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11월부터 평창올림픽 성화가 전국 곳곳을 돌고 있습니다. 물론 제가 사는 지역 역시 지난달에 다녀갔습니다만, 시간이 맞지 않아 직접 보진 못했구요. 어제 강남 한복판. 반포대로를 킥보드를 타고 지나가던 길목에 올림픽 성화가 지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88년 이후 30년만의 올림픽이자 평창렬이니 망한 올림픽이니 남북체전이니 말이 나오는지라, 앞으로 3~40년간 우리나라에서 이정도 규모의 세계적인 행사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런고로 열심히 성화봉송 행렬을 따라다니며 구경하다가 제 갈길로 향했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68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5:57:22


예술의전당에서 반포대로 방향으로 올라가는 길목에서 성화봉송행렬을 만났네요.


뭔가 사람이 많아서 보니 올림픽 성화가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성화를 따라 지나가는 스텝들과 구경을 위해 몰려다니는 관람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더군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5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5:57:26


회색 점퍼를 입은 아저씨들도 보이구요.


버스나 엠뷸런스 경찰차 그리고 여러 스텝들을 태운 차량들도 잔뜩 쫒아오고 있습니다. 한사람의 봉송주자가 약 100m정도 달리고 또 다른 주자에게 넘겨주고 그렇게 계속 이어지고 또 이어집니다. 성화봉송주자를 태운 버스가 두대던데, 그냥 평범한 시민주자들과 유명인사가 타고 있는 버스가 다르더군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48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6:00:37


성화는 지나갑니다.


봉송주자를 향해 손을 흔들어 주고, 킥보드를 타고 한참 앞으로 나가봅니다. 봉송주자를 앞에 두고 KT 코카콜라 삼성전자의 홍보차량이 여러대 지나갑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4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6:06:16


여러대의 차량이 퍼레이드 형태로 지나가면서 응원도구를 나눠줍니다.


거기에 더불어 코카콜라에서는 작은 콜라 한캔도 함께 나누어 주더군요. 퍼레이드 차량들은 모두 임시번호판을 달고 있습니다. 2개 차선이 통제되었고 나머지 차선은 차량 통행이 가능합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4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6:06:19


삼성의 깃발과 응원봉. 그리고 코카콜라의 은원용 곰발바닥 장갑(?)을 받았습니다.


KT 역시 삼성의 응원봉과 비슷한 물건을 나누어 준 듯 한데 이미 다 소진된건지 저는 받지 못했네요. 여러모로 잘 보관해 둡시다. 코카콜라에서 나누어 준 응원장갑의 경우 정품임을 알리는 홀로그램 스티커까지 붙어있었습니다. 수십년 잘 놔둔다면 분명히 나중에 돈이 되리라 믿으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9 | 0.00 EV | 3.7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6:15:14


봉송주자 앞으로 달리는 쏠라티에는 카메라맨이 탑승하고 있습니다.


봉송주자를 바로 앞에서 바라보며 영상을 촬영하고 그 영상을 실시간으로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로 송출하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따라다니는 사진기자만 해도 여러명이더군요.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1:15 16:15:28


봉송주자를 보고, 또 저 앞에 가서 보고.. 그러길 서울성모병원까지 계속 했습니다.


그러곤 버스를 타기 위해 고속터미널로 향했네요. 여러모로 거주지에선 보지 못했지만, 강남 도심 한복판에 올림픽 성화가 지나가는 모습을 본 일은 영원히 기억속에 남을것입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삼성상용차의 1톤트럭 야무진과 관련된 이야기는 아마 몇번 다루지 않았나 싶습니다. 



캐리어에 실려가는 야무진은 수출단지에서 외국인 바이어들에 의해 낮선 타국땅으로 건너갑니다만 그마저도 어쩌다 하나 둘 보이는 수준이고, 바네트만큼은 아니더라도 쉽게 볼 순 없지만 간간히 우리땅에서 조용히 살아가고 있는 야무진의 모습이 보고되기도 합니다.


지난날 신촌에서 노란색 영업용 번호판을 달고있는 야무진을 목격했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600 | Off Compulsory | 2018:01:09 00:51:24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8:01:09 00:51:38


설마하고 봤더니 야무진이 맞고, 외관상 녹하나 보이지 않는 준수한 상태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노란색 영업용 번호판과 개별용달 스티커까지. 영업용 차량으로 20년 가까운 세월을 버티고 있다는 사실을 단번에 알 수 있게 해줍니다. 개인용 야무진도 보기 힘든 마당에 노란색 번호판을 달은 야무진이라니요.. 원부상 정리되지 않은 차량을 제외하고는 전국에 거의 한두대 남지 않았다고 보는게 맞을겁니다.


해당 차량에는 파지로 보이는 물건들이 가득 실려있었습니다. 원체 강성이 약하기로 소문난 차량인지라 그리 무거운 물건은 싣지 못할테고 부피대비 가벼운 파지만 잔뜩 실려있네요.


사실상 전멸했다고 봐야 하는 바네트는 둘째치고 여러모로 어디서 중고매물을 구할 수 있다면 꼭 리스토어를 해보고픈 차량 중 하나입니다. 부디 오래오래 한국땅에서 영업용 번호판을 달고 달려주길 기원합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야무져서 2018.01.19 1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무져서 야무진이라고 붙였나보네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