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터미널 근처를 지나던 길에 기아자동차의 준중형 다이나믹 세단 캐피탈을 보았습니다.


'자동차 공업 합리화 조치'가 풀린 1987년.  승용차를 만들어 팔지 못했던 기아차가 마쯔다의 4세대 카펠라를 기반으로 1.8리터와 2리터급 중형 세단인 콩코드를 출시하게 됩니다. 그 이후 1989년 같은 차체를 기반으로 1.5리터급 저가형 모델인 오늘의 주인공 캐피탈이 출시됩니다.


캐피탈은 후속모델인 세피아의 출시 이후 LPG엔진 사양의 중형택시모델로 1996년까지 생산되었습니다. 물론 우리가 잘 알고 있는 DOHC 모델의 경우 출시 1년 뒤 1990년에 추가되었다고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8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3:12


홍성터미널 근처에서 인도 위에 올려진 캐피탈을 보았습니다.


95년 이전판 지역번호판을 자랑스럽게 달고 있는 저 차량은 캐피탈입니다. 후속모델인 세피아 역시 어쩌다 하나 보이는 수준이고, 91년 11월 페이스리프트 이후 나온 뉴캐피탈 역시 보기 힘든 차량 중 하나인데 구형 캐피탈을 자체를 목격한것도 큰 영광이 아닐까 싶습니다.


멀리서 캐피탈의 존재를 확인했으니, 가까이 다가가 보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6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5:23


91년 11월 페이스리프트 이전 모델입니다. 


이후 차량들은 번호판이 범퍼로 내려가고, 조금 더 고급스로운 분위기로 테일램프 형상의 변화가 있었습니다. 해당 차량의 번호판으로 년식을 조회해본 바 91년 8월에 최초로 등록된 차량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좌측의 캐피탈 엠블럼과 트림을 나타내는 엠블럼. 그리고 우측의 공장기아 엠블럼은 사라졌습니다만, 단 하나의 엠블럼만이 그 자리에 붙어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5:31


ECCS(Electronic Control Carburetor System)


캐피탈의 SOHC엔진의 연료분사방식을 표시해둔 엠블렘입니다. 물론 DOHC 모델의 경우 저 자리에 'DOHC 16V' 라는 엠블렘이 붙게 되겠죠. 여튼 DOHC 모델이 출시 된 이후 출고한 차량입니다만, 이 차량은 SOHC 모델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4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6:23


휠커버는 구형 프라이드 베타의 것이 끼워져 있습니다.


타이어 역시 단종된지 7년이 넘은 '한국타이어 센텀 K702'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8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5:36


무연휘발유 스티커와 OK스티커가 붙어있습니다.


27년의 세월을 버텨온 무연스티커는 거의 다 떨어졌고 OK 스티커는 죄다 갈라졌지만 그래도 그 자리에 잘 버티고 있습니다. 올드카 리스토어라고 쓰고 빈티지 튜닝카 제작이라고 읽는 행위를 추구하는 사람들이 가져가서 짙은 썬팅지를 붙이기 위해 제거당하는 운명을 맞이하지 않길 바랄 뿐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6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5:41


수동변속기 모델에 주행거리는 9만 9천km 수준입니다.


27년동안 10만km도 타지 않았다면 사실상 그냥 세워놓았다고 봐야 맞겠죠. 세월의 흔적으로 칠이 까지고 벗겨진 부분도 있었지만, 큰 부식 없이 준수하게 관리가 된 차량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07 15:55:59


C필러 안쪽으로 캐피탈의 중후한 멋을 살려주는 특유의 몰딩이 붙어있습니다.


비록 많이 바랬습니다만 캐피탈 로고는 살아있습니다. 누군가는 그저 줘도 안타는 폐급 똥차에 별 쓸모없는 의미부여를 하고 있다는 식으로 바라보겠지만 대한민국 자동차 역사상 최초로 DOHC 16V 엔진이 적용되었던 모델이자 당시 기아차의 파격적인 실험의 산물로 기억되는 차량인 만큼 충분히 의미를 부여할 가치가 있는 차종이라 생각됩니다.


부디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지거나, 빈티지 튜너들에 의해 빈티지룩 튜닝카로의 변모 없이 지금 모습 그대로 오래오래 잘 달려주기를 기원합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승한 2018.05.07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번호판이 트렁크에 있는 구형 캐피탈 정말 오랜만에 보네요~
    부디 오래오래 살아남길 바랍니다..ㅜㅜ


2019년 상반기에 자동차 번호판 체계가 또 변경된다 합니다. 


현행 체제는 지역표시제 폐지 후 2004년 전국번호판 도입 당시부터 사용해오던 체제로, 2006년 말 유럽형 번호판으로 변경된 뒤 약 12년만에 또 번호판이 바뀌게 되는 상황입니다. 물론 전국번호판에 대비하여 기억하기 쉬운 지역표시의 부활과 난립한 번호판 체계를 이번 기회에 일괄적으로 정리하는 일이 답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만, 큰 가망은 없어보입니다.


여튼 정부에서 제시한 안은 2가지.


앞자리 숫자를 하나 더 추가하여 세자리 수를 사용하는 경우 (152가 3108)

기존의 전국번호판 체제를 유지하면서 식별문자에 받침을 사용하는 경우 (52각 3108)


둘 다 샘플이라고 내놓은게 전혀 달고싶은 마음이 없을정도로 병신력을 뽐내는지라 남의 나라 번호판을 아무거나 주워와서 달고싶은 생각입니다만, 이 둘중 하나를 선택하고 폰트의 변경 여부와 홀로그램 도입 여부를 결정하여 최종안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3월 25일까지의 설문조사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다고 하네요.


