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1일.


8월의 첫날이자 여름 휴가의 절정입니다. 나름 일이 잘 풀려서 문정동에서 태안까지 내려왔는데, 태안에서 바로 집에 가려 보니 탁송오더가 잔뜩 떠 있습니다. 그나마 수원정도는 갔다가 편히 내려 올 수 있으니 수원행 오더를 잡고 출발했습니다만.. 결국 차가 서버립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34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01 17:35:14


국도 제 32호선. 

서산ic 방향으로 빠지는 언덕배기를 올라오면서 악셀을 밟아도 차가 나가지 않습니다.


80km/h 이상 올라가지 않습니다. 언덕배기에서 속도가 점점 줄어듭니다. 변속기를 수동모드로 놓고 악셀을 꾹 밟아도 RPM이 올라가지 않습니다. 내리막을 만나니 속도는 조금 붙긴 합니다만, 가속이 된다는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그렇게 기어를 N으로 놓고 악셀에 발을 뗀 사이 시동이 꺼져버리네요.


그 어떠한 경고등 하나 들어온 것 없었고, 별다른 전초증상 없이 문제가 나타났습니다.


시동을 다시 걸어보려 하니 세루모터만 힘겹게 돌아가네요. 그렇습니다. 퍼졌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01 17:45:01


삼각대를 멀리 펼쳐놓고 혹시나 싶어 엔진오일과 냉각수를 확인합니다.

보배드림 슈퍼카라 불리는 SM7 3.5의 핵심인 VQ엔진은 죄가 없네요.


냉각수는 보조통에 출렁거리는 수준으로 넘쳐나고, 엔진오일 역시 충분히 있습니다. 수원의 딜러분께 연락드리고 견인이 필요해 보인다는 소견과 함께 차주분 번호를 받네요. 이러쿵 저러쿵 해서 견인차를 불렀습니다. 무더운 땡볕 아래에서 바로 옆으론 차들이 쌩쌩 달리는 외곽 국도 한복판에서 견인차를 애타게 기다립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8:01 17:49:06


2007년식 SM7 3.5 뉴아트 말고 구형입니다. 10년 된 차 치곤 얼마 안탔습니다. 


곧 13만의 벽을 넘어서겠지만 제 스파크보다도 훨씬 적은 주행거리입니다. 약 20여분 경과 후 세루를 돌리니 힘겹게 시동이 걸리고 엔진 부조가 운전석까지 느껴집니다. 여튼 차는 굴러가는데 가속이 상당히 힘듭니다. 내리막을 만나야 속도가 붙고, 일반 평지에서는 악셀을 꾹 밟아도 특정 RPM 이상 올라가질 않습니다. 


전화하니까 결국 견인은 취소하고 그냥 태안으로 끌고오라고 그러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536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01 17:38:17


삼각대는 다시 거두고 태안을 향해 들어갑니다.


밟아도 안나갑니다. 그래도 조금씩 시간이 지나니 조금씩 가속력이 살아나곤 합니다만, 그래도 정상이 아닌건 맞습니다. 언제 가다가 시동이 꺼질지도 모르구요. 결국 수원의 딜러분은 매입의사를 철회했고 태안의 차주분은 정비소에 묻고 물어 캠센서 문제로 보인다고 하시군요.


여러모로 딜러와 차주 그리고 탁송기사인 제 입장에서도 이런 경우엔 서로 손해이긴 합니다. 


딜러 입장에서는 매입을 꺼리는 구형 대형차에 수리비 혹은 팔아먹었다가 욕을 먹을 일이 생길 상황을 탁송비로 퉁 친 셈이고, 차주 입장에서는 차량을 판매하려다 팔지도 못하고 수리비만 들어가게 생긴 셈이구요. 탁송기사 입장에서는 시간이 곧 돈인지라 약 1시간 30분 정도의 시간을 잃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부디 차주도 딜러도 탁송기사도 모두 손해보는 일 없는 무탈한 차들만 탔으면 좋겠네요.


P.S 시동이 꺼진 시점이 다행스럽게도 직선주로라 갓길에 무사히 정차 할 수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뭐 오늘은 일이 잘 풀려서 깔끔하게 집에 왔습니다만, 어제는 그렇지 못했답니다. 


보령에서 춘천으로 가는 활어차 신차를 탔었고, 바로 춘천에서 동두천 상패동의 폐차장으로 무쏘를 몰고 갔었습니다. 여기까지만 보면 아다리가(?) 딱 맞아 떨어집니다만, 전철을 타러 걸어가던 중 동두천 상패동에서 양주의 또 다른 폐차장으로 가는 콜이 올라왔더군요.


사실상 동두천이나 양주나 의정부나 거기서 거기인(?) 거리고, 동두천의 동쪽에 치우쳐진 상패동에서 양주시 남면 입암리는 사실상 바로 옆동네나 다름없는 수준인데 2만원이라는 가격에 오더가 올라왔기에 얼씨구나 하고 잡고 갔지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6:26 18:01:14


경기41. 지역번호판이 달린 1인신조 구형 렉스턴. 구렉입니다.


