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티스도리닷컴 철/서의 음반리뷰는 특별합니다*]
티스도리닷컴 철/서(철한자구/서해대교)의 음반리뷰는 2부작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1부에서는 음반의 도착과 첫인상등에 대한 진솔한 생각이 담겨져있고, 
2부에는 음악에 대한 감상평과 이런저런 평가가 담겨져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9:29 18:11:28


2부작 음반리뷰로는 굉장히 오랫만에 찾아뵙는 것 같습니다. 그러다보니 그동안 못했던 잡소리좀 길게 하겠습니다. 잡소리를 원치 않는 분들께서는 아래 이미지까지 내려주세요!!

올블로그로 유명한 블로그칵테일의 위드블로그에서 리뷰어로 활동을 해오면서 음반리뷰가 없었던 그동안은 규모가 큰 리뷰 캠페인의 리뷰어로 선정되면서 몇주동안 기획하며 불스원샷에 관련된 글을 썼었고.. 이번 음반리뷰와는 조금 별개로 다음주 일요일쯤에는 안면도 횟집 리뷰를 위한 출사가 예정되어있었습니다. 비전문 2부작 음반리뷰어로서의 활동을 조금 늘려보자는 생각을 아무래도 요즘 하고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얘기하다보면 또 삼천포로 빠지고 길어질게 뻔하니 그 말은 줄이겠습니다.

그리고 오늘 오랫만에 음반리뷰로 찾아온 철/서가 소개할 아티스트는 "퍼플스위트"입니다. 조금은 생소하실것이라 생각됩니다. 이제 첫 발을 내딛는 신인가수이니 말이죠. 신비주의에서 벗어나 악기는 잘 연주하지 못한다고 직접 밝히셨지만 그 어느 악기의 소리보다도 감성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는 목소리라는 최고의 악기를 가지고 하고싶은 말을 솔직히 하는 그녀와의 가을여행을 함께 떠나볼까요?

일단 2부에서 제대로 된 여행을 떠나기로 하고 그렇다면 전반적인 앨범에 대해서 살펴볼까요!!


그 위대한 개봉기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85.0mm | ISO-800 | Flash fired, auto mode | 2011:09:29 18:07:35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저 작은 상자도 정말 오랫만에 받아보는 것 같습니다.ㅎㅎ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5.6 | 0.00 EV | 60.0mm | ISO-800 | Flash fired, auto mode | 2011:09:29 18:08:28


상자를 뜯어보니 충격흡수용 뾱뾱이들에 감싸여 져 있습니다. 어느정도 앨범의 모습이 보이기는 하는데.. 아직 자세히 알 수 없으니, 일단 다 뜯어보기로 합시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9:29 18:08:57


다 뜯었습니다!! 평범한 케이스에, 퍼플스위트라는 이름때문인지 몰라도 보라색 위주로 구성되어있을것 같다는 생각을 많이 해보았는데.. 제 예상은 빗나갔습니다.

그래도 하얀 배경에 하얀 옷... 확실히 통일감은 있어보입니다!! 개인적으로 아티스트명과 앨범명보다 화려한 색의 머리카락으로 시선이 더 가는군요..ㅎ 의도했던 효과였을까요?? 개인적으로 아티스트명과 앨범명에도 조금 더 신경써주셨으면 좋았을것이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3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9:29 18:09:29


속을 펼쳐보았습니다. 왼쪽은 앨범재킷이 오른쪽은 CD 디스크가 있는 매우 전형적인 앨범의 구조입니다. 확실히 올 화이트톤에 앨범 전면부와 크게 달라지지 않는 앨범의 통일감은 맘에 듭니다ㅎㅎ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9:29 18:09:34


왼쪽에 있는 앨범재킷입니다!! 아까 상자에서 뜯어서 처음 촬영했던 앨범의 전면부가 이 앨범재킷의 전면부의 역활도 하고 있습니다. 역시나 뒤에는 앨범 제작에 참여하신 스텝의 명단이 나와있군요!!

