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월요일 아침이였습니다.


뭐 전날까지만 하더라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만, 아침에 일어나고 보니 속이 매우 안좋더군요. 설사를 계속 하고 밤에 먹은게 없어서 구토를 하진 않았습니다만 일어나기가 힘들정도였습니다. 어떻게 정신을 차리고 오전에 볼일을 보고 왔지만, 꾸준히 화장실을 다녀왔네요.


뭐 오늘 오후까지 물 한모금 먹지 않고 있다가 너무 목이 말라 물을 마셨고, 그렇게 물을 몇모금 마신게 지금까지 입으로 들어간 음식물의 전부입니다.


여튼 조금 지나면 나아지겠지 싶었지만 나아지지 않던지라 오후가 되어서 동네 내과를 찾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6:18 16:59:59


혈압을 측정하래서 혈압기에 손을 넣었는데... 저혈압입니다.


여튼 열은 없었구요. 의사선생님께서 증상을 듣고 누워보라고 하고 배 이곳저곳을 눌러봅니다. 뭐 딱히 배에 특정부위가 아주 아프진 않았는데, 맹장쪽을 누르니 '눌러서' 좀 아프더군요. 뭐 여튼 맹장염(충수염)이 의심된다고 약 처방 없이 소견서만을 적어주었습니다.


그렇게 그 소견서를 들고, 홍성의료원으로 향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8:06:18 19:22:09


어후...... 소견서를 보여주니 일단 수액을 하나 놓아줍니다.


수액에 진경제를 타서 놓아줍니다. 수술을 염려해서 바늘은 아주 크고 아픈 바늘로 놓아주더군요. 여튼 지레 겁만 났습니다. 조형제를 넣고 CT를 촬영하고, X-RAY까지 촬영했습니다. 혈액검사 결과 염증수치는 아주 낮게 나왔다고 하고, CT 소견상으로는 멀쩡하다고 보기도 그렇다고 수술하자고 말하기도 애매한 상태라고 하네요.


CT상으로 보이는 맹장 부분에 염증이 보이나 수술의 기준인 7mm를 조금 넘는 수준이라고 하네요. 장염일수도 있고 하니 내일 영상의학과 담당자분들이 출근할때까지 지켜보자고 합니다. 입원을 할 것인지 물어보았는데 축구를 보기 위해 집으로 간다고 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6:18 23:16:26


역시 응급실에 CT까지 촬영해서 병원비가 18만원이 넘어갑니다.


뭐 입원까지 했으면 30만원 넘는 돈이 나왔겠지요. 여튼 카드로 결제를 하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혹시 모르니 물이나 음료를 제외하고 식사는 하지 말라고 하더군요. 부디 별 문제 없이 약만 먹고 지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수술하기 싫어요. 배 째기는 더더욱이 싫어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고암리 572-3 | 홍성의료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waiian 2018.06.19 0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맹장염이든 장염이든 낫기까지 정말 끔찍하죠... ㅠㅠ

  2. asd 2018.06.19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원을 하셨으면 아마도 비용이 더 적게 나오셨을 겁니다^^;

    외래와 입원 본인부담율이 다르거든요.. 아무튼 별탈 없으신것 같으니 다행입니다!


보통 일을 다니면서 유튜브를 켜고 노래를 듣고 다니기도 하지만, 오전 그리고 정오시간대에는 전파가 잘 잡히지 않는 경우를 제외하곤 라디오를 듣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고로 MBC 표준FM의 '이진우의 손에 잡히는 경제'와 '강석 김혜영의 싱글벙글쇼'를 연달아 듣는 애청자이기도 한데, 항상 싱글벙글쇼 중반에 '싱글벙글 웃어봐요' 어쩌고 나오던 노래가 로고송 중 하나인줄 알았지만 드라마 OST로 쓰였던 박주희의 노래라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리고 열심히 무한 반복중이네요.


여튼 싱글벙글 어쩌고 하던 노래는 한번쯤은 들어봤을법한 '자기야'라는 트로트를 부른 박주희씨가 부른 노래라고 합니다. 2016년~2017년에 걸쳐 120부작으로 방영되었던 SBS 드라마 '사랑은 방울방울'의 11번째 OST로 공개된 음원이고, 드라마가 종영된 현재는 '강석 김혜영의 싱글벙글쇼'에서 매일같이 로고송에 준하게 들려주고 있네요. 


좀 싱글벙글 살고싶지만, 이놈의 그지같은 삶은 전혀 싱글벙글 하지 못하네요.





사실상 1절과 2절의 가사가 동일하고, 내용도 간단한 노래입니다. 전주를 포함해도 3분이 넘어가지 않는 짧은 축에 속하는 노래입니다. 뮤직비디오의 경우 1분 40초대에서 끝나네요. 






박주희 - 싱글벙글 살아요




싱글벙글 싱글벙글 웃어봐요

눈치코치 보지 말고 당당하게

웃으면 복이 와요 싱글벙글 살아요

(싱글벙글)


오늘이 지나면 내일이 오고

겨울이 지나면 봄이 오겠죠

이렇게 우리네 인생은 흘러갑니다


세월 따라 기억 속에 사라지겠죠

바람 따라 구름처럼 지나가겠죠

울다가도 웃는 세상

좋은 게 좋은 거지 별거 있나요


싱글벙글 싱글벙글 웃어봐요

눈치코치 보지 말고 당당하게

이 세상에 둘도 없는 당신만이 나의 넘버원


싱글벙글 싱글벙글 웃어봐요

눈치코치 보지 말고 당당하게

웃으면 복이 와요 싱글벙글 살아요

(싱글벙글)



[[간 주]]



오늘이 지나면 내일이 오고

겨울이 지나면 봄이 오겠죠

이렇게 우리네 인생은 흘러갑니다


세월 따라 기억 속에 사라지겠죠

바람 따라 구름처럼 지나가겠죠

울다가도 웃는 세상

좋은 게 좋은 거지 별거 있나요


싱글벙글 싱글벙글 웃어봐요

눈치코치 보지 말고 당당하게

이 세상에 둘도 없는 당신만이 나의 넘버원


싱글벙글 싱글벙글 웃어봐요

눈치코치 보지 말고 당당하게

웃으면 복이 와요 싱글벙글 살아요


싱글벙글 살아요 (싱글벙글)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마스터 2018.06.17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취향이 비슷하시네요 ㅋ
    저도 MBC 표준FM 강석 김혜영의 싱글벙글쇼 거의 맨날 듣지요 ㅋㅋ
    그리고 컬투쇼 듣고 6시에는 박소현의 러브게임이나 배캠 듣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