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목요일. 프로 탁송러는 부산에 갔다가 대구로 가는 오더를 잡았고 그렇게 대구에 도착한 시간은 6시가 조금 넘었는데, 막상 다음 오더의 출발시간은 자정인지라 구경을 다니며 밥을 먹었습니다. 


물론 동성로까지 올 생각은 없었습니다만, 어쩌다보니 동성로까지 왔네요.


꼭 어딜 가야겠다 해서 간게 아니라 현지인 손에 이끌려 유명하다는 돈까스집을 방문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0 20:42:31


SINCE 1980. 전원돈까스.


그렇습니다. 근 40년 가까운 전통을 자랑하는 돈까스집입니다. 건물 지하에 소재해 있다는데, 동성로 수타 돈까스의 원조라는 슬로건까지 걸어놓은 만큼 사장님의 자부심이 대단하게 느껴지더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0 20:42:48


지하로 내려갑니다. 


오전 10시 30분에 문을 열어 밤 10시에 문을 닫습니다. 9시가 가까워진 시간에 들어갔음에도 식당 안에는 손님들이 좀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0 20:45:05


착한가격! 돈까스가 6,500원.


그렇습니다. 전반적인 분위기는 80년대 90년대풍의 경양식집이였습니다. 대표메뉴인 돈까스 아래에 있는 다른 메뉴 역시 경양식집에서 취급하는 함박스테이크와 비후까스 생선까스같은 메뉴들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0 20:45:12


8~90년대풍 경양식집 느낌이 풍겨옵니다.


그렇습니다. 인테리어야 여러번 손을 봤을테고, 지금의 모습도 2000년대에 주로 사용되던 자재로 새롭게 단장한듯 보이지만 40년 가까운 세월을 지켜 온 식당인겁니다. 돈까스집마저도 패밀리레스토랑 분위기의 프렌차이즈가 주류가 된 마당에 이런류의 경양식집을 모처럼만에 들어오니 정말 반갑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0 20:45:20


90년대에 흔히 쓰이던 조명이 불을 밝히고 있습니다.


선풍기는 요 근래에 나오는 제품이구요. 여러모로 구세대와 현세대의 물품들이 공존하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0 20:46:58


돈까스도 금방 나오더군요.


더 비싼 가격에 냉동돈까스를 판매하는 식당들도 많지만, 오리지날 수제돈까스만을 판매합니다. 곱빼기의 경우 한조각 더 나온다고 하더군요. 샐러드에는 우동사리와 맛살조각까지 곁들여져 있습니다.


특유의 바삭한 식감이 일품인 돈까스도 괜찮았지만, 대부분의 경양식집이 크게 신경쓰지 않는 밥 역시 퍽퍽하지 않고 윤기가 좔좔 흐르고 찰져서 잘 넘어가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0 20:47:03


사이드메뉴 그리고 반찬인 깍두기까지 모조리 남기지 않고 먹었습니다.


돈까스는 돈까스대로, 밥은 깍뚜기와 함께 모조리 흡입합니다. 디저트 콜라 역시 기본제공이구요. 대구에 종종 갑니다만 밥을 먹을 일이 있다면 다음번에 혼자라도 와서 한번 더 먹어봐야겠습니다. 가까운 곳에 이런 식당들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중구 삼덕동1가 4-10 | 전원돈까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5.14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탁송궁금해요 2018.05.14 1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실시간 답변 감사드립니다..!
    지사영업하신다고 하셨는데요
    혹시 기사도 모집하시는지요? 콜 많은가요..?

  3. 탁송궁금해요 2018.05.14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성 사시는가봐요.. 충남도 탁송 많이나오나요?
    저도 서산살고있습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8.0 | -1.00 EV | 14.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0:30 15:17:56


오늘은 포스트로 굉장히 늦은시간에 찾아온다..
벌써 밤 11시 이후를 가리키고 있으니 말이다. 사실 5시 이후부터 비틀거리고 또 정신이 없었었다.. 역시 난 술 체질이 아닌가보다.

사건의 발단은 ""에 가는것부터 시작되었다. 사실 오늘은 산에 가기 싫었지만(;;) 억지로 끌고가겠다며 집에까지 전화를 했으니.... 결국 나가게 되었다.

가게 된 사람은 셋. 학교 선생님 한분, 친구 하나, 그리고 나.. 이 세사람은 이전부터 지겹게 소개하던 예산과 서산의 "가야산"을 향해 가게 되었는데.. 숨쉬기와 자전거타기 이외의 운동에는 전혀 소질이 없는.. 신이버린 몸을 가진 필자때문에 일행은 천천히, 비교적 험하지 않은 코스로 가게 되었다.