그리고 마지막에 공식 홈페이지와 트위터까지!!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9:29 18:09:39


그리고 그 옆에 CD를 봅니다. 사실상 앨범의 전면부와 같은 이미지가 들어가 있습니다.ㅎ 크게 조잡하거나 복잡해보이지 않으면서도 앨범재킷 그리고 전반적인 앨범의 요소들과 잘 어울리고 통일감이 있는 디스크입니다.

이 디스크 아래에는 어떻게 되어 있을까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9:29 18:10:41


"Purple Sweet - A Delight travel"

아티스트명과 앨범명이 적혀있네요!!ㅎ 특별히 다른 무언가가 있을것 같기도 했는데..ㅎㅎㅎ 그게 아니였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4.5 | 0.00 EV | 45.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9:29 18:09:54


그리고 앨범재킷을 펼쳐봅니다. 보라색 컬러의 텍스트로 이루어진 트랙 리스트와 함께 왼쪽에는 앨범재킷이라는걸 알리기라도 하듯이 이 앨범 전체를 통틀어서 가장 크게 나온 이미지입니다. 

마침 이렇게 왔으니 트랙 안내도 보고가시죠!!


트랙 안내


1. A delight travel(inst. )

2. 마법처럼 ~Like a magical moment [타이틀곡]

3. 오랜만이야

4. 구해줘 (Tr2 solitude munor Ver.)

5. 어느날

6. 마법처럼 ~Like a magical moment (Inst. )

7. 오랜만이야(Inst. )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4.0 | 0.00 EV | 40.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9:29 18:10:02


그리고 한장 더 넘기면 가사가 모두 나옵니다. 총 7개의 트랙이 수록되어 있지만 실질적으로 악기를 능가하는 목소리가 담긴 곡은 총 네곡입니다. 그러다보니 제목은 검은색으로 가사는 보라색으로 네곡 가사를 모두 한장에 수록해둘 수 있었죠ㅎ 조금 더 많았더라면 한장에 축적하기는 굉장히 버거웠을거라는 생각입니다.


첫번째 트랙은 인트로의 개념이고, 마지막 두 트랙은 이 곡들의 반주입니다.

여기서 딱 한번 조금 시선이 갈만한 다른 디자인적 요소가 등장했습니다. 왼쪽 상단에 보라색 라인이 나름 괜찮아보입니다.ㅎ 개인적인 견해이지만 앨범재킷 전체의 왼쪽페이지마다(그래봐야 세군데 적용이지만..) 이러한 효과를 넣어준다면 통일감도 더 살릴 수 있고 조금은 지루하고 단순하다고 느껴질 수 있는 부분을 어느정도 알차게 해줄 수 있지 않을까요?

그건 그렇고, 가사까지 모두 나왔는데.. 다음장에는 어떤게 있는걸까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35.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9:29 18:10:12


Thanks to로 한쪽을 채우고, 오른쪽은 이미지로 채웠습니다. 개인적으로 앨범재킷이 있어서 다양한 컨셉을 가진 퍼플스위트의 모습을 보고싶었는데.. 하얀 옷을 입고 촬영한 컨셉과 줄무늬 원피스를 입고 모자를 쓴 컨셉 두가지밖에 없던것도 매우 아쉽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이 이미지와 같은 이미지는 앨범의 후면부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5 | 0.00 EV | 8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9:29 18:11:01


후면부 역시나 이런저런 로고들 그리고 트랙에 대한 목차가 나와있습니다.ㅎㅎ 잘 보이실지 모르겠지만 앨범재킷에서처럼 글자의 색상이 보라색으로 채택되었습니다!! 개성이 덜한 딱딱한 검은 폰트보다 아티스트의 이름을 부각시킬 수 있는 보라색 폰트!! 그냥 좋습니다!!

