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의달 5월입니다. 즐거운 연휴고 뭐고 쉴 때도 있지만, 일하는 날도 있고 그러네요.


본래 흐름상 지난달 말에 15만km의 벽을 넘어섰어야 하지만, 월말에 그리 차를 많이 운행하지 않아서 이제야 15만의 벽을 넘어서게 되었습니다. 최대한 차를 타지 않고 이동이 가능한 거리에서 일감을 찾는데 나름대로 노력을 하고 있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Off Compulsory | 2017:05:03 07:54:08


주행거리 149,999km.


이른 아침부터 집에 들어가기 위해 차를 타고 이동하던 도중, 만의 자리 수가 바뀌는 모습을 지켜보게 되었답니다. 12년 1월 말에 출고된 차량이 약 64개월의 세월동안 주행했던 주행거리입니다. 물론 여기서 11만km 이상. 그러니까 주행거리의 대다수는 제가 탔다고 보면 되겠지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5:03 07:53:58


이베이를 통해 구매했던 센터페시아 커버의 도색작업을 진행중이던 상황이라 꽤나 어수선 합니다.


6만원이라는 이유없이 비싼 가격을 자랑하지만, 제대로 와꾸가 맞지 않는 국산 제품과 달리 배송비 포함 4만원제 중국산 제품의 품질은 생각보다 견고하고 우수했습니다. 여튼간에 고운 사포로 열심히 면을 다듬어 도색과 함께 꽤나 오랜 세월 햇볕에 말리고 또 말렸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79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5:03 14:59:05


옥탑 그리고 다락방을 자유롭게 쓸 수 있으니, 도색하기도 좋네요.


집에서 벗어나지 않고, 비교적 볕이 잘 드는 공간에서 도색이 가능합니다. 락카를 뿌리고 말리고, 방치하고를 며칠 반복하니 그럭저럭 벗겨지지 않을법한 칠이 탄생했네요. 덤으로 지난 11월부터 도색을 위해 뜯어놨던 조수석 도어트림에 달려있던 손잡이의 도색작업도 진행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5:03 17:40:04


아주 딱 들어맞네요.


종전에 사용하던 6만원짜리 국산 제품은 2단으로 분리된건 둘째치고 일단 틀이 맞지 않아 완벽한 고정 자체가 불가했으며, 올인원 오디오에 CD를 넣기 위해 커버를 개봉하면 간섭이 있었는데 이번에 새로 도색해서 장착한 제품은 그 어떠한 불편함도 없습니다.


스파크에 2din 오디오를 장착하시려 하시거나, 올인원 오디오를 매립하시려는 여러분! 이베이에 올라온 제품이 훨씬 더 저렴하고 깔끔하고 잘 맞습니다! 고로 국산 말고 중국산 씁시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Off Compulsory | 2017:05:03 07:54:38


여튼 15만km의 벽을 넘었습니다.


막상 차를 바꿀 이유도, 바꿀만큼 매력적인 차도 없고. 금전도 그리 여유롭지 않습니다. 나름 20만km 넘게 타는게 목표고 기변은 그 이후에나 가서 고려를 하는게 맞겠지요. 오늘도 내일도 앞으로도 거지는 스파크를 타고 열심히 달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마스터 2017.05.03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한거보다 퀄리티가 대단하시네요..
    와꾸가 딱 들어맞는군요.
    20만까지 사건사고 없이 잘 달리기를...


대학 입학 당시 구매했던 노트북을 3년 넘게 사용하면서 복원이나 두어번 해줬고, 그 뒤 새 버젼의 윈도우 운영체제가 출시되긴 했지만 윈도우 7 운영체제를 이용중이였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신작 운영체제인 윈도우 10 출시 이후, 기존 윈도우 유저들에게 무상 업데이트의 기회를 준다는 명목 하에 순차적으로 윈도우 10 업데이트를 진행해 주고 있다고 합니다. 저는 지난 여름에 업데이트 신청을 했던걸로 기억하는데.. 이제야 업데이트 준비가 되었다는 문구가 뜨기 시작했습니다.




그냥 자기가 알아서 업데이트 파일을 다운로드 받고, 복원지점을 만들더군요.


저렇게 놓고 잤습니다. 다음날 일어나서 운영체제가 바뀐걸 확인하고 노트북을 끄고 출근했지요. 따로 파일 백업을 해둬야 하는 줄 알고 미리 D드라이브에 파일을 옮겨두었습니다. 설치를 하고 보니 딱히 필요한 작업은 아니더군요. 기존 바탕화면까지 그대로 구현해 줍니다.




운영체제만 변경되었습니다.


뭐 그러합니다. 뭔가 작업표시줄이 직관적으로 바뀐 분위기입니다. 윈도우 8 시리즈부터 보이던 PC와 모바일 그리고 태블릿 PC등에서 호환이 가능한 터치 위주의 인터페이스입니다만, 조금은 낯설기만 합니다.


이것저것 제 기호에 맞추어 설정을 바꿔보도록 합니다.



시작메뉴 작업표시줄의 테마 선택도 가능하구요.


자리만 차지하는 작업표시줄의 검색창 역시 지워버렸습니다. 최대한 깔끔하고 심플하게 사용하겠다는 제 의지가 담겨있답니다. 이렇게 사용하던 저렇게 사용한던 뭐 이용자 취향이니 말이죠.



윈도우 8부터 지원하던 스토어 기능도 지원합니다.


앱스토어에서 원하는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답니다. 물론 안드로이드나 iOS에 비한다면야 우리나라 환경에 맞는 애플리케이션은 찾기 힘듭니다만, 윈도우 10이 앞으로 대중화가 된다면 윈도폰에서도 PC에서도 유용하게 사용 가능한 애플리케이션들이 많이 생겨나겠지요.



설정 페이지도 모바일틱합니다.


알림센터는 마치 상태바를 내린 분위기를 풍기구요. Mac OS가 설치된 PC 혹은 노트북이 아이폰 쓰는 사람들에게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 처럼, 윈도폰 사용자에게 정말 최적화된 운영체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국내에서는 쓰고싶어도 환경이 여의치 않아 쉽게 사용하질 못하는 운영체제입니다만, 그래도 기회가 된다면 윈도폰도 꼭 써보고 싶더군요.


여튼 윈도우 10으로 올라왔습니다. 앞으로 노트북을 바꾸지 않는 이상 신형 운영체제는 나오지 않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