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1.02.02 즐거운 설 되세요^^ (9)
  2. 2011.01.07 5부작 북경여행기 [5] 아쉬움, 헤어짐.. (5)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2000sec | F/11.0 | -1.00 EV | 14.0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0:12:31 10:32:17
↑ 중국. 북경 이화원

설 입니다.. 설.. 신묘년 새 해를 맞이하는 설 말입니다.

설 당일을 맞이하신 여러분들은 지금 세뱃돈을 얼마나 줘야할지 혹은 얼마나 더 많이 받을 수 있는지.. 성묘나 귀경길이 막히지 않을지 등등 어떤 생각을 하고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다들 어디서 어떻게 무엇을 하면서 지내실지는 모르겠지만, 아무쪼록 방문해주시는 모든 분들 즐겁고 행복한 설 되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

참고: 2월 2일부터 2월 3일 2월 4일 2월 5일 그리고 6일까지의 설 특선영화 표입니다.
2011/01/31 - [티스도리닷컴 커뮤니티/그저그런 잡것] - 2011 설날 특선 영화(지상파 4社) 2월 2일~2월 6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udenA 2011.02.02 2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디엠비로 드라마보면서 매우 편하게 컴퓨터를 독점한... 사촌동생이 잠들었어 .ㅋㅋㅋㅋ

  2. AudenA 2011.02.02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날 그것은 멋진, 좋은, 상당한, 이다.

  3. 만물의영장타조 2011.02.03 0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 연휴 잘 보내세요~~

  4. peels 2011.02.03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설 연휴 보내고 계실거라 믿고 있어요~

  5. 조용형 2012.01.10 2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팹, 훌륭한 문서입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0.0 | -0.3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15:11:30

5부작 북경여행기의 마지막 시간이다. 그동안 여행기를 쓰면서 다시한번 여행에 대해서 돌아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고, 거기에다가 수많은 분들의 호응이 있었기에, 5부작 여행기를 쓰면서도 큰 재미와 기쁨을 누릴 수 있었다.

지난 4부에서의 798예술구 이야기를 마저 끝내지 못했다. 그렇다면, 798예술구 이야기부터 계속 해보자!

2011/01/03 - [사진을 찍는 티스도리/여행/출사기] - 2011 첫 대기획. 5부작 북경여행기 프롤로그
2011/01/03 - [사진을 찍는 티스도리/여행/출사기] - 5부작 북경여행기 [1] 대륙에 입성하다!
2011/01/04 - [사진을 찍는 티스도리/여행/출사기] - 5부작 북경여행기 [2] 역시 Scale이 다르다!
2011/01/05 - [사진을 찍는 티스도리/여행/출사기] - 5부작 북경여행기 [3] 대륙을 알아나가다!
2011/01/06 - [사진을 찍는 티스도리/여행/출사기] - 5부작 북경여행기 [4] 세무천계,그리고 798예술구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5sec | F/4.0 | -0.3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15:21:22

*모택동 모자를 썼고 장갑을 낀 사람을 잘 찾아보세요*

798역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허용을 해주는 갤러리가 있는 반면에 사진촬영이 엄격히 금지되는 갤러리들도 있었다. 필자가 촬영해온 갤러리는 사진촬영이 허용되는 곳들이였다. 참고로 이 작품은.. 아무래도 지름신에 관련된 내용을 전해주려는게 아닌가 싶다. 온갖 명품브랜드들을 다 내려주는 외계인.. 심오하고 작품의 모든 내용을 다 이해할 수 는 없어도 나름은 이해한 것 같아.. 기쁘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6.3 | -0.30 EV | 29.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15:25:07

"태극기다!!"

태극기다. 이렇게 반가울 수 없다. 그리고 성조기까지도 있는데.. 한 식당에 있는 조형물 중 하나였다. 아무래도 반갑기는 한데.. 이게 한국인과 미국인을 환영한다는것인지, 아니면 반한감정과 반미감정을 담은 조형물들인지 정확한 뜻을 모르겠으니.. 미칠 지경이다. 레이커스.. 미국의 농구팀.. 그 이상의 의미가 있을 것 같기도 한데..  검색을 통해서 알아보고 싶어도 이 내용은 나오지 않았고, 그 자리에서 물어볼 수 있을만한 사람도 없었기에.. 이 작품에 대한 의미는 유추도 할 수 없이 그냥 지나가에 되겠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5.0 | -1.0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15:40:08

