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도대체 무엇이 잘못된것인지 티스토리 내에서도 크롬으로 일부 블로그에 접속만 하면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블로그라고 빨간 경고창이 뜹니다. 여기서 끝나도 시원치않지만 이렇게 된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이웃분께서 다른 블로그에 댓글을 남기고 가시거나, 트랙백을 남기고 가시면 그 블로그도 역시나 감염되었다고 판단된 블로그의 링크가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빨간색 경고창을 맞이하게 됩니다.

빨간 배경화면의 이 경고창.. 그냥 무시하고 계속하기를 누른다면 큰 무리없이 이용할 수 있지만 이용자들을 과잉 보호를 하는 크롬이 의도와는 다르게 짜증나게 느껴질때가 바로 이때입니다.


간혹 구글에게 이렇게 낙인찍히는 사이트의 경우 소유주가 문제가 되었던 부분에 대해서 직접 찾아내어 개선절차를 진행한 뒤 구글에 재검토 요청을 넣어야 하지만 크롬을 이용하지 않거나 혹은 정확히 어떠한 절차를 거쳐야 하는지 잘 모르는 대부분의 경우에는 몇달이고 몇년이고 혼자 알아서 경고창이 뜨지 않을때까지 방치할 수 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본질적인 해결책이 될 수는 없지만, 나만이라도 이런 경고창을 띄우지 않게 할 수 있는 간단한 방법에 대해서 소개해보려 합니다. 간단한 체크만 해제해주면 되기때문에 약 1분이면 완성됩니다! 
 


 
크롬 웹브라우저 주소창 오른쪽에 보이는 "스패너"모양의 아이콘을 클릭한 뒤, "옵션"을 눌러 옵션페이지로 진입하면 됩니다. 참고로 구형의 경우 팝업창 비슷하게 뜨는 경우도 종종 있는편이며, 보통 대다수가 이용중인 최신버젼일 경우에는 새로운 탭이 하나 생성되며 그 탭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그렇게 들어간 옵션페이지에서 "고급설정"으로 이동하신 뒤, 최상단에 "개인정보"라는 대분류의 "피싱 및 악성코드 차단 사용"에 되어있는 체크를 해제하시면 됩니다. 그냥 체크만 해제하시고 창을 닫아주시면 설정이 완료됩니다. 그 뒤로 매번 빨간창이 뜨던 디시인사이드 갤러리나 몇몇 페이지에 접속해보시면, 더이상 빨간창은 보이지 않습니다.

크롬 이용자는 점점 더 많아지고 너무 친절해서 피곤한 크롬이 잡아주는 사이트는 더더욱 늘어나는 추세이지만 이러한 기능을 사용해 항상 들어가는 사이트기에 매일매일 "무시하기"를 누르는 귀차니즘을 이겨내지 못하셨다면 오늘부터는 약간의 번거로움에서 탈출하세요!!!

한번 더 강조하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은 아니고 보안을 위해서는 좋은 선택은 아닙니다. 홈페이지 주인이 아닌이상 매번 뜨는 빨간 경고창을 보지 않게 할 수 있는 방법중 하나이니, 신중히 생각하시고 설정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장에 네이트 로그인 기록 확인하기 포스팅으로 티스토리 메인도 갔었고, 내정보는 내가 지키자고 하면서 네이버 다음 파란 야후의 로그인기록 확인방법에 관련된 포스팅을 해왔던 필자의 네이버의 아이디가 누군가에 의해서 필리핀발 IP로 로그인 시도가 한번의 실패도 없이 성공하게 되고, 결국 한마디로 "털렸습니다.

개인적으로 추측해본 바, 네이트 개인정보로 네이버 이메일을 적어놓은것도 아니고.. 정보유출 당시의 네이트 비밀번호와 네이버 비밀번호가 일치하는것은 아니기에, 네이트 해킹의 후폭풍은 아닐거라는 판단을 조심스럽게 해보았습니다.

불법도박사이트 광고에 의해 처참히 털린 필자의 네이버 아이디..
 
그날도 평소와 다를것 없이 그저 평범하게 네이버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쳐서 로그인을 하려는 필자를 가로막는 안내문구가 떠있습니다.


"회원님의 네이버 아이디는 로그인 정보가 도용된 것으로 의심됩니다."
"이에 따라 본인 확인 및 비밀번호 변경을 요청드립니다."

