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티스도리닷컴 철/서의 음반리뷰는 특별합니다*]
티스도리닷컴 철/서(철한자구/서해대교)의 음반리뷰는 2부작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1부에서는 음반의 도착과 첫인상등에 대한 진솔한 생각이 담겨져있고, 
2부에는 음악에 대한 감상평과 이런저런 평가가 담겨져있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4.5 | 0.00 EV | 4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2:10 18:53:57


Westlife
라는 비틀즈 이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온 2000년대 영국 보이그룹의 마지막이 될 앨범이자 그동안 사랑받아왔던 곡을 엄선해서 발매한 두번째 베스트앨범(리패키지). 마지막이 될 이 앨범 하나만으로도 웨스트라이프가 걸어온 14년간의 역동적인 길을 한번에 볼 수 있으며 그들의 곡이 생각날때마다 돌려볼 수 있는 작은 추억으로 남게 될 것입니다.

 

그동안 베스트앨범을 일일히 들으며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들이 먼 앞날을 향해 나아가던 1집에 수록되었던 곡들까지도 왠지 우리에게 이별을 암시해주고 있다는 느낌일까요. 언젠가 있을 이별을 준비한다는 가사처럼. 웬지 지금의 아쉬운 이별을 말하려는듯 서정적으로 들려오는 멜로디처럼 말입니다. 베스트앨범이라고 이전의 히트곡만 모아놓은 추억팔이용이 아닌 흔히말하는 리패키지 앨범의 형태로써 그들이 그동안 준비해왔던 신곡 4곡이 포함되어 있다는 것을 역시나 1부를 보고 오셨다면 잘 알고 계실 것이라 믿습니다. 보통 2부작 음반리뷰를 통해 저는 되도록이면 장문의 감상평을 남기려 노력해왔지만, 이번 앨범에는 무려 18곡이 수록되어 있는데다가 모두 유명한 곡들이다보니 간단히 제가 전하고 싶은 몇개의 곡들에 한해 전해야겠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4.5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1:29 16:13:33


트랙 소개

 1. SWEAR IT AGAIN
 
2. IF I KET YOU GO
 
3. FLYING WITHOUT WINGS
 
4. I HAVE A DREAM
 
5. AGAINST ALL ODDS (with Mariah Carey)
 
6. My Love
 
7. UPTOWN GIRL
 
8. Queen of my heart
 
9. World of our own
 
10. MANDY
 
11. YOU RAISE ME UP
 
12. HOME
 
13. WHAT ABOUT NOW
 
14. SAFE
 
15. LIGHTHOUSE
 
16. BEAUTIFUL WORLD
 
17. WIDE OPEN
 
18. LAST MILE OF THE WAY 

- 빨간색은 이번 앨범에서 처음 선보이는 신곡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5 | 0.00 EV | 6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1:29 16:20:51



1. SWEAR IT AGAIN



영국의 대중이 이들을 처음으로 알게 된 곡입니다. 이때까지만해도 지금 생각하는 세계적인 그룹이라는 인식은 크게 없었던 시절이고 말이죠. 1집 앨범의 타이틀곡이며 타인의 이간질로 오해가 있었지만 나는 절대 너에게 상처를 주지 않겠다는 흔히 보이는 전형적인 아이돌그룹 노래의 분위기입니다. 조금은 가볍게도 무겁게도 느껴질 수 있는 5인의 목소리로 "I'm never gonna say goodbye"로 시작되는 후렴구를 듣고있자니, 많은 여성들을 반하게 했을 것 같습니다. 


