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미야마테를 열심히 돌아다니던 도중.. 언덕 밑에 2층짜리 목조건물이 보이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8:07


조금은 오래되어보이는, 정원엔 야자수가 한그루 심어진 이 건물에 흥미가 돋더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08:16


입장료는 100엔. 우리돈 천원 수준입니다.


저 건물의 명칭은 나가사키시 스카 고고도 미술관. 나가사키 출신 일본의 화가 스카 고고도의 작품을 전시해둔 미술관이라 합니다. 1913년 태어난 스카 고고도는 일본의 사계절과 특유의 문화 그리고 정서를 보여주는 작품들을 그려냈다고 하더군요. 뭐 여튼 일본을 넘어 세계 각지에서 인정받는 화가의 미술관이 입장료가 100엔이라니.. 당장 들어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0:56


입장권과 함께 일본어로 된 팜플렛을 하나 받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1:44


1913년 나가사키에서 태어나서부터 2008년 95세로 작고하기까지 일생의 약력이 담겨있습니다.


1층은 풍경화 위주의 원본 작품들이. 2층에는 복제본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2:36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4.0 | 0.00 EV | 3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2:48


이러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4:29


스카 고고도상께서 사용하시던 붓.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4:33


함께 사용하시던 파렛트.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4:51


전시관 한켠에 마련된 벽난로. 뭐 그냥 모양만 남은듯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5:08


여러 잡지에 소개된 내용도 전시가 되어있네요.


여튼 100엔을 내고 1000엔이 넘는 가치의 작품들을 보고 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7.1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18:52


현재 미술관으로 활용되고 있는 해당 건물은 러시아인이 처음 지은 건물이라 하는군요.


메이지시대 지어진 이후 1992년과 1993년에 반 해체 복원작업을 거쳤다 합니다. 지금은 옛 모습 그대로 복원된지 20년이 지난 시점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1:25


다시 내려오는 길목에 올드카 한대가 보이네요. 자세히 보기 위해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1:38


닛산(NISSAN) 글로리아(GLORIA) 5세대.


1975년부터 1979년까지 약 4년간 생산되었던 올드카입니다. 세월이 흘렀음에도 관리를 잘 받아 40년 넘는 세월동안 장수하고 있는 모습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2:07


닛산의 배기가스 저감 기술인 NAPS(Nissan Anti Pollution System)가 적용된 차량이네요.


저보다도 나이가 근 두배는 많은 차량입니다만, 상태도 좋고 번호판도 두자리 숫자의 구형 번호판입니다. 과연 이 차의 주인은 어느분일지. 궁굼하더군요. 다만, 차주를 볼 수 없었기에 발길을 돌렸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4:51


종전에 성당으로 올라가던 길에 오르골을 팔던 기념품점이 있어 다시 들려보았습니다.


삿포로 오르골집에 가선 암것도 사오지 않았는데, 갑자기 오르골 뽕에 들려 오르골을 보러 들어갔네요. 뭐 근래까지 우리나라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영화 '너의 이름은'의 주제가 '전전전세(前世)'의 오르골이 있더군요. 오르골도 근래 인기 있던 노래들 위주로 유행을 타나 봅니다.


그리고 특이한 기념품들이 이목을 끄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0 | 0.00 EV | 28.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5:52


철덕 버덕을 위한 열쇠고리가 넘쳐납니다.


나가사키현을 돌아다니는 열차 전차 그리고 버스의 모형 열쇠고리가 가득합니다. 우리나라 지자체의 꼰대 공무원들 머리에서는 절대 나올 수 없는 그런 아이템입니다. 일본의 철덕 버덕들은 이런 굿즈가 있어서 참으로 행복하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7:11:05 14:26:37


여기 버스 양말도 보이네요!


우리나라에선 절대 볼 수 없는 아이템인지라 몇개 사와서 대중교통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한테 선물로 돌릴걸 그랬습니다. 이제와서 후회되네요. 여튼 나가사키에서는 대중교통 역시 기념품 사업에 활용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부분은 제발 좀 본받아 갔음 좋겠습니다.


