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반떼블록'에 해당되는 글 1건


언젠가 현대자동차 대리점에 갔다가 아반떼 블럭을 하나 받아왔습니다.


신형 아반떼. 디자인 가지고는 그 어느 누구에게도 까이지 않았던 AD의 부분변경 모델이자 삼각반떼라는 별명을 가지게 된 더 뉴 아반떼의 모형 블럭인데, 차 안에 박아두었다가 생각난 김에 뜯어 조립을 하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3 15:48:26


7세이상 14세 미만. 만나이겠죠?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을 위한 조립형 장난감입니다.


옛 하이텔과 비운의 포털사이트 파란을 운영하던 KT의 자회사 KTH(케이티하이텔)에서 제작한 물건입니다. 파란 망하고 푸딩 망하고 서비스 하던 온라인게임도 죄다 대차게 말아먹었던 이 회사는 요즘 IPTV와 온라인 VOD 서비스에 콘텐츠를 유통하는 사업과 투자업을 주업으로 삼는듯 보였습니다. 이미 애니메이션 수입 및 유통과 영화 투자사업에서는 큰 손이 된 듯 보이더군요. 


여튼 KTH는 IT기업의 이미지와는 달리 자신들이 배급한 콘텐츠의 굿즈도 만들어 팔아먹고 있다 합니다. 뭐 그런 사업적 경험을 바탕으로 현대자동차의 신형 아반떼 블록도 제작하지 않았나 싶더군요.


지디넷코리아 - KTH, 더 뉴 아반떼 캐릭터 모형 블록 제작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80914091138&from=Mobile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2 17:56:03


박스 포장을 뜯어봅니다.


봉지 안에 블럭 조각들이 가득 담겨있고, 딱히 별다른 언어적인 설명 없이도 쉽게 볼 수 있는 설명서가 구성품의 전부입니다. 스티커도 있다고 하는데 제가 가져온 박스 안에는 스티커 비슷한것도 없었습니다. 옥스포드 레고 등등... 대체 언제 만졌는지 기억도 나지 않을 정도로 정말 오랜만에 장난감 블록을 만져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2 17:57:36


이 프레임이 핵심입니다.


차대 위로 블럭조각이 올라가고 또 올라가며 자동차 모양이 완성됩니다. 설명서를 보고 조립을 이어갑니다. 다 큰 성인이 조립하기에도 설명이 빈약하거나 그냥 건너뛰어 난해했던 부분들이 보이곤 했는데, 애들이 조립하기엔 조금 어렵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창의력을 발휘하여 때려맞춰 조립하라는 깊은 뜻이 담겨있을진 모르겠지만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2 18:24:39


조립을 잘 하다가 8번에서 결국 제대로된 조립이 불가함을 인지했습니다.


본넷부분을 담당하는 약간 둥글게 내려오는 블록이 4개가 있어야 하지만, 두개밖에 없더군요. 없는 부속도 있었지만, 그 외에 설명서대로 조립을 했음에도 현저하게 남아도는 블럭들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결국 완성한 완성작은 애매한 물건이 되어버렸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2:02 18:24:36


아반떼인지 또봇인지 뭔지 알 수 없는 자동차가 완성되었습니다.


스티커는 원래 없었으니 그러려니 지나가고요 지나치게 많이 남은 블록들은 어쩔까 생각하다가 바닥에 다 붙여버리고 말았습니다. 제가 받은 소형 블록은 전시장 방문객 모두가 받을 수 있던 물건이고, 기사에 따르면 신차 출고고객에게는 4천대 한정으로 대형 블록을 줬다고 하는데 대형 블록은 제대로 맞을지 모르겠습니다.


뭐 여튼... 자동차 모양은 나왔으니 그대로 TV 옆에 전시해두도록 합시다. 아반떼라고 알아 볼 사람은 없겠지만 말이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