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가 계속되는 8월.


남들은 휴가를 떠나지만, 사실상 일이 없어 나가봐야 적자인 저는 휴가고 뭐고 계획도 없습니다. 그러니 뭐 집에서 에어컨이나 틀고 화분 분갈이나 하면서 쉬는거죠. 집에서 편히 입는 빨간 티셔츠와 반바지를 입고 먹거리를 사러 밖으로 나와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6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03 15:00:06


빨간 스파크엔 빨간 티셔츠로 깔맞춤을.


빨간 티셔츠를 입은 남자는 빨간 더 뉴 스파크를 타고 신도시 상업지역을 활보합니다. 빨간 차에 빨간 옷. 따가운 햇살 아래에서 빨갛게 타버린 팔뚝까지. 빨간 차를 타고다닌지 어언 한달만에 빨간 차에 어울리는 새빨간 남자가 되어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03 15:00:49


노래는 항상 '빨간 맛(Red Flavor)'


일부 최신 플래그쉽 스마트폰에서만 사용이 가능한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의 유튜브 뮤직(YouTube Music)을 활용하여 레드밸벳의 빨간맛을 재생합니다. 더위를 먹은건지 썬루프와 모든 창문을 열고 볼륨을 크게 키웁니다. 


'빠빠빨간맛'을 동네가 떠나가라 열창하며 집으로 향하다 보니 주행거리가 5,000km에 도달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8:08:03 16:44:16


차량 인수 1개월+3일만에 주행거리 5,000km 돌파!


정말 죽어라고(?) 많이 탔습니다. 할머니를 모시고 병원을 가는 등, 여러모로 평소보다 더 많이 타야할 일들이 있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생각 이상으로 많이 타지 않았나 싶습니다.


불타오르는 무더위를 이겨내며 8월 말까지 1만km 이상 타고 오일 한번 더 갈아 봅시다!


위 포스팅은 '쉐보레 엠버서더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소정의 고료(제품 및 경품 혜택 등)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된 콘텐츠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푹푹찌는 무더운 날씨. 에어컨과 함께 눈부신 햇살을 가려줄 선글라스를 하나 구했다.


케이스는 지난 1일 쉐보레 엠버서더 행사에 가서 받았던 빨간색 가죽케이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8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7:31 14:21:51


쉐보레 로고가 박힌 케이스는 평범한 기념품처럼 보인다만 엠버서더에게만 주어진 한정판 아이템.


선글라스 역시 좋은 물건은 아니지만 평생 안경이라고는 안끼고 다니던 나한테도 크게 불편함 없는 물건. 애초에 브랜드에 죽고 사는 사람들은 이해를 할 수 없다 말하겠지만, 암만 명품이라 하더라도 나한테 맞지 않으면 좋은 물건이 아니니.. 시장표던 길거리표던 그냥 나한테 잘 맞으면 그게 명품 아닐까 싶다.


빨간 차와 함께 할 시간도 반이나 지나갔다. 앞으로 남은 반도 무탈하게 타고, 내게 남을 빨간색 케이스만이 무더운 여름에 있었던 추억을 상기시켜주겠지.


 위 포스팅은 '쉐보레 엠버서더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소정의 고료(제품 및 경품 혜택 등)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된 콘텐츠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