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프로젝트! 옛글의 재구성!
티스도리닷컴 초창기 글 (2009년 12월 26일 22시 47분 작성)을 수정해서 갱신한 글입니다.
*2012년 1월 3일 오후 11시 15분 수정 
조금은 부족했던 당시의 원본에서 부족했던 부분에 대한 보충설명과 존칭어로 바꾸는등의 간단한 수정을 거쳤으며 당시 원본의 분위기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 하였습니다.


간혹 아래처럼 직인이 찍힌듯한 이미지파일을 자주 보았을것이라 생각됩니다.

많은사람들이 궁굼해하고 또 하고싶어하는데...

포토샵은 없고... 있어도 기술이 안되서 못하는 사람도 어느정도 될것이라 추측되네요.

오늘 소개할것은 "HJ한전서A","HJ한전서B" 두가지 폰트입니다.

쉬운말로 "도장 글씨체"인것이죠.

그렇게까지 오리지널은 아니여도 이 폰트를 이용해서 비슷한 모양을 만드는 방법은 정말 간단합니다.

단지 포토샵이 없어도.. 그림판만으로도 제작이 가능합니다.
(포토샵에서도 이 폰트가 있어야 제작이 가능한지는 모르겠음.)




먼저 여러분께서는 아래의 압축파일을 받으셔서 풀어주시면 되겟습니다.

압축을 푼 뒤에는

내 컴퓨터-로컬디스크-Windows-Font 폴더에 그냥 넣어주기만 하면 됩니다.


▽ 참고로 "글꼴 설치중"이라는 문구가 나오면서 설치가 완료됩니다.


제대로 설치가 되었다면, 참 쉽게 실행할 수 있는 그림판으로 한번 이 폰트를 이용하여 간단한 작품을 만들어보겠습니다. 굳이 그림판이 아니라 다른 프로그램을 이용하셔도 무방합니다.


모두 그림판은 무난하게 열으셨을테죠?? 그럼, 이제 "A"모양의 텍스트 아이콘을 클릭해주세요! 

(설마 이 아이콘이 뭔지 모르시는건 아니겠죠;;)

그 뒤 글꼴창이 뜨면 HJ한전서 A혹은 B를 선택해주세요!
 


한번 여러분께서 원하시는 텍스트를 삽입해보세요!

2009년 12월 당시의 저는 "철한자구"라는 단어를 썼습니다. 이런식으로 여러분이 원하시는 대로 텍스트를 넣어보세요! 그리고 컬러를 바꾸거나 크기를 바꾸는등의 세부적인 사항은 알아서 만져주시면 되겠습니다!
 



철한자구..... 흐음..........(이 글을 처음 쓸때의 추억이 새록새록..)



▲ 제가 간단히 만들어 본 작품입니다. 파일의 질은 떨어지나.. 이정도면 스스로가 도장폰트를 이용해서 내 직인을 만들수 있다는 것이죠. 이 폰트를 이용해서 자신이 촬영한 이미지에 워터마크처럼 이용하셔도 좋구요! 2009년 12월 당시의 저는, 직사각형 아이콘을 이용해 이 위에 직사각형을 그려넣는 방식으로 테두리까지 만들었습니다. 지금이 올 줄 몰랐던 2009년에 철/서가 했던것보다는 잘 하실 수 있으실텐데요.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한번 이용해시지 않으시겠나요?? 도장느낌을 낼 수 있는 폰트 HJ한전서로 직접 여러분만의 개성있는 이미지를 만들어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fas 2010.05.15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쓰고있어요 ^^

  2. 2010.11.02 0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윈컴이 2012.01.03 2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거다!)
    도장폰트도 있네요.. 으흠...

  4. 까움이 2012.01.04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은 기억속에서 다시 끄집어내도 되지요.
    도장체라. 무언가 쓸일이 있을거같아 받아갑니다 ^^*

  5. 곰사랑 2012.01.04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쩐다ㅋㅋ

    근데 무슨 글씨인지 못알아볼듯요ㅋ

  6. 비톤 2012.01.04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장폰트을 이용하면
    도장형식의 워터마크제작을 쉽게 할수있겠네요~

  7. 티몰스 2012.01.04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호오호!! 좋은데요~??ㅋㅋㅋ

  8. 마속 2012.01.04 12: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잘 보고 갑니다. :)

  9. 기범롤링베베 2012.01.04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이거 사진찍는 분들한테 좋겠는데요 ^^

  10. 도플파란 2012.01.04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전에 저도 했죠..ㅋㅋㅋ 근데.. 요즘은 안해요..ㅋㅋㅋ
    한글전서체는 이제 안쓰고.. 한문초서체도 괜찮아요.ㅋㅋㅋ
    어차피.. 이름은 한문으로 써도 잘 모르는 경우가 많으니까 좋더군요..ㅋㅋㅋ

  11. 류생 2012.01.04 2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런방법이...
    전 사각형으로 한획씩 그어서 만들었어요ㅠ

  12. 라임's 2012.01.05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도장폰트라, 유용하고 좋네요 :)

  13. 꾼이­ 2012.01.05 0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폰트 예쁘네~ 가져갈게. ㅋ

  14. rewqrq 2012.04.30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찾고있었는데 받아가여^^

  15. symptoms of diabetes in children 2012.05.03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하면, 당신은 귀하의 월별 지불을 낮출 수 고객님의 가정에 머물 및 심각뿐만 아니라 신용에 손상을 당신의 집을 잃었 후에 돈을 빚진 것입니다 결핍증 판단하는 것을 피하기. 감사합니다.

