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처리'에 해당되는 글 5건


지난 7월 말..


액정도 아니고 카메라 모듈과 글라스가 아작난 노트8을 수리하고 지불한 비용은 무려 16만5000원.



뭐 액정이 깨졌다면 저정도 비용이 나오는게 당연하다 생각할텐데, 백판넬 전체와 카메라 모듈을 교체하고 저 비용이 나왔습니다. 뭐 여튼 보험이 있으니 자기부담금만 내면 됩니다. 보험처리를 하러 갑시다.


일단 스마트폰 개통시 보험에 가입되어있는지 확인한 뒤 진행합니다. 가입되어있지 않다면 보험금을 청구 할 수 없습니다.


고객센터(1577-9420)에 전화하여 접수하고, 신청서를 팩스로 전송해도 된다고 합니다만.. 매번 까먹다가 모처럼만에 집에 박혀있는 일요일에 생각이 나서 진행을 하는데 당연히 고객센터는 휴무일테고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통해 직접 신청 및 서류 제출을 하기로 합니다.


먼저, 'KT폰안심케어 온라인보상센터' 홈페이지에 접속합니다.



KT폰안심케어 온라인보상센터(https://www.ktphoneins.com/)


KT의 휴대전화/태블릿/웨이러블 기기의 보상보험은 현대해상과 D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 세군데의 회사에 가입됩니다. 보험회사가 세군데나 있다 한들 자신이 가입된 보험사가 어디인지 기억 할 필요는 없습니다. 사고접수 후 서류제출만 하면 되니 말이죠.



한참 스마트폰 보급 초창기에 제작되고 그 이후로는 거의 손을 대지 않은 사이트입니다.


액티브X나 기타 쓰잘데기 없는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하라는 문구는 나오지 않습니다만, 알 수 없는 이유로 크롬에서는 진행이 제대로 되지 않아 IE를 사용합니다.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없이, 가입된 전화번호와 이름을 가지고 인증만 받으면 됩니다.


이런데서도 회원가입 하고 비밀번호 어렵게 만들라고 하면 머리 끝까지 화가 치미는데 말이죠. 과정이 그러했다면 평일날 전화로 처리하고 팩스로 구비서류를 보내고 말았을겁니다.



로그인을 마치고 다시 메인페이지로 돌아옵니다.


우측 메뉴의 '온라인사고접수'를 클릭하여 휴대전화가 파손 및 분실되었다는 사실을 알리도록 합시다.



초딩도 다 알겠죠? 잃어버렸으면 전손사고(분실/도난) 파손이라면 분손사고(파손/침수)


그렇습니다. 전손인지 분손인지의 여부를 파악하여 절차를 진행하기만 하면 됩니다. 예전에는 전손과 분손의 자기부담금이 달라서 분손임에도 전손급 수리를 요하는 경우 전손처리가 되었습니다만, 지금은 전손과 분손의 자기부담금 비율이 같은지라 단순히 접수 목적에 따른 분류로만 보입니다.



뭐 이런저런 개인정보 처리를 동의하면, 온라인 사고 접수 페이지가 나타납니다.



제가 로그인한 번호 그대로 인적사항이 기재됩니다.


휴대전화의 모델명과 가입된 보험상품 그리고 가입일자까지 상세히 나타나네요. 저는 메일주소와 비상연락처만 적어서 다음으로 넘어가면 됩니다.



사고 개요 및 파손사항을 작성합니다.


6하원칙에 따라 캐묻습니다. 그대로 작성하는데, 녹색 체크가 된 부분은 필수 입력 사항입니다.


작성을 마친 뒤 다음으로 넘어가면, 온라인에서 작성된 보험금 청구서가 보이게 될 것입니다.




온라인에서 작성된 보험금 청구서.


따로 체크하거나 서명하거나 해야 할 부분은 없습니다. 그냥 한번 쭉 훑어본 뒤에 최종저장 버튼을 눌러 제출하기만 하면 접수절차는 모두 끝났습니다. 물론 유선 고객센터로 연락한다면 팩스나 이메일을 통해 양식을 보내주고, 수기로 작성해서 제출해야만 하겠죠.



다시 메인페이지로 돌아와서 증빙서류를 제출하도록 합시다.



사고접수 및 서류제출 페이지입니다.


보험금청구서와 개인(신용)정보_처리동의서는 온라인 접수시 자동으로 제출됩니다. 서비스센터에서 받아 온 견적서와 전산영수증 그리고 명의자 본인의 신분증만 첨부하면 됩니다.



서류 업로드 방법이라고 소개된 내용은 총 세가지.


