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한 폐차장에서 목격된 차량입니다. 


새차를 보면 그냥 지나가도 똥차를 보고는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특성상 정말 아깝다 귀한 차량을 봤습니다. 타우너. 그것도 원부상 1992년 8월에 등록되었고 구형 지역번호판을 달고 있는 최초기형 가솔린 모델입니다.


들어가기 앞서 타우너에 대해 이야기를 좀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대우국민차가 스즈키의 경상용차인 '에브리'와 '캐리'의 라이선스를 받아 다마스와 라보를 생산해내고, 이에 질 수 없었던 기아자동차 계열의 상용차 전문 메이커 아시아자동차는 다이하츠 '하이제트'의 기술을 받아와 '타우너'라는 차량을 생산하게 됩니다. 



대우는 다마스에 유치원생을 태우며 라보 적재함에 세탁기를 '읏챠!'하고 들어 올리는 광고를,

아시아는 인기스타 최진실과 다람쥐 캐릭터 타름이를 기용한 광고를 내세웠습니다. 


대우국민차는 대우조선을 거쳐 미국자본에, 아시아자동차는 기아자동차와 합병되어 현대그룹에 인수되며 선의의 경쟁을 펼쳐나가던 두 회사의 경상용차 라인업에 변화가 불어닥치게 됩니다. 2002년 배출가스 총량제 당시 기아차의 노후화된 상용 모델들과 함께 출시 10년차를 맞이했던 타우너는 그렇게 단종이 되고 맙니다.


타우너의 단종 이후 15년. 다마스 라보의 독점체제는 지금껏 유지되어 오고 있습니다. 사실 다마스와 라보를 생산하는 한국GM도 이윤이 남지 않는 경상용차를 정부 눈치나 보면서 억지로 만들고 있는 상황이라 보는게 옳다고 봐야겠지요. 자칭 프리미엄 아메리칸 브랜드인 쉐보레의 출범 이후 서민용 싸구려 짐차는 그 어떤 엠블럼 부착 없이 판매하고 있습니다.


여튼 노후화된 타우너는 죄다 수출길에 올랐고, 공도 위에서 티코만큼 보기 힘들어 졌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14 17:19:30


그런 타우너가. 그것도 귀한 가솔린 모델이. 

흔히 공장엠블럼이라 말하는 옛 로고를 단 차량이 폐차장 한켠에 세워져 있습니다.


휘발유 모델과 LPG 모델을 구분 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는 연료주입구 커버의 유무. 자세히 보면 커버 없이 뚫려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나름 칠도 말끔하고, 유리창의 필름이 바라지 않은걸로 보아 비교적 근래에 썬팅 작업까지 했으리라 짐작해 봅니다.


구형 지역번호판의 차종 분류상 5번대는 승합. 고로 밴 모델은 아니고, 5인승 혹은 7인승 승합 모델이라 보입니다만, 비가 꽤나 많이 내리던지라 자세히 확인 할 순 없었습니다. 대체 어떤 이유에서 중고차 매물 그리고 수출이 아닌 폐차장에 들어오게 되었을까요.


아직 원부가 살아있는지 차량 번호로 차종이 조회가 되는 상황입니다. 아마 며칠 뒤 다시 조회를 한다면 아무것도 뜨지 않겠죠. 25년이 넘는 세월동안 누군가와 희노애락을 함께했었을 타우너 코치는 그렇게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질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명원준 2017.08.16 18: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클라스 오토입니다.

    영업인들 특히 자동차 영업인들을 위한 영업인들에게 도움이 되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카페 가입시 두 달간은 무료입니다.

    많은 이용 부탁드립니다.

    http://cafe.naver.com/autolifeplanner

    감사합니다.


뭐 오늘은 일이 잘 풀려서 깔끔하게 집에 왔습니다만, 어제는 그렇지 못했답니다. 


보령에서 춘천으로 가는 활어차 신차를 탔었고, 바로 춘천에서 동두천 상패동의 폐차장으로 무쏘를 몰고 갔었습니다. 여기까지만 보면 아다리가(?) 딱 맞아 떨어집니다만, 전철을 타러 걸어가던 중 동두천 상패동에서 양주의 또 다른 폐차장으로 가는 콜이 올라왔더군요.


사실상 동두천이나 양주나 의정부나 거기서 거기인(?) 거리고, 동두천의 동쪽에 치우쳐진 상패동에서 양주시 남면 입암리는 사실상 바로 옆동네나 다름없는 수준인데 2만원이라는 가격에 오더가 올라왔기에 얼씨구나 하고 잡고 갔지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6:26 18:01:14


경기41. 지역번호판이 달린 1인신조 구형 렉스턴. 구렉입니다.