4. I Have A Dream


전설의 여가수 ABBA의 곡을 웨스트라이프의 목소리로 재구성한 곡입니다. 잘 아시다시피 앨범 수록곡인 "Againest All Odds"와 "Uptown Girl"역시나 "I Have a Dream"처럼 웨스트라이프가 새롭게 리메이크를 하기 전에도 유명한 곡이였습니다. 원곡에서의 아바 특유의 창법과 조금은 꾸밈이 없던 느낌이, 웨스트라이프의 감각으로 새롭게 재탄생되며 더욱 알차진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어린 아이들의 꾸밈없는 목소리까지 더해져 아바의 원곡에서는 크게 느껴지지 않던 합창의 묘미까지 맛볼 수 있었다는게 가장 강조하고싶은 내용입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sec | F/4.5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1:29 16:11:54



6. My Love


제가 가장 좋아하고, 그리 오래된 일은 아니지만 작은 추억까지도 있는 곡입니다. 국민 팝송이라는 칭호가 붙을정도로 어린아이부터 중장년층에까지 사랑을 받아왔던 곡이다보니 굳이 저뿐만 아니라 많은분들께서 이 곡에 대한 작은 추억을 하나씩은 가지고 계실것이라 생각됩니다. 굉장히 오랫만에 듣게 되었어도 이때까지만해도 록발라드가 아닌 틴팝을 내세우던 웨스트라이프이다보니 틴팝 분위기의 웨스트라이프 곡들을 요즘의 록발라드보다 선호하는 이유기도 하고요. "쏘 아 세이 어 리틀 프레이어"하면서 열심히 따라하던 그때. 문득 그때로 돌아가보고 싶습니다.


7. UPTOWN Girl


올드팝 분류에 속하는 원곡의 느낌을 매우 잘 살렸습니다. 개인적으로 원곡이 선호하는 곡들 중 하나인데, "I Have A Dream"에서는 원곡의 특성보다도 웨스트라이프 특유의 색채로 꾸몄다면, "UPTOWN Girl"에서는 빌리 조엘의 원곡에서 느껴지는 느낌 그대로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업타운(부촌)에 사는 아가씨를 구애하기 위한 노력. 70년대 80년대의 실정을 담은 곡이지만, 지금의 상황과도 그렇게 달라진게 없다고 보이는 현실..


 


신곡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1:29 16:20:20


신곡도 두곡정도 소개를 하고 마치려 합니다.

그동안 여타 아이돌그룹처럼 여심을 사로잡는 틴팝으로 시작해서 10년이 넘도록 활동하며 지금은 록발라드로 장르가 변해왔고. 또 그동안 그들의 곡에서 느껴지던 분위기가 아닌 조금은 새로운 분위기로 선보이는 들입니다.


16. Lighthouse


이들이 내놓는 새로운 곡들 중, 타이틀이 되는 곡입니다. 베이직한 피아노의 선율과 함께 좋은 곡에 묻어간다는 느낌이 없지는 않았던 보컬톤에 각자의 개성이 이전의 곡들보다는 더욱 두각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역시나 후렴구는 이전에 그들이 보여주던 그대로 환상의 하모니가 이루어지고 점점 곡이 클라이막스를 향해갈때 긴장감의 증대를 위해 드럼의 비중이 높아지는것도 이전에도 자주 볼 수 있던 그들만의 개성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베이직한 피아노의 선율과 각기 멤버들의 보컬톤이 좀더 자신의 색깔을 더욱 더 잘 드러낼 수 있었다는게 새롭게 느꼈다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18. Last Mile Of The Way


마지막 곡입니다. 보통 활발한 모습을 보여주던 일렉기타의 차분한 사운드가 시작부터가 이별과 암울한 분위기를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박수칠때 떠나는 이들의 심정을 잘 나타낸 곡이라고 평가하며 그동안 웨스트라이프에게는 느끼기 힘들었던 소울적인 요소까지도 느껴집니다. 이제 헤어져야 하는 팬들의 마음속에도. 전 세계의 팬을 등지고 새로운 도전을 위해 각자 흩어지는 멤버들의 마음속에도 살아가는동안 잊혀지지 않는 추억처럼 언제나 함께할 것임을 약속하는 긴 여운을 남기고 곡은 마무리됩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4.5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1:29 16:13:33

 

마치며..
 