이곳에서는 갤러리들 뿐만 아니라, 직접 거리에서 초상화를 그려준다던지 케리커쳐를 그려준다던지 하는 화가들도 굉장히 많이 있었다. 거기에다가 직접 통기타를 들고 노래를 하는 무명가수들도 있었고, 이런저런 기념품을 파는 노점상등도 길게 형성되어 있었다. 아무래도 예술구인만큼 예술에 관련된 수많은 사람들에게 삶의 터전이 되는 곳이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7.1 | -1.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15:42:07

798의 구석으로 들어가본다면.. 아직도 공장으로 사용하던 시절의 기계들과 변압기 파이프 등 공장에서 자주 볼 수있는 것들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한쪽 공간으로는 그래피티만을 위한 공간도 마련되어 있었고.. 아무래도 당장 집 주변에서 보는 그래피티나 여기서 보는 그래피티나.. 락카 하나로 펼쳐지는 예술의 세계를 감상하기는 충분했다.. 나도 얼마전에 자전거 무광블랙 양카만든다고 사놓고서 남은 락카가져다가 예술활동이나 입문해보면 어떨지.. 하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8.0 | -1.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15:51:07

"역시나 대륙은 얼음이 어는것도 다르구나!"

온수용 파이프(? 아무래도 난방을 위한 뜨거운 물이 지나가는 곳이란다.)가 새고있다.. 그 파이프에서 떨어져나온 한두방울의 물이 이러한 예술작품을 만들었다. 동굴에서 볼 수 있는 석순 비슷한 고드름이 얼어버렸다. 이 자연이 만든 예술작품이 커지도록 방치를 한 것도 약간의 문제가 있다고 봐야겠지만, 예술구라서 나름의 예술작품으로 인정하고 놔둔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또 한번 대륙스러운 면모를 찾는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5.6 | -1.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16:33:32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 다시 만나기위한 약속일거야.."

중국과 이별을 할 시간이 다가왔다. 3박 4일동안 빨간색을 좋아해서 빨간불에도 막 달리고 막 끼어드는 대륙의 도로에서 나름 교통법규를 준수해가면서 달리던 위슈푸(우기사님)도 굉장히 수고가 많으셨고, 저 도요타의 코스타라는 미니버스도 굉장히 많이 고생을 해주었었다..

그렇게 공항에 들어가서, 그동안 고생해주셨던 최강민 가이드와 마지막 인사를 했다. 그가 없는 중국이라 매우 상상조차도 하기 힘든것이라는 것을 비행기를 기다리면서 혹은 출입국 수속을 밟으면서 느낄 수 있었다. 그형이 없는 북경의 공항에서 한두가지가 아니였기 때문이다.

 아.. 그리울거다.. 북경이여... 우리의 헤어짐은 나중에 다시 만나기 위한 약속일거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0.0 | -1.70 EV | 1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16:33:50

그렇게 북경의 공항과도 인사를 한다.. 잘있어라! 대륙이여!!!

하지만, 북경여행 사상 최고의 일은 공항 안에서 일어났다. 소지품 검사를 바로 마치고.. 같이 간 일행의 모 아저씨께서 "이게 뭔줄 알아?"하고서 이상한 물체를 꺼냈다.. 그리고... "지지지지지이이이지지지지직" 전기가 요란한 소리를 내고 뿜어져 나왔다고 한다..;; 그 앞이 마침 공안들이 몇명씩 무리지어 있는 공안들의 휴식처(?)같은 공간이였고 역시나 그때 검사를 하고있었던 공안들도 모두 그 한사람을 애워쌓게 되었다.. 나를 비롯한 검사를 마치고 그 상황을 보게 된 일행들은 도대체 뭔일이 이렇게 심각하게 난것인지 의아해했었고 상황을 알게 되자 다들 충격에 빠졌다..

한 여자공안이 "그거 주세요"라고 하고 뺏어가는 전기충격기를 비싼 전기충격기에 미련을 못버린 아저씨가 계속 물고늘어지면서 일은 점점 커질 양상을 보이고 있었다. 잘못하다가는 이번 북경여행을 함께 한 12명 모두가 한국으로 돌아가지 못할뻔도 했었던 일이였다..