모바일앱을 사용하거나, 스캐너로 이미지를 뜨거나, 그게 아니라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촬영하여 문자메시지 보내는 곳에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여 파일을 첨부하여 전송한 뒤 그 파일을 다운로드 받아 첨부하라고 합니다.


여튼 가장 쉬운 방법은 모바일앱 사용. 모바일 앱을 설치하여 실행합니다.


QR코드를 인식하지 않아도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검색만 하면 애플리케이션이 나온답니다.



애플리케이션에서는 사고접수가 불가능합니다. 말 그대로 업로드용 애플리케이션입니다.


'서류제출'을 클릭하고 서류를 카메라로 촬영하기만 하면 됩니다. 리사이징도 혼자 알아서 하니 우리가 신경 쓸 일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보험금청구서와 개인(신용)정보_처리동의서는 이미 제출했으니 패스.


견적서와 전산영수증 그리고 신분증 사진만 업로드 하면 됩니다. 




찍어서 올리면 끝.



평일기준 1~2일 내로 심사 결과를 통보한다 합니다.


심사 결과가 나오면 바로 통장으로 보험금이 입금되겠죠. 무조건 수기 팩스만 받았던 예전에 비한다면 정말 절차가 간단해졌습니다. 약 3만 5천원정도 공제된 금액이 조만간 입금되겠죠. 뭐 일단 공제금액이 있어 손해는 손해인지라 앞으로는 부디 보험처리를 할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불운의 사나이. 풀리는 일이 없다. 말 그대로 밀었다.


간단히 범퍼만 깨지는 수준의 사고라면 몰라도 크게 밀었다.


SM3를 타고 올라온 200km 넘는 여정에서 목적지를 약 2km 남기고 밀었다.


프레임바디의 코란도스포츠를 박았던지라 데미지는 크다만 뒷목 좀 당기는거 말곤 멀쩡하다.


코란도스포츠는 뒷범퍼와 트렁크 그리고 머플러 손상. 비교적 경미하다.


앞으로 차량을 교체한다면 프레임 바디 차량을 진지하게 고려해봐야겠다.


변명의 여지 없는 안전거리 미확보. 앞 차가 갑자기 서니까 따라서 설 수 없었다.


쾅 할때 기억은 뭔가 밀리는 느낌 말곤 없었다. 기억하지 못하고 있겠지.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8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16 16:09:24


안전벨트를 매고 있어서 차량 상태 대비 큰 부상은 없었다.


비교적 차고가 높은 코란도스포츠 밑으로 들어가면서 쭉 훑어서 파손이 컸던건 아닌가 싶지만 말이다.


상대차량 및 타고 있던 차량의 보험 접수까지 마쳤다. 


자비를 들여 얼마 남지 않은 목적지까지 렉카를 띄워 들어갔다. 당연히 탁송비와 주유비는 미수.


차량은 엔진까지 먹어 폐차판정. 면책금 넣어주면 된다고 방금 연락이 왔다.


헛일했다. 올해들어 매달 쓸모없는 지출과 함께 정신적으로도 감정적으로도 데미지를 주는 일이 생긴다.


멀쩡해서 다행이라곤 하는데 멀쩡하기만 해선 뭐하나. 의무와 책임을 이행해야 하는 일이 남았는데.


다행이라는 위로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부분을 채우기 위해 당분간 조금 무리해서 일을 할테고 


알 수 없는 고통의 굴레는 그렇게 이어지다가 또 다른 악재들로 무한궤도를 그려가겠지.


세월호 참사가 있었던 4년 전 그날에도 비스토를 타고 가다 사고를 당했었던 기억이 있다.


우연의 일치인지 4년 뒤에도 사고를 당했다.


달라진 사항이라면 4년 전엔 내가 피해자였지만, 이번엔 내가 가해자.


4년 전 사고 당시엔 벨트를 착용하고 있지 않아 시트를 떼어놓은 조수석으로 고꾸라지면서 허리로 기어봉을 부러뜨려서 다쳤지만 이번엔 벨트를 착용하고 있어서 데미지가 적었다는 부분.


뭐 어째 이렇게 풀리는 일이 없나 모르겠다. 즐거울 일도 행복한 일도 없고.


편치 않은 밤. 집에 들어와서도 온갖 다른 일들이 스트레스를 가중시킨다.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받을 무언가도 없다. 참을성 없는 나한테 참으면 복이 온다는 소리는 개소리일 뿐.


잘한건 없다지만 욕없인 살지 못할 인생이다. 대체 어디서부터 꼬인걸까. 정신과를 가야할까.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