전반적으로 하얀옷을 입은 컨셉과 줄무늬원피스를 입은 컨셉이 아닌 다른 컨셉으로 촬영을 몇번 더 진행해서 조금은 다른 컨셉의 모습을 심어주셨으면 어떨까 생각합니다. 어느정도 단순함과 통일감을 느끼게 하는것도 좋지만 계속 비슷한 사진을 보고있자니 조금씩 질려오기도 합니다. 조금만 더 앨범재킷과 이미지에 신경을 써주셨더라면 듣는 감성뿐만 아니라 보는 감성까지도 더 기분좋게 느낄 수 있었을텐데 말이죠..

여튼 저는 그럼 2부에서 제대로 찾아뵙겠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플파란 2011.10.01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지털 싱글이군요...ㅎㅎ

  2. ninjakuma 2011.10.02 2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해줘란 제목을 보니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노라조가 떠올라버린,...

  3. flyer printing 2012.02.13 1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면평가 등을 통해 많은 현역의원이 교체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티스도리닷컴 철/서의 음반리뷰는 특별합니다*]
티스도리닷컴 철/서(철한자구/서해대교)의 음반리뷰는 2부작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1부에서는 음반의 도착과 첫인상등에 대한 진솔한 생각이 담겨져있고, 
2부에는 음악에 대한 감상평과 이런저런 평가가 담겨져있습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4 | -1.30 EV | 28.0mm | ISO-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4:30 14:56:17


2011/04/30 - [리뷰를 즐기는 티스도리/음악,앨범] - [2부작 음반리뷰] 텐츠(tensz)-TENSZROAD(텐츠로드) 그가 걷는 음악의 길. (1) 그의 음악의 길을 함께 걷다!

이전글을 보고오시지 않으셨다면, 꼭 보고오세요!!!

벌써 텐츠로드 리뷰의 두번째 시간이 다가왔습니다. 2006년 데뷔 이후,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직접 자신의 힘으로 앨범을 만들고, 지금은 힘들지 몰라도 자신의 음악의 길을 걸어가겠다는 그의 철학이 담긴 글을 앨범 맨 뒤에서 보게 되었을때에 많은 것을 느꼈습니다. 자신의 길을 혼자 열심히 걸어가겠다는 가치관이자 철학대로 열심히 하게 된다면, 아픙로 텐츠라는 아티스트의 이름은 널리 퍼져나가게 될 것이라는 희망이 담긴 메시지로 리뷰를 시작합니다.

곡은 엄밀히 말하자면 총 3곡이고(서브타이틀곡 텐츠로드의 편집버젼과, 풀버젼.), MR까지 포함하여 총 7개의 트랙이 존재합니다. 

 트랙 안내.

01. 니가없는  [04:21]
 
02. 텐츠로드 (Radio Edit ver. / feat. 지해, Girls Day) [02:51]
 
03. 플라스틱 보이 [03.25]
 
04. 텐츠로드 (Full ver / feat. 지해, Girls Day) [03:35]
 
05. 니가없는 (Inst.) [04:21]
 
06. 텐츠로드 (Inst.) [02:51]
 
07. 플라스틱 보이 (Inst.) [03:25]


그렇다면.. 그가 걷는 음악의 길을 같이 한번 걸어가볼까요?!!
(그나저나 윈7 설치하고서, 사진 편집을 위한 프로그램을 아무것도 안깔아둬서.. 티스도리닷컴 워터마크도 못넣겠네요.;)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6 | -1.30 EV | 45.0mm | ISO-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4:30 14:53:08


1. 니가없는 (타이틀곡)

이전까지 서브타이틀곡인 "텐츠로드"가 타이틀곡인 줄 알고 듣고있었네요..;;;ㅜㅜ
텐츠로드의 시작을 알리는 "진짜" 타이틀곡인 "니가없는"은 부드러운 통기타 선율과 부드러운 목소리로 시작해서, 점점 후반부로 갈수록 Rock의 진가를 발휘하는 일렉사운드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그러면서도 감미로운 텐츠의 목소리가 묻혀버리는듯도 하지만, 나름 강렬한 드럼과 기타소리 속에서 특유의 개성을담당해주는듯한 느낌이 들어 거의 마지막의 후렴구가 굉장히 좋았습니다. 사람을 신나게 하는 정통 락도 좋지만, 이렇게 발라드의 요소와 락의 요소를 가미한 타이틀곡 "니가없는"같은 곡이 나름 편히 들을 수도 있고, 비오는날이나 새벽에 문안히 듣기는 좋은 곡이라는 한 개인의 평입니다.