시간은 8월 7일 밤 12시 12분.. 그시간이면 낚시장소 옮긴다고 어쩌고 하고있을 시간인데.. 제가 로그인을 했을 일은 만무했습니다. 작성IP도 매우 생소했고, 제가 호구가 아닌이상 카지노사이트를 광고할 일도 없습니다. 그렇습니다.. 어느 누군가가 아이디를 도용했습니다....;;;

빨리 일단 아이디를 영창살이에서 풀기 위해 보호조치 해제를 눌러봅니다.


보호조치 해제를 위해서 아이디는 공통사항이고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이름과 주민번호 혹은 아이핀 번호를, 외쿡인이라면 이름과 메일주소 혹은, 전화를 받을 수 있는 전화번호를 선택해야합니다.

대한민국 국민인데다가, 주민번호로 가입한 필자는.. 주민번호를 통한 인증을 진행합니다.


본인 명의의 휴대폰인증, 범용 공인인증서, 본인 신용카드 확인, 신분증 확인...

이중 뭐 제일 간단한것은.. 휴대폰 인증이라죠.. 간단하고 빠르고.. 그냥 전화번호 입력하고 인증번호만 받아적으면 끝나니... 결국 휴폰 인증 방법을 택해서, 가뿐이 통과합니다.


이제 비밀번호를 재발급 받아야 할 차례입니다. 새 비밀번호를 적어야 할 차례가 오게 되었네요... 이미 이전 비밀번호가 연속된 숫자로 되어있었기에.. 아무래도 허술했던게 사실인가봅니다.

그나저나 같은 비밀번호를 쓰고있는, 다음 티스토리를 비롯한 다른 사이트들도 무서워서 비밀번호를 바꿔야겠습니다..;;


그렇게 비밀번호까지 변경이 되면, 보호조치라는 통제 속에서 벗어나게 됩니다. 벗어나자마자 바로 한 일은, 도대체 내 블로그에 망할작자들이 어떤 글을 올려놓고 갔길레.. 라는 생각에서 블로그를 들어가봅니다.

티스토리에서 새로운 시작을 해서 지금 이 자리로 오기 전.. 파란도 잠시 거쳤지만, 네이버에서 신들리게 블로그 했던 일이 기억도 납니다.

만감의 교차와 함께, 내 블로그를 들어가 보려고 "내 블로그 들어가기"를 클릭한 순간..

 

이런 asasasassass 어쩌구 하는 주소만 뜨고 그냥 네이버 블로그 메인으로 돌아오기만 합니다.

티스토리에서도 이러한 경우를 많이 봐왔고, 티스토리 접습니다 라고 써있는 블로그에도 아이디 도용과 해킹을 통해 광고글이 올라오는 경우를 많이 목격하기도 했는데.. 역시나 비슷합니다.

이렇게만 되고 계속 튕기다보니, 네이버 고객센터 긴급신고센터에 문의를 해보기로 합니다.

블로그 주소를 쳐야만 접속이 가능하다고 해서, 주소를 쳐봤는데..


블로그 제목도 망할 도박사이트로 바뀌어있고, 블로그 닉네임 또한 "철한자구"에서 개그맨으로 바뀌어있습니다. 웃긴건 글을 100개도 넘게 도배를 해두었다는 것입니다....

위에서 제재당한 사유의 글들은 12시에.. 그리고 지금 위에 나와있는 글들은 15시 28분에 작성되어있었습니다. 차단조치가 빨리 이루어진게 아닌것이였을까요? 


로그인 기록을 확인해보니 차단된 글이 기록된 시간 이후에도 로그인 기록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도배된 100개정도의 글들을 다 확인해보니 시간도 저 로그인시간대와 비슷하게 떨어지는것 같고 말이죠.

그리고 8월 4일에 이미 필리핀 IP로 로그인에 성공했었던 기록이 남아있었습니다.... 이미 무방비상태였는데.. 몇일 전에 확인했었으면 막았을 수 있었던 재앙으로 생각됩니다. 뭐 다 제 부주의죠...


이왕 이렇게 된거.. 마침 백신을 돌려보니..(가지나 초저사양 똥컴인데.. 백신까지 돌아가면 사용에 지장이 있어서 백신 안깔고 이용하는게 생활화. 그래놓고 뭔가 바이러스 먹은 증상 있을때 뒤늦게 설치해서 실행하려 하면 무력화되있어서 포맷한적이 한두번이 아닌..;;)

제일 위에 하나만 바이러스로 오용한 경우이고, 나머지는 트로이목마들이 뜨는군요... Win-trojan/Agent로 시작하는 트로이목마 같은경우에는 개인정보를 수집해서 전송하는 역활을 하는 신종 혹은 변종 트로이목마들이랍니다. (설마.. 이것때문에..?)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