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빨간날은 시작도 안했는데.. 매표소 대기열과 쉬는 기기가 보이지 않는 자동발매기의 모습.

앉을 자리도 없고, 그냥 서있자니 어딜 서있어도 지나가는 사람에 치인다.

여러모로 시간만 버리고 남는거 없이 겨우 막차 입석표 끊어서 집에가는 처지. 물론 가서도 택시타야하니 택시비 1만원 증발.

여러모로 명절 시작부터 울화통이 터진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8:02:14 20:30:08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8:02:14 20:30:11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8:02:14 20:30:17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2.4 | 0.00 EV | 1.5mm | ISO-350 | Off Compulsory | 2018:02:14 20:30:48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매산동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5.5 | -0.70 EV | 43.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8:10:24


어젯밤... 어쩌다가 실천에 옮기게 된 매우 잉여스럽고 즉흥적인 계획에 따라서, 오늘 아침 일찍부터 장항선 철도역 탐방기를 시작하게 되었다. 한번 다녀오고보니.. 이거 시간이랑 돈만 조금 된다면.. 부가가치가 매우 높은 블로그의 신성장동력인 최고의 포스팅거리라고 생각하는 바이다.

맘같아서는 모두 폐역되고 장항선에 유일하게 하나밖에 남지 않은 간이역인 "청소역"이나 비슷한 시골분위기를 가진 "웅천역"을 가고싶었으나, 당일치기도 아니고 오전치기로 다녀와야 하는 상황이 되었기에(오후에는 모니터 A/S.) 오고가는 열차 시간을 고려하다보니, 결국은 광천역이 낙점되었다.

사실 2~3년 전쯤에, 장항선의 1차 복선화 개량 작업에 의해서 오가역선장역등의 역이 없어시고, 나머지 역들도 옛 정취를 가지고 있던 시대를 지나서.. 거의 대부분이 특색없는 유리궁전으로 변해버렸다. 복선화 이후에도, 일부 역이 새로운 역사는 지어놓고 얼마 되지 않아 무정차 통과역이 되어버렸는데.. 나름 공공재인 철도가, 이렇게 수지타산이 맞지 않는다고 폐선되고 무정차 통과가 되는 모습들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지만 굉장히 아쉽게 느껴진다.. 다들 그만의 정취가 느껴지는 역인데 말이다.

어찌되었건.. 1부에서는 "도착을 하기까지의 과정"을 2부에서는 "도착을 해서 광천역 주변 홍성읍 광천읍의 시장과 풍경 그리고 열차"들을 보여주는 포스팅을 계획해두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0.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8:14:06


"합덕터미널"→"신례원 정류소" 고속버스(시외버스)로 약 10분소요.

여기는 매번 열차를 타러 오기 위해 자주 포스팅에 등장했던 곳으로, 매우 많이들 보셨을 것이다.

여기에서 뒤로 한 300m정도만 걸어가면, 바로 신례원역이 나오게 된다. 사실, 어젯밤 광천에서 올라오는 열차는 예매를 해두었지만, 내려가는 열차의 경우에는 모든 좌석이 매진이라서 열차를 예매해두지 못했다.. 혹여나, 입석까지도 매진되는 최악의 사태가 생길까봐 매우 두려워했지만... 다행히 그러한 모든게 백지화되는 잉여스럽고 최악의 사태는 벌어지지 않았다.


그것만으로도 다행중 다행. 천만 다행이였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6.3 | -0.70 EV | 32.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8:20:35


그렇게, 결국 다행히 입석으로 열차표를 뽑게 되었다.  흐음... 차라리 몇백원 더내고 자리에 타서 가는게 조금 더 수월한데.....
작년 12월 입석의 악몽이 채 가시기도 전에.. 다시 입석이라는 걸 타게 되었으니..ㅠㅠ

특히나 토요일 아침, 서울에서 지방으로 내려오는 수요와, 대천역에서 대천해수욕장으로 가는 수요가 겹쳐서 매진이 되었다는걸로 추측했다.. 그리고, 작년 12월의 토요일 오후 하행열차처럼 대학생과 평범한 아줌마 아저씨들까지 얽히고 얽힌 열차카페마저 지나갈 수 조차 없을정도의 인파를 기억하고.. 또 좌절하게 되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0.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8:21:17


토요일.. 그러니까 주말 아침의 신례원역은 그래도 사람이 좀 있었다. 평일 오전 이시간대에만해도 상행선에 세사람, 하행선에 한사람 타는정도가 보통이다.. 내일로 티켓을 끊어서 여행을 가는 젊은 연인들과, 가족단위의 여행객.. 그리고 각각의 사정에 따라서 열차를 타는 사람들까지...