한 시대를 풍미했던 그룹이 해체를 선언하고 마지막으로 내놓은 명반에 비해 형편없는 리뷰가 되어버릴줄 누가 알았겠습니까. 모든 곡을 다 다루지 못한데에 대한 큰 아쉬움이 남지만, 많은 대중에게서 사랑을 받았던 곡들인 만큼 다들 그 감성은 아실것이라 생각됩니다. TV를 보다보면 돈이라는 문제때문에 그동안 수많은 팬들에게 사랑을 받았던 그룹이 해체되고 결별을 선언하는 일들을 자주 접해왔습니다. 그러한 불명예적인 퇴장이 아닌, 각자가 걸어갈 앞으로의 길을 위해 박수칠때 떠나는 웨스트라이프를 보면서 이들의 앞날은 웨스트라이프라는 성공한 보이밴드로의 15년이라는 세월보다 더욱 더 사랑받고 인정받는 개인이 될 것이라 생각됩니다.

앞으로 웨스트라이프가 아닌 "마크 필리" "셰인 필란" "니키 건" "키안 이건"이라는 각자의 이름으로 전 세계가 열광할 날을 기대해봅니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판텔리온 2011.12.11 1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y Love 정말 좋아했는데~
    덕분에 옛날 추억이 떠오르네요~
    그시절로 돌아가고 싶어요.

  2. 명태랑 짜오기 2011.12.11 1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곡들이 많이 실려 있군요.
    한번 들어 봐야 겠습니다.
    즐거운 시간되세요

  3. 비톤 2011.12.11 2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꼼꼼한 음반리뷰
    잘보고 추천하고 갑니다.

  4. 윤가랑 2011.12.11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y Love 정말 대박입니다!!!

  5. 도플파란 2011.12.11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여...

  6. 곰사랑 2011.12.12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앨범 진짜 많으시네요

    앨범 가운데 아이유가 보이는ㅋㅋ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티스도리닷컴 철/서의 음반리뷰는 특별합니다*]
티스도리닷컴 철/서(철한자구/서해대교)의 음반리뷰는 2부작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1부에서는 음반의 도착과 첫인상등에 대한 진솔한 생각이 담겨져있고, 
2부에는 음악에 대한 감상평과 이런저런 평가가 담겨져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4.5 | 0.00 EV | 70.0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0:26 18:16:44


일렉트로닉이라는 장르에 대해 보통 연상한다면, 감성과는 조금 거리가 있어보입니다. 그렇지만 수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고정관념을 탈피하고서도 충분히 일렉트로닉과 감성은 만날 수 있습니다. 몇달 전, 케이넌이라는 감성힙합을 하는 아티스트의 앨범을 소개했던 적이 있었습니다. 과격한 성향이 강한 힙합에 부드러움을 가미하여 차별성을 두었죠.

그리고 오늘 소개할 아티스트 유나(YUNA)는 "감성 힙합"의 선두주자 케이넌씨가 운영하고 계신 노블사운즈 소속 뮤지션입니다. 그리고 이전에도 이미 케이넌의 앨범(Replacement)의 타이틀곡과 수록곡등을 통해 유나의 목소리는 접해볼 수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당시 부드러운 목소리가 맘에 들었었는데 다시 이번에도 그 목소리를 느껴볼 수 있겠군요. 일단 1부는 간단한 앨범의 인상 위주로 나가볼까 합니다. 2부에서는 회사의 사장님(?)이자 앨범에 지대한 공헌을 한 케이넌의 앨범과의 외관상의 비교도 추가로 넣어보고요!

그럼 시작합니다!!


그 위대한 앨범 개봉기!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4.5 | 0.00 EV | 60.0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0:26 18:16:10


노란 봉투가 도착했습니다. 택배는 편의점에서 발송된걸로 추정되며 (포스트박스) 여담으로 이 노란 봉투가 중국산이였다는것을(made in china가 써있었습니다.ㅎ) 처음으로 알게 되었네요 ㅎㅎ

예상 의외로 이런 작은것들까지도 재밌어하고 좋아하는 저 입니다..ㅎ

그렇게 봉투를 개봉하고, 앨범을 감고있는 투명한 비닐들을 벗겨낸 뒤 이제 본모습을 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4.5 | 0.00 EV | 70.0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0:26 18:17:47


앨범명인 SENSITIVE가 약간은 가늘은 폰트로, 거기다가 I는 바로 눈 아래에 보이는 동그란 태양(?)비슷한 문양으로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눈 아래의 눈물을 연상시키기도 하는 폰트의 포인트군요.

