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티코를 언제 처음 보았나 생각해보니 작년 여름이더군요.


구 국도32호선. 당진시와 서산시의 경계지역에 위치한 폐업한 휴게소 부지.


어느날 그 앞을 지나가다가 순백색 바디를 가진 서울번호판 티코를 처음 보았고 사진을 남겨두었습니다. 당시에는 주인이 며칠 세워두고 일을 보러 갔겠거니 생각했지만, 그 이후로도 지금까지 계속 그 자리를 지키고 있더군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774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21 12:34:45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92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21 12:34:54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748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21 12:34:59


1994년 8월 등록. 티코 오토매틱.

2017년 8월에 처음 목격한 뒤 촬영한 사진입니다. 


세월의 흔적을 감안하고 본다면 육안상의 부식도 없고, 흔치 않은 SX에 민자모델인지라 보존의 가치도 충분한 차량이라 여겨집니다. 다만 타지의 외딴곳에서 근 1년이 다 되어가는 오늘날까지 세워져 있다는 사실은 주인이 버리고 갔다고 볼 수 밖에 없겠죠. 


여튼 간간히 이 길을 지날때마다 티코를 보곤 했습니다만, 어젯밤 이곳을 지나다가 결국 누군가의 손에 망가진 티코의 안타까운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3 20:33:09


누군가가 강제로 문을 따기 위해 잡아당긴 흔적.

날카로운 무언가로 긁었고, 며칠 내린 비로 금방 녹이 슬어버린 흔적.


이 티코가 누군가에게 습격을 당했다는 사실을 단번에 알 수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fired | 2018:05:13 20:33:28


번호판도 떼어갔고 본넷 역시 강제로 열기 위해 잡아당긴 흔적이 보입니다. 


영치를 당한게 아닐까 조심스레 추측을 했습니다만, 차를 파손하고 도망간 누군가가 떼어갔다고 보는게 맞아보입니다. 객지에서 주인에게 버림받은것도 서러운 티코는 누군가의 화풀이 혹은 심심풀이 대상이 되어 쓸쓸한 차생의 말년을 보내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fired | 2018:05:13 20:34:08


누군가가 강제로 문을 열었던 탓에 그냥 잡아당기기만 해도 쉽게 문이 열립니다.


운전석에 잘 놓여져 있던 방석은 개판이 되어있고 차를 부수고 도망간 누군가가 돈이 될게 있는지 싶어 이리저리 뒤진 흔적만 보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fired | 2018:05:13 20:33:42


뒷 번호판 역시 누군가가 잘라간 흔적이 보이네요.


'서울 1'로 시작하는 구형 번호판을 떼어가서 어디 쓸데가 있을까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Spot | 1/7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fired | 2018:05:13 20:35:38


떼어갔다고 보기보단 날카로운 무언가로 잘라갔다고 보는게 맞아보입니다.


이렇게 안타까운 몰골로 남은 티코가 그 가치를 몰라주는 인간들에 의해 더 처참한 모습으로 남는 모습을 보고싶지도 않고 차마 그냥 보고만 있을 수는 없기에 낮에 방치차량이 있다고 신고를 하고 왔습니다. 담당 공무원이 직접 실사를 나가고 처리를 한다고 하네요.


주인의 사랑을 받고 20년 넘는 세월을 달려왔던 티코는 주인에게 버려진지 1년 가까이 지난 오늘까지도 처참한 몰골이지만 주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안타깝게 차생을 마감할 티코의 명복을 빕니다.


P.S 개나소나 어느동네던 공무원 자리 나오면 좋다고 환장하고 몰려드는 시대라 그런가, 지방공무원이 자기가 관할하는 지역의 지명도 모르고 지리도 모른다. 전문성이 떨어지는 직원들 앉혀놓고 무슨 자치분권을 논하려는지. 지방직 공무원은 웬만해선 그 지역 출신 인물들로 채웠으면 한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카마스터 2018.05.15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된 차를 아끼는 사람으로썬 기가 차는 행동이네요.
    자기 물건도 아니면서 굳이 때려 부숴야만 했을까요.
    가뜩이나 몇 없는 티코를...
    차라리 저렇게 될바엔 장기기증이라도 하고 눌리는게 낫는데 말이죠..

  2. Hawaiian 2018.05.15 0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치차량이면 범죄 악용소지도 있어서 진작에 처리했어야하는데 아쉽네요;;


    *그리고 공무원은 아시겠지만 어차피 그 지역사람이 들어갔다 한들 5년밖에 거기서 일 못해요. 부정부패 방지 목적으로 5년 단위로 계속 타 지역으로 전출(로테이션) 보내기 떄문에...

  3. 임진욱 2018.05.17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차 혹시 서산 운산면에서 당진으로 넘어가는 지금 폐쇄된 구룡휴게소에 세워뒀던 차인지요??

    저차 지난주에 당진쪽에 볼일이 있어 가는기에 목격했는데..