2, 텐츠로드(Radio Edit ver. / feat. 지해-Girls Day, MC신건)

이 앨범의 서브타이틀곡이자, 약간은 우중충하게 들렸던 모던락풍의 "니가없는" 뒤에서 희망처럼 들리는 곡입니다. 얼마전 "반짝반짝"으로 이름을 알린 걸스데이의 멤버 "지해"와 "MC신건"이 랩으로 참가한 곡으로 잘 알려져있고, 텐츠로드 앨범명과도 일치하는 곡입니다. 두번째 트랙에 있는 곡은, 네번째 트랙에 위치한 풀버젼에서 곡을 약간 줄인 버젼..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풀버젼이라고 해도 곡이 굉장히 길은것도 아니고, 뭐 방송에 타기 힘들정도로 심한 말이 나오는것도 아닌데.. 왜 약간 줄인 버젼을 따로 수록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텐츠씨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듯하며 앞으로의 밝은 미래에 대한희망적인 가사와.. 그렇게 무거운 락도 아니고.. 분위기가 갈아앉는 발라드풍도 아닌.. 신나고 설레이는 분위기를 가진 펑키풍이라 요즘같이 화창한 날씨에 소풍을 가는듯한 분위기를 느끼게 해줍니다. 잘 듣다보니, 제가 위블을 통해 처음으로 음반리뷰계에 발을 들여놓았던 "공부의 신 OST Part.1"의 포미닛의 곡 "Dream come true"와도 약간 진행이 비슷하고 같이 듣기에도 괜찮다는 생각이네요..ㅎ

3. 플라스틱 보이

신나게 희망적인 분위기를 다 잡아놓았지만, 이제는 슬픈 이별노래가 맞이하고 있습니다. 첫번째 트랙의 "니가없는"에서 통기타는 전반부를 책임져주는 악기였지만, 플라스틱보이에서는 통기타의 선율이 주된 곡입니다. 애절한 목소리와 통기타의 선율이 어우러져서, "니가없는"에서 약간은 부족하게 느껴졌던 애절함의 결정체를 느껴볼 수 있는 전형적인 이별노래이네요. 이 앨범에도 세곡 중 두곡이나 그러하고 개인적으로 곡들에 "이별"이라는 소재는 너무 많이 쓰이다보니, 신선하지는 않은 부분이였네요.. 굳이 헤어짐후의 아쉬움을 비롯한 이별이라는 범주로 들어가는 곡들보다도, 다른 주제를 가진 곡들도 많이 늘어났으면 좋겠습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6 | -1.30 EV | 45.0mm | ISO-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4:30 14:54:07


4. 텐츠로드(Full ver. / feat. 지해-Girls Day, MC신건)

사실 풀버젼과 약간 줄인 라디오버젼과의 큰 차이는 없습니다. 한 2분 30초대 후반까지는 거의 비슷하다가, 풀버젼에서는 "내가 원하는 것"이라는 지해의 랩이 나오면서 곡이 계속 이어진다는 것이 차이라면 큰차이겠지요.. 위에서 이미 길게 이야기를 다 해두어서, 크게 이곳에서 언급할만한 곡에대한 내용은 거의 없습니다. 한 40초정도의 길고 짧은 차이인데.. 곡이 더 풍성해진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5. MR들..

철/서는 MR에 대한 리뷰까지도 모두 철저하게 진행합니다. 목소리가 빠져나간 MR에서는 목소리가 있는 원곡에서 느끼지 못하는 무언가도 느낄 수 있을때가 있고, 목소리에 가려져서 잘 들리지 않았던 소리들과.. 의외의 악기들에 대한 소리도 굉장히 잘 들리기 때문이죠.. 그렇다면, 오늘도 어김없이 준비한 MR들의 리뷰가 기다립니다!!