또한 오른쪽 아래에는 그레이(작곡가)와 케이넌의 합작품인 타이틀곡 이름이기도 한 "淚(루)"자가 써있습니다. 어떻게본다면 디지털싱글들의 앨범재킷에서 간단히 곡명을 나타내는듯한 분위기를 풍겨오기도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5 | 0.00 EV | 50.0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0:26 18:18:17


앨범을 쭉 펼쳐보고.. 아까 전면부에서 크롭되었던 얼굴이 다시 전체적으로 비추기 시작합니다.(앨범재킷, 왼쪽) 또한 아까는 잘 보기 힘들었지만, 헤드셋을 끼고 있었군요!!

개인적으로 아쉬웠던부분은 CD의 컬러였습니다. 약간 생뚱맞게 파란색이 튀어나온다고 해야하려나? 단색 그리고 무채색 위주의.. 비슷한 컬러라면 유나의 배경으로 나오는 불확실한 색상뿐인데.. 디자인에 유일하게 눈에 띄는 컬러를 넣은데에는 디스크가 튀어보이게 하려는 효과도 있으셨을 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부조화가 크게 느껴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5 | 0.00 EV | 50.0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0:26 18:18:27


앨범재킷입니다. 여기가 앞이라고 해야할까요.. 아까 전면부에서 보았던 부분이 앞이라고 해야할까요? 그건 알아서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총 두곡이 들어있는 앨범의 특성상, 앨범재킷이라기보다는 가사집 성향에 가까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4.0 | 0.00 EV | 40.0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0:26 18:18:49


이전 케이넌의 앨범은 약 다섯곡정도의 곡이 수록되었던걸로 기억하는데.. 당시엔 조금 어두운 배경까지 깨알같은 가사를 넣었던게 조금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그래도 이번 유나의 앨범에는, 밝은톤의 앨범 이미지를 배경으로 삼아 가사를 수록했습니다. 바로 옆에 반대되는 색인 검은 옷을 입고, 침대 아래에 누워있는 유나의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4.5 | 0.00 EV | 85.0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0:26 18:18:54


폰트도 "감성"이라는 이미지와 어울입니다. 총 두곡의 가사가 조화롭게 배치된 이 모습이 그리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시안성도 꽤 괜찮은 편이고, 폰트도 곡들의 이미지와 조화를 이룬다 생각하거든요ㅎ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4.5 | 0.00 EV | 60.0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0:26 18:19:44


디스크는 조금 튀는색상이지만, 디스크를 뺀 그 뒤에는 무채색으로 그 흔적이 남아있습니다. 보통 하얀색과 검은색 회색 계통의 무채색 위주로 되어있는 앨범에 유일한 유채색의 뒤에 남아있는 무채색..

무엇을 말하려 했던것일까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4.5 | 0.00 EV | 45.0mm | ISO-1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10:26 18:20:12


그렇게 앨범을 뒤로 넘겨봅니다. 케이넌 Replacement 앨범에서도 후면은 조금 어둡게 느껴지는 지하통로 비슷한곳에서 출구의 빛이 보이는듯한 이미지였는데.. 이번에는 바닷가로 추정되는 곳을 걸어가는 유나의 모습으로 추정됩니다. 의도된 음영이 있는 이미지가, 감성을 자극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4.5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0:26 18:21:16


그리고 양쪽 테두리에, 곡명과 NS-007(노블사운즈 7번째 앨범?)이라는 문구, 그리고 어떤 의미를 가졌는지 조심스러운 추측도 하기 힘든 0704-0621이라는 숫자. 날짜를 의미하는걸까요? 어떤것을 의미하는걸까요..?

저는 그럼 2부에서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꾼이­ 2011.11.02 0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도 위드블로그 하는구나 ㅋ
    난 유나보단 윤하가 기다려져~ ㅋㅋ

  2. ninjakuma 2011.11.02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나래서 일본가수 YUNA인줄 알았는데 아니로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