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하게 일을 마치고 차를 찾아서 집으로 돌아오는데.. 방향지시등 그리고 비상등이 먹통입니다.


물론 전장(電裝)이 약하기로 소문난 대우차 특성상 12만km 즈음부터 여기저기 속을 썩이곤 했습니다만, 요즘들어 더 속을 썩고 있습니다. 애초에 소켓을 갈고 전구를 갈아끼워봐도 들어오지 않는 운전석쪽 방향지시등은 아래에 붙여놓은 아우디 스타일 깜빡이가 대신해 주고 있고, 그 외 대체 어디서부터 잡아야 해결될지 모르겠는 배선문제들이 얽히고 섥혀있습니다. 그런고로 블랙박스 상시전원 역시 들어오지 않은지 오래구요.


여튼 다른건 주행에 지장이 없는 수준이나, 방향지시등과 비상등이 들어오지 않는 문제는 주행에 큰 지장을 초래하기에 당장 사업소로 달려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34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3:02 15:55:25


전날이 공휴일이였던지라 차가 꽤나 많네요.


뭐 여러모로 수리를 기다리는 수많은 쉐보레 대우차들. 자리가 없어 저 멀리 주차 후 접수를 마쳤습니다. 매번 봐주시던 공장장님께서 바로 차를 가져다가 작업을 하셨고, 작업이 끝난 뒤 저를 부르시네요. 차도 저 멀리 주차해놨는데 어떻게 찾아서 끌고 가셨습니다.


답은 간단했습니다. 턴시그널 릴레이를 교체하니 정상 작동. 물론 LED 전구를 끼워놓아서 릴레이 속도가 빠르긴 합니다만, 도저히 어디부터 잡아야 할지 모를 배선과 소켓문제로 들어오지 않는 부분을 제외하면 지극히 정상적으로 들어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3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3:02 16:38:52


주행거리 체크 겸 엔진체크등 소거 확인.


주행거리 183,154km. 엔진체크등 점등 원인은 항상 떠왔던 산소센서 관련 잡다한 오류코드 두건. 지난번 브레이크 패드 교환 당시에도 소거했지만 날이 추우니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점등되었는데 역시 큰 문제가 있는건 아닌지라 소거 후 넘어가기로 했다.


여튼 1만 8천원 결제 후 집으로 복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남장리 224-1 | 쉐보레 홍성서비스센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 며칠 뜸했네요. 


일단 피곤하기도 했고 동미참 훈련 탓에 하루종일 뺑이(?)치고 집에 들어와선 그냥 뻗어버려서 그렇답니다. 뭐 여튼간에 현충일 다음날. 수요일부터 금요일까지 동미참 훈련에 나가고 있습니다. 2일차까지 버틴 현 상황에서는 진지하게 내년엔 전국단위 훈련 신청으로 당진으로 갈지 고민도 좀 되더군요.



뭐 여튼 작년에 다녀왔던 후기는 위와 같습니다. 

주요 문의사항 역시 저기에 다 풀어두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작년에는 당진으로 주민등록상 주소를 두었다보니 당진에서 훈련을 받았고, 올해는 홍성에서 훈련이 부과되었습니다. 일단 간단히 요약하자면 훈련장 면적은 당진이 훨씬 더 넓고 고바위도 꽤 많은데 비해 홍성 훈련장은 규모가 상당히 작은 편입니다만, 편의시설이나 훈련 강도는 당진이 조금 더 나은걸로 느껴집니다. 물론 작년의 당진과 올해의 홍성을 단순히 비교대상으로 놓고 볼 수 없긴 합니다만, 같은 날 당진에서 동미참 훈련을 받는 지인의 이야기와 제 경험담을 종합해 볼 때 당진이 조금 프리(?)합니다.



이러한 종이가 날라왔습니다. 


역시나 올 것이 왔구나 싶었습니다만, 올해는 조금 빨리 왔네요. 자영업자로써 느끼는 부분입니다만, 3일간 강제로 쉬게 되니 손해가 굉장히 큽니다. 뭐 올해부터 교통비가 7000원으로 인상되었다 합니다만, 택시를 타고 오는 예비군 아저씨들께는 정말 왕복 택시비로 치기도 힘든 수준의 턱없이 부족한 금액입니다.


