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사 견인'에 해당되는 글 2건


제목이 곧 내용이긴 합니다만.. 여튼 그렇습니다.


장항선 직선화개통 10주년을 기념하여 사라진 철로와 역의 흔적들을 찾아나섰습니다. 그러다가 자갈이 모두 걷혀서 그냥 농로수주인 비포장 철길을 차를 몰고 들어갔네요. 전날 폭우가 쏟아진지라 진흙탕이 된 옛 철길자리를 지나며 몇번의 고비가 있었습니다만, 결국 큰 웅덩이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4륜차 흉내낸다고 들어갔다가 빠져버렸습니다.


미동도 하지 않습니다. 사람 발도 푹푹 빠지는 진흙탕에서 발버둥을 쳐봐야 타이어는 더욱 더 깊게 잠기기만 합니다. 옛 철길이라곤 하지만, 구석에 소수 남은 자갈을 제외하고는 철길에 깔았던 자갈까지도 죄다 치워버려서 어디 열대성 기후의 도로사정이 열약한 동남아지역에 온 느낌입니다.


일단 자력으로 탈출할 방법도 없고 혼자 거기 있어봐야 답이 없으니 렉카를 부르고, 옆에서 농사를 지으시던 아저씨께서 호미로 물길을 내어주셔서 물웅덩이에 물은 빼주셨습니다.



견인차가 도착하여 구난작업을 진행합니다.


저도 별다른 문제없이 들어온 길을 4륜구동에 지상고도 높은 견인차가 멀리서 오다가 내려서 전화를 걸고 자기도 빠지면 구난비 대줘야 한다는 얘기를 하고 확답을 듣지 않으면 들어가지 않겠다고 하더군요. 기분이 더러워서 추후 온 해피콜때 의견을 제시하려다가 걍 좋은 점수 주고 말았습니다. 


저도 별 문제없이 들어왔던 공간인데 일단 들어오라고 했네요. 



견인고리 활용이 불가한지라 휠에 줄을 연결하여 잡아당기기로 합니다.



두어번 위치를 바꾸며 차를 잡아당기니 결국 빠졌습니다.


험난한 모습이 그동안의 사투를 얘기해 주는 느낌입니다. 땅이 다 마른 다음에 다시 찾아오던지 해야겠네요. 여튼 큰 문제없이 구난작업이 마무리 되었고, 다음에는 꼭 4륜구동 승용차를 장만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해주는 하루였습니다. 그냥 지나갈만한 거리임에도 작은차는 답이 없습니다.

P.S 계약 개시 1개월만에 보험사 긴급출동서비스 5회 중 1회 사용.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결국은 '불과 며칠만에 차 두대 공업사 보내기'라는 진기록을 세웠습니다.


며칠째 내리 쏟아붓는 눈때문에 일도 못하고, 집에서 심심하던지라 미개통도로로 나왔습니다. 아무도 밟지 않은 눈이나 신나게 밟고 스트레스나 풀고 가자는 생각이였는데, 드리프트 놀이도 하고 이리굴리고 저리굴리다가 결국 차가 연석 위로 올라가게 됩니다.


SUV라면 그냥 덜컹 하고 끝날 수준이지만, 차고가 낮은 스파크한테는 그 자체만으로도 강한 충격이였겠지요. 혹시나 싶어 후진을 해보려 했으나, 차가 움직이질 않습니다. 지난 2015년 12월 19일 사고 이후로 정확하게 13개월만에 오무기어가 또 나가버렸습니다.



대충 상황은 이렇습니다. GPS상 속도가 51km/h까지 올라갔었습니다.


그리고 그대로 쾅~ 연석 위로 올라갔네요. 뭐 이젠 사고고 나발이고 무덤덤합니다. 뭐 안다치고 다른차 안치면 크게 문제 없는거죠. 다행스럽게도 휀다말곤 외판손상이 없는걸로 위안삼습니다.


내포신도시의 지리적 특성상 홍성군 홍북면과 예산군 삽교읍의 경계가 나뉩니다만, 사실상 홍성군 생활권이기에 구난차가 홍성에서 온다고 하더군요. 예산쪽에선 예산지역에 발전이 없다고 현수막 걸고 어쩌고 합니다만, 내포신도시는 추후 필히 홍성과 예산에서 독립하여 하나의 지자체로 새롭게 출범하거나(논산시 계룡출장소에서 계룡시로 승격된 예시나 괴산군에서 분리된 증평군처럼) 하나의 행정구역으로 통합을 해야만 합니다.


후진기어를 넣고 후진을 해본 바, 차가 움직이지 않습니다. 그런고로 내려서 직접 확인해 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01:21 19:46:34


드라이브샤프트가 비현실적으로 모가지가 꺾어지는 샤프트(シャフト)각도처럼 꺾여버렸습니다.


뭐 그래도 꺾어진 바퀴가 휀다 위에 끼어서 잘 바쳐준 탓에 로워암이나 먹고 끝나는 수준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예측해 보네요. 미개통도로라 출동기사 아저씨한텐 문자로 GPS를 찍어서 보내줬습니다.


샤프트(シャフト)각도란?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8 | 0.00 EV | 4.4mm | ISO-3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01:21 19:56:20


핸들이 꺾인 상태로 미끌려 오다가 턱을 넘고, 

반대편 타이어는 마저 넘어오지 못하고 쭉 미끌린 모양새로 보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3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01:21 20:08:41


반대편에서 보면 이런 모양새. 

여튼 눈발은 계속 날리고, 맨발에 슬리퍼 차림으로 나온 저는 걸어다니는 그 자체도 고통이였네요.


눈은 금새 더 쌓이고, 차 안에서 한참을 기다린 끝에 구난차가 도착했습니다. 리배로. 지난번에 붐대 올린다고 쟈키로 양쪽 들고 고생했던 기억이 있는데, 이번엔 언더리프트가 왔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11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01:21 20:20:39


이렇게 보면 양카 캠버각인데..ㄷㄷ


후진해서 렉카를 차량 가까이 주차시키는데, 렉카도 계속 헛바퀴만 돌고 밀리더군요. 차를 어짜피 앞으로 들어야 하기 때문에 보도블럭에 올라간 차를 일단 뒤로 잡아당겨 쭉 빼내야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95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01:21 20:21:19


결국 렉카의 부주의로 뒷범퍼와 리어댐까지 아작나고 맙니다.


범퍼는 확실히 깨진건지 그냥 들린건지 모르겠는데 공업사에 들어가서 확인하니 일단 이 구부러짐으로 인해 데칼에는 문제가 생겼습니다. 원래 범퍼 자체가 브라켓에 피스로 고정된 형태인데 강제로 잡아 뜯어서 아무래도 브라켓이나 모서리 부분에선 문제가 있으리라 판단됩니다.


그리고 리어댐은 확실히 깨졌어요. 딱 정가운데가 두동강이 났습니다.


일단 렉카 보험으로 처리가 된다곤 하네요. 어짜피 아파트 뒤에 새로 오픈한 정비공장에 넣었고, 거기 소속된 렉카라 차량 견적 나올때 같이 뭐가 되던 해주겠죠. 근데 랩핑에 에어댐까지 비쌀텐데....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14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7:01:21 20:32:21


이렇게 쭉 끌어다가 차량을 다시 앞으로 고정하여 공업사로 옮겨두었습니다.


뭐 월요일이 지나야 대략적인 견적이라도 알려주겠죠. 일단 50 이상은 먹고 들어가리라 봅니다. 뒷범퍼 문제도 있구요 여러모로 시발소리가 안나오면 살 수 없는 1월 중순의 세상살이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