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에 해당되는 글 15건


유선전화조차 흔치 않던 시절 집전화가 오래전엔 부의 상징이였죠. 보증금을 내고까지 회선을 개설하던 예전과는 달리 지금 집전화는 사실상 찬밥신세나 다름없습니다. 아주 어리거나 아주 나이가 많지 않은 이상은 휴대전화를 다 들고 다니는 시대가 왔으니 말이죠. 


갓난아기 혹은 아주 연로하신 어르신 아니면 핸드폰이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불과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이런 취급까진 당하지 않던 유선전화지만, 지금은 뭐 사무실이나 영업장 아닌이상 이동전화가 대세가 되어버린 상황이랍니다.


그리고 어제 점심을 먹으러 나가다 파지를 놓는 전봇대 아래에 버려진 전화기를 봤습니다. 그러곤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주워왔네요. 아무래도 주변 사무실에서 전화기를 버린 듯 보입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6:03:28 12:55:42


2000년대 초반부터 나름 흔하게 풀리던 발신자표시(CID)기능이 있는 유선전화기입니다.


액정조차 없던 단순한 전화기에서 한단계 진화한 물건이지요. 첫 출시 당시에는 나름 5만원이 넘는 가격대에 판매되었습니다만, 지금은 3만원 이하로도 쓸만한 물건을 구할 수 있답니다. 집에도 비슷한 전화기가 있었는데 한 3년 쓰다가 고장으로 폐기를 했었습니다.


여튼 누군가가 버린 전화기가 어디 깨진곳도 없고 지극히 멀쩡하길래 주워와서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버튼도 아주 잘 눌리고, 전화도 아주 잘 걸리고 받아집니다. 이걸 왜 버렸나 싶더군요. 기존에 사용하던 액정 없는 사무용 전화기는 잠시 구석에 박아두고 제 자리 전화기는 요 발신자 표시 전화기로 바꿔둡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6:03:28 12:56:22


그렇게 오래된 물건도 아니네요. 2011년 11월에 중국에서 제조된 발신자표시전화기입니다.


제조가 2011년 11월이니 실제 사용되기 시작한건 아무래도 2012년 즈음이겠죠. 약 4년밖에 사용하지 않았고 지극히 멀쩡한 전화기를 왜 버린걸까요. 사실상 낭비인데 이해가 가지 않았습니다.


기기 모델명은 성윤전자 SY-506이네요. 인터넷에서 2만 2000원정도 합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6:03:28 12:56:01


배터리도 넣어주니 시계도 잘 작동하고 발신번호 이력도 잘 뜹니다.


조만간 계약기간 만료 후 이 전화기를 집으로 가져갈지 아니면 그냥 놔둘지는 고민을 좀 해야 할 듯 싶네요. 물론 잘 걸리고 잘 받아지니 어디 다른 누군가가 필요하다면 그냥 줘도 되고 말입니다.


멀쩡한 물건. 거지마냥 잘 주워왔습니다. 버려주신분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객센터. 그곳에 대해 생각해본다면 도움을 받기위해 그곳을 이용하고 친절하게 질문에 대한 답변과 관련업무를 처리해주는 곳이 연상됩니다. 여러분들께서 간혹 제품이나 서비스에 관련된 불만을 표출하는곳으로 여기실수도 있지만 대부분 고객센터에 대해 연상해보라 하면 저와 비슷하게 생각하실거라 믿고있습니다.

그러한 고객센터의 나름 좋은 이미지를 이용한(?)건지 아님 스팸문자를 보내는 곳이 고객센터였다는것인지 모를 문자하나를 보게 되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0:19 21:43:09


제목이 "고객센터"... 단문메시지가 아닌 MMS입니다.

"어떤 고객센터에서 문자가 왔지?"하고 충분히 혼동할 수 있는 제목을 가지고 있습니다. 여기까지는 웬만한 사람이 문자가 수신된 번호가 일반적인 휴대전화 번호인것으로 의심을 해보는 사람은 있겠지만 보통 "고객센터"하면 드는 괜찮은 이미지를 떠올리고 mms 메시지를 열어보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어젯밤 모두가 자는 시간 저밖에 문자알림음을 상대하는사람이 없는 시간에 도대체 어떤 고객센터에서 어떤일이지? 하는 마음에 문자를 열어본 순간..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10:19 21:44:29


"토토사이트 고객센터였던거야?"

뭐.. 안봐도 스팸메일입니다. 단문(SMS) 스팸메시지의 경우 요즘 차단을 해주는 서비스들도 날이 가면 갈수록 더 성능이 좋아지다보니 괴상한 문자로 단문메시지를 보내는것보다 스팸필터링을 큰 제약없이뚫을 수 있는 MMS로 이러한 광고문자를 보내는것이 어느정도 추세로 자리잡아가는것 같네요.

김미영팀장으로 대표되는 대출스팸과 양대산맥을 이루는 불법도박사이트 스팸문자. 하고싶은 사람들이나 위험을 감수하고 열심히 하라고 하지 정작 관심없는 대다수는 딱히 저런걸 보고싶지도 않고 관심도 없습니다. 다양한 유형들에 더이상 시달리고 싶지도 않습니다.

도대체 언제쯤, 날이 가면 갈수록 교묘해지는 스팸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을까요?? 언젠가 그날이 오기만을 기다릴 뿐입니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