훈련장의 위치를 홍성 시내에 소재한 한솔마트 맞은편 현대광고사 옆길로 3km 이상 들어오라고 적어둬서 홍성 시내까지 나가서 돌아왔습니다만, 들어와 보니 내포에서 한번에 갈 수 있는 길이 있더군요. 내포에서 오는 예비군들도 꽤 되는지라 다음번엔 부디 내포에서 오는 길도 좀 같이 적어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내비 검색이 힘들 줄 알고 그냥 저 약도대로 시내까지 나갔다 들어왔는데, 다음지도에 주소가 잡히네요.



홍성예비군훈련장이 어디에 있는지 모르고 처음 방문하시는 내포신도시 혹은 홍북면 주민 여러분들께서는 홍성읍내 기준으로 적어준 안내따위는 사뿐히 무시하시고 네비를 찍고 가시기 바랍니다.


뭐 여튼간에 첫날 훈련장에 입소할 때 홍성시내의 출근길 정체를 뚫고 간 뒤에 더 빠르고 막히지도 않는 길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는 정말 허탈하게 느껴졌습니다. 내포에서 아예 홍북 구길을 타고 쭉 용봉초 방면으로 들어오시던지, 동진아파트 가기 전 사거리에서 우회전해서 용봉초 방향으로 들어오시다가 표지판 따라서 좌회전 한번 하셔서 가시는게 빠릅니다.


전반적인 분위기는 그냥 현대화가 조금 덜 된 예비군 훈련장의 느낌입니다. 당진의 경우 대강당에 극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푹신푹신한 좌석이 제공됩니다만, 홍성의 경우 그냥 접이식 강당의자에 작은 책상을 달은 강의실에서 볼법한 일체형 책상과 교회에서나 볼 수 있는 기다란 나무 장의자가 전부입니다.



도움은 커녕 민폐충 폐급 공익 예비군이라 죄송합니다. 총알을 그냥 흩뿌리고 말았네요.


여튼 지난해 장마철에 훈련을 받아 사실상 2일차까지 CBT로 진행했던 당진에서의 1년차 동미참과는 달리 첫날 비가 이슬비 수준으로 내렸던지라 첫날 오전부터 안보교육을 제외하곤 직접 훈련장을 돌아다니며 자율훈련을 할 수 있었습니다.


당진의 경우 일찍 온 사람들로 구성된 소대가 훈련 역시 먼저 출발할 확률이 높아서 일찍 가서 최대한 빠른 속도로 조기퇴소자 선발 이전에 모든 훈련을 마치고 집에 가는 경우가 있었습니다만, 홍성은 늦게오나 일찍오나 규모도 작고 인원도 약 70여명 수준밖에 되지 않던지라 식당에서 모인 뒤 우루루 나가서 장구류를 챙겨오기에 9시 안에만 오면 늦게가도 일찍가도 크게 의미는 없더군요. 당진에서 일찍 가야 빠른 순번의 소대에 배정받고 일찌감치 훈련을 받아 일찍 집에 가던걸 생각하고 조금 일찍 갔습니다만, 바뀐 규정 탓일진 몰라도 일찍 가나 늦게 가나 조기퇴소를 하나 다 마치고 가나 시간상 큰 차이도 없었습니다.


밥이야 다 외부에서 들어오는 도시락이니 별 차이는 없었구요. 훈련 강도나 채점 기준 역시 당진보다는 조금 엄하고 힘든 수준이 아닐까 싶네요. 고관절 병신 공익이라서 포복자세가 안나오고 좌측 다리가 잘 돌아가지 않는 본인의 특성상 그동안 열외 없이 다녔습니다만, 예정된 3일차에는 열외가 필요해 보이기도 합니다.


뭐 여튼간에 하루만 버티면 됩니다. 힘들어도 좀 참고 버텨야죠. 어쩔 수 없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면 상하리 산 91 | 홍성예비군훈련장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