계속 이어집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도 어김없이 이어지는 북해도 여행 이야기.


2016/04/1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 공항에서 있었던 일

2016/04/1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 신 치토세 공항 입성!

2016/04/1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 레일패스 발권, 삿포로역으로!

2016/04/2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4) 네스트 호텔 삿포로에키마에, 마츠야에서의 점심

2016/04/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5) 삿포로 시 시계탑 -1

2016/04/2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6) 삿포로 시 시계탑 -2

2016/05/0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7) 호텔, 홋카이도 구 도청사를 향하여

2016/05/0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8)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1

2016/05/0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9)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2

2016/05/1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0)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 完

2016/05/1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1) 오도리(大通り) 공원

2016/05/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2) 삿포로 TV타워

2016/05/1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3) 오덕빌딩, 다누키코지 상점가 - 1

2016/05/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4) 다누키코지 상점가 -2, 1일차 마무리

2016/05/2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5) 2일차 아침,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1

2016/05/3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6)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2

2016/06/0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7)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3, 오타루(小樽)를 향하여

2016/06/0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8) 오타루(小樽)역, 운하를 향하여

2016/06/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9) 오타루(小樽) 운하 -1

2016/06/2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0) 오타루(小樽) 운하 - 2

2016/06/2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1) 월스트리트, 일본은행 오타루지점

2016/07/0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2) 오타루 외곽, 주택가 탐방


까마득한 언덕을 올라가니 작은 신사 하나가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02:50


언덕을 올라오니 작은 도로에 차를 타고 올라오는 사람들도 보이네요. 썩 붐비진 않았습니다만, 그래도 사람이 몇명 보이니 안심이 되긴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5.6 | 0.00 EV | 5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03:13


오타루시 지정 역사적 건조물 - 스이텐구 본전, 배례전


오타루의 스이텐구는 1859년 현재 위치에 건립되었습니다. 현재의 신전은 1919년에 시내의 많은 사찰을 손수 다뤄온 "이쿠지 사부로"에 의해서 지어졌습니다. 본전,중전,배전이 연결된 형식의 신사건축양식의 하나로 지붕은 동판입니다. 본전은 전면을 뒷면보다 길게 경사지게 만들고, 배전은 팔작집 구조의 지붕으로 건축 당초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경내로부터 오타루항을 일망할 수 있어 많은 시민으로부터 사랑받고 있는 건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오타루시 가이드맵에도 사진찍기 좋은 장소로 소개하고 있는 신사입니다. 높은 언덕 위에 소재하다 보니 설명 그대로 오타루항을 일망하기엔 이만큼 좋은 장소가 없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03:24


다만 신사는 문조차 열려있지 않았습니다.


그동안 여행을 다니며 방문해본 일본의 신사엔 관리인이 한사람씩 꼭 있었는데, 관리인도 보이지 않구요. 뭐 여튼 조용한 신사에서 조금 쉬었다 내려가도록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03:56


아마 지금쯤이면 잔디도 많이 자랐을테고, 나뭇잎도 무성해진 상태로 사람들을 맞이하고 있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04:18


스이텐구에서 보는 오타루항입니다. 작은 건물들, 그리고 여객선.


비록 약 3개월 지난 시점에서 글을 작성하고 있습니다만, 그 당시 느껴지던 평온한 분위기가 지금 이 사진을 보는 시점에도 느껴지고 있습니다. 정말 조용한 관광도시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04:46


다른 시점에서 조금 더 넓게 보기도 합니다.


바로 앞에 건물 옥상에는 물이 고여있네요. 가서 녹색 방수페인트라도 발라주고 싶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10:04


잠시동안의 휴식을 마치고, 이 언덕으로 다시 내려가고픈 마음은 없었습니다만 다시 내려옵니다.