민주적인 절차를 표방하고 있으나, 자기 지지율에 도움될만한건 얘기하지 말라고 해도 좋다고 말하는 쇼통령 이니의 특성상 전국번호판을 다시 달라고 하는건 지지율 상승과 큰 관련이 없으니 무반응일게 뻔해도 지역표기 부활하라는 의견을 내기 위해서 설문조사에 참여하러 가기로 합니다.


링크는 다음과 같습니다.


국토교통부 - 자동차등록 번호판 설문 http://www.molit.go.kr/carnumber




"자동차 번호판 개선에 여러분의 의견을 들려주세요"


안녕하십니까.


국토교통부는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에 대응하고 비사업용 승용자동차 등록번호 용량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자동차 등록번호 용량 개선방안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조사는 상기 연구와 관련하여 현재 검토중인 자동차 등록번호체계(안) 및 자동차 번호판 디자인(안)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을 파악하여 정책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것입니다.


자동차 등록번호체계(안)의 경우 2018년 상반기 중 개편방안을 결정하여 2019년 중에 시행할 계획이며, 국가상징문양 서체 등은 필요시 추가 검토를 거쳐 개편시기,방식등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뭐 여튼 그렇습니다. 상품도 있다고 하는데, 상품은 관심 없구요. 본격적인 설문 문항을 살펴봅니다.



승용차 등록번호체계 개선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되어야 할 사항은 다음 중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응 다 별로야. 지역번호판 다시 만들어. 


지역감정 어쩌고 하는데, 쌍팔년도도 아니고 전라도차가 경상도 가서 욕먹는 시대는 다 끝났다. 타지역에서 볼 경우 오히려 전국번호판 대비 기억하기도 쉽고 거주지역에 대한 애향심을 키울 수 있다. 세자리수 체제에서 식별문자와 번호는 그대로 가지고 가며 타각이 아닌 부착 혹은 봉인과 함께 거는 방식이나 교체가 용이한 방식으로 지역을 표기한다면 타 광역지자체로 전입시 중복되는 경우도 없을테고 비용이나 수고도 크게 들지 않을 터. 



숫자추가 VS 받침 추가.


본인은 숫자추가를 선택. 


받침 추가해봐야 95년 이전 지역번호판 말기처럼 온갖 괴랄한 문자들의 향연이 이어질게 뻔하다. 새 차를 구입해서 등록했는데 부여받은 문자가 구닥다리 번호판에서나 볼법한 괴랄한게 퍽이나 새차 산 기분 나겠다.


물론 숫자 추가 역시 유럽형 번호판 적용이 불가한 구형차량의 경우 어떻게 대응 할 것인지 확실한 답이 없다. 길이를 쉽게 늘릴 수 있는 부분도 아닌데.. 짧판에 한해서 기존처럼 남이 쓰다 버린 번호판 주워다가 달아서 보낼건가...



상징문양 및 비표 추가 VS 지금처럼


급변하는 시대에 맞추어 야간에도 식별이 용이한 번호판이 도입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라 문양추가를 선택. 국가상징문양 대신 각 광역지자체를 대표하는 문양을 넣는게 훨씬 괜찮겠지.



현행 유지 VS 서체(폰트) 변경


현행 서체가 훨씬 더 세련된 느낌이지만, 굵고 일부만 보여도 식별이 가능한 형태인 변형서체로 가는게 나아보여서 후자 선택. 그 이후 자유롭게 제안상항을 적을 수 있는 페이지가 나타나는데, 본인이 뭐라 적었을지는 뻔한 부분이라 그냥 패스.



상품 추첨을 위한 개인정보 수집페이지.


어짜피 당첨 안될게 뻔하지만 적으라니까 적어서 제출. 딱히 중복입력을 방지하기 위한 인증절차가 없는지라 조직적인 중복투표가 우려됨.


여튼 올해 안으로 답이 나오겠지만, 뭐로 변경되던 칠판형 전국번호판처럼 욕만 먹다가 또 바꿀듯.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waiian 2018.03.12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바꾸는 건 오래갔으면 좋겠습니다.
    기왕 개편하는 거 503에 의해 파편화 된 전기자동차 번호판도 손봤음 하네염...

  2. 신현배 2018.03.12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뭐하는 짓이냐?
    설문에 눌러도 눌려지지도 않는 이런 엉터리..............
    설문지 사항이 제대로 설명도 되지 않는데
    국민들 속 새기지 말고 신영복이에게 물어봐라
    그렇게 존경하는데 우리한테 뭐하러 묻노?

  3. hwankk 2018.03.16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보아도 두가지 안은 아닌 것 같은데 그중에 하나를 고르라고 하면서 의견 수렴한다는게 참 우습습니다. 설문에 답하려다가 포기했습니다.

    지금도 번호판규격이 작은 것에는 7자리도 글씨가 작은데 8자리나 받침이 들어가면 글자 읽기도 힘들어질 것이고 카메라인식을 위해 새로운 시스템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저는 '가나다123'으로 할 것을 제안합니다.
    한글 3자리 '자음14개'에 '모음 ㅏ ㅓ ㅗ ㅜ 4개'를 조함하면 56개글자가 되고 이것 3자리면 17만이상 글자가 생깁니다. 여기에 001(또는 100)부터 999까지 하면 1억 7천만개이상의 번호가 생깁니다.
    글자 자리수도 1자리가 줄어들어 크기도 커질 수 있고 외우기도 쉬울 것 같습니다.

  4. 우태 2018.03.24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2 A 1234

  5. 우태 2018.03.24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64 B 4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