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라이쿠로코'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6.12.18 시라이 쿠로코 스파크 이타샤, 네이버 메인 입성
  2. 2016.02.05 스파크, 새 이타샤 시안 공개 - 측면 (4)


평범한 주말 아침. 네이버 뿜(Boom)에서 차 사진을 봤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뿜은 지난 2014년 재편을 통해 PC서비스를 종료한 '네이버 붐'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모바일 유머 커뮤니티입니다.


네이버 메인에서 보고 반갑게 들어갔다고 하기에 찾아보니 네이버 메인까지 올라갔었네요.



흔한 덕후의 차.jpg


네이버 뿜 자체가 모바일 전용 서비스인만큼 PC에서는 접속이 불가하고, 모바일 웹에서만 확인이 가능합니다. (바로가기) 어디서 찍혔나 보니 지금 살고있는 새 아파트 지하주차장이네요.



댓글로 게시자와 연락이 닿아 만나서 밥도 먹고 왔네요.


제가 이사와서 6개월동안 이 아파트에 차를 주차했지만, 이 사진을 촬영해서 올린 날 처음으로 봤다고 그러더군요. 댓글을 보니 훈련소 동기 형부터 동창 친구까지 주변에 여러 지인들이 남긴 댓글도 있었답니다.


지금은 네이버 메인에서 내려갔을테지만, 콘텐츠가 수개월씩 돌고 도는 뿜의 특성상 아마 몇달간은 계속 노출이 되겠지요. 좋은 경험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타샤(痛車)라는 문화를 처음 접한지도 어언 2년. 작업 후 보름만에 사고로 다시 작업했었죠.


뭐 여튼간에 그렇습니다. 지난해 12월 방송까지 타게 만들어 줬던 블랙아이스 사고로 인해 반쪽짜리 반타샤로 다닌지도 벌써 한달이 흘렀고, 기존 데칼 역시 관리소홀로 슬슬 떨어지기 시작합니다. 



한 2년 가까이 타고 다니면서 이타샤 차량 개체수도 상당히 많이 늘었습니다. 금방금방 교체를 하시던 오너분들도 계셨지만 나름 가루가 될 때 까지 타지 않았나 싶네요. 여튼간에 데칼 교체시기에 도래한지라 날이 좀 풀리면 새 시안으로 새롭게 작업을 하려 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0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5.6 | 0.00 EV | 58.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05:08 23:33:31

다만 사고로 인해 그 시기를 조금 앞당겼을 뿐. 차근차근 새 이타샤 시안 작업과정에 들어갔습니다.


- 새 이타샤는 어떤 작품의 어떤 캐릭터로 진행하느냐?

- 새 이타샤의 컨셉은 어떻게 잡느냐?

- 전체 풀랩핑,부분 풀랩핑,기존 스타일의 데칼링 중 어느 형태의 작업을 진행하느냐?


이 세가지 항목을 놓고 꽤 오랜시간 고민을 했습니다.



1. 새 이타샤는 어떤 작품의 어떤 캐릭터로 진행하느냐?


가장 심사숙고한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알게 모르게 이 차를 알아보시는 분들도 꽤 되고, 개인적으로 '어떤 시리즈''시라이 쿠로코' 이미지가 상당히 고착화 된 상태이기에 결국 지금의 그 캐릭터. 시라이 쿠로코로 계속 가기로 했습니다.


이외에 '건어물 여동생 우마루' 혹은 '모노가타리 시리즈'도 진지하게 고려해 보긴 했습니다만, 적절한 시안을 찾아내기가 상당히 힘들더군요. 차를 바꾸지 않는 이상은 아마 쿠로코로 계속 갈 듯 합니다.


이미지 수집은 꾸준히 했습니다만, 그중 낙점된 이미지는 2011년 캘린더용 공식 일러스트.



여기에서 시라이 쿠로코만 잘라다가 시안으로 활용하기로 합니다.


티스도리닷컴 블로그 이미지를 비롯 두 운수회사 로고스티커 그리고 지난번 이타샤 시안을 비롯해서 매번 좋은 작품을 만들어 주는 디자인 전공자 WMDesign의 박군께서 이번에도 천재적인 디자인 감각으로 단 하나의 스파크 이타샤를 만들어 주기로 합니다.



2. 새 이타샤의 컨셉은 어떻게 잡느냐?


현재 작업된 이타샤 역시 텔레포트(순간이동) 능력을 가진 캐릭터 시라이 쿠로코, 그리고 티스도리닷컴의 역동적인 이미지를 부합해서 나온 결과물이였습니다. 기존 이타샤 시안에 비해 훨씬 더 눈에 띄고 역동적인 분위기를 뽐낼 수 있도록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또한, 보는 이들에게 위화감 혹은 혐오감 등 부정적인 느낌을 줄 수 있는 이미지(선정적이거나 미적 감각 없이 덕지덕지 붙인다거나)는 최대한 배재하고 미적 요소를 가미하여 누가 봐도 멋지게 느껴질 수 있는 하나의 예술작품이 탄생할 수 있도록 요청 및 주문했고 그렇게 시안이 나왔습니다.



3. 전체 풀랩핑,부분 풀랩핑,기존 스타일의 데칼링 중 어느 형태의 작업을 진행하느냐?


이 부분 역시 고민이 많았습니다. 최근에는 기존의 일반적인 컷팅작업을 거친 데칼링에서 벗어나 문짝 혹은 본넷등 일부분을 전부 스티커로 덮어씌우는 부분랩핑 스타일의 작업차량이 많이 보이고 있습니다. 저 역시 부분랩핑을 생각하고 있긴 합니다만, 이왕 가는거 풀랩핑에 대비한 시안을 짜고 있습니다.


그렇게 나온 1차 시안이 아래와 같습니다.


2016:02:01 10:20:07


정리가 안된지라 조금 복잡하긴 합니다만, 역동적이고 누가 봐도 멋지다고 느껴집니다.


추가적으로 이미지를 깔끔하게 잘라내는 작업과 해상도를 키우는 작업이 진행됩니다. 어두운 배경에 어울리는지라 풀랩핑 역시 흑색 계통으로 가 볼 예정입니다.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개색을 해보고 싶긴 하다만.. 그건 세단으로 바꾼 뒤 진행하던지 해봅시다.


P.S 돈벌어서 아버지 EQ900 뽑아드리고 체어맨 이타샤 해볼까..


2016:02:03 11:14:45


그렇게 나온 측면 최종 완성본.


Judgement for Justice를 비롯한 기존 이타샤에 남아있던 문구들은 거의 다 따라 왔습니다. 캐릭터 주변 효과 역시 텔레포트중인 느낌을 주고 있구요. 작업까지 이 시안에서 큰 변화는 없으리라 예상됩니다. 본격적인 본넷 그리고 천장 디자인 작업까지 마무리가 되면 그때 가서 한번 더 글을 남겨보려 합니다.


새 이타샤 프로젝트는 알게 모르게 계속 진행중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마스터 2016.02.05 2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게되면 조수석꺼는 떼고 다시 시공하는건가요?

  2. Fantast 2016.02.17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공 때 봅시다. 토요일일 경우 한정 ㅋㅋㅋㅋ

  3. 이매진 브레이커의 카미조 2016.02.24 2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타샤 꼭 해보고 싶은 것중 하나였는데 어떻게 어디서 뭘 해야할지 하나도 몰라서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