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폐차'에 해당되는 글 10건

  1. 2015.11.03 [추억팔이] 자전거 분해 및 폐차 이야기 (110402)
  2. 2011.07.22 아날로그 자전거 속도계.. (8)


티스도리닷컴 '추억팔이' 시리즈는 다음 클라우드 서비스 종료로 인해 백업된 폴더에서 발굴된 고전 사진들을 기반으로 추억을 다시 구성해 보는 '제목이 곧 내용인' 문서입니다.



포스팅거리 고갈을 해소할 그때 그시절 추억팔이 시리즈! 



지난번 첫 이야기는 어떠셨는지요. 근 한달만에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이번 이야기 주제는 자전거 폐차. 아시는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지금 저 위 이상한 차가 탄생하기까지 많은 변천사가 있었답니다. 비스토 이야기는 이미 잘 아실테니 넘어가구요.


고등학생 시절에 타던 자전거가 있었는데, 동네 건강달리기 행사 행운권 추첨으로 받아오게 된 자전거입니다. 약 3년간 주행 후 폐차를 결정하고 부품을 탈거한 뒤 고물상까지 가져다 주었습니다. 부품은 부품대로 탈거해서 창고에 박아두었는데.. 아직도 몇몇 부품들이 창고에서 자고 있네요.


여튼간에 이번엔 세 글을 모두 보셔야 이해가 되실겁니다.




잡설은 길었습니다만, 폐차를 결정하게 된 요인은 잦은 고장입니다.


3년 내내 타면서 남들 잘 교환하지 않는다는 허브베어링을 무려 두번씩이나 갈고 탔습니다. 요즘이야 저가에 하이브리드나 픽시같은 가벼운 자전거들도 많이 찾아 볼 수 있지만 저 시절만 하더라도 대부분 저가자전거는 저러한 21단 기어가 장착된 철티비. 유사산악용 자전거였습니다.


당시 글을 조금 참고하자면 2010년 11월에 교환했던 허브베어링이 2011년 3월에 또 나가버렸기에 이렇게 야마가 돌아 폐차를 결정했을겁니다. 허브베어링 교환이 상당한 난이도를 가진 작업이기에 당시 공임도 4만원 이상 나왔던걸로 기억하고, 또 돈을 들이기엔 정이 떨어졌던 것이죠.


처음에는 아무래도 바퀴만 다시 달아 고물상에 가져다 주자는 생각으로 앞 뒤 바퀴부터 탈거하지 않았나 싶습니다만, 마지막엔 그냥 수레에 싣고 고물상으로 다녀왔습니다.



그시절 글을 잠시 인용해보겠습니다.


2008년 4월.. 동네 달리기행사 행운권 당첨으로 그때 당시 1년을 타고다녔지만, 지금의 이 자전거 상태와 비슷한 자전거를 창고에 들여두고 이 자전거와의 인연이 시작되었고, 몇달만에 대형사고로 변속기계통 다 갈아버리고.. 그동안 이리저리 교체하고 또 갈고 또 사고나고 또 부셔지고 또 고치고 또 돈을 붓고 또 고치고 또 열심히 꾸미고를 반복하여 수명을 다하고 폐차를 하게 되었네요..

여태까지 부었던 돈으로, 사실.. 중급 MTB 새걸로 한대 뽑아도 됬던 값이군요....

그마만큼 자동차로 치자면, 차량가액 100만원밖에 안나오는 똥차의 몸값보다 더 비싼 돈을 주고 고쳐가면서, 그 몇배에 달하는 돈을 부어서 꾸몄다는 이야기가 되겠습니다.. 그만큼 나름 나를 표현하는 수단이자 나의 유용한 교통수단으로서 큰 일을 해주었었는데....

그리고 몇가지의 일화도 생각납니다.작년에는 이거 끌고서 신창역에 가서 직접 전철도 태웠었는데
.. 특유의 무광블랙 도색과 일본 번호판이 사람들을 압도하고 다니던게 당장 1주일도 지나지 않았는데....


저기 '차량가액 100만원도 안나오는 똥차의 몸값보다 더 비싼 돈을 주고 고쳐가면서라는 내용이 지금 봐서는 조금 거슬리네요. ㅋㅋ 저 글을 작성한지 딱 2년 뒤에 그런 행위를 했으니 말입니다.


신창까지 끌고 가서 자전거를 전철에 태웠던 일.. 그리고 특유의 무광블랙 도색과 밤에 진가를 발휘하는 LED 그리고 일본 번호판으로 나름 튜닝의 맛을 알아가던 이야기.. 한번 더 상기해 봅니다.



어느정도 분해하고 이상태로 두고는 많은 고민을 했었습니다. 다시 도색을 해서 살릴지 말이죠.


