룩의 핵심인 핵세고날 라디에이터 그릴이 큼직하게 들어가 있고, 차량은 전반적으로 낮게 깔리는 분위기입니다. 개인적으로 MD의 익스테리어 및 인테리어 디자인은 아무리 봐도 호감이 가지 않았습니다만, AD의 디자인에는 호감이 갑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1:10:04


측면과 함께 뒷태를 본다면 MD에서 조금만 손 본 수준이 아닌가 싶습니다.


그럼에도 무난하며 스포티함을 제대로 살려낸 면발광 스타일의 리어램프를 적용하여 MD에선 조금 싸구려틱하다 느껴지던 중위 하위급 트림의 전구가 들어간 리어램프보단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보여줍니다. 다만, LED 램프가 적용되는 중상위 트림으로 올라간다면 오히려 단점으로 부각될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지요.


그린카에서 출고한 스마트 트림급 차량에선 오히려 장점이라면 장점입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1:11:48


인테리어 역시 쏘나타 그리고 전반적인 유럽차 스타일을 따라갑니다.


센터페시아 내 에어덕트 역시 비대칭이고 순정 오디오의 여러 설정버튼 역시 따로 분리가 되어있습니다. 요즘 차량들이 거의 다 그렇긴 합니다만, 혹여나 있을 내비게이션 매립 혹은 사제오디오 작업시 조금 고생좀 하게 생겼습니다.


그리고 완전 깡통 스타일 트림만 아니라면 스마트부터 풀오토 에어컨이 기본적으로 적용됩니다. 암요 그럼 차값이 뉘집 개이름도 아니고 1700인데.. 그래야지요 ㅇㅇ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1:33:03


시트 열선이야 요즘은 경차에도 쉽게 볼 수 있는 옵션이고, 핸들 열선 역시 그렇지요.


그 밑에 드라이브 모드의 변경이 가능한 버튼이 있습니다. 가격표엔 통합주행모드라 불리는 요 버튼으로 스포츠모드 및 에코모드로의 주행이 가능합니다. 전자식 스티어링휠이 적용된 만큼 핸들의 무게감이 달라지기도 하고 같은 조건에서 변속타이밍도 달라지곤 합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1:33:11


슈퍼비젼이 아니라 죄송합니다!!


뭐 그렇습니다. 충분히 일반형 클러스터도 슈퍼비젼 느낌이 나고 장족의 발전을 이루었습니다만, 아직까지 갈길이 멀기만 합니다. 슈퍼비젼 클러스터가 적용된 차량들은 트립창 역시 컬러 LCD가 적용되고 다양한 정보들을 볼 수 있습니다만 그렇지 아니한 차량들은 단색의 트립창에서 기본적인 정보만 확인이 가능합니다.


쌍용에서는 아반떼랑 비교가 불가한 3.2리터급 체어맨에 4륜도 안넣으면 계기판에 단색 LCD창 대충 하나 넣어주고 끝나는데 준중형이 저정도면 준수한겁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2.4 | 0.00 EV | 3.4mm | ISO-100 | Flash fired | 2015:12:05 21:57:09


휠은 15인치 알루미늄휠이 적용되었습니다. 


종전 MD의 15인치 휠과 분위기는 비슷합니다. 다만, 다크그레이(하이퍼 실버)스타일에 조금 더 역동적으로 변했습니다. 순정 휠만 가지고 봐선 무난한 대칭형인 16인치 휠이 가장 마음에 듭니다만, 최상위 트림까지 올라가서는 17인치 휠이 적용됩니다.


아산에서 이 차를 타고 대전 가양비래공원까지 냅다 달려보았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1:57:55


제가 갓 삼천키로를 넘겨놓고 반납했던 차량이니 새차겠지요. 트렁크엔 출고사은품이 들어있습니다.


그래봐야 차량 사용설명서나 가이드 삼각대랑 USB 충전기 요정도겠지요. 출고사은품 박스의 아반떼 엠블럼은 옛 HD시절 사용하던 스타일이더랍니다. 박스를 수없이 많이 인쇄해둬서 디자인 변경을 하지 않은건지 아님 그냥 그대로 사용하는건진 몰라도 말이죠.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2.4 | 0.00 EV | 3.4mm | ISO-320 | Flash fired | 2015:12:05 21:58:07


트렁크도 매번 스파크의 좁디 좁은 트렁크만 봐서 그런지 상당히 넓어보입니다.


렌트카나 장애우용 차량 같은 경우엔 박스가 있는 자리까지 가스통이 들어가겠지요. 골프백은 하나밖에 들어가지 않겠지만, 항상 좁디 좁은 해치백 차량의 트렁크만 보다보니 세단형 준중형차 트렁크가 이렇게 넓었나 싶었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2:26:07


대전까지 쭉 달려 왔습니다.


1.6리터 감마엔진의 예전같으면 상상도 못했을 출력과 토크 그리고 6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은 그럭저럭 괜찮았습니다. 다만 자동변속기 특유의 어정쩡한 킥다운 그리고 한박자 느린 반응은 썩 좋게 느껴지진 않더군요. 거기다가 쌍용이나 삼성차처럼 가볍게 만든것도 아니고 현대기아차 탈 때 마다 어정쩡하게 느껴지던 MDPS 역시 짜증나기만 했습니다. 스포츠모드는 너무 무겁고 노멀모드는 너무 가볍더군요. 디젤모델에만 적용되던 7단 DCT를 가솔린 모델에도 적용했다면 어떨진 모르겠습니다만, 자동의 그런 단점에 수동변속기로 갈아 탄 입장에선 6단변속기도 썩 좋진 않았습니다.


전반적으로 상당히 하드해진 하체세팅, 넘쳐나는 출력은 충분히 만족스러운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수년 전 약 800km정도 타고 돌아다녔던 벨로스터보다 더 좋은 점수를 매기고 싶었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2:31:45


엔진룸입니다. 뭔가 허전해 보이긴 합니다만 속은 알차게 배치되어 있습니다.


갓 삼천 넘긴 새차라 그런지 먼지하나 없습니다. 아시다시피 최근 아이라인 작업을 한다며 엔진룸과 친숙해졌던 동급 K3에 비해서는 엔진룸 내 빈공간이 좀 많지 않나 싶습니다. 엔진 커버 역시 작아졌구요. 쇼바마운트 커버는 와이퍼 밑 가니쉬와 일체형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2:32:16


휀다와 엔진룸 사이에 저런 공간이 있었네요.


나름 깔끔하게 배선을 빼기 위한 설계인건지 아니면 다른 무언가를 염두해둔 설계인건진 모르겠습니다만, 보는 내내 저게 눈에 띄더군요. 나름 휠하우스 판금한 차량인지 쉽게 판별은 가능하겠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2:34:10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2:05 22:34:29


뒷좌석 역시 편안합니다. 적당한 각도에 적당한 레그룸 사이즈. 역시 슈퍼노말 세단입니다.


여름철 그리고 겨울철 후석 탑승자들이 특히나 더워하고 추워합니다만, 그런 그들을 위해 준비된 에어덕트가 또 있습니다. 예전엔 중형차급 이상은 가야 넣어주곤 했었는데.. 지금은 준중형까지도 잘 적용됩니다.


속도계상으로 200까지도 밟아보고, 수동모드로 풀악셀을 쳐보기도 했습니다만 아반떼는 말 그대로 정말 누구에게나 무난한 세단으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저 그럼의 수준이 이리 상향 평준화가 되어 있고, 앞으로도 욕먹는 현대차가 아닌 정말 보통의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는 현대차로 남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