그냥저냥 세월의 흔적이 있는 걸 제외한다면 딱히 문제 될 건 없어보이긴 합니다만, 폐차 오더를 받았을 땐 먼저 차주분께 차량이 폐차장까지 가는데에 문제가 될만한 요소가 있는지 확인을 합니다. 


그동안 수많은 똥차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데려다 주었지만 비교적 운이 좋게 가다가 시동이 꺼졌음에도 다시 시동을 걸고 갔던 차량도 있었고, 크게 문제가 되었던 차량들은 없었습니다.


여튼간에 차주분 말씀으론 차가 고속주행시 핸들이 확 돌아가고 조향이 안된다 합니다. 물론 상패동에도 폐차장이 있긴 합니다만 옆동네 양주 남면까지가 그리 먼 거리도 아니고 하니 천천히 조심해서 가면 된다고 하더군요. 물론 여기까지만 듣고 보면 가까운 거리고 하니 큰 문제가 될 건 없다 느꼈습니다만...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7:06:26 18:33:34


03년 1월 2일에 등록된 이 렉스턴은 128,476km를 끝으로 차생을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차를 후진으로 빼는 과정에서도 차가 출렁출렁 합니다. 마치 상다리 하나가 부러졌거나, 제대로 펴지지 않은 것 처럼 말이죠. 천천히 가라는 말을 50~60km/h 수준으로 주행하라는 이야기로 이해해서 별 생각없이 가속을 했습니다만, 속도계 바늘이 40km/h 가까이 올라가기도 전에 차가 미친듯이 요동을 칩니다.


핸들도 도저히 컨트롤이 불가할 수준으로 돌아가고, 차는 요동치고. 그렇습니다. 운전석 뒷편 현가장치를 고정하는 프레임이 다 썩어서 외관도 엔진도 실내도 모두 멀쩡한 차가 사실상 주행이 불가능한 상황에 직면하게 되니 차생을 마감하러 폐차장에 간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30km/h 가까이 속도가 올라가도 정상적인 운행이 힘들어집니다. 적정속도가 20km/h입니다. 그 이상 밟다가는 제 의지와는 달리 어디 전봇대에 꼬라박거나 하천 밑으로 떨어질 분위기입니다. 거기다가 설상가상으로 이루 말하지도 못할 수준의 장대비가 쏟아집니다. 와이퍼도 수명이 다 된 물건이라 잘 닦이지도 않고, 폭우로 인해 코앞도 잘 보이지 않습니다. 비상등을 켜고 뒷차들한테 비켜가라는 수신호를 위해 창문을 열었다 닫았다를 반복하니 차 안에 습기도 가득 찹니다. 에어컨도 그리 신통치 않습니다.


약 6km 가까운 거리. 정말 목숨걸고 20여분만에 도착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6:26 18:38:02


사진으로도 장대비가 내리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폐차장에서 내려오는 물줄기가 언덕을 타고 내려가서 도로는 그냥 계곡으로 변해버리네요.


30여년의 차생을 마감하고 쉬러 온 포니픽업도 보이구요. 포니픽업보다 반도 더 못살은 렉스턴도 무사히 폐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진짜 목숨 걸고 왔습니다. 차선이 잘 보이지 않고 갓길로는 커다란 계곡이 생성되어 중앙선을 넘어서 가는 아반떼 탓에 핸들도 급하게 돌리지 못해 식겁하기도 했었고, 초 긴장 상태에서 운행을 하고 왔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6:26 18:38:04


폐차장 사무실에 서류를 전달해 주고, 제 가방을 찾으러 렉스턴으로 다시 돌아갑니다.


일단 급한데로 서류와 우산만 들고 사무실에 들어가서 일 처리를 마치고 왔네요. 그러고 보니 지난번에 이 폐차장에 가지고 왔던 차량도 가다가 큰 '펑'소리와 함께 시동이 꺼졌던 카렌스였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7:06:26 18:38:16


프레임이 형태도 없습니다. 비가 와서 제대로 확인하진 못했습니다만, 

보이는 부분이 저 수준이니 보이지 않는 부분 역시 뻔하겠죠.


제발 목숨을 담보로 타야하는 이런 차는 부디 렉카로 견인했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탁송기사의 목숨도 소중합니다. 부디 탁송회사 관계자 여러분, 그리고 폐차장 관계자 여러분. 제발 부탁드립니다. 로드 기사들 쓰는게 커다란 5톤 렉카가 움직이는 일 보다 싸게 먹히는 일이긴 합니다만, 우리 기사들도 부디 오래 살고 싶습니다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waiian 2017.06.30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겉만 멀쩡하고, 조금만 속도를 내도 제어가 어렵다는 건 프레임이 완전히 썩다못해 부스러졌단 얘기가 되겠네요. =_=;;
    저번에도 댓글 적었지만 저런 거나 봉고 프론티어같은 상태의 차들은 탁송 안맡겼으면 좋겠어요.
    탁송기사 분들도 사람이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