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40sec | F/4.5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58:433년째 우려먹는다. 정동진 사진.


병신년 가고, 정유년도 가고. 2018년 무술년(戊戌年)이 찾아왔습니다.


2009년 12월 블로그를 시작한 이후로 2010년부터 벌써 아홉번째 새해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병신년 가니 정유라년 들어온다는 슬로건으로 지난해를 열었었는데, 올해는 뭐라 열까 고민했지만 딱히 뭐 쓸 말이 없네요. 닭의 해가 지나가고 개의 해가 왔습니다.


전 2017년을 그냥저냥 평타를 친 해(?) 라는 평가를 내리고 싶습니다. 큰 일 없이 무난하게 성장했던 해가 아닐까 싶네요. 전국을 돌아다니며 노하우도 어느정도 생기고 거래선도 생기고 어느정도 이 일을 하면서 자리를 잡았다고 평가를 하고 싶습니다. 2018년에는 지사 영업도 함께 병행하게 될텐데, 과연 성과가 어떨지.. 열심히 하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믿고 열심히 나가봐야죠.


여러분 모두 2018년 무술년에도, 즐겁고 행복한 일들만 가득했으면 좋겠습니다!

티스도리닷컴은 2018년 무술년에도 언제나 여러분들 곁에서 함께합니다! 



P.S

1. 작년 1월 1일에 작성한 글을 2017년 12월 31일에 보면 무슨 생각을 할까요? 라는 사족을 달았었는데, 뭐 큰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그냥 무난하게 흘러갔어요.

2. 즐겁고 행복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러시아 월드컵. 그리고 아시안게임까지. 부디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3. 복학은 뭐.. 한해 더 연기해놨는데.. 올해는 어떻게 해야할지.. 교양이라도 들으러 다녀야 할까..

4. 아 리얼충 해보고 싶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단 첫머리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입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Creative program (biased toward depth of field) | Pattern | 1/200sec | F/5.6 | -0.70 EV | 150.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01:01 08:04:26


양력과 음력 각각 한번씩 한해에 두번씩 새해를 맞이합니다.


이미 양력 설은 한달 전에 맞이하였고, 음력 설은 바로 오늘이네요. 반쪽짜리 2014년이 아닌 이제 양력 음력 모두 2014년이 되었습니다. 추석처럼 보름달 보러 나갈만큼 따뜻한 날씨는 아니지만 그래도 차례도 지내고 성묘도 다녀오니 명절은 명절인 것 같습니다.


불과 한달 전만해도 제야의 종소리를 듣겠다며 새해에 대한 기대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그렇게 새해가 뜨고 한달이 지났는데 한게 뭐가 있을까요... 참 한달 금방 지나갔습니다. 근심 걱정도 많았고 이래저래 생각할것도 많았는데요...


여튼 음력으로도 새 해가 되었고, 이제 곧 2월이 시작됩니다. 누군가에게는 새 출발을 준비하기 위해 마침표를 찍는 달이 되기도 할테고 누군가에게는 좋은 일이 있을 수 있는 한달이 되겠지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2월 한달 즐거운 새출발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2.01 2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