그러한 우여곡절 끝에 수속을 밟고 비행기를 기다리면서.. 앞에 자판기가 있기에 자판기에서 우리나라에서나 볼 수 있는 오리온 초코파이를 보고 감격하여 10원짜리 지폐를 넣고서 하나를 샀다.. 그리고 남은 1원짜리 동전 여덞개를 옆에 음료수 자판기에 넣었는데.. 이놈의 자판기가 돈만먹고서 내놓을 생각을 하지를 않는것이였다.. 그러한 필자는, 잡블로그스러운 정신에 입각하여 지나가던 공항에서 청소를 하는 아저씨한테 "벤딩머신 이즈 마이 머니 잇. 플리즈 헬프!"라는 통하지도 않을 것 같은 영어를 구사하여 그 아저씨의 도움으로 해결을 할 수 있었었다,. 감사의 마음으로 오렌지쥬스를 권했는데.. 거절하고 가신 그분.. 그분께도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20sec | F/4.9 | -1.70 EV | 34.0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18:56:16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결국 비행기에 탑승했다. 같은 A320 기종이였지만, 역시나 상태도 청결했고, 비행기의 년식도 덜된 차량이라서.. 나름 즐겁게 타고 올 수 있었다.

그리고.. 늦은 밤.. 인천에 입성하였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4.0 | -1.70 EV | 14.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21:55:20

출구를 따라 나가서, 짐을 들고..... 주차장에서 눈만 쌓여있던 차를 타고 집으로 향할 준비를 하게 된다. 3박 4일동안 나도 나름 중국에 적응했었고.. 한국에 오니 더 적응이 안되는 꼴은 뭔가..!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Spot | 1/5sec | F/4.4 | -1.70 EV | 27.0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1:01:02 21:58:37

여행을 마치고..

그동안 생각해왔던 중국에 대하여 많은 인식의 변화가 있었다. 매번 질낮은 싸구려만 생산해내고 다른나라의 선진기업들을 모조리 빨아먹고 버리는듯한 이기주의와 중화사상에서 못벗어나서 자신들이 우월하다고 보는 한족들을 한심하게 여겨왔던것이 이전의 중국에 대한 인상이였는데.. 그러한 막나가는 좋다기보다는 나쁜 이미지로 보았던 중국을, 어느정도 우리나라처럼 경제발전이 잘 되어있는 나라이자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 모두 친절하고 좋은 현지인들.. 중국땅에 사는 우리의 겨레 조선족들의 비애와 앞으로 그들을 보면 더욱 더 잘해드려야 겠다는 생각까지도 가져오게 되었다.

중국이라는 나라에서도 땅이 크다보니 우리나라보다 질이 더 좋은 제품들이 더 많이 생산되고 그런 제품들도 수출이 가능하지만, 대한민국의 상인들이 무조건 싼것만 찾다보니까 질이 떨어지는 상품들이 대한민국에 계속 들어오고(그마저도 중국 현지의 가격보다 매우 비싼편이란다.) 중국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지는 악순환만 계속된다는 것이다. 결과적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이 중국에 대한 인식을 그리 좋지만은 못하게 만들어놓았고, 우리들이 그들에게 비난을 하듯이 그들도 우리에게 땅덩어리도 작은 소국이라고 얏보는듯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글로벌시대에, 양국은 모든 감정들은 던져버리고 우호적인 관계에서 함께하는 동반자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영종동 | 인천국제공항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레이트C 2011.12.16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여전히 한국에 비해 문화가 덜 발달된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길을 건너기도 정말 힘들고, 관광지만 골라 다니다보니 그런지는 몰라도 상인들의 심각한 바가지와 어떤 친구에게 사기를 치는것까지 보았기 때문인데요...

    나라.. 도시 전체적으로 봐서는 발전가능성도 보였고 철한자구/서해대교님처럼 너무 부정적인 생각만 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12.16 0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중국이라는 나라가 우리나라의 시민의식정도까지 따라올려면 30년은 걸린다고 봐야겠죠. 심지어 상인들이 안사면 중국어로 욕까지 한다고 하고요.

    •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12.16 0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마지막에 잘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계속 부정적인 생각은 아니였습니다. 이전에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었으나 북경을 다녀온 후 어느정도 중국에 대한 인식이 크게 바뀌었다는 내용입니다^^ 조금 오해살만한가요?

    • 그레이트C 2011.12.16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철한자구/서해대교님 말씀처럼 너무 부정적인 생각만 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렇게 써야 했네요..^^;;

      그리고, 중국에서 살아라고 하면 살기 힘들겠지만 여행의 가치는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2011.12.16 23: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확실히 저도 중국 여행가라면 와!! 하고 환호하지만,

      가서 살으라고하면 정말 못살것같습니다. 사람이 자전거가 쌩쌩 달리는 차 사이로 건너고있고. 그걸 차는 피해가고....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