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글'에 해당되는 글 2240건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 지금은 졸음쉼터로 이용되는 옛 장안요금소 자리.


보라색 바디컬러를 가진 깔끔한 자동차가 눈에 들어옵니다.


'인천'으로 시작하는 구형 지역번호판을 달고 있던 그 차는 바로 엑센트.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3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3 16:05:57


비록 엠블렘 스티커는 다시 붙인 느낌이 물씬 풍겨오지만, 깔끔한 보라색 엑센트입니다.


광도 살아있고, 지역번호판도 빛이 바랜 느낌이 전혀 없었습니다. 인천 어딘가의 지하주차장에서 잘 보존되고 있던 차량이 아닐까 싶네요. 차량 번호로 등록년월을 찾아보니 1994년 7월 등록. 무려 만 24년이나 된 충분히 올드카라 불릴 가치가 있는 초기형 엑센트였습니다.


현대에서 순수 자체기술로 제작한 첫 소형차였던 엑센트는 당시로서는 상당히 파격적인 차량이였습니다. 요즘 나오는 신차에서도 찾기 힘든 파스텔톤 컬러와 둥굴둥글하고 귀여운 곡선형 디자인은 당대 젊은이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충분했었죠. 당시 혁명이였던 파스텔톤 컬러는 부분변경 모델 출시 이후 단종되고 맙니다.


엑센트 이전까지만 하더라도 미쓰비시의 기술에 의존하던 현대가 만든 독자개발 세단은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여 4세대를 넘어 5세대까지 엑센트라는 이름을 달고 전 세계로 팔려나가는 글로벌 스테디셀링카로 등극합니다.



당시 3~40대였던 마삼트리오(유열,이수만,이문세)가 촬영했던 광고.


4도어 세단 모델 뿐 아니라 5도어 유로엑센트와 3도어 프로엑센트도 함께 출연합니다. 5도어 모델이야 그럭저럭 보입니다만, 4도어 모델 출시 이후 그해 여름에 출시되었던 3도어 모델은 더욱이 찾아보기 어려운 실정입니다.


고속도로에서 잠시 지나쳐 간 엑센트의 사진은 저 하나가 전부입니다. 비록 한 장의 사진이지만 준수한 상태에 구형 지역번호판까지 달고 있는 모습을 보니 그저 경이롭기만 했습니다. 앞으로도 부디 오랜세월 그 모습 그대로 간직하며 차주분과 함께 도로위를 누볐으면 좋겠습니다.


P.S 연비깡패 4세대 내수용 엑센트 디젤모델이 단종되었다 카더라. 7DCT에 1.6 디젤엔진이 탑재된 엑센트는 이제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물론 내수용 현대 세단 디젤모델은 아반떼 빼고 모두 단종. 마치 2003년 대량 단종사태와 비슷하게 흘러간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량 인수 약 1개월 10일만에 6,000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처음 목표로 삼았던 2개월 1만km의 벽을 넘진 못하겠지만, 그래도 꾸준히 타다보니 반납시에는 8,000km정도 타지 않을까 싶네요. 최근들어 엔진에서의 잔진동이 느껴지긴 합니다만, 그거야 뭐 3기통 경차에겐 어쩔 수 없는 부분일테구요. 이제 약 보름정도밖에 남지 않은 기간동안 무탈하게 탈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뿐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1 10:09:48


기름이 거의 바닥난 상태에서 쥐어짜가며 가던 도중 6,000km에 도달했습니다.


32리터 연료탱크를 가진 '더 뉴 스파크'에 기름을 목까지 가득 넣으니 33리터가 들어갑니다. 때에 따라서는 34리터까지 들어가곤 하는데, 33리터에서 주유를 중단했네요. 여튼 무더운 여름 에어컨을 켜고 밟아대니 연비가 영 좋진 않습니다만 이 덗에 두달 가까이 주행거리에서의 큰 변화가 없고 따로 유지비가 들어가지 않는 M300 스파크를 생각하니 딱히 손해보는건 없어보입니다.


앞으로도 무사히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7,000km 그리고 8,000km를 향해!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