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에 해당되는 글 11건

이 글은 간단한 학교 과제물 작성을 위해 책의 줄거리를 정리해둔 문서로써, 혹시나 이 책을 읽고 줄거리에 대한 의문을 가지고 잇는 분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한 포스팅입니다.



나의 아름다운 정원

저자
심윤경 지음
출판사
한겨레신문사 | 2002-07-10 출간
카테고리
소설
책소개
제7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성장을 멈춘 시대, 새로운 소설의 ...
가격비교 글쓴이 평점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2:05:02 23:24:43


줄거리

 

7회 한겨레문학상을 받은 심윤경의 장편소설 나의 아름다운 정원은 주인공인 어린아이 동구의 1인칭 주인공시점에서 전개되는 이야기이다. 동구는 서울 인왕산자락의 어느 달동네에서 할머니와 아버지 어머니와 살고 있었다. 그러던 동구가 여섯 살이 되던 해에 부모님이 40에 낳으신 늦둥이 여동생 영주가 태어나게 된다. 처음 영주가 태어났을 때 할머니는 아들이 아니라며 굉장한 구박을 늘여놓았지만, 영주가 자라면 자라날수록 한글을 독학해서 깨우치고 총명한 모습을 보이는 영주는 할머니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살아가게 된다. 할머니가 어머니에게 하는 구박은 계속되지만 말이다.

 

그렇게 시간은 흘러 주인공 동구는 초등학교 3학년이 된다. 그동안 집안에서 총명한 여동생 영주에게 사랑과 관심이 쏠린사이 동구는 그냥 관심박의 아이가 되어버렸다. 마침 초등학교 3학년 담임선생님은 젊은 여선생님이셨는데, 그 선생님과 친해진 뒤에 동구가 난독증을 가졌다는 사실을 알게된다. 이러한 사실을 알게 됨과 동시의 선생님의 관심과 사랑으로 동구의 증세는 나아지고, 동구는 선생님을 좋아하게 된다.

 

그렇게 4학년이 된 동구는 시간이 지나도 박선생님과의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지냈고 사회가 혼란스러운 나날을 겪던 어느날 박선생님의 행방이 묘연해지게 되었다, 또한 이런저런 루머들 속에서 선생님이 데모를 하다가 잡혀가서 영원히 돌아오지 않을것이라는 소식을 접하게 된다. 그 이전까지 데모에 대해서 그리 좋지못한 인식을 가지고 있던 동구였지만, 이후 동구는 데모에 대한 인식이 바뀌게 된다. 그렇게 목이 빠지도록 박선생님을 기다리던 동구는 어느날, 동네에서 고시공부를 하는 주리삼촌에게 박선생님이 사망했을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렇게 동구는 패닉상태에 빠지게 된다.

 

그러던 할머니와 어머니간의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고있던 어느 날, 할머니는 같은 지역출신의 동네 할머니와 함께 수덕사로 12일 수행을 떠나게 되었다. 할머니가 처음으로 집을 비우는 날이였었지만, 갈등이 고조된 어머니와 아버지는 부부싸움을 하게 된다. 이러한 부부싸움속에서 밖으로 나와있던 동구와 동생 영주는 밖에서 할머니가 애지중지하던 감을 따기 위해 무모한짓을 하게 된다. 하지만 위험천만하고 무모한짓을 하다가 갑자기 동구가 눈을 비비게 되고, 그 여파로 인해 영주는 떨어져 뇌진탕으로 사망하게 된다.

 

졸지에 과실치사범이 된 동구는 부모님을 급히 부르고, 영주는 급히 병원으로 이송되었다. 하지만, 어머니 아버지.. 그리고 여행에서 돌아온 할머니도 실신을 하게 되고 집안은 점점 막장드라마의 한편처럼 흘러가게 된다. 영주가 죽은 일이 크게는 발단이 되어 할머니와 어머니의 신경전은 더욱 더 극으로 치닿게 되었고, 어머니는 할머니 앞에서 장독대를 깨뜨리는 반란을 일으킨뒤 자진해서 정신병원에 드러눕게 된다. 반대로 할머니 역시나 앓아눕게 되었고, 주변 이웃들이 집안일을 도와준다고 하지만 집안꼴은 막장이 되어갔다. 그렇게 어머니를 잃고싶지 않았던 동구는 그동안 하나의 현상으로만 이해해왔던 할머니를 이해하기 위해 마음의 문을 열고 노력하면서 하나의 작은 숨구멍이 생기게 된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 앞으로 3월부터는 실질적인 주거지도 집에서 천안으로 옮겨야하고, 방에서 필요없는 물건이나 오랫동안 놔둔 책들도 처리할겸 해서 방정리를 단행하였습니다. 고등학교 3년동안 써왔던 책, 간혹가다가 보이는 중학교때 쓰던 책들부터 해서 이것저것 버리기 아깝다고 모셔두었던 것들.. 모두 다 치우고 또 치우고. 이유없이 아픈몸을 이끌고 치우고 또 치웠습니다.(격한 운동을 한것도 아닌데 요즘 이유없이 허벅지랑 무릎이 이유없이 아픕니다. 날이 가면 갈수록 더 심해집니다;;)

박스에 담고 또 담고, 비닐봉지에, 쇼핑백에 담아두고.. 그것도 부족해서 넣어두지도 못한 종이들까지..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4.5 | 0.00 EV | 26.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2:02:16 16:41:02


"수레 하나를 가득 채우고, 끌고가기도 힘들고..."

여튼 그동안 방구석에 쳐박아둔게 이리 많았다는건지;; 참고로 침대 밑에는 아직 치우지도 않았는데 눈에 보이는 책들만 치워도 이리 많다니;; 거 참 매번 미루고 또 미루던게 이렇게 산더미가 되어버렸습니다. 산더미같이 쌓인 책들.. 다 몇달전부터 몇년전까지 써오던 책들이긴 한데 누구한테 주기도 책상태가 좋은편이 아니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네요;;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복도랑 계단에 있는 물건들 치우라고 경고문도 붙여놓고 갔고.. 사실상 몇달째 용돈을 못받아서 허덕이며 푼돈이라도 벌고싶으면 고물상에 지난번에 분해하다가 말은 자전거랑 같이 갖다줘도 되는데 막상 한푼이라도 가지기를 원하는 상황에서는 이걸 당장 갖다버리기도 아쉽습니다. 조금만 발품팔아서 고물상에 갖다만줘도 돈인걸 그냥 버리자니 아깝고..... 이리저리 생각만 많이 하게 되는군요. 그래서 여태 저렇게 만들어놓고도 버리지를 못했습니다. 고물상을 가냐, 그냥 버리냐 갈등에ㅎ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4.5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2:02:16 16:40:25

(이것말고 더 있다.......)

중학교때 한창 공병팔기에 재미들렸을때는 길지나가다가 소주병같은거 맥주병같은거 버려져있으면 주어서 팔아먹기도 했었는데. 공병이 요즘 눈에 자주 띄어도 그걸 주울 생각조차도 하지 않고 있었네요.

그렇게 세상은 변하고, 몇년 묵은 물건들을 정리하면서 다시 공병이나 주워볼까 생각하면서. 그리고 중고등학교 시절의 책들을 모두 정리하면서 오늘도 또 느껴봅니다. 세상 참 빨리 지나가고 있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