2010/10/31 - [사진을 찍는 티스도리/할말 다하는 지역탐방] - 충남 서산,예산 가야산 도립공원본 등산로
2010/10/30 - [사진을 찍는 티스도리/여행/출사기] - 가야산(예산,서산)에 올라가다!
2009/12/19 - [사진을 찍는 티스도리/DSLR과 함께..] - 가야산 도립공원.
(가야산에 관련된 포스팅이 이렇게 많았다.)

일단 산행을 마치고 내려오는것까지는 순조로웠다. 산행을 마치고 차가 있는곳까지 내려오던중.. 선생님께서 자주 들르던 막걸리집에 잠시 짐을 풀고.. 두부김치와 함께, 막걸리를 받아 마시게 되었다.

P.S 사실 필자의 집안 내력은 술과는 거리가 멀다. 내가 태어나서 한번도 뵈지 못한 할아버지도 술과는 거리가 멀으셨다 하고, 아버지 형제들도 술과는 거리가 멀으니 말이다. 참고로 나는 소화제인 "까*활명수"같은것만 먹어도 취하는 전혀 알코울과 친화될 수 없는 존재이다. 이전에도 필자는 술때문에 힘들었던 적이 있었다. 지금 글을 쓰고있는 필자가 미취학아동이던 아주아주 어렸을적에.. 어른들이 그냥 컵에 따라주는 맥주를 벌컥벌컥 들이키고.. (몇번은 좋았다) 굉장히 많은 양을 먹다가 결국 실신(?)가까이의 상태에 이르게 되었었다. 그 이후에도 수많은 일들이 있었고, 얼마전에는 아파트에서 행사를 할때 누군가가 뜯어놓은 소주병과 맥주병에 들은 술이 아까워서 사이다 콜라와 함께 폭탄주를 제조하여 두컵정도를 마시고, 집에 올라와서 발바닥까지 빨개지고 미쳐버리는 상태까지 가게 되었었다.

가게에서 직접 빛은 술이라 그런지.. 톡쏘는맛은 좋았다. 하지만, 톡 쏘는건 둘째치고.. 잠시 후.. 슬슬 올라오기 시작하였다. 갓김치랑 묵은김치를 먹어가면서 맛있는 두부를 먹어가면서.. 슬슬 얼굴을 빨개지고.. 혈액순환은 빨개지게 되었다. 내가 걷는게 걷는것같지도 않을뿐더러, 사람이 미쳐가는지.. 차를 타고 오면서도 점점 정신이 혼미해져갔다.(그 중간에도 많은 일이 있었다.) 정작 자신은 아니여도 제자에게 술을 먹인 선생님도 걱정되고, 두잔을 마시고도(필자는 한잔..)멀쩡한 친구는 내가 걱정됬는지 해장을 하러 가자며 순대국밥집을 들리게 되었다. 평소같으면 굉장히 잘 먹던 순대국밥도, 눕고싶다는 생각에 입에 잘 들어오지 않았고.. 결국은 속도 안좋아져서(아래가 아니라 위로..;;;-아래면 참을 수 있겠지만..;;) 식당아주머니의 슬리퍼를 신고 화장실로 뛰쳐가게 되었다. 하지만 원하는 overeat는 나오지 않았고, 식당 앞에서 시원한 바람을 쒜며 어느정도 몸을 가다듬으니.. 친구가 계산을 다 하고 나왔다.

"신발갈아신어.."

아.. 신발을 갈아신고 내 아까운 순대국밥...;;; 결국 순대국밥은 비닐에 싸서 집에 천천히 걸어가게 되었다. 그래도 얼굴이나 밖으로 보이는 술기운은 많이 갈아앉았다. 하지만 헤롱헤롱하고 바닥을 밟는것같지도 않는 알콜에 의한 증세는 계속되었다. 집에 와서도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누워있었는데.. 어느새 잠이 들었다. 바닥에서 그냥 산에 입고 갔다온 바람막이를 베고 자다가 일어난 후에도 그닥 몸은 편치 않았다. 얼마나 지났을까.. 몸은 정상궤도로 거의 회복된 듯 하고, 아까 가져온 순대국밥을 마져 먹었다.(역시 국밥은 언제먹어도 매우 맛있다.) 아.. 도수가 얼마나 되는지 모르는 막걸리 한잔에 지옥을 경험했던 순간이였다..;; 못먹는 술.. 앞으로 조만간은 대통령이 따라주어도 절대 입으로 밀어넣지는 않을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서산시 해미면 | 가야산 서산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철한자구 2010.11.21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다 일어났나보네....

  2. AudenA 2010.11.21 13: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술체질인듯

  3. 꾼이­ 2011.11.03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뭐 이런걸 글로도 남겨놨냐~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