그렇게 열차가 도착하기까지 상행선은 열다섯명, 하행선은 필자를 포함한 4명이 열차를 타게 되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0.70 EV | 45.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8:26:49


 ↑DHC-H 후기형 동차형 새마을호,제작년도 1992, 제작사 대우중공업(현 현대로템 인수)

8시 6분.. 같은 시간대에 상행선과 하행선 차량이 모두 정차한다. 상행선으로 가는 터널과 역 진입로 주변은, 역시나 선로가 하나이기 때문이니 말이다. 이런곳까지는 복선화 작업이 되어있지 않다. 보통 상행선으로 가는 새마을호가 먼저 도착하고, 하행으로 내려가는 무궁화호가 그 이후 터널을 지나 도착한다. 그렇게 두 열차가 서게 되고, 먼저 대기를 했던 차량이 먼저 갈길을 가는 방식이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8.0 | -0.70 EV | 32.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8:30:29


그리고 곧이어, 하행선 열차가 도착한다.. 이미 새마을호에 탈 사람은 모두 다 타있는 상태이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0.70 EV | 45.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8:30:40


↑ 7000번대 디젤기관차(FT36HCW-2). 제작 1986년. 제작사 현대정공(현 현대모비스)

새마을호보다 더 멍청해보이는 열차라고 생각하겠다.. "
봉고"라는 애칭으로 불린다는 7000번대 디젤기관차이니 말이다. 하지만, 이 기관차는 올해 그리고 내년까지 전량 대폐차 될 예정이다. 지금 대부분 남은 차량들 도색상태가 별로인데... 확실히 폐차를 몇달 남겨두지 않은 상태인데 누가 도색을 할까.. 하고 이해가 되기도 한다... 그리고 나중에는 언젠가 추억이 되어있을 차량일 것이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6.3 | -0.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8:32:26


열차카페는 그렇게까지 심각할정도로 사람이 많은건 아니였지만, 자리는 없었고.. 출입문쪽 구석을 찾기 위해서 출입문쪽으로 가서 서있었다..

막 출발하는 열차... 그리고 보이는 신례원역.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8:43:18


그렇게 씁쓸하게 옆으로 지나가는 풍경들을 보고 가다가, 다음역인 예산역 정도에 와서 열차카페에 다시 한번 들어가보니 매점 옆 매점 출구와 오락기 사이의 공간이 비어있길레 거기에 열심히 앉아서 인터넷을 하고 가게 되었다.

열차는 예산역 이후로, 삽교역과 홍성역 (화양 신성역 무정차 통과)을 지나 광천역에 도착하게 되었습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9:09:03


광천역의 승강장입니다.. 모두 다 지붕으로 덮혀있는게 아니라, 7,8호등 뒷부분 객차에 타는 승객의 경우 비가 오면 다 맞고 뛰어갈 수 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0.70 EV | 32.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9:09:09


플랫홈.. 그리고 지붕... 지붕이 보이기 시작하네요... 지붕... 뭐 비막이 지붕이야, 다른 역들과 별 차이가 없어보입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8.0 | -0.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9:09:56


앞으로 걸어가고 또 걸어가고... 홍성군 광천읍의 첫 관문인 역사로 발을 내딛어 가고 있습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0sec | F/9.0 | -0.70 EV | 19.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9:10:28


"오늘의 목적지" "광천역" 입니다.

북쪽에 있는 복선화와 함께 직선화 구간으로 옮겨진 역들이 다 거기서 거기인 유리궁전이 되어있다면, 충청 중남부에는 아직까지도 단선에서 열차가 서로서로 비켜가면서 다니고 있습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0 | -0.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9:11:02


열차를 대기하거나, 타고 오는 손님을 맞는 맞이방......

그리고 그 주변으로 서예 작품들이 액자에 걸려있습니다. 역 전체가 이러한 작품들로 둘어쌓여 있는 모습이라고 보면 되겠네요..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4.5 | -0.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9:11:09


표사는곳입니다. 참고로 광천역에는 눈을 씻고 찾아보아도, 열차의 정보와 지연시간등을 확인할 수 있는 전광판이 없습니다... 무엇이든지 구내 방송을 통해서 듣고 인지해야만 하는 역이기도 합니다.

(뭐 스마트폰으로 이미 올라오는 열차는 예매해두었기에, 저기에 들어갈 일은 없었네요;)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7.1 | -0.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9:11:52


그렇게 역 밖을 나와보았습니다. 빨간 우체통과 함께, 얇고 많은 원통형 기둥들.. 화려하지는 않지만, 전형적인 시골역의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이미 시골역도 유리궁전화 진행중;;;;;;;;;)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1:07:23 09:12:28


밖에서 바라본 광천역... 2층짜리 건물... 거기다가 약간 휘어져있는 모습이 기와집 비슷한 분위기를 주는 역입니다.. 

역 밖으로 나온 후 주변을 먼저 둘러보았습니다.. "흐음.. 명색이 역이 있는 읍인데........" 하면서 어디를 갈지 고민고민 하는 사이에 광천에서 유명한 "젓갈"과 "김"을 파는 광천시장으로 향하게 되었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홍성군 광천읍 | 광천역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