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새차를 출고하고 물만 열심히 뿌려주었지, 직접 거품을 도포하여 세차를 하진 않았습니다.


딱히 이유를 말하긴 뭐하지만 그냥 뭐라 해야할까요.. 아직 번호판도 달지 않은 차인데 그냥 손을 대기 싫더군요. 여튼 번호판을 부착한 관계로 드디어 처음으로 세차다운 세차를 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3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1:24:35


카샴푸를 도포하고, 미트로 잘 문질러 줍니다.


그나마 날이 좀 풀려서 물기가 얼진 않네요. 정성스러운 손길로 일단은 외부 세차를 마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1:51:38


벌써 더러워진 순정매트.


트렁크에 깔아놓고 쓸 예정이긴 합니다만, 일단 먼지는 털어내야 쓰던지 쟁여놓던지 할테니 꺼내서 에어로 불어내기로 합니다. 현대차의 경우 매트가 고정되는 방식이 대우차처럼 똑딱이를 끼워넣는게 아니라 갈고리로 고정하는 모양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1:51:43


아니 씨발 타회사 경차만도 못한 매트를... 2400만원짜리 차에.....


그렇습니다. 뒷면은 그냥 부직포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더군요. 옛날차들도 이정도까진 아녔을텐데 이런 부분에서 원가절감이 이루어지고 있었습니다. 최소한 스파크도 뒷면은 미끄럼 방지를 위해 고무로 마감되어 있었습니다. 경차인데도 말이죠. 준중형차 매트 바닥이 이모양인데 그렇다면 모닝이나 엑센트같은 소형차들은 얼마나 개판인 매트가 들어간다는 이야기가 성립되는걸까요. 왜 현대차 타는 사람들이 그렇게 사제 매트를 찾는지 확실히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00:24


코일매트를 깔아줍니다.


고정 후크가 똑딱이라면 좋으련만, 갈고리에 거는 방식인지라 처음엔 어떻게 끼워야 하나 고민했습니다만, 그래도 쉽사리 잘 들어가네요. 코일매트도 딱 잘 맞습니다. 굳이 확장형으로 구매하지 않아도 순정매트보다 커버리지가 뭔가 넓어진 느낌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03:02


2열은 가운데 턱 부분이 순정매트 대비 조금 뜨네요.


매트의 굵기가 두꺼우니 어쩔 수 없는 부분으로 보입니다. 여튼 매트는 다 깔았구요. 매트를 수령받고 비슷한 시기에 대쉬보드커버를 구매했었습니다. 이것도 세차나 하고 달아야지 싶어서 박스채로 놔뒀는데, 드디어 오늘 뜯어보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7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04:06


작은 부직포 가방에 담겨서 왔습니다.


'블루코드 논슬립 대쉬보드 커버'라는 이름으로 오픈마켓에서 판매중인 제품입니다. 논슬립에 벨벳원단까지 넣고도 다른 제품보다 1만원 이상 저렴하기에 구매했지요. 저렴한데다가 색도 괜찮았던게 구매의 이유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04:34


생각보다 가볍고, 좀 저렴해보이긴 하네요.


일반 아반떼AD용을 주문했습니다만, 대쉬보드는 크게 달라진게 없는지라 큰 문제없이 맞는듯 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07:33


조금 뜨고, 주차번호판 밑으로 찔러넣은쪽은 고정이 잘 되는데, 아무것도 없는 한쪽은 계속 내려갑니다.


찍찍이 붙이기는 죽어도 싫고, 나중에 떼어내기 용이한 하이패스용 아크릴 테이프로 고정하던지 해야겠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9:01:10 12:15:54


이거 뭐 난반사가 더 심해진 느낌이네요.


뜨는 부분들도 많고.. 뭐 만원차이여도 색때문에 샀으니, 참고 붙이고 다니기로 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주말, 새벽에 드라이브차 지인분들께서 내려오셔서 사진을 촬영했습니다.


삼각반떼 출시 이후 나온 AD 스포츠 끝물(18년 10월생산)과, 11월에 생산되었으나 12월 말에 출고했던 더 뉴 아반떼.


수동변속기 가솔린 터보와 7DCT 디젤 터보의 첫 만남이 행담도휴게소에서 이루어졌다.


공통점이라면 둘 다 작은차를 타다가 아반떼를 구매했다는 부분?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5sec | F/9.0 | 0.00 EV | 28.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22:30


아반떼스포츠는 LED DRL, 및 테일램프 기본적용.


삼각떼는 깡통도 LED DRL이 적용되나, 스타일패키지 옵션을 넣어야만 LED 테일램프 적용.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2sec | F/9.0 | 0.00 EV | 28.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24:32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6sec | F/9.0 | 0.00 EV | 30.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25:00


아방스 역시 지금은 삼각화가 된 상태. 


나름 AD와 차별화된 외형으로 인기를 끌었던 아반떼스포츠. 더뉴아반떼스포츠로 변경되며 기존 삼각떼와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할 디자인으로 재탄생. 그냥 AD는 삼각떼 옆에 놓으면 구형 티가 나긴 하는데 스포츠는 그닥 구형티는 나지 않는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6sec | F/9.0 | 0.00 EV | 30.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26:05


누구는 앞이 별로라고, 누구는 뒤가 별로라고 하지만 난 그래도 뭐 더뉴아반떼 디자인에 큰 불만은 없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5sec | F/9.0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27:48


너무 역광이 강한지라 휴게소 뒷편으로 이동하여 촬영.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6sec | F/9.0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31:45


행담도휴게소 뒷편 주차장으로 이동.


부끄러워하는 아반떼스포츠. 반면 송충이 눈썹 더뉴아반떼.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0sec | F/9.0 | 0.00 EV | 31.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33:24


걍 흔해빠진 쥐색.


차 탄지 약 2주만에, 아이언그레이 더뉴아반떼를 정말 많이 봤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0sec | F/9.0 | 0.00 EV | 35.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34:22


밝은 낮에 보면 강렬한 빨간색. 밤에 보면 진한 와인색. 아반떼스포츠.


이런거 보면 유채색 차가 마음에 든다. 랩핑이나 빨리 하던지 해야지.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0sec | F/9.0 | 0.00 EV | 41.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36:24


구아방 이후 모처럼만에 범퍼로 내려간 번호판.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8sec | F/9.0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38:48


어짜피 달려봐야 순발력부터 가솔린 터보를 이기기란 쉽지 않을것이다. 


해보진 않았지만 디젤딸딸이가 뒤쳐질게 분명하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25sec | F/9.0 | 0.00 EV | 28.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40:33


측면은 딱히 변한게 없다.


스포츠용 사이드스텝이라도 사다 달아야하나. 아님 사제라도 사다 달아야하나. 뭔가 허전한 분위기. 그렇다고 다운스프링을 끼우거나 일체형 쇼바를 장착하는 등 차고를 낮출 생각은 없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6sec | F/9.0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43:32


아 나도 빨간차나 파란차 사고싶다.


그러고보니 이번에도 또 은색계열이네....... 색 안보고 고르면 꼭 이렇다...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3sec | F/9.0 | 0.00 EV | 31.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45:01


행담도를 배경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사진.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3sec | F/9.0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47:16


앞서거니 뒤서거니...


Canon | Canon EOS 7D | Manual | Pattern | 13sec | F/9.0 | 0.00 EV | 65.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9:01:06 01:49:00


그렇게 추운 날씨에 사진을 촬영하다가 해산.


먼 길 와주신 정훈님. 7D 24-70조합으로 좋은 사진 남겨주신 홍사빈님. 두분께 감사인사 드립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신평면 매산리 513 | 행담도휴게소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