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동차야 르노 자본에 인수되어 르노삼성자동차로 명맥을 이어오고 있지만, 트럭을 만들던 삼성상용차의 경우 법인 자체가 공중분해 되어 버렸습니다. 르노가 삼성상용차도 함께 인수했더라면 한참 수입에 열을 올리는 마스터 상용밴이나 대형트럭들이 삼성상용차 대구공장에서 태풍마크를 달고 생산했을지 모르는 일이지만 말이죠.


여튼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의 주인공은 삼성상용차에서 생산했던 1톤 트럭. SV110 야무진 견인차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3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3:09:57


야무지게 생겼지만, 삼성상용차의 파산으로 데뷔 2년만에 사라진 비운의 트럭 야무진.


1998년 11월 닛산의 1.5톤급 트럭인 아틀라스의 디자인을 고쳐 SV110으로 출시하여, 1999년 9월부터 야무진이라는 이름을 병행해서 사용하기 시작한 뒤 얼마 못가 삼성상용차가 망해버리고 말았습니다. 후발주자인만큼 당시 시장을 양분하던 봉고와 포터 대비 저렴한 가격을 책정하여 판매했었지만, 과적이 만연한 현실을 간과한 빈약한 프레임과 이미 경쟁차종은 10년 전 가져다 버린 케이블식 파킹 브레이크 등 태생부터가 문제가 많았던 차량이였습니다.


여튼 태생부터 문제가 많았던 차량이고, 이후 삼성상용차의 파산으로 외장부품은 물론이고 UD트럭의 한국 진출 이전까지는 그 흔한 오일필터조차 비싸게 일본에서 수입해다가 쓰던 실정이라 빠르게 폐차 혹은 수출길에 오르며 사라졌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4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2:47:15


여튼 짧은 시기동안 태생적인 결함만 확인되고 시장에서 퇴출된 야무진은 순정 견인차가 있었습니다.


삼성상용차에서 직접 특장 견인차를 팔았는데, 그래서 그런지 리베로가 견인차의 주류가 되기 전까지는 야무진이 대다수 견인차의 주류를 이뤘습니다. 지금이야 대부분 언더리프트나 셀프로더인지라 폐차 견인용이 아니고서는 붐대는 찾아보기 힘들지만 그시절만 하더라도 사실상 대부분이 붐대 방식의 견인차였으니 야무진 견인차도 붐대방식으로 구성되어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2:47:26


나름 고급스러운 직물시트와, 직선 일색이던 경쟁차종 대비 둥글둥글한 세련된 디자인이 채택된 트럭이였습니다.


그래도 뿌연 먼지가 깔려있는걸 제외한다면 실내 상태는 직물시트의 찢어짐 하나 없이 매우 온전히 보존되어 있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3:11:24


주행거리는 약 43만.


오디오는 기아차에 달리던 물건이 달려있었고, 나머지 작업등 스위치를 장착한 부분을 제외한다면 순정 그대로를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이미 닛산의 바네트를 들여와 피만 봤었던 대우의 전철을 밟지 않고자 한체급 위의 트럭을 들여왔던 삼성상용차 역시 디자인과 가성비만 놓고 본다면 경쟁차종보다 떨어지는 부분은 없습니다만, 애석하게도 험난한 대한민국 실정에는 맞지 않아 도태되고 말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3:10:23


이러한 야무진이 가진 몇 안되는 특장점 중 하나. 기어봉이 접힙니다.


가도식 쉬프트 레버의 사용법을 설명하는 스티커도 그대로 붙어있더군요.


가도식 쉬프트 레버


* 부쯔 상부를 손가락으로 잡아 올리면서 레버 상부를 화살표 방향으로 누르면 레버는 조수석 쪽으로 젖혀집니다.

* 레버를 원위치 시킬 때는 레버를 화살표 반대방향으로 일으키면 자동적으로 돌아 옵니다.

* 레버를 젖힐 때에는 변속기를 중립위치상태에서 엔진정지, 주차 브레이크를 당긴 후 시행하십시오.


나름 생소했던 기능인지라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3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4 13:10:32


새로 도색을 했는지 전반적으로 깔끔합니다. 거의 사용하지 않는듯 보이더군요.


요즘이야 뭐 시골동네에도 견인차가 많으니 공업사 렉카가 출동할 일이 별로 없겠지요. 그래도 깔끔한 상태로 오랜 세월 공업사의 견인차로 진가를 발휘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동안의 삼성상용차 야무진 목격담.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화로운 월요일 아침. 


차가 조금 무겁다 느껴지긴 했습니다만, 웬일로 오늘은 신호가 딱딱 떨어지는 바람에, 신호를 놓치기 싫어 뭔가 이상이 있음을 인지하고서도 그냥 달렸습니다. 결국은 핸들이 요동치기 시작하더군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9:26 07:45:16


그렇습니다. 평소 잘 맞지도 않던 신호가 잘 맞아떨어지는 바람에 그냥 왔더니만.. 


그저 타이어가 걸레짝이 되어버렸습니다. 지난번에는 뒷바퀴라 그랬는지 몰라도 난강의 겁나 단단한 사이드월로 버텨가면서 타고 다녔었습니다만, 이번엔 조향축이라 그런지 가까운 카센터가 나오는 방향까지 가긴 힘들겠더군요.


