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Daum) 지도의 로드뷰는 그나마 다음이 제공하는 서비스 중 네이버 그리고 구글의 서비스와 비교해서 몇 안되는 동등한 경쟁력을 지닌 그러한 서비스입니다. 3D카메라를 자동차 루프 위에 달고 도로 곳곳을 촬영하여 공개하는 서비스의 원조는 구글의 '스트리트 뷰'입니다만, 국내 한정으로 다음의 로드뷰 서비스가 막강한지라 이러한 류의 서비스의 대명사로 활용되고 있다죠.


여튼 수개월 전, 로드뷰 차를 보았습니다. 포터를 타고 배달을 가던 길에 로드뷰 차량을 목격했었는데 일부러 로드뷰 차 앞에서 차선을 여러번 바꾸고 비상등도 켜보고 별 짓을 다 했었습니다만, 그 당시가 촬영중인 상황은 아니였던지 그 길에 새롭게 반영된 이미지를 찾아봐도 제가 끌고 가던 포터는 보이지 않더군요.


그렇게 실망했던것도 잠시.. 사무실에서 일을 하던 모습이 로드뷰 카메라에 찍혀버렸습니다.

최근까지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았던 골목길에 회사가 있는데, 드디어 서비스가 제공되기 시작했습니다.


어? 사무실 앞 길에도 로드뷰 서비스가 제공되네??


하면서 들여다 본 모습에.. 익숙한 사람 하나가 저 멀리 걸어가고 있습니다.


접니다. 제가 맞네요.


날씨도 덥고, 땀도 많이 흘리는지라 목에 수건을 하나씩 걸치고 다닙니다. 요즘엔 현장일보단 사무실 업무를 주로 봅니다만, 요즘에도 거의 수건을 목에 걸고 일을 하고 있습니다. 뭐 여튼간에 걸어가면서 수건을 들고 얼굴의 땀을 닦는 모습이 로드뷰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그리고 처음에는 지나가는 사람에만 눈길이 갔었는데.. 자세히 보니 포터 적재함에 무언가가 있습니다.



그저 평범해 보이던 파란색 포터입니다만, 적재함에 강아지가 한마리 올라가 있습니다.



얼마 전까지 사무실에서 잘 키우던 사모예드입니다. 지금은 저 멀리 대구의 더 좋은 환경에서 자라고 있네요. 이 사진을 보고 대충 언제쯤 찍힌 사진인지 추론해보기 시작합니다.


평소에 묶어두었던 강아지입니다만, 매번 사람만 보면 풀어달라고 발광을 하기에 잠깐 풀어주고 신나게 놀다가 너무 더러워서 씻긴 뒤 털이 다 마르기 전에 흙바닥에서 뒹굴지 말라고 비교적 깨끗한 적재함에 올려두었던 상황이더군요. 덥디 더운 땡볕 아래에만 그냥 놔두기도 뭐한지라 한시적으로 강아지가 있을 그늘을 만들어 준다고 박스를 가지러 가던 상황으로 보입니다.  


임시방편으로 적재함 위에 박스를 하나 놓아주고 오물로 더러워진 집 근처에 물을 싹 뿌려준 뒤 다시 묶어두었던 일이 생생하게 기억납니다.


그리고 사무실 아래로 조금 내려가다 보니 잘 주차되어 있는 차도 촬영되었더군요.



제대로 찍혀본건 이번이 처음이네요..


수년간 주차장 구석에 들어가 있거나, 혹은 휴일에 지하주차장에 박아둔지라 차가 로드뷰 카메라에 찍힌적이 없었는데, 드디어 이번에 로드뷰 카메라에 담기게 된 모습입니다.