결국 뭐 없던 일이 되어버렸고, 아파트 복도에 이런걸 오래 두기도 뭐하다보니 며칠 세워둔 뒤 시간이 나던 토요일에 마무리 겸 분해를 했던걸로 기억합니다.



요 아래 몇가지는 미공개 사진입니다만, 짐받이를 탈거하는 모습입니다.


뭐 탈거라고 해봐야 거창한건 아니고.. 그냥 볼트 풀고 해체해서 옆에 잘 쌓아두는게 탈거라면 탈거였습니다. 몇가지 품목은 자출사 카페에 올려서 무료분양을 했었던걸로 기억이 새록새록 돋아나네요. 나름 학생시절에 비싼돈 주고 사서 장착했던 시마노 기어도 탈거를 하려 생각했지만, 약 2년간 혹사당하면서 이가 다 나갔기에 탈거하진 않았습니다.



사이드미러 시마노 기어래버 그리고 밤에 불도 들어오던 속도계와 LED바..


속도계는 친구가 기변을 하면서 타라고 줬던 자전거에 옮겨달았습니다만, 다른 친구 자전거로 전국일주 한다고 빌려줬다가 거기서 가던길에 폐차. 저는 그 자전거 상태 안좋다고 얘기를 해 줬는데도 그거 빌려달라고 가져갔었는데 뭐 크게 미련은 없었습니다.


방금 생각나서 찾아보니 아직도 저 속도계를 판매하긴 하는군요. 괜히 추억돋습니다.

+ LED 바는 그동안 책장 위에 신문지에 돌돌 말린 상태로 있다가 작년 말에 새 주인을 찾았습니다.



당시 약 3~4주전에 펑크로 바람이 빠지고 질질 끌려서 새 타이어를 교환했었는데..


결국 트레드가 많이 남은 타이어는 버리기 아까운지라 그대로 탈거해서 창고에 박아두기로 합니다. 휠 같은 경우에는 도색을 한다고 무광블랙 락카를 칠한게 다 까지기 시작하고 어느정도 휘어진 부분도 있어 딱히 재탕은 못하겠더군요.



고물상으로 가져다주던 날 마지막으로 부품 탈거를 진행하던 사진입니다.


한동안 대형사고 이후로 전륜 브레이크 없이 다니다가 폐차 한달 전 시마노 V브레이크 세트를 사서 교환했었습니다만, 이 역시 얼마 지나지 않아 탈거됩니다. 그와 함께 플라스틱 브레이크 래버의 파손으로 함께 사서 교환했던 스테인레스 재질의 브레이크 래버와 고무재질의 핸들바 손잡이까지 같이 수거합니다.


기어래버는 나름 소프트하게 변속되는 일제 시마노社 제품입니다만, 손잡이 고무가 다 헤지고 원터치에 비한다면 그리 비싼 가격에 판매되는 물건도 아니였던지라 탈거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냥저냥 수확품은 여기 보이는 물건들에 사이드미러 타이어 짐받이가 전부.


그 당시엔 몰랐습니다만, 생각해보니 썩 많이 건져낸 느낌도 아니네요. 일부는 무료분양을 보냈고, 일부는 아직도 신발장이나 할머니댁 차고에 아직도 잘 있을겁니다.



집에 좀 있던 파지들과 함께 손수레에 적재를 마칩니다.


지금이라면 뭐 차에 대충 집어넣고 차타고 갔겠지만.. 저시절 유일한 교통수단인 자전거가 저 상태로 있으니 당연히 뭐 타고 갈게 없지요. 걸어서 갑니다. 예나 지금이나 걷는거 참 싫어했네요.



그래도 걸어가면서 파지나 철사를 마저 더 주워서 갑니다. 어짜피 고물상으로 가는 길이니 말이죠.


당시 글을 다시 보자면 질질 끌고가는데도 상당히 무거웠다고 기록을 해뒀습니다. 그래서 그리 멀지 않은 거리임에도 한 서너번 쉬었다가 다시 끌고 갔었답니다.



지금은 사거리 대신 원형교차로가 생겨 어느정도 도로의 선형이 변경되었습니다만,

4년전 그시절이나 지금이나 크게 달라진건 없다 느껴지는군요.


고물상은 저기 차가 지나가는 자리 바로 건너편에 있습니다.




결국 고물상 앞까지 겨우겨우 도착. 열심히 끌고 가서 3000원을 받았습니다.


