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을 뭐 정기검진이라 썼지, 그냥 고관절 경과나 보러 매년 1월에 병원에 다니는 연례적인 일입니다. 뭐 작년에는 깜빡 잊고 있다가 2월이 다 되어서 방문했는데, 올해는 일찌감치 생각난 김에 예약을 하고 병원을 찾아갑니다.


5년 넘게 뵙던 한석구선생님께서 여의도성모병원으로 자리를 옮기셨기에 여의도로 나도 옮겨가야 하나 고민도 많이 했습니다만, 일단은 성바오로병원으로 가 보기로 합니다. 여의도로 갈지는 내년에 한번 더 고민하자구요. 여튼 성바오로병원에는 권순용 교수님이 새로 오셨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750 | Off Compulsory | 2018:01:11 07:26:05


눈내린 내포신도시를 오전 7시즈음 출발합니다.


예약을 정말 애매한 9시 45분 즈음에 잡아놔서 고생입니다. 아싸리 11시정도로 잡았으면 잠이라도 편히 자죠. 일찌감치 나와서 집 근처에서는 빙판과, 서울에 다 와선 정체와 싸워야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708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8:01:11 08:57:00


양재대로의 발암물질 정체유발자들.


방향지시등만 켜면 다 껴줍니다.. 그렇게 발암물질들에 분개하며 경부고속도로와 한남대교를 거쳐 동부간선도로와 내부순환로를 통해 성바오로병원으로 향합니다. 뭐 오일갈러 자주 가던 길이고 해서 네비 없이도 익숙하게 다닐 수준이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643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8:01:11 09:26:57


병원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관절센터로 향합니다.


전화예약인지라 먼저 수납부터 하고 차례를 기다립니다. 역시나 제 시간에 선생님을 보기는 힘들고, 약 10분 지연됩니다. 뭐 처음뵙는 선생님이라 이래저래 검진차 왔다는 이야기를 드리고 2년 전부터 촬영했던 자료를 보시더니만 작은 구멍이 있는데 그냥 괜찮다 하시네요..


그래도 경과를 보러 왔으니 일단 엑스레이 오더를 받아 엑스레이를 찍으러 갑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8:01:11 10:04:43


응급실 앞 응급촬영실에서 엑스레이를 촬영합니다.


뭐 피검사 없이 엑스레이 사진이야 금방 나오니 조금 기다린 끝에 사진을 봅니다. 뭐 2017년 사진에 비해 크게 달라진건 없는거 같다는 소견이네요. 좀 더 정확히 봤으면 했지만, 제가 봐도 딱히 틀린그림을 찾기 어려워 그렇게 그냥 왔습니다.


뭐 다행히 작년과 별 차이가 없네요. 이제 내년 이맘때 쯤에 오늘처럼 경과를 확인하러 오면 됩니다. 올 한해도 무탈하게 보내봅시다.


P.S 내후년 은평뉴타운에 성모병원이 개원하면 그쪽으로 성바오로가 통합될거란 이야기가 있던데.. 그건 그때 가서 봐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620-56 | 가톨릭대학교성바오로병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waiian 2018.01.11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평성모병원 규모가 얼마나 될진 모르겠는데
    흡수통합하면 상급종합병원이 될 수도 있겠네요.
    (가톨릭대 병원 중 서울성모가 유일한 상급(3차)병원)

  2. 2018.01.14 1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삼성상용차의 1톤트럭 야무진과 관련된 이야기는 아마 몇번 다루지 않았나 싶습니다. 



캐리어에 실려가는 야무진은 수출단지에서 외국인 바이어들에 의해 낮선 타국땅으로 건너갑니다만 그마저도 어쩌다 하나 둘 보이는 수준이고, 바네트만큼은 아니더라도 쉽게 볼 순 없지만 간간히 우리땅에서 조용히 살아가고 있는 야무진의 모습이 보고되기도 합니다.


지난날 신촌에서 노란색 영업용 번호판을 달고있는 야무진을 목격했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600 | Off Compulsory | 2018:01:09 00:51:24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8:01:09 00:51:38


설마하고 봤더니 야무진이 맞고, 외관상 녹하나 보이지 않는 준수한 상태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노란색 영업용 번호판과 개별용달 스티커까지. 영업용 차량으로 20년 가까운 세월을 버티고 있다는 사실을 단번에 알 수 있게 해줍니다. 개인용 야무진도 보기 힘든 마당에 노란색 번호판을 달은 야무진이라니요.. 원부상 정리되지 않은 차량을 제외하고는 전국에 거의 한두대 남지 않았다고 보는게 맞을겁니다.


해당 차량에는 파지로 보이는 물건들이 가득 실려있었습니다. 원체 강성이 약하기로 소문난 차량인지라 그리 무거운 물건은 싣지 못할테고 부피대비 가벼운 파지만 잔뜩 실려있네요.


사실상 전멸했다고 봐야 하는 바네트는 둘째치고 여러모로 어디서 중고매물을 구할 수 있다면 꼭 리스토어를 해보고픈 차량 중 하나입니다. 부디 오래오래 한국땅에서 영업용 번호판을 달고 달려주길 기원합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