그 외에도 꽤 오랜 세월 바뀌지 않았던 주변 지역이나 새로 이사온 아파트도 업데이트 되었고, 한참동안 로드뷰 구경에 시간 가는 줄 몰랐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8.22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2016.08.22 2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아이러브이타샤는 8월 19일자로 정리되었구요. 밴드쪽에 소모임이 하나 있습니다. 뭐 정보보다는 그냥 친목질 위주의 밴드라 하는데, 근처에 아쿠아 이탄샤 타시는 분이 계시다면 그분 통해서 가입 신청하시면 되겠습니다.


그렇습니다. 다음(Daum)에도 캐쉬를 이용한 결제서비스가 있습니다. 


물론 화려했었던 왕년의 다음이라면 써먹을 곳도 참 많고 여기저기서 많이들 충전하고 했겠습니다만, 자주 애용하던 뮤직서비스도 종료되어 카카오뮤직으로 대체되었고 사실상 유료웹툰을 보거나 다음에서 서비스하는 게임에 현질을 하는 일 말고 사용처가 많이 줄어들어 다음캐쉬를 쓸 일이 거의 없더군요.


오마이뉴스의 '원고료 주기'서비스를 벤치마킹한 티스토리의 '밀어주기'서비스 종료 이후 그동안 잊고있었던 다음캐쉬가 얼마나 있는지 확인차 결제 페이지에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미처 환급받지 못했던 캐쉬가 있어 환급을 받게 되었답니다.




다음의 내결제 페이지입니다. (https://cash.daum.net/)


로그인이 된 상태로 접속하면 캐쉬 충전 그리고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캐쉬가 얼마나 있는지 바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밀어주기 서비스 종료 이후 잊고있던 다음캐쉬가 2,100원이나 있었네요. 저를 믿고 밀어주셨던 이름모를 그 분들께 이 자리를 빌어 감사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충전이야 이 페이지 안에서 바로 가능합니다만, 환불은 환불신청 페이지로 들어가야 합니다.



상단 메뉴의 '다음캐쉬' 항목에 마우스 커서를 올려두신 후


'환불신청/내역조회'를 선택하시면 환불신청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다음캐쉬 잔액 중, '환불가능한 잔액'에 대해서 즉시 환불해드립니다.


그렇습니다. 본인이 충전했던 캐쉬를 더이상 쓸 일이 없다던지, 저처럼 밀어주기 서비스로 생긴 수익이라던지 이벤트로 받은 캐쉬가 아니라면 죄다 돌려준답니다. 이게 바로 대기업의 마인드일까요. 다른 포털사이트나 게임사이트는 어떨지 모르겠습니다만, 우리의 다음은 거추장스러운 인증절차 없이도 쿨하게 돌려준다고 합니다.


주의사항을 잘 읽어보시고, 환불 가능한 잔액을 확인하십시오. 그리고 '환불신청하기' 버튼을 눌러주시면 됩니다.



최근에 다음캐쉬를 충전한 일이 없으니 승인취소가 아닌 현금환불로 진행됩니다.


다음에서 제 통장으로 돈을 넣어준단 이야기겠죠. 은행을 선택하고, 환불받을 계좌번호를 입력해 주면 모든 절차는 끝납니다. 구차하게 왜 환불하시는지 물어보지도 않습니다. 쿨하게 돌려줍니다.



신청이 완료되었다는 팝업이 뜨면, 확인버튼을 눌러줍니다. 



환불 내역이 조회가 되고, 실시간으로 환불 상태 역시 확인이 가능합니다.


현재는 신청만 들어간 상황이고, 영업일 기준으로 7일 이내에 환불을 해 준다 하니 천천히 기다리기만 하면 되겠습니다. 그 어떤 사이트들처럼 수수료를 공제하거나 하지도 않고, 원금 그대로 돌려주더군요. 


다음캐쉬를 연동된 카카오 계정에서 사용이 가능하다면 이렇게 환불을 할 일은 없었을텐데, 그렇다고 막상 캐쉬를 소비할만큼 구미가 당기는 콘텐츠도 없고 말이죠. 어쩔 수 없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