신품 가격이 못해도 5만원 이상은 하던 유사산악용 자전거의 마지막 몸값은 파지와 함께 삼천원 수준으로 책정되었습니다. 뭐 고물상이라는 사업이 고물을 저렴하게 구매해서 원자재값이 비쌀때 판매하여 시세차익을 남기는 사업이지요. 겉으로는 허름할지 몰라도 고물상 사장님들 웬만큼 사는 사람들입니다.



이날 이후로 자전거의 모습을 볼 수 없었습니다.


낡은 경운기 적재함 엔진오일 깡통 그리고 전축등과 함께 철스크랩 운반차량에 실려 용광로에 들어갔겠지요. 지금쯤이면 아마 다른 용도의 물건으로 다시 탄생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지금쯤 무슨 물건이 되어 있을까요. 조금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에 타던 얼마전 폐차한 검은 양카 자전거부터, 지금 장기렌트한 10년된 자전거까지 계속 써오고있는 아날로그 속도계....

참고로 아래는 이전 자전거에 큰 공을 들이던 올해 초에 포스팅했던 이전글들이다.....


확실히 중국산이고 저가제품이다보니, 바퀴와 함께 돌아가면서 속도를 표시하는 철로 된 선이 자주 부러지게 되어, 아무래도 그 속에 선만 한 세개정도 사서 갈은것이라 생각된다..
(참고로 그 속선만 따로 팔지 않아서, 새제품을 계속 살수밖에 없습니다.;)

정확히 이 속도계를 달았던지는 한 2년이 다 되어가는데.. 그동안 철심이 부러지는등 공백기가 한두번이 아니였는데다가.. 이 연결된 선이 빠져있던적도 한두번이 아니라, 올라가는 미터에는 별 신경을 쓰지 않고 다닌지 오래되었다. 거기다가 이 싸구려 속도계 한 네개정도는 살 수있는 4만원돈 들여서 작업한 야간용 LED는.. 또 어디서 선이 끊어진것인지 아니면 누가 켜놓고 도망가서 방전된것인지 요즘 도통 켜질 생각을 하지 않고 있는데.. 이것도 귀찮아서 또 손보고있지 못하는 실정이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0.70 EV | 45.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2 08:42:15


오늘 888km을 기록하고 찍은 이미지... 참고로 888.8km을 확인하려 했으나, 미처 보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남을 뿐이다... 조만간 열심히 타다보면 1000km 돌파하고도 남겠다.

(흠.. 바늘도 불타는 바늘로 바꾸면, 차량용 뺨치는 완전한 슈퍼비젼 계기판이 되는건데..; 저 바늘을 바꾸고 바늘에까지 LED를 박는다는것은 현실적으로 매우 불가능한 일이다. 차라리 그럴바에는 슬슬 유지비가 들어가기 시작할 렌트카 반납하고 하나 새로 자전거 구입해서 다니는게 효율적일것이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8.0 | -0.70 EV | 18.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2 17:17:20


주행중 사진.... 저 속도가 매우 정확한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간혹 네비게이션 켜놓고서 달리다보면..얼추 맞는다고 할 수 있겠다. 보통 바람도 안불고 자전거 상태와 몸 컨디션이 좋으면, 55km 이상까지도 밟을 수 있다.

(오늘은 컨디션과 기상상황은 좋았으나, 수명이 다 된 뒷바퀴에서 실펑크가 나있나, 아예 조만간 바람이 다 빠질 상태였기에.. 오랫만에 더 신나게 달려볼 수 있었으나 아쉽지만 나중으로 미뤄야했다.)

그나저나, 내일쯤에는 자전거 타이어도 갈러 가야겠다..;; 전주인부터 갈으라고 해왔으나, 한번 주행에 무리없을때까지 탄다고 계속 타고있었는데.. 슬슬 주행에 무리가 오기 시작했으니 말이다...

전 자전거 폐차사유가 ㅠㅠ 유지비가 계속 주요부품들로 5만원 가까운돈씩 깨져서 쓸만한 새부품 다 떼고 폐차한것이였는데..;; 그때의 악몽이 시작되는건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udenA 2011.07.22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늘 부러웠음 ㅋㅋ 아날로그의 멋 ㅋㅋㅋ

    이번에 새로 들여온 로드자전거는 5년 방치차량 치고는 베어링 상태 최상급 ! 대신 기어가 말썽임

  2. AudenA 2011.07.22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어가 잘 빠지는 데다가 기어레버가 구식 사이클 수동레버라 가끔 지맘대로 기어변환되서 넘어질뻔함 ㅋㅋ

  3. FIAP 편집국장 2011.07.22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내일은 바쁜일 있으셔도 꼭 타이어 갈으십시요. 안전이 가장 우선입니다!

    주말 잘 보내십시요. 또 찾아뵙겠습니다.^^

  4. 윈컴이 2011.07.24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건 처음 봤어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