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용품'에 해당되는 글 4건


그동안 새차를 출고하고 물만 열심히 뿌려주었지, 직접 거품을 도포하여 세차를 하진 않았습니다.


딱히 이유를 말하긴 뭐하지만 그냥 뭐라 해야할까요.. 아직 번호판도 달지 않은 차인데 그냥 손을 대기 싫더군요. 여튼 번호판을 부착한 관계로 드디어 처음으로 세차다운 세차를 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3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1:24:35


카샴푸를 도포하고, 미트로 잘 문질러 줍니다.


그나마 날이 좀 풀려서 물기가 얼진 않네요. 정성스러운 손길로 일단은 외부 세차를 마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1:51:38


벌써 더러워진 순정매트.


트렁크에 깔아놓고 쓸 예정이긴 합니다만, 일단 먼지는 털어내야 쓰던지 쟁여놓던지 할테니 꺼내서 에어로 불어내기로 합니다. 현대차의 경우 매트가 고정되는 방식이 대우차처럼 똑딱이를 끼워넣는게 아니라 갈고리로 고정하는 모양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1:51:43


아니 씨발 타회사 경차만도 못한 매트를... 2400만원짜리 차에.....


그렇습니다. 뒷면은 그냥 부직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더군요. 옛날차들도 이정도까진 아녔을텐데 이런 부분에서 원가절감이 이루어지고 있었습니다. 최소한 스파크도 뒷면은 미끄럼 방지를 위해 고무로 마감되어 있었습니다. 경차인데도 말이죠. 준중형차 매트 바닥이 이모양인데 그렇다면 모닝이나 엑센트같은 소형차들은 얼마나 개판인 매트가 들어간다는 이야기가 성립되는걸까요. 왜 현대차 타는 사람들이 그렇게 사제 매트를 찾는지 확실히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00:24


코일매트를 깔아줍니다.


고정 후크가 똑딱이라면 좋으련만, 갈고리에 거는 방식인지라 처음엔 어떻게 끼워야 하나 고민했습니다만, 그래도 쉽사리 잘 들어가네요. 코일매트도 딱 잘 맞습니다. 굳이 확장형으로 구매하지 않아도 순정매트보다 커버리지가 뭔가 넓어진 느낌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03:02


2열은 가운데 턱 부분이 순정매트 대비 조금 뜨네요.


매트의 굵기가 두꺼우니 어쩔 수 없는 부분으로 보입니다. 여튼 매트는 다 깔았구요. 매트를 수령받고 비슷한 시기에 대쉬보드커버를 구매했었습니다. 이것도 세차나 하고 달아야지 싶어서 박스채로 놔뒀는데, 드디어 오늘 뜯어보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7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04:06


작은 부직포 가방에 담겨서 왔습니다.


'블루코드 논슬립 대쉬보드 커버'라는 이름으로 오픈마켓에서 판매중인 제품입니다. 논슬립에 벨벳원단까지 넣고도 다른 제품보다 1만원 이상 저렴하기에 구매했지요. 저렴한데다가 색도 괜찮았던게 구매의 이유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04:34


생각보다 가볍고, 좀 저렴해보이긴 하네요.


일반 아반떼AD용을 주문했습니다만, 대쉬보드는 크게 달라진게 없는지라 큰 문제없이 맞는듯 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07:33


조금 뜨고, 주차번호판 밑으로 찔러넣은쪽은 고정이 잘 되는데, 아무것도 없는 한쪽은 계속 내려갑니다.


찍찍이 붙이기는 죽어도 싫고, 나중에 떼어내기 용이한 하이패스용 아크릴 테이프로 고정하던지 해야겠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15:54


이거 뭐 난반사가 더 심해진 느낌이네요.


뜨는 부분들도 많고.. 뭐 만원차이여도 색때문에 샀으니, 참고 붙이고 다니기로 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량용 LED 전구를 구입했습니다. 


흔히 번호판등이나 실내등으로 사용되는 'T10' 혹은 '50mm' '38mm' 등의 규격이 아닌 더블소켓의 LED 전구를 구입했습니다. 싱글소켓과 더불어 흔히들 찾지 않는 물건인지라 물건도 별로 없고 가격도 성능대비 은근 비쌉니다. 


딱히 바꿔 줄 부분이 없긴 합니다만, 전방 방향지시등 및 미등으로 사용하는 더블소켓의 고정부위가 푹 들어가 버린 바람에 접촉불량이 생겼던지라 울며 겨자먹기로 다시 물건을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3년 전. 2014년 10월 13일에 구매했던 페이지에 가서 그대로 구매를 했습니다.


다만 구성이 조금 바뀌고 가격도 좀 더 비싸진듯 보입니다. 지금 제 차에 달려있는 물건은 LED가 두배는 더 박힌 물건이고, 같은 페이지에서 판매중인 이 제품은 정면 그리고 측면 포함 세발씩만 LED가 박힌 물건이네요. 3년 전에 \33,000원을 결제했었는데, 이번에는 LED 수가 절반 가까이 줄었음에도 할인 전에는 4만원 가까운 금액이 나오더군요. 여튼 할인을 받아서 \30,650원에 구매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450 | Off Compulsory | 2017:10:15 21:56:06


무슨 낚시용 찌 혹은 뗌납이 담겨있을법한 포장 안에 담겨서 왔습니다.


생각보다 작은. 아니 T10 규격의 LED 전구와 크기 차이가 그리 크지 않은 수준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50 | Off Compulsory | 2017:10:15 21:57:14


뚜껑을 열면 완충재가 담겨있고 그 속에 작은 더블소켓 LED 전구가 들어있습니다.


정말 작습니다. 3년 전 같은곳에서 구매한 같은 전구는 그래도 좀 웅장했는데... 이건 뭐 소켓만합니다. 당연히 칩도 같은 제품일테니 광량도 종전에 비해 훨씬 떨어지겠죠.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0:15 21:57:46


측면에 LED 칩이 세발씩 오각형 형태로 세워져 있고, 정면에도 칩이 달려있습니다.


여튼 종전 제품에 비해 광량이 심히 의심스럽긴 합니다만, 선택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것보다 칩이 덜 달려있거나 터무니없이 비싼 가격대의 제품들만 있으니 말이죠. 그나마 구매가 용납되는 가격대의 마지노선에 있는 제품이고 그 중 그나마 칩이 가장 많이 박혀있는 제품입니다.


조만간 접촉불량이 나고 일반 백열전구를 끼워두니 자꾸 합선이 되어 소켓 배선 자체를 빼놓았던 좌측 미등겸 방향지시등 자리에 잘 끼워주고 두고 봐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