  16. Angkor wat Tours 2012.11.30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我們很高興,如果你支持我們通過鏈接,非常感謝你先生
    http://www.toursangkorwat.com/

  17. 2016.09.19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이 포스팅은 한국원자력문화재단 블로그기자단 과제 관련 포스팅입니다."


디지털 일안반사식 카메라(DSLR) 혹은 반투명미러식 카메라(DSLT)등 수동카메라를 이용하시면서 여러분들께서는 "화이트 밸런스"(WB)를 자주 바꾸어가면서 이용하시는지 모르겠습니다. 장비에 비해 몸이 조금은 둔하다 여겨지는 여기에 글을 올리는 한 진사의 경우 초창기에는 DSLR 입문에 관련된 서적도 보고 설명서도 보면서 직접 하나씩 해보는게 일상이였다보니 자주 이용하기도 했습니다만 계속 쓰다보면서 "뭐하러 귀찮게 바꿔.."라는 귀차니즘이 뼛속 깊이까지 자리잡게 되었고..

딱히 자주쓰는 기능과는 거리가 멀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이러한 색온도를 AUTO가 아닌 직접 조정하거나 사용자들이 자주 사진을 찍는 장소의 조명을 영상화환 색온도를 나타내는 아이콘을 선택하고 사진을 촬영을 하게 되면 조금 더 그러한 장소에 맞는색감을 얻을 수 있습니다.

P.S 박덕수작가님의 과제덗에 그동안 잊고지냈던 WB를 다시 쓰게되었네요!! 


OLYMPUS IMAGING CORP. | E-330 | Manual | Spot | 1/200sec | F/5.6 | 0.00 EV | 45.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1:11:05 13:39:02


이번 실험에 참여해주신, 곰인형님이십니다.

몇달전만해도 주축이였지만 지금은 a700에게 주요 업무를 내주고 간단히 촬영할 수 있는 스냅카메라로 밀려난 "올림푸스 E-330"과 "Zuiko Dightal 14-45 f3.5-5.6" 렌즈로 촬영하였습니다.

또한 한낮에 커튼의 효과로 빛이 차단되어 어두운 방에서 형광등을 켜고 촬영하기도 했고 대형거울 앞에서 노란빛을 내는 할로겐등을 켜고 촬영을 진행했습니다. 그러자마자 바로 나가서 아파트 단지 내 놀이터에 있는 벤치(맑은날 야외)에서 곰인형님의 사진을 촬영했고요.

아래는 빛의 유형에 따른 색온도의 변화를 촬영한 표 입니다.

 
 총 네가지의 모드와 세곳의 장소에서 삼각대를 이용하여 테스트를 진행해보았습니다.

빨갛게 표시를 해 둔 사진은 바로 이러한 상황에서 가장 최적화된 색온도 모드를 나타내어주는 박스입니다. 참고로 아파트 놀이터 벤치에서 촬영된 이미지에서의 색온도는 맑은날에 최적화된 색온도로 설정했을때와 AUTO도 큰 차이를 찾기 힘들정도로 잘 잡아내서 같이 체크를 해두었습니다.

또한, 할로겐등 아래에서 촬영한 곰돌이님의 배경은 거울 뒤에서 반사되어나오는 집의 실내로써, 이 조명의 영향을 받지 않는곳이다보니 다소 적절하다고 본인이 선택한 이미지의 배경만은 적절치 않을 수 있습니다.(가리고 할걸..)

굳이 포토샵이나 여타 보정프로그램을 통해 색농도를 보정할 필요 없이 여러분의 카메라에도 적절한 작품을 위한 준비가 잘 되어있습니다. 그냥 귀찮다고 화이트밸런스를 무조건 자동으로 놔두시지만 마시고 언제 생각나셨을즈음에 한번 활용하셔서 좋은 사진을 만드실 수 있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별이 2011.11.05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 박덕수 2011.11.15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덕수 입니다.
    김정수학생의 열공을 응원합니다. 김정수학생의 눈빛을 보니 뭔가 저지를 nom처럼 보였어요. 기대할게요. 단, 좀더 세심함이 필요합니다. 도전과 열정이 결실이 있으려면 세심한 노력도 필요하거든요. wb테스트는 잘 소화해 냈습니다. 붉은 박스를 처 놓은 것들이 이론상으로는 모두 같은 색상으로 표현되어야 함에도 불구하고 다르게 나온다는 것은 첫째. 카메라가 정확하지 않아서. 둘째. 대상의 광선의 색온도가 정확하지 않아서 입니다. 어쨌든 정확하지 않다는 것을 알았다면 정말 중요한 컷은 수동으로 맞추거나 테스트를 하고 촬영하는것이 맞겠지요? 잘 했어요.

    •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11.15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뼈가되고 칼이되는 칼같은 지적 감사합니다. 매번 막샷에 치중하는지라 섬세함과는 거리가 멀었던 저였네요. 정확히 카메라가 정상이 아니거나, 제가 수동으로 조금 더 만져줬어야 하는것이네요ㅎㅎ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