    그때도 방치되어 있던거 같은데 가져갔나 모르겠습니다.

    저 구역이 당진시관할이라 당진시청에서 할거 같네요.. 꽤 오래 방치됏던거로 기억합니다.

    제가 서산 음암면 거주자라 저 길을 자주 다니거든요.. 안타깝네요..

    무심한 주인의 버린 방치가 저 멀쩡한 차의 비참한 말년을 보냈다는 사실을...

  4. 레더맨 2018.05.22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지역 출신 인물로 채워서 안 좋은 일이 일어나도 쉬쉬하는 좋은 예는 신안을 보면 알 수 있죠.

DELL | Thunder | 4.3mm | 2011:04:28 17:52:06


작년에, 필자는 한번.. 이 동네에 방치된 크레도스에 대해서 글을 썼던 적이 있습니다. 그 글을 아고라 즐보드에도 올렸는데.. 마침 메인과 사이드바에까지도 노출이 되었었다죠.. 당시에 글의 소재가 되었던  절묘하게 방치해두고 간 그 크레도스는.. 아직도 그 자리를 묵묵히 지키고 있지만 말이죠..

2010/07/26 - [차를 사랑하는 티스도리/승용차] - 이걸 주차의 달인이라 해야하나?


어떤 동네를 가든 방치차량은 쉽게 보입니다. 그냥 멀쩡한 새차이거나 뽑은지 얼마 안된 고급차임에도 불과하고, 그냥 세워둬서 차를 웬만큼 안탔다는걸 보여주는 브레이크 디스크에까지 녹이 슬어있는 경우도 자주 목격했습니다. 참고로 이렇게 오랜기간 세워둔 차량들이라도, 이 차량들을 파손하고 가거나, 아니라면 혹은 쓸만한 부품을 떼어가는것도 엄연히 범죄행위이니 조금은 자제해주세요.

이 엑센트도 사실 저자리에 한 여섯달 이상은 있던걸로 기억합니다. 처음에는 저자리가 아니라 다른자리에도 주차되어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몇달전에 저 자리에 주차해놓고서는 아무도 저 차를 운행하지 않은 것 같더라고요... 주인이 잊고간건지.. 버리고간건지... 누군가가 짱돌같은걸로 뒷유리는 아예 깨부셔놓고, 앞유리는 금만 가게끔 해놓고 가버렸습니다.

멀쩡하게 있을때는 모르지만, 저렇게 조금 부셔져있으면.. 차가 더 만신창이되는건 금방이라죠...

OLYMPUS IMAGING CORP. | E-33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sec | F/3.5 | -1.00 EV | 14.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0:07:26 19:16:32


당시의 크레도스는 그래도 얼마전까지 멀쩡한 상태로 있는걸로 기억됩니다.

뒷유리가 다 깨진 엑센트를 보면서.. 저 사진을 찍은지도 벌써 몇주가 지났는데 아직까지도 그 상태로 방치되는걸 보면서 또 한번 생각을 해봅니다.

"왜 차를 버리고간걸까?"

주인이 어딘가에 장기간 출장 혹은 여행을 간것이나 피치못할 사정에 의해 세워둔게 아니라면.. 차령도 오래되었고.. 주인이 막 타다가 분명히 체납세금때문에 버려진 차일 뿐인데... 이러한 방치차들은 아무리 공매로 넘어간다고 해도 방치차라는 OTL스러운 상태때문에 몇번이고 유찰되다가 폐차업자가 가져가는게 대부분인걸로 알고있습니다.
(그것도 압류세금이 좀 적어서 값이 싸야 말이죠.. 어떤차는 공매사이트에서 엄청난 압류세금때문에 천장이 다 날라간차였는데도 100만원을 호가하는걸 본 적이 있었습니다.)

조만간, 저차도 군청에다가 전화해서 치워달라고 해야겠네요..;;;; 정말 주인이 세워놓고 잊어먹은 차량인지.. 아니면 엄청난 체납액을 가진 방치차로 조만간 공매사이트에서 구경할 수 있을지.....

주인에게 묻고싶습니다.

"저렇게 책임지지 못하고 흉물이 될 정도까지 방치할것이라면, 왜 차는 타고다니셨나요?"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이 없어도 됩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갤로퍼 2011.05.09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레도스 치운지 무지 오래됨....

  2. AudenA 2011.05.10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액센트 치워가기 전에 인테리어 부품 쓸만한거 다 떼고 현대 엠블렘 떼서 집에 장식용으로 놔두면 적절하겠네

  3. 도플파란 2011.05.10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금도 그렇고.. 폐차비용때문에.. 그냥 버리는 사람도 있다고 하네요..
    그래도 그렇지.. 차라리 사지를 말지... 에고고...

  4. Gongju natianal univ of edu 2011.05.11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치된 칼로스 ,,,

  5. 유병수 2012.01.11 0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구리 올챙이 적 생각도 못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