암만 구글맵을 켜고 이리재고 저리재봐도 저 언덕만큼 오르골당으로 가는 빠른 길이 없습니다. 조금은 무섭고 음산하더라도 이 가파른 계단을 내려가야 합니다. 한마디로 그지같지만 이것도 나름 여행의 묘미인지라 기분좋게 참고 내려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11:12


방치된 주택. 그리고 온갖 생활폐기물이 곳곳에 버려져 있습니다.


에어컨 실외기, 난로, 가스레인지, 문짝 등등.. 창문 너머로 비춰지는 모습을 보아하니 주택 안에도 온갖 잡동사니로 가득해 보입니다. 밤에 온다면 무서워서 근처도 못가고 냅다 뛰어서 내려올듯 하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9.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13:45


내려오니 닛산의 블루버드 실피가 보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초기형 SM3을 보는 만큼 비교적 흔하게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6.3 | 0.00 EV | 3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15:22


뭔가 익숙하지 않습니까? 현대자동차의 준중형트럭 마이티의 베이스가 되었던 차량입니다.


1985년부터 1993년까지 생산되었던 미쯔비시후소 캔터의 5세대 모델입니다. 국내에서는 관공서 출고차량이 아닌이상 보기 드문 더블캡에 6인승 4륜구동 모델이네요. 대시보드도 동일하고 특유의 원형 헤드램프만 끼워준다면 우리가 아는 1세대 마이티와 차이점이 없습니다.


사실상 현대가 캔터의 수출형 모델을 PKD 형태로 판매했던지라. 마이티=캔터라 봐야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16:23


골목길에서 빠져나와 드디어 사람구경을 하는군요. 사카이마치 거리로 나왔습니다.


이 거리 역시 근 100여년의 세월을 간직한 석조 창고들이 줄비한 거리입니다. 현재는 기념품점이나 식당으로 리모델링 되어 관광객들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의외로 대만쪽 관광객들이 많이 보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6.3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16:59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4.5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17:07


까마귀 두마리가 식당 창문 앞에 서성입니다.


식사중인 노부부가 결국 보다못해 까마귀들에게 먹을거리를 나누어 주는군요. 물론 사람이 먹던 음식을 좀 얻어먹으려는 목적으로 서성였던 까마귀 두마리는 열심히 얻어먹고 다시 또 다른 먹을거리를 찾아 날라갔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5.6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20:17


오르골당 앞 시계탑.. 멜헨(메르헨) 교차로.


대만인 관광객들이 열심히 기념사진을 찍더군요. 한시 십오분을 시계는 가르키고 있습니다만, 저는 호텔에서 뷔페식만 먹은 상태로 열심히 걸어다니고 있었답니다. 마땅한 식당 찾기가 힘들더라구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5.6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20:37


오타루 오르골당.


사실 오타루가 번성했던 북해도 개척기 시절부터 오르골 장인이 오르골을 만들어서 팔았던 그런 장소라 생각하고 방문했습니다만, 여타 오타루의 다른 식당 혹은 기념품점처럼 근대에 와서 오르골 전문점이 입점했다고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5.6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20:25


본래 이곳은 쿄세이라 하는 정미소이자 미곡상 자리라 하는군요.


오타루시 지정 역사적 건조물 - 구 쿄세이(주)

건축년도 1912년, 구조 목골 벽돌조


1891년 창업의 쿄세이는 홋카이도 유수한 정미소, 미곡상이였습니다. 멜헨 교차로, 과거 한 때의 아리호로 창고군 입구에 해당하는 모퉁이에 위치합니다. 석조가 많은 오타루에서는 보기드문 벽돌조의 건축물로, 내부에는 목골 구조를 짜넣었습니다. 벽에는 갈색의 벽돌, 아치형 창의 키스톤(요석)과 창문과 분 부분, 모퉁이에 쌓은 코너돌 등이 특징입니다. 가구 점포를 거쳐, 현재는 오르골 전문점으로 재이용되고 있습니다.


