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도 한풀 꺾였고, 휴가철도 끝났습니다.

다만, 휴가도 가지 못한 불쌍한 인생을 달래기 위해 빨간 스파크를 타고 잠시나마 무창포 해변에 다녀왔네요.


조수간만의 차가 큰 서해안의 특성상 밀물때와 썰물때의 수위 차이가 상당히 큽니다. 뭐 여타 다른 서해안의 해변과 다를게 없는 무창포라 할 수 있겠지만, 이러한 현상으로 물이 빠지면 해변에서 1.5km 떨어진 석대도까지 길이 생겨나게 됩니다. 이렇게 생겨난 길을 '신비의 바닷길' 혹은 '모세의 기적'이라 부르며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있지요.


여튼 빨간 스파크와 함께 무창포에 다녀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25:19


드넓은 모래사장. 그리고 저 멀리 보이는 갯벌.


서해안 대표 해수욕장이자 국내 3대 해수욕장으로 잘 알려진 대천에 비한다면 조용한 분위기를 가진 무창포입니다. 상가를 비롯하여 있을 건 다 있고요. 물때에 따라서 볼 수 있는 풍경이 각기 다른 그런 해수욕장입니다.


해수욕장도 유명하지만, 물이 빠졌을 때 걸어서 저 앞에 보이는 큰 섬 석대도까지 펼쳐지는 길을 통해 걸어서 섬에 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도 유명합니다. 차를 세워두고 '신비의 바닷길'이라 불리는 그 길을 향해 들어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39:34


백사장을 넘어 바닷물 가까이로 갑니다만.. 제대로 된 길이 아니라 발이 푹푹 빠지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9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48:42


뻘에 발이 빠져서 고생만 하다가 나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0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0:51


사람들이 많이 모여있는 곳으로 갑니다. 다시금 석대도로 가는 길을 찾아나섭니다.

 

저곳이 '신비의 바닷길'이라 부르는. 썰물때 아주 잠시동안만 통행이 가능한 그 길이 맞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4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2:03


길이 제대로 나 있네요. 이 길을 따라 들어가 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4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2:31


어른이고 아이고 할 것 없이 돌로 다져진 길을 따라 들어가고 나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9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3:36


바구니 호미 모종삽을 든 관광객들 사이로 나홀로 걸어갑니다.


대부분은 갯벌에서 나고 자라는 조개나 게를 비롯한 어패류와 갑각류를 채취하기 위해 무장을 하고 온 관광객들이였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1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3:50


바위에 더덕더덕 붙어있는 굴.


환공포증이 있는 사람들에겐 혐오스럽게 보일 수 있는 부분입니다. 역시나 표면이 날카로워 괜히 손을 잘못 대었다가 베이는 일도 생길 수 있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4:24


전통방식의 독살을 구현해놓고, 체험장으로 이용중인 공간입니다.


뻘 한복판에 둑을 만들어 놓고, 물이 빠지면 그 둑에 고인 물 속의 물고기를 잡는 전통 어업방식의 일종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1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4:27


독살체험장 근처로 많은 관광객들이 모여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5:23


석대도를 향해 가는 길.


물이 점점 들어오고 있는 시기인지라, 석대도로 가는 길이 어느정도 물에 잠겨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57:28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결국 물살을 헤쳐가며 석대도 방향으로 진행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2:02:57


한참을 넘어가니 아직 물에 잠기지 않은 길이 보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8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2:03:50


굴양식장의 모습이 보입니다. 


석대도까지 거의 다 오긴 했지만, 점점 물이 들어오고 있고, 석대도에 들어갔다 나오기까지는 힘드리라는 계산 끝에 후퇴를 결정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8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2:05:05


더이상 석대도까지 가는 사람은 없습니다. 석대도에서 돌아오는 사람들만 있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2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2:05:57


양식장까지 들어와 굴을 채취하려는 관광객들을 막는 동네 어촌계원.


그리고 백사장까지는 아득히 멀게 느껴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2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2:07:30


아까보단 물에 잠긴 구간이 많아졌습니다.


울퉁불퉁한 암석들과 날카로운 굴 및 조개껍질로 이루어진 길이 물로인해 보이지 않는지라 매우 위험합니다. 결국 석대도까지 걸어들어갔다 나오는 목표는 커녕 멀리서 보는걸로 만족하고 나와야만 했습니다.


그냥 가기는 아쉬우니, 선착장에 들려 이제 함께 할 날이 그리 많이 남지 않은 스파크의 사진을 남겨둡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4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5 11:34:58


휴가다운 휴가는 물론이요. 석대도까지 걸어서 다녀오지도 못했습니다.


다만 모처럼 주어진 휴일에 바닷바람을 쐐고, 바닷물에 발을 담구고 왔으니 만족합니다. 내년에는 아니 가을이라도 좋으니 마음놓고 놀러가고 싶습니다. 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 다음에는 꼭 신비의 바닷길을 걸어서 석대도까지 들어갔다 올 수 있었으면 좋겠고요. 그렇게 남은 휴일의 오후를 무창포에서 보내다 돌아왔습니다. 

 


위 포스팅은 '쉐보레 엠버서더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소정의 고료(제품 및 경품 혜택 등)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된 콘텐츠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보령시 웅천읍 관당리 799-1 | 무창포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량 인수 약 1개월 10일만에 6,000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처음 목표로 삼았던 2개월 1만km의 벽을 넘진 못하겠지만, 그래도 꾸준히 타다보니 반납시에는 8,000km정도 타지 않을까 싶네요. 최근들어 엔진에서의 잔진동이 느껴지긴 합니다만, 그거야 뭐 3기통 경차에겐 어쩔 수 없는 부분일테구요. 이제 약 보름정도밖에 남지 않은 기간동안 무탈하게 탈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뿐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1 10:09:48


기름이 거의 바닥난 상태에서 쥐어짜가며 가던 도중 6,000km에 도달했습니다.


32리터 연료탱크를 가진 '더 뉴 스파크'에 기름을 목까지 가득 넣으니 33리터가 들어갑니다. 때에 따라서는 34리터까지 들어가곤 하는데, 33리터에서 주유를 중단했네요. 여튼 무더운 여름 에어컨을 켜고 밟아대니 연비가 영 좋진 않습니다만 이 덗에 두달 가까이 주행거리에서의 큰 변화가 없고 따로 유지비가 들어가지 않는 M300 스파크를 생각하니 딱히 손해보는건 없어보입니다.


앞으로도 무사히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7,000km 그리고 8,000km를 향해!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