그냥저냥 세월의 흔적이 있는 걸 제외한다면 딱히 문제 될 건 없어보이긴 합니다만, 폐차 오더를 받았을 땐 먼저 차주분께 차량이 폐차장까지 가는데에 문제가 될만한 요소가 있는지 확인을 합니다. 


그동안 수많은 똥차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데려다 주었지만 비교적 운이 좋게 가다가 시동이 꺼졌음에도 다시 시동을 걸고 갔던 차량도 있었고, 크게 문제가 되었던 차량들은 없었습니다.


여튼간에 차주분 말씀으론 차가 고속주행시 핸들이 확 돌아가고 조향이 안된다 합니다. 물론 상패동에도 폐차장이 있긴 합니다만 옆동네 양주 남면까지가 그리 먼 거리도 아니고 하니 천천히 조심해서 가면 된다고 하더군요. 물론 여기까지만 듣고 보면 가까운 거리고 하니 큰 문제가 될 건 없다 느꼈습니다만...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7:06:26 18:33:34


03년 1월 2일에 등록된 이 렉스턴은 128,476km를 끝으로 차생을 마감하게 되었습니다.


차를 후진으로 빼는 과정에서도 차가 출렁출렁 합니다. 마치 상다리 하나가 부러졌거나, 제대로 펴지지 않은 것 처럼 말이죠. 천천히 가라는 말을 50~60km/h 수준으로 주행하라는 이야기로 이해해서 별 생각없이 가속을 했습니다만, 속도계 바늘이 40km/h 가까이 올라가기도 전에 차가 미친듯이 요동을 칩니다.


핸들도 도저히 컨트롤이 불가할 수준으로 돌아가고, 차는 요동치고. 그렇습니다. 운전석 뒷편 현가장치를 고정하는 프레임이 다 썩어서 외관도 엔진도 실내도 모두 멀쩡한 차가 사실상 주행이 불가능한 상황에 직면하게 되니 차생을 마감하러 폐차장에 간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30km/h 가까이 속도가 올라가도 정상적인 운행이 힘들어집니다. 적정속도가 20km/h입니다. 그 이상 밟다가는 제 의지와는 달리 어디 전봇대에 꼬라박거나 하천 밑으로 떨어질 분위기입니다. 거기다가 설상가상으로 이루 말하지도 못할 수준의 장대비가 쏟아집니다. 와이퍼도 수명이 다 된 물건이라 잘 닦이지도 않고, 폭우로 인해 코앞도 잘 보이지 않습니다. 비상등을 켜고 뒷차들한테 비켜가라는 수신호를 위해 창문을 열었다 닫았다를 반복하니 차 안에 습기도 가득 찹니다. 에어컨도 그리 신통치 않습니다.


약 6km 가까운 거리. 정말 목숨걸고 20여분만에 도착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6:26 18:38:02


사진으로도 장대비가 내리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폐차장에서 내려오는 물줄기가 언덕을 타고 내려가서 도로는 그냥 계곡으로 변해버리네요.


30여년의 차생을 마감하고 쉬러 온 포니픽업도 보이구요. 포니픽업보다 반도 더 못살은 렉스턴도 무사히 폐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진짜 목숨 걸고 왔습니다. 차선이 잘 보이지 않고 갓길로는 커다란 계곡이 생성되어 중앙선을 넘어서 가는 아반떼 탓에 핸들도 급하게 돌리지 못해 식겁하기도 했었고, 초 긴장 상태에서 운행을 하고 왔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6:26 18:38:04


폐차장 사무실에 서류를 전달해 주고, 제 가방을 찾으러 렉스턴으로 다시 돌아갑니다.


일단 급한데로 서류와 우산만 들고 사무실에 들어가서 일 처리를 마치고 왔네요. 그러고 보니 지난번에 이 폐차장에 가지고 왔던 차량도 가다가 큰 '펑'소리와 함께 시동이 꺼졌던 카렌스였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7:06:26 18:38:16


프레임이 형태도 없습니다. 비가 와서 제대로 확인하진 못했습니다만, 

보이는 부분이 저 수준이니 보이지 않는 부분 역시 뻔하겠죠.


제발 목숨을 담보로 타야하는 이런 차는 부디 렉카로 견인했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탁송기사의 목숨도 소중합니다. 부디 탁송회사 관계자 여러분, 그리고 폐차장 관계자 여러분. 제발 부탁드립니다. 로드 기사들 쓰는게 커다란 5톤 렉카가 움직이는 일 보다 싸게 먹히는 일이긴 합니다만, 우리 기사들도 부디 오래 살고 싶습니다ㅠ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waiian 2017.06.30 2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겉만 멀쩡하고, 조금만 속도를 내도 제어가 어렵다는 건 프레임이 완전히 썩다못해 부스러졌단 얘기가 되겠네요. =_=;;
    저번에도 댓글 적었지만 저런 거나 봉고 프론티어같은 상태의 차들은 탁송 안맡겼으면 좋겠어요.
    탁송기사 분들도 사람이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