5-1. [5] 니가없는 (Inst.)

타이틀곡인 니가없는의 반주는 기타의 코드를 숙지하고싶어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해주고싶을정도로, 초반부에는 통기타의 코드를 잘 엿볼 수 있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다른 악기들이 섞인다고 해도, 통기타의 코드가 주되다보니 더욱 더 그러한 느낌이 드는게 아닐까 싶네요..ㅎ (통기타에서 일렉기타로 넘어가면서 나는 끼룩거리는소리도 인상적이네요..ㅎ)

5-2 [6] 텐츠로드 (Inst.)

반주만 듣게 된다면, 시련과 고통도 희망도 함께 넣어준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저만 그렇게 들은걸까요?? 저는 참고로 말하자면 씨앤블루의 "직감"도 가사가 아니라 반주가 슬프게 들린다고 하는 사람이고, 역시나 아이유 있잖아(Rock ver.)도 슬픈 노래라고 주장하는 사람입니다. 어느정도 제 감성코드가 이상한데에 맞춰져있어서 그럴 수도 있겠지만.. 확실히 제 감성코드에 의하면 반주는 충분히 슬픔과 시련을 담고있다고 느껴지네요. 특히나 일렉기타가 다장조 기준으로"도~ 솔파미레 미레"가 나오는 부분이 그렇게 슬픈 고난과 시련을 이겨내는것같이 들리는것 같습니다.

5-3 [7] 플라스틱 보이(Inst.)

가사가 없다는게 가장 허전하게 느껴졌던 곡입니다. 조용한 선율만 계속 되다보니 나른한 오후에는 졸음을 유발(?) 할 수도 있을정도로 조용하게 느껴졌습니다.. 간간히 느껴져오는 피아노 건반소리가 계속되다가 거의 마지막에 약간은 희망적인 선율로 잠깐 바뀌다가 곡은 끝나버리게 되었네요..;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6 | -1.30 EV | 45.0mm | ISO-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4:30 14:53:54


리뷰를 마치며...

길고 긴 리뷰가 끝이 났습니다. 무언가 아쉬운 느낌이 들 정도로 앞으로 진정한 뮤지션으로의 발전 가능성이 크게 느껴지는 텐츠씨의 앨범이였습니다. 1부에서 한번 언급을 했었고, 가장 마지막장에 있었던 그의 철학이 담긴 말에 한번 감동을 받았고, 그가 음악의 길로 여행을 떠나는 중에.. 꼭 이름을 알릴 수 있을것이라 확신하였습니다. 그리고 Thanks To를 잘 보다보니 강렬한 락은 아니여도 락을 기반으로 둔 텐츠씨의 곡들에 꼭 등장했던 악기들이, FL스튜디오등으로 만들어진 인공적인 음악이 아니라, 전속 밴드인 텐츠밴드가 직접 연주를 한 곡이라는 사실도 새롭게 알아내게 되었네요.. 인공적인 음악이 아닌 신선한 음악을 들었다는것도 매우 기뻤습니다!!

좋은 앨범에 참여해주신 분들께도 매우 감사드리고, 소니뮤직 관계자여러분과 위드블로그 관계자분들께도 이러한 좋은 기회를 주신데에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텐츠씨도 앞으로 음악이라는 여행길에서, 유명한 여행자로 이름이 알려져서, 그때 기쁜마음에 주변사람들에게 "내가 이전에, 텐츠로드라는 앨범을 리뷰했었어!"라고 자랑스럽게 말할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을 하지 않으셔도 가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ongju natianal univ of edu 2011.05.08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참 꾸준하긴 하다.

  2. Gongju natianal univ of edu 2011.05.09 0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철저히 외면받는 철/서의 특별한 음반리뷰

  3. 길브로 2011.05.10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걸고 갑니다. 리뷰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