결국 보험사의 긴급출동 서비스를 부르기로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17sec | F/2.4 | 0.00 EV | 1.5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9:26 07:50:28


그렇게 약 20여분이 지났을까... 흰색 리베로 렉카가 도착합니다.


예산지역을 전담하는 차량이 달려오네요. 예산땅이 의외로 큼지막하긴 합니다만, 그럼에도 출동차량은 그리 많지 않나봅니다. 차라리 합덕에서 오는게 훨씬 가까울법한 위치(예당산업단지 사거리)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5sec | F/2.4 | 0.00 EV | 1.5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9:26 08:20:55


리베로 렉카가 도착합니다. 렉카가 오기 전까지 회사에 연락을 취하고.. 그저 하염없이 기다렸었네요.

곧 콤프레샤에 전원을 연결하여 맥없이 바람이 빠진 타이어에 공기를 주입합니다만..


타이어가 팽팽하게 차오르긴 커녕 어디선가 바람이 심하게 새어나오더군요. 밑빠진 독에 물을 열심히 부어봐야 물이 다 새어나가고니 당연하게도 타이어는 맥없는 그 상태를 그대로 유지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2.4 | 0.00 EV | 1.5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6:09:26 08:24:05


어휴.. 운명하셨습니다.


참고로 지난번에 지렁이도 하나 박았던 그 타이어입니다. 위치교환 이후 이 타이어가 또 일을 내버립니다. 어짜피 겨울이 오기 전까지만 타고 스노우타이어는 다른 휠을 구해서 장착한 다음 내년에 새로 맞출까 싶었습니다만, 회생이 도저히 힘든 상태까지 와버렸으니 그냥 보내주기로 합니다.


펑크수리로 긴급출동을 불렀는데.. 졸지에 견인이 필요한 상태가 되어버립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5sec | F/2.4 | 0.00 EV | 1.5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9:26 08:30:57


지상고가 낮아서 셀프로더도 뒤로 끌어올리지 않는한 태우기 힘든데..


이 기사님이 속해있는 사업장에 셀프로더가 있긴 합니다만, 다른 업무때문에 서울에 가 있다고 하는군요. 결국 어떤 상황이 생기던 리베로 줄렉카를 타고 가야만 합니다. 작년에 파주에서 사고가 났을 적엔 어짜피 망가진거 그냥 언더리프트로 들자 해서 들고 가긴 했습니다만.. 줄렉카 타보긴 처음이네요.


쟈키로 차고를 높이고, 조심스럽게 부목을 대기로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30sec | F/2.4 | 0.00 EV | 1.5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9:26 08:32:11


처절합니다. 신호대기중인 다른 차량들이 무슨 구경거리라도 생긴듯 보고 지나갑니다.


뭐 구경거리라면 구경거리겠죠. 길 건너편 산업단지 뒷편에서 잠시 담배를 피우러 나온 아저씨들도 구경합니다. 멀리서 봐도 그저 멀쩡하게 생긴 차량이 렉카 앞에서 바둥바둥 대고 있으니 궁굼할법도 할겁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7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9:26 08:34:50


부목을 대고 고무패드를 올려둘 위치를 잘 잡아줍니다.


한쪽은 유압자키, 한쪽은 사다리자키라 불리는 수동쟈키로 열심히 돌려서 들어줍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525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9:26 08:39:47


이래도 저래도 애매하더군요. 차를 들어올리기까지 꽤나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54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9:26 08:44:28


준비는 끝났고, 그대로 들어올리기만 하면 됩니다.


뭐 기사님과 이리저리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내포사람이더군요. 지상고가 제차보다 더 낮은 젠쿱을 타고 계신다 합니다. 그래도 내포신도시가 이런저런 기반시설이 생기다보니 요즘 주변에서 내포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525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9:26 08:46:33


이렇게 들고 합덕으로 향합니다.


여튼 앞을 들긴 들었지만 잘못하면 뒤가 닿기에 천천히 합덕으로 가게 되었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363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6:09:26 09:08:43


합덕 집 앞 카센터. 저도 충분히 올라다니는 언덕인데 결국 도로변에서 차를 내리기로 합니다.


유압자키를 양 측면에 집어넣고 들어올린 뒤 부목을 빼고 다시 자키를 내립니다. 창고에서 스노우타이어를 가져다가 장착해달라고 얘기하고, 한시의 지체도 없이 곧바로 출근을 했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2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6:09:26 19:51:13


조금은 이른감이 없진 않습니다만, 내년 봄까지는 이 스노우타이어로 버티기로 합니다.


내년 봄까지 탄다면 이 역시 트레드가 거의 다 닳아있겠죠. 그럼 그때가서 휠이랑 싹 새로 맞추도록 합시다. 정신없는 월요일 아침. 그나마 큰 일은 아니던지라 천만다행입니다. 이 셋팅으로 조심스럽게 올 봄까지 버텨봅시다.


P.S 현대카센터 사장님께서 밸런스를 아주 만족스럽게 잡아주셨다. 고속에서 그 어떠한 흔들림도 느껴지지 않는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