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 도로교통의 중심지 덕산통 사거리.

사거리 한켠에 짓고있는 작은 철골 구조의 건축물이 보이는데, 공사장 펜스 바깥으로 맥도날드 로고와 "Comming Soon"이라는 문구가 보인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28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7:26 11:28:32


내심 내포와 홍성 사이로 자리를 잡았음 좋았으련만. 여튼 홍성에도 맥도날드가 들어온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본격적인 2일차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8:54:21


아침이 밝았습니다. 평화로운 도쿄의 아침입니다.


조용합니다. 불타는 토요일을 보낸 카와이한 스시녀도 스시남 아저씨도 다 늦잠을 자고 있겠죠. 뭐 우리나라도 마찬가지겠습니다만, 일요일 아침 트귱의 그 평온한 분위기가 정말 좋습니다.


오늘의 첫 목적지는 시부야. 시부야입니다. 나름 일본 패션 및 문화의 중심지라 불리는 시부야에는 충견 하치상과 스크램블 교차로를 비롯한 이름난 명소들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시부야까지는 지하철편을 이용하기로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8:55:34


전날 저를 숙소까지 모셔다 주었던 쿠라마에역의 출입구입니다.


이 구라같은 쿠라마에역은 출입구별로 상행 그리고 하행 열차를 이용 할 수 있는 플랫홈이 다릅니다. 그런고로 잘못 들어가면 꼼짝없이 반대방향으로 올라가야만 하지요.ㅠㅠ 뭐 여튼 별 생각없이 들어갔습니다만, 반대로 올라가게 되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8:56:40


일단 교통카드를 구매하기로 합니다. 매번 티켓을 발권받기도 귀찮으니 말이죠.


제가 발급받은 교통카드는 파스모(PASMO)카드입니다. 우리나라의 1회용 교통카드처럼 역사 내 무인발권기에서 구입이 가능합니다. 다만 일회용 카드처럼 매번 반납을 해야하는 형태가 아닌 수십번 수백번 충전해서 쓸 수 있는 그러한 교통카드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8:57:21


충전금액으로 2000엔을 선택하고 카드를 받습니다.


카드 보증금은 500엔. 그리고 1,500엔이 카드에 충전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4.5 | 0.00 EV | 7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8:57:40


은색 바탕에 핑크색으로 전차 그리고 버스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


우리내 티머니카드보다는 조금 얇은 수준입니다. 일본 역시 교통카드의 전국 호환이 가능하니 나중에 다른 지역에 여행을 가서도 사용이 가능하리라 생각하고 여권에 끼워서 한국으로 가지고 왔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02:38


 파스모 카드를 구입하고 플랫홈으로 내려갑니다.


좁고 복잡하고 어수선하고 거기다가 엄청나게 습하기까지 합니다. 빨리 열차가 오기만을 바라며 열차에 탑승했건만, 아니 이거.. 내려가는 열차가 아니라 올라가는 열차네요. 졸지에 아사쿠사역에서 내려서 긴자선을 타고 종점인 시부야역까지 가기로 합니다.


오히려 환승 횟수는 줄이게 되었습니다만, 조금 돌아가게 되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02:47


아사쿠사역은 그래도 환승역이라고 상/하행선간의 이동이 가능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03:36


긴자선 열차를 기다립니다. 


양쪽 라인으로 종착역에서 승객을 내려주고 그자리에서 다시 하행 승객을 태우고 가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4.5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07:08


우리내 대전지하철 그리고 광주지하철을 타는 느낌이 드는 긴자선 열차입니다.


아사쿠사를 출발하여 시부야까지 향하는 이 열차는 총 17곳의 역을 거쳐 시부야역에 종착하게 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07:28


2016년에 제작한 열차입니다만, 일본 특유의 내장재 재질이나 문양때문인지 웬지 오래되어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37:37


대한민국 전철의 경우 노약자석은 비워두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일본인들은 노약자석도 잘 앉습니다.


다만 어르신이 오시면 자리를 비켜주는지는 보지 못해 모르겠습니다만, 밤새 놀고 노약자석에서 주무시는 저 젊은 스시남 아저씨는 열차가 종착역에 도착해서도 끝까지 일어나지 않으시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4.5 | 0.0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37:42


객차 위치와 환승을 위해선 어느 출입구가 유리한지까지 세세히 알려주는 친절한 전철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45:00


그렇게 한참을 달리고 달려 시부야역에 도착했습니다.


JR선 방향 그리고 하치코앞 교차점 개찰구로 나가기로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45:42


비교적 이른 아침임에도 손에 꼽히는 번화가이다보니 사람들이 정말 많습니다.


토요일을 그렇게 불태우고 일요일 아침부터 불태우러 나오는 사람들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4.5 | 0.00 EV | 45.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7:07:02 09:46:30


남녀노소 하치상 근처로 향하는 인파들은 어마어마합니다.


사실상 시부야의 중심이자 만남의 장소로 하치상과 시부야 광장이 이용되고 있고, 거기에 관광객들까지 몰리고 하니 아침임에도 사실상 정오 즈음으로 느껴집니다. 하치상과 시부야 스크램블 교차로 이야기는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