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은 빠르게 흘러가고 벌써 반납일이 다가왔습니다.


평일에 여유시간이 좀 있었더라면 정리도 좀 해가면서 짐을 옮겨놓았을텐데 여유시간이 없었던터라 토요일을 맞아 짐을 옮기기로 했습니다. 두어달 탔는데 뭔 짐이 이렇게 많이 있나 싶더군요. 창고와 M300 스파크를 돌며 짐을 모두 비웠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6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8 15:01:43


세차장에 가서 마지막으로 물 한번 뿌려주고. 실내 자잘한 쓰레기를 비우고 왔습니다.


그리고 트렁크부터 열어보니.. 웬 방음재들이 가득 차 있네요. 방진패드와 고무패드가 트렁크 면적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이게 왜 여기 들어가 있는지는 일단 기억은 안나지만, 창고로 옮겨놓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3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8 15:03:31


큰거 몇개 옮겨놓으니 사실상 별거 없네요.


여기 없는 줄 알았던 물왁스를 비롯한 세차용품도 이 차에 들어가 있었고요.. 쿠션이니 가방이니 이런건 간단히 옮길 수 있는 물건이니 일단 M300 스파크가 있는 곳으로 방향을 돌립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8 17:26:38


평화로운 지하주차장. 약 두어달간의 휴식기를 가진 M300...


곧 20만을 바라보는 노장과, 곧 1만km를 바라보는 따끈따끈한 새내기가 다시 만났습니다. 이게 아마 마지막 만남이 아닐까 싶어요. 트렁크에 있는 짐들은 트렁크를 열어서 그대로 옮겨주도록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8 17:30:08


두어달 쉬는 동안 못보단 흠집이 발견됩니다.


다행히 데칼에만 파손이 있었지 도색은 멀쩡한듯 보입니다. 이런거 보면 데칼은 좋은 흠집 방어수단이 아닐까 싶어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8 17:31:22


차량 곳곳에 박아둔 물건들이 이렇게 많을줄이야....


온갖 수잡장과 포켓을 뒤지고 뒤져서 짐을 모두 꺼냅니다. 카드도 있고요. 집에 가지고 들어가야 하는 건전지도 보이네요. 제 자리가 있던 물건들은 제자리에 다시 올려두었구요. 그렇지 않은 물건들은 나중에 치우려고 아래처럼 그냥 조수석에 올려두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5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09:08 17:38:07


일단 차 반납하고 와서 차근차근 정리하자구요..


주차번호판도 모두 떼어냈고, 이제 차에 남은건 영수증 몇장 말곤 없습니다. 결전의 날이 다가옵니다. 이별까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부디 무탈하게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앞으로 반납까지 약 일주일.


1만km를 돌파하자는 목표까지는 멀어지지만, 주행거리는 차근차근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7이 총 4개 들어가있는 모습을 보아 잠시 정차 후 촬영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18:08:23 20:25:26


주행거리 7777km.


7이 총 다섯개 모이는 모습은 제가 보진 못하겠죠. 미래의 누군가가 보고 저처럼 기록으로 남길지 그냥 대수롭지 않게 넘어갈지는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아마 전자보다는 후자일 확률이 조금 더 높겠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08:23 20:25:46


그리고 오전부터 예보되었던 비는 오후 늦게부터 오기 시작합니다.


이 새벽엔 그마저도 그치고 바람만 좀 불고 있네요. 모처럼만에 오는 태풍이라고 호들갑을 떨은건지, 아직 제대로 상륙하지 않아 별 대수롭지 않게 느끼는건진 모르겠습니다만 아침부터 비바람이 친다는 얘기만 듣고 하루를 그냥 날린 사람으로서 기분이 영 좋지 않았던 하루였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