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 중고차'에 해당되는 글 10건

  1. 2017.08.17 스파크 판금,도색 완료.
  2. 2017.08.15 스파크 후휀다+문짝(후도어) 판금. (2)


약 이틀만에 빠른 수리 완료. 



1월에 렉카가 차를 빼내다가 범퍼를 아작낸 뒤 올해만 두번째입니다. 이미 랩핑을 위해 맏겨둔 루프박스 작업과 함께 복구작업을 진행 할 듯 합니다. 못해도 보름 이상은 저러고 다녀야 할 판이네요. 칠도 나쁘지 않게 나왔고, 판금 작업을 하셨던 분도 직접 만나 뵙고 왔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7:08:17 19:20:38


절차가 조금 번거로웠긴 했지만, 그래도 차는 잘 나왔습니다.


반타샤도 아니고, 필러와 후휀다로 이어지는 라인과 사이드텝만 은색 몸뚱아리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애매모호한 상태로 며칠이나 다닐진 모르겠습니다만, 앞으로는 자의던 타의던 별 탈 없이 다녔음 좋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며칠 전, 한 식당에서 밥을 먹고 나오던 중 친구의 부주의로 조수석 뒷문짝과 후휀다가 긁히게 되었습니다. 콘크리트 기둥은 아니고 H빔인데 그래도 스티커 탓에 스크레치성 데미지는 크지 않았습니다만 휠하우스 아랫부분. 그러니까 후휀다 라인의 끝자락까지 움푹 들어가 버렸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9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09 18:25:48


그래도 랩핑이 있었기에 도장면의 손상은 다행스럽게도 조금 덜했습니다.


문짝은 가운데 긁힌 부분과 사이드스컷쪽 모서리 부분이 데미지를 입었고, 후휀다 밑으로는 움푹 들어가고 빔에 긁혀 칠이 벗겨졌습니다. 데칼값이 판금 및 도장비용이나 비슷하거나 좀 더 비싸긴 합니다만, 데칼이 어느정도 데미지를 줄여준다는 사실은 알 수 있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09 18:31:36


가까이에서 바라본다면 이런 느낌일까요.


뭐 여튼. 경제적으로도 어려운 상황임에도 수리를 해준다 하기에 차량을 올려 보냈습니다. 모르는 사람도 아니고 차야 뭐 제주도에 가서 고쳐도 상관은 없는 일이고 외형복원집에 가도 상관 없던 상황인지라 주변 지인들 수소문 후 성수동의 한 공업사에서 작업을 하기로 했다 하네요.


Apple | iPhone 6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2.2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14 19:58:38


작업 전 해당부위의 데칼을 벗겨냅니다. 

다만, 14년 8월 사고 당시의 칠의 질이 영 좋지 못했나 보네요.


이미 한번. 아니 두번 칠을 했었던 부위입니다. 2014년 8월 교차로 사고 당시에 저 부위에 데미지를 입었는데 판금이 아닌 교환으로 작업을 진행했었구요. 또 한번은 2015년 하반기에 당진 모 상가 주차장에서 후진을 하다가 긁은 뒤 외형복원집에서 스티커 손상 없이 칠을 했었던 부위입니다.


외형복원집에서 했던 칠은 18개월 넘는 세월동안 스티커가 붙어있었음에도 벗겨지지 않았는데, 공업사 칠은 스티커 제거와 동시에 칠도 같이 벗겨지네요. 뭐 당시 한참 더웠던 시기였던지라 이해는 갑니다만, 결론은 공업사 칠이 외형복원집 칠보다 못했단 얘기가 됩니다.


Apple | iPhone 6 Plus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2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7:08:14 19:57:32


1년 6개월이라는 긴(?) 세월동안 임무를 수행하고 퇴역하는 데칼.


아직까지는 풀랩핑 당시의 생각과 별반 달라져 있지 않은지라(차를 바꾸기 전까진 현재 디자인 및 데칼 유지) 추후 상황을 봐서 복구작업을 진행하도록 합니다. 년초에도 한번 복구작업을 했었는데, 또 뗌빵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이드스텝은 작업을 위해 탈거. 


문짝과 휠하우스 휀다의 휠하우스 근처 부분은 이미 불이 닿았던 흔적이 보입니다. 어짜피 중고시장에 내놓기는 글러먹은 차 불빵이고 뭐고 크게 상관 없습니다. 지금 파나 몇년 더 타다 파나 어짜피 받을 돈은 정해져있다고 보이니 말입니다. 그냥 막 굴리다가 수출 보내도 될 일이구요. 이미 이 스파크와 관련된 부분에서는 해탈했습니다.



그렇게 공업사에서 수리 대기중에 있습니다.

크게 시간이 오래 걸리거나 난이도를 요하는 작업은 아니니 아마 이번주 내로 차가 나오겠지요.

범퍼가 뜬 부분은 브라켓이 부러지고 주차장 스토퍼에 닿으면 저래 빠져서 그런거구요. 저것도 잘 집어 넣어주면 큰 상관은 없는 부분이랍니다. 당분간은 또 반타샤도 아니고 애매한(?) 상태로 다니게 되었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waiian 2017.08.16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에 보니 안타깝던데 결국 입고됐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