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라이'에 해당되는 글 2건


앞타이어를 교체한게 지난해 여름. 올 겨울은 스노우타이어 없이 버텼으니 지난 여름부터 지금껏 4계절용 타이어로 버텨왔습니다. 물론 그렇게 별 문제 없이 탔습니다만, 지난번 오일 교환시부터 육안상으로 뚜렷하게 보일 수준으로 우측 앞 타이어만 마모한계선에 가까워질 정도로 많이 닳아있더군요.



당시 15.7만km 수준에서 교체했었고, 현재 주행거리가 18.3만km를 넘어간 상황이니 현재 약 2만 6천km를 주행한 상태입니다. 뭐 주행 특성에 따라 2~3만km를 주행하고도 타이어가 다 마모되어 교체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만, 당시 몇푼 아낀다고 얼라이먼트를 보지 않았던 부분도 있으니 이번 기회에 타이어 위치도 교환할 겸 얼라이먼트를 보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3:07 14:30:04


요즘 시끌벅적한 안희정시티. 내포신도시 현대차 사업소 내에 타이어가게가 하나 있습니다.


현대차 사업소에 와 본 사람들은 알고 찾아온다지만, 그렇지 않고선 사업소 내에 타이어가게가 있는 줄 모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뭐 내포 시내나 큰 도로가에는 정비소나 타이어가게 허가가 나지 않는다고 하더군요. 여튼 집 근처 넥센타이어 전문점으로 향했습니다.



사장인 한국인 아저씨와 중앙아시아 출신의 외국인 직원까지 해서 두 사람이 작업을 진행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03:07 14:32:56


일단 뒤에서 앞으로 오게 될 두짝은 밸런스부터 다시 봅니다.


앞에 달려있던 두짝은 대각선 방향으로 꼽아줍니다. 장마철이 오기 전까진 버텨주겠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3:07 14:39:37


타이어를 잘 꼽아주었으니, 본격적으로 얼라이먼트 작업을 진행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3:07 14:41:56


리프트를 올리고, 외국인 아저씨가 올라가서 핸들을 조향한 뒤 쇠꼬챙이로 브레이크를 밟아놓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8:03:07 14:44:43


예상했지만 이미 답 없는 결과값.


토우 캠퍼 캐스터 다 노답입니다. 뭐 18만km 막 탄 차 특성상 하체 올바라시를 할 상황은 아니니 캐스터 캠버는 놔두고 토우만이라도 조절해서 소수점 둘째자리까지 맞추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8:03:07 14:46:39


쩔어서 돌아가지 않는 볼트탓에 토치로 지집니다.


물론 토치의 힘으로는 역부족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8:03:07 14:56:10


결국 옆에서 빌려온 산소를 풀파워로 지져서 돌리는군요.


금방 할 줄 알았는데 지지고 볶는 시간이 길어 꽤 오래걸립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3:07 15:06:26


여튼 고생 끝에 소수점 둘째자리까지 맞추고 끝.


확실히 직진성이 좋아지고, 타이어 소음이 줄어든 느낌입니다. 하체 올바라시를 하지 않는 이상 큰 답은 없으니 그냥 이렇게 타기로 합니다. 어짜피 여기저기 막 굴리다 보면 또 틀어지겠지만 말이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 | 넥센타이어내포현대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퇴근의 동반자 비스토.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55sec | F/2.6 | 0.00 EV | 4.0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4:03 13:00:28


비스토를 타고 출퇴근한지도 이제 2주가 다 되어가는데, 돈은 좀 들었어도 웬만한 정비는 모두 다 마쳤다. 편마모가 심각하게 진행되었고 배불뚝이처럼 튀어나와서 주행중 파손의 우려가 있는 앞타이어 두짝을 교체하면서 얼라이먼트를 보았고, 친구 소개로 간 카센터에서 31만원을 들여서 온갖 잡다한 정비까지도 모두 마쳤다. 9만km정도 탔을때쯤에 타이밍벨트를 교환하는 대공사를 제외한다면 딱히 속에서 큰 돈 들어가거나 대공사를 해야 할 일은 없다. 이제 외관만 손 보고 내가 꾸미고 싶은데로 꾸미면 된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4.0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3:04:06 09:44:13


대가리 하나 내밀 수 없는 사제썬루프를 전주인이 대체 왜 달아두었는지...


복원 불가능한 튜닝아이템이자 달아두고 관리는 안되서 고무부싱은 다 썩어서 따로놀고 썬루프때문에 누가봐도 다 보일정도로 루프에 굴곡생기고 지난 주말에 비오는거 좀 맞고서 물도 새고 올드카로서의 가치도 떨어뜨렸는지. 다른것에 대해서 생각해도 골치아픈데 썬루프가 속을 더 썩이는 이 시점에서 우리나라에 딱 하나 있는 비스토 동호회 스티커를 구입해다 붙였다.



가격은 두장 만이천원.


빨리 보내달라고 댓글을 달았는데 정말 빨리 스티커가 왔다. 덤으로 아토스 캐릭터 스티커까지 큰것과 작은것 두장이 함께 왔다. 아토스는 어떤 자리가 좋은지 잘 생각해보고 맘에 드는 자리에 붙여야겠다.


참고로 VISTO라고 써있는 큰 영문은 반사재질이고, 나머지 문자들은 모두 흰색이다. 투명한 시트지를 떼어내면 이미 컷팅이 되어있는 영문만 함께 시트지에 붙어서 떨어지는데, 예를들어 O자 같은 영문 속에 박힌 잔해물들은 떨어지지 않는다는게 단점이였다. 그런 잔해물 스티커를 떼어내는데도 한참이라는 시간을 투자했다. 그리고 꽤 힘들었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2.6 | 0.00 EV | 4.0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3:04:10 17:52:06


아.. 붙였는데.. 삐뚤어졌어...


추워서 빨리 붙여야지.. 라는 생각을 가지고 붙이다보니 약간 삐뚤어졌다. 그래도 차 유리 자체가 디자인이 곡선이다보니 자세히 봐도 크게 티는 안난다. 보통 이런건 멀리서 뒷차들이 보는거니까 뒤에서 보면은 딱히 흠잡을곳은 없다.


다른것들도 맘에들었지만 스티커의 문구가 가장 마음에 들었다. 


Visto, an Idol of the People


비록 사람들에게는 오래된 똥차일 뿐이고 속터지게 못가서 추월나가면서 욕하면 그만인 존재이지만 스티커를 붙인 차주들에게는 아이돌 가수처럼 빛나는 우상이다. 물론 내차는 아직 우상이라 보기에는 무언가 부족하지만, 언젠가는 내 차도 많은 사람들에게 우상처럼 빛날 날이 있겠지.. 그날을 상상해본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대 비스토?  (3) 2013.04.17
이유없는 귀차니즘과 부진  (1) 2013.04.15
비스토 정비, 동호회 스티커 부착  (2) 2013.04.11
생에 첫 차, 비스토가 생기다.  (6) 2013.04.04
4월의 시작  (1) 2013.04.02
32사단 훈련소 일기 [6일차]  (7) 2013.03.30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