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에 해당되는 글 712건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유난히 더웠던 여름이 가고 가을이 찾아오고 있지 않나 싶네요. 여튼 올해도 어김없이 벌초를 다녀왔습니다. 묘를 쓴지 30년이 지나 잔디보다 잡초가 더 많아지고 사실상 띠를 다시 입혀야 할 수준이라 수월한 작업은 아니지만 그래도 연례행사 하나를 무사히 끝낸 부분은 후련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09:30:27


작년 단 한해를 제외하고는 체어맨을 이용하여 벌초를 갑니다.


벌초용 코란도는 이미 조기폐차 지원금을 받고 폐차장에 가 눌려버리고 말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0:45:18


진입로부터 암담하네요. 길이 있는지 없는지 분간이 가지 않을 수준입니다.


올라가는 길목에 벽돌로 지은 농가주택이 있는데, 사실상 폐가로 방치중인 곳입니다. 그럼에도 가끔 주인이 와서 동태를 살피고 가긴 합니다만 올해는 단 한번도 오지 않은것으로 보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3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0:45:49


폐가와 1년 넘게 그자리에 그대로 세워져있는 청색 포터.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0:46:02


집이야 팔지 못한다고 해도 사실상 움직일 수 있는 트럭은 사용하지 않는다면 팔아도 될텐데 말이죠.


1년 이상을 그냥 방치해두고 있습니다. 포터 역시 구형도 아니고 133마력짜리 신형 포터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4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0:49:07


올라가는 길은 더욱 더 험해집니다.


그래도 인위적으로 심어둔 꽃나무들이 봉분이 있는 자리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게 해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0:49:01


일단 봉분 주위부터 작업을 진행합니다.


비가 내리다 그치다를 반복하며 습도는 올라가고, 땀으로 목욕을 하는 수준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7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3:10:32


봉분 주위의 잡목들도 모두 쳐냅니다.


쳐내고 또 쳐내도 다시 자라겠지만 말이죠. 생각외로 꽤 오래 자란 나무들도 있고, 전기톱 없이 순전히 수작업으로 나무를 잘라냈기에 엄청난 힘을 소모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2:46:11


일단 봉분 주위는 깔끔해졌습니다.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잡초와 잡목들에 점점 힘들어집니다만, 뒷정리를 마치고 명절 당일을 기약하며 하산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3:18:35


다시 한번 가까이 접근해보는 폐가.


예전엔 계단을 타고 현관문 앞까지는 갈 수 있었는데, 지금은 그마저도 불가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4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3:18:37


작년에 새로 가져다 놓은 콘테이너 박스.


잡동사니만 몇가지 들어가 있을 뿐, 작년 이후로 손을 댄 흔적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6 13:18:39


덩쿨이 집어삼키는 방치차가 된 포터.


앞으로도 계속 저 자리에 움직임 없이 방치된다면 접근조차 힘들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하산하면서 진입로 주위의 잡초를 제거하고 왔습니다. 알아서 관리해주는 공원묘지가 현실적인 대안으로 보이네요. 여튼 이제 성묘만 가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금요일. 합덕집의 정수기 교체를 위해 일을 쉬고 집에 있었습니다.


약 20여년간 사용했던 정수기가 수명을 다 하고 어디선가 합선되어 결국 뻗어 사용이 불가능하기에 결국 교체를 결정했답니다. 어렴풋이 나는 기억으로는 초등학교 2학년에 재학중이던 어느날 하교를 하니 집에 정수기가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그게 2001년이니 만으로만 17년 넘게 사용했다는 이야기가 되겠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09:11:38


허무하게 생명을 다 한 정수기. 


이 집으로 이사를 와서 현재의 자리에 세워진지도 11년이 넘었습니다. 그렇게 정수기를 놓던 날 태어난 신생아가 고등학교 2학년생이 될 때 까지 소임을 다하고 다음타자에게 자리를 넘겨주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09:13:00


딱히 정수기상에는 제조년월 표기가 되어있지 않습니다만, 콘센트 전선은 2000년 제조네요.


여튼 그렇습니다. 그래도 1900년대 제조된 2000년에 제조되었을것으로 추정되는 정수기입니다. 그럼 뭐해요 이미 떠난걸.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09:55:18


아침일찍 새 정수기보다 정수기 받침대가 먼저 택배를 통해 도착했습니다.


뭉툭하고 두꺼울 줄 알았습니다만 생각보다 가볍고 길쭉하네요. 아무래도 요즘엔 부피가 작은 직수정수기 위주로 판매되다보니 받침대 역시 슬림하지 않나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09:56:24


순백색 정수기 받침대입니다. 사실상 아래는 수납장의 용도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13:02:16


곧 설치기사 아저씨께서 새 정수기를 가지고 오십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13:08:49


기존 정수기는 철거하고, 약 10년 넘게 사용했던 호스 역시 걷어낸 뒤 새 호스를 깔아줍니다.


조리수 밸브 역시 신품으로 설치되었고, 연결부속 역시 죄다 신품으로 교체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13:49:03


금방 설치 완료.


정수와 온수는 직수. 그리고 냉수의 경우 1.5리터수준의 작은 저장탱크가 있다고 합니다. 디자인도 깔끔하니 예쁘고, 공간도 별로 차지하지 않네요. 간단한 사용법을 배운 뒤 본격적으로 조작해 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13:49:06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13:49:34


다이얼을 돌리면 냉수와 정수 온수로 돌아갑니다. 그 외의 기능들은 손으로 살짝 터치를 하면 바뀌더군요.


다이얼의 조명이 마치 10여년 전 나온 피쳐폰 매직홀의 그것을 보는 기분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13:49:12


에너지소비효율등급 1등급. 거기에 전기도 종전 정수기 대비 얼마 먹지 않습니다.


SK매직 화성공장에서 2018년 6월에 제조되어 2018년 9월에 설치되었습니다. 약 20여년 전 정수기에 대비하여 검사필증에 붙은 검사항목에도 여러 균들을 걸러주는 기능이 추가되어 표시되어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8:09:14 13:49:27


종전에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근 20년은 더 쓰겠죠.


여튼 그렇습니다. 깔끔한 새 정수기 역시 무탈하게 오랜세월 자리를 지켜줬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titime.tistory.com BlogIcon Hawaiian 2018.09.17 0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터치식 정수기...
    요즘 나오는 것들은 내구성이 어떨런지 모르겠는데 3년 전 렌탈을 시작했던 코웨이의 터치식 정수기는 1년 조금 지나니 내부에서 정수, 냉수, 온수 스위칭을 담당하는 부품이 망가져 물이 안나오더군요. 약정기간 내라 무료로 고치긴 했습니다만 그렇게 두번 고장나니 불편해서 결국 고전 방식의 정수기(흔히 마트나 사무실에서 쓰이는 방식, 누르면 나오는...)로 바꿔버렸습니다. =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