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에 해당되는 글 14건


어제 약 1년여만에 산이라는 곳을 다녀왔습니다.

뭐 재작년만해도 새해 첫 해를 산에서 보았을정도로 산에 꽤 많이 다녔었지만 어느순간부터 산에 가지 않게 되더군요. 정확히 언제가 가장 마지막에 등산을 다녀왔던 날인지 기억하기도 힘들지만 작년 한해동안은 산에 다녀온 기억이 전혀 없다보니 여튼 2012년이 되어서야 산에 다시 올라왔습니다.

산이란 매번 느끼지만 올라갈때는 그냥 하산하고 싶고 힘들다고 해도 정상이나 고지에 올라가서 저 멀리의 풍경을 바라볼때 언제 그랬냐는듯이 싹 사라지는 굉장한 힘을 발휘합니다.

그렇게 오랫만에 다녀온 산에서 조금 맘에드는 문구를 발견했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22.0 | 0.00 EV | 26.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1:15 13:02:52


"아니온듯 가소서"

어떤 산악회에서 남겨두고 간 리본입니다. 보통 산악회 리본들은 산악회 이름만이 있는게 보통인데, 아니온듯 가라는 문구가 산악회 이름과 함께 같이 새겨져있습니다. 사실 아니온듯 간다는 문장과 보라색 리본으로 남겨진 산악회의 흔적은 웬지 매치가 되지 않는듯 해보이지만, 쓰레기를 버리지 말고 가지고 내려가자는 계몽적인 문구입니다.

본질적인 의미와는 거리가 멀지만 이 문장을 보고 굳이 산에 오는 등산객이 아닌 사람이 살아가는 이 세상에 대해 잠시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인간이란 과연 흔적을 남기는것이 옳은것일까 아니라면 한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으로써 혹은 잠시 어딘가에 머무는 사람으로써 흔적없이 사라져주는것이 옳은것일까...

모두 사람에따라 행동에 따라 가치관이 틀리다보니 다른 답을 말하겠죠. 지나치면 좋지 않겠지만 세상살이는 이 두가지를 조합해서 살아가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흔적을 남겨야 할 때에는 흔적을 남기되, 흔적없이 아니온듯 떠나야 할때는 마음을 비우고 떠나야죠. 문득 몇년전 있었던 일이 생각납니다. 끝까지 흔적을 남기겠다고, 나의 존재를 이곳에 남기겠다고 투쟁적으로 살아왔지만.. 하루아침에 쌓아왔던 흔적에 먹칠만 한 뒤에 마지막 흔적을 남기고 왔지만 흔적없이 사라진것만도 못했던 그날의 일화. 아쉬운 마음에 많은 흔적을 남겼지만 그로인해 수반되는 분쟁과 논쟁. 그리고 혼란.

떠나야 할때. 마음을 비우고 아니온듯 가야할때가 있습니다. 나로인해 어느 누군가가 피해를 보고 상황이 악화된다면 내가 아쉽더라도 마움을 비우고 아니온듯 가야한다는 교훈을 주었던 그 일..

그 일이 문득 떠올랐습니다. 당장 블로그의 글 역시나 흔적중 하나이고 속담에도 나와있지만, 산을 위해 아니온듯 하산하듯 다른 사람을 위해 아니온듯 가야할줄도 아는 사람이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불과 며칠전만해도 원망에 가득찼던 그때 그 일과 함께 생각하며 마음속에 새겨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여름 비오던 날의 사진입니다. 오늘 문득 생각나는게 있어 한자 끄적여봅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5 | -0.70 EV | 1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1:08:12 17:19:35


그 많은 비가 오던 날.. 흙탕물은 도로를 감싸고 특유의 황색으로 아스팔트를 장악했습니다.

몇년 전부터 그리고 작년에도 몇번씩 보았고.. 비만 좀 많이 온다면 자주 있는일이기도 하지만 특히나 이 사진을 찍을 당시에는 감자를 캐간지 얼마 지나지 않았던 시점인데다가 경사진곳에 위치한 밭에서 흙을 꽉 잡고있을 뿌리를 가진 나무도 풀도 없다보니 경사를 타고 흙탕물은 다시 돌아오지 못할 저 멀리 하수구 아래까지도 혹은 이름모를곳까지 흘러내려갔고 또한 뿔뿔히 흩어졌습니다.

당장은 아무렇지 않아 보이던 밭에서 한순간 비바람으로부터 최대한 그들을 지켜주던 뿌리와 식물이 사라지니 무능력한 흙이라는 존재는 결국 저렇게 쓸려내려가버립니다. 저 흙은 알고 있었을까요. 흙의 입장에서는 식물이란 크게 게이치 않은 존재였을지 몰라도 자신을 지켜주고 자신이 저 자리에 있도록 도와준 존재였다는 것을 말이죠. 그러한 존재가 갑자기 사라진다면 저 흙처럼 쓸려내려갈 제 자신에 대해 잠시나마 생각에 잠길 수 있도록 해준 사진입니다.

오늘 문득 처한 상황도 절대 일어나지 말아야 할 최악의 경우 비슷해질듯 하고 생각하기 나름이라고 좋은 교훈을 준 것 같습니다. 오늘도 내일도 하루하루 소중히 최선을 다하며 살아가야겠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