그러합니다. 오타루에서 보기 힘든 벽돌조 건물이랍니다. 외벽을 벽돌로 쌓고 지상 3층규모의 골조는 모두 목재로 이루어진 건물이라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5.6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20:33


은련카드 가맹점인 오타루 오르골당의 정문입니다.


이 문을 열고 들어가면 엄청난 인파와 함께 여기저기서 울려펴지는 오르골 소리가 들려온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sec | F/4.0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21:34


그냥 태엽을 돌리면 노래가 나오는 기계인 오르골이 뭐 그게 그거지 싶었는데..

다양한 디자인 그리고 다양한 노래로 만들어진 상품들이 줄비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25:18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4.5 | 0.00 EV | 7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25:22


다른 데코레이션 없이 투명한 플라스틱 통에 담긴 오르골들도 있었습니다.


원피스 11기 오프닝으로 사용되었던 동방신기의 SHARE THE WORLD의 멜로디를 넣은 오르골도 보이더군요. 2009년. 그러니까 JYJ로 찢어져 나가기 전 5인조 동방신기 시절의 노래입니다. 


최근에 동방신기 출신 멤버 하나가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죠. 수사결과 무혐의가 떴다고 하긴 하는데.. 일단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30:05


회전목마 장식품. 그리고 한국어 가이드북도 존재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5.0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30:18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9.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30:34


단순 오르골 판매시설에서 탈피하여 2,3층에는 소리와 관련된 고품 전시관도 마련되어 있습니다.


오래된 라디오 축음기를 비롯하여 흔히 보던 골동품들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7.1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31:22


오르골당 2층에서 내려다 본 모습. 


고풍스러운 샹젤리제가 위태로워 보이긴 하지만, 잘 매달려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3sec | F/4.5 | 0.00 EV | 4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31:52


이렇게 20만원대의 조금은 비싼 제품들도 보입니다. 


그만큼 고급스러운 상자에 담겨있고, 다른 저가형 제품들과는 다른 무언가가 있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32:34


단체 관광객이 어느정도 빠져나갔지만, 그럼에도 꽤나 많은 사람들이 오르골을 구경하고 있습니다.


중국인 일본인 관광객은 꽤나 많이 봤지만, 한국인 관광객은 좀처럼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33:10


일본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마네키네코도 존재합니다. 오르골이 아니라 그냥 마네키네코입니다.


일본사람들은 고양이를 참 좋아합니다. 복을 가져다 주는 동물이라 여기며 극도로 아끼고 좋아합니다. 물론 우리나라도 구전되어오는 이야기를 들어보면 고양이와 관련된 설화들이 내려오긴 합니다만, 일단 대체적으로 요물이라고 피하는 분위기였으니 극과 극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4.5 | 0.00 EV | 4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33:44


오르골 샘플에는 한국어가 적혀있습니다. 아라시의 사쿠라라는 노래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39:33


사카이마치 거리를 걸어 오타루역 방향으로 돌아갑니다.


남들 다 쉬는 휴일 일요일임에도 검은 고양이 택배(쿠로네코, 야마토 택배) 차량은 분주하게 배송을 다니고 있습니다. 특수한 고용 형태를 가진 우리나라 택배업계와는 달리 100% 완벽한 정규직이겠지요. 남들 다 쉬는 날에 일을 하는게 그리 쉬운건 아니지만, 그만큼 수당을 받고 하는 일이고 평일날 하루 보상차원에서 쉬겠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40:14


트럭에서 군고구마 비슷한걸 판매하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0 13:45:19


사카이마치 거리를 거닐으며 느낀건데, 도저히 밥을 먹을만한 식당은 나오지 않습니다.


죄다 고급 식당이거나, 혼자 가서 먹기엔 양이 너무 많은 그런 음식들이네요.. 식당을 찾아 사카이마치 거리를 빠르게 빠져나옵니다.


24부에서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