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 근래 핸드폰을 자주 떨어뜨리긴 했지만 그래도 액정이 멀쩡하기에 별 문제 있었나 싶었더니만 카메라가 어느순간 뿌옇게 보이더군요. 그렇습니다. 액정은 멀쩡하지만, 카메라 주위로 금이 가 있었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9 | 0.00 EV | 3.7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7:31 11:39:58


뭐 렌즈를 보호하는 글라스(유리)만 깨졌으면 그냥 걷어내고 쓰면 되겠지만..


충격으로 렌즈에도 상처가 생기면서 카메라가 조리개 값을 잘 맞추지 못하거나 뿌연 결과물을 보여주는데 카메라의 사용 빈도가 높은지라 그냥 쓰자니 답답하고.. 결국은 서비스센터를 찾았습니다.


물론 서비스센터에 들어가는 그 때만 하더라도, 이 부분의 유리가 따로 나오는 줄 알았지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9 | 0.00 EV | 3.7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7:31 11:40:57


당진 푸른병원 사거리의 디지털프라자 당진점. 그 건물 3층에는 삼성전자 서비스센터가 존재합니다.


바로 옆으로 LG전자의 베스트샵과 서비스센터가 입점해 있지요. 그리 멀지 않은 곳에 하이마트도 있는지라, 3대 전자제품 판매점이 가까운 거리에서 경쟁중입니다. 여튼 학생들의 방학기간인지라 서비스센터 안에는 어른들 뿐 아니라 학생들의 모습도 보이네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7:31 11:43:20


접수를 하고 잠시 기다립니다.


곧 엔지니어분이 저를 부르고 파손된 부위를 보여드리니 그 부분 유리가 따로 나오는 부품이 아니라고 하더군요. 백판넬. 그러니까 액정이 있는 전면부 말고 후면부 전체가 통유리로 나온다고 합니다. 그니까 애지중지 케이스를 끼우고 다니면서 파손 될 일이 없었던 멀쩡한 부분까지도 교체를 해야만 합니다. 거기에 깨진건지 기스가 생긴건지 고자가 된 카메라 모듈까지도 교체해야하고요.


기본적인 생활방수 기능의 도입과 제조공정의 단순화를 위해 요즘들어 앗세이로 나오는 부품들이 많아졌고 스마트폰 초창기에 비한다면 부품값도 천정부지로 치솟았습니다. 여튼 보험 들어둔게 천만다행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6.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8:07:31 12:18:53


다 해서 165,500원..


백판넬은 그리 비싸지 않았지만 카메라 모듈이 10만원 가까이 하네요. 여튼 일련번호가 적혀있던 출고용 백판넬 대신 아무것도 적혀있지 않은 물건이 달리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카메라 작동도 정상적으로 되고, 방수기능에도 별 영향은 없을것이라 하더군요. 


여튼 보험금 청구만이 남았습니다. 종전에 G5를 쓰면서 보험이 없어서 생 돈만 날렸다보니 이번엔 혹시몰라 들어두었는데 그래도 보험 덗을 보네요. 그나마 다행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읍내동 296-1 디지털프라자 당진점 3층 | 삼성전자서비스 당진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해 11월부터 평창올림픽 성화가 전국 곳곳을 돌고 있습니다. 물론 제가 사는 지역 역시 지난달에 다녀갔습니다만, 시간이 맞지 않아 직접 보진 못했구요. 어제 강남 한복판. 반포대로를 킥보드를 타고 지나가던 길목에 올림픽 성화가 지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88년 이후 30년만의 올림픽이자 평창렬이니 망한 올림픽이니 남북체전이니 말이 나오는지라, 앞으로 3~40년간 우리나라에서 이정도 규모의 세계적인 행사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런고로 열심히 성화봉송 행렬을 따라다니며 구경하다가 제 갈길로 향했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68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5:57:22


예술의전당에서 반포대로 방향으로 올라가는 길목에서 성화봉송행렬을 만났네요.


뭔가 사람이 많아서 보니 올림픽 성화가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성화를 따라 지나가는 스텝들과 구경을 위해 몰려다니는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더군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5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5:57:26


회색 점퍼를 입은 아저씨들도 보이구요.


버스나 엠뷸런스 경찰차 그리고 여러 스텝들을 태운 차량들도 잔뜩 쫒아오고 있습니다. 한사람의 봉송주자가 약 100m정도 달리고 또 다른 주자에게 넘겨주고 그렇게 계속 이어지고 또 이어집니다. 성화봉송주자를 태운 버스가 두대던데, 그냥 평범한 시민주자들과 유명인사가 타고 있는 버스가 다르더군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48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6:00:37


성화는 지나갑니다.


봉송주자를 향해 손을 흔들어 주고, 킥보드를 타고 한참 앞으로 나가봅니다. 봉송주자를 앞에 두고 KT 코카콜라 삼성전자의 홍보차량이 여러대 지나갑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4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6:06:16


여러대의 차량이 퍼레이드 형태로 지나가면서 응원도구를 나눠줍니다.


거기에 더불어 코카콜라에서는 작은 콜라 한캔도 함께 나누어 주더군요. 퍼레이드 차량들은 모두 임시번호판을 달고 있습니다. 2개 차선이 통제되었고 나머지 차선은 차량 통행이 가능합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4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6:06:19


삼성의 깃발과 응원봉. 그리고 코카콜라의 은원용 곰발바닥 장갑(?)을 받았습니다.


KT 역시 삼성의 응원봉과 비슷한 물건을 나누어 준 듯 한데 이미 다 소진된건지 저는 받지 못했네요. 여러모로 잘 보관해 둡시다. 코카콜라에서 나누어 준 응원장갑의 경우 정품임을 알리는 홀로그램 스티커까지 붙어있었습니다. 수십년 잘 놔둔다면 분명히 나중에 돈이 되리라 믿으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9 | 0.00 EV | 3.7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6:15:14


봉송주자 앞으로 달리는 쏠라티에는 카메라맨이 탑승하고 있습니다.


봉송주자를 바로 앞에서 바라보며 영상을 촬영하고 그 영상을 실시간으로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로 송출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따라다니는 사진기자만 해도 여러명이더군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6:15:28


봉송주자를 보고, 또 저 앞에 가서 보고.. 그러길 서울성모병원까지 계속 했습니다.


그러곤 버스를 타기 위해 고속터미널로 향했네요. 여러모로 거주지에선 보지 못했지만, 강남 도심 한복판에 올림픽 성화가 지나가는 모습을 본 일은 영원히 기억속에 남을것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