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서해대교를 건너던 중, 위장스티커를 붙인 차량을 포착했습니다.


뭔가 하고 보니, 누가 봐도 뻔한 9세대 말리부. '올 뉴 말리부'라고 불리는 차량의 부분변경 모델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4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6 11:03:24


이미 지난 4월 북미에서 크루즈 및 스파크의 부분변경 모델과 함께 공개되어 아는 사람은 다 아는데 말이죠..


내수시장에서 크루즈는 군산공장 폐쇄로 단종. 스파크의 부분변경 모델은 '더 뉴 스파크'라는 이름으로 5월 출시 이후 절찬리에 판매중입니다. 지금 제가 타고 다니는 차량도 9세대 말리부 부분변경 모델과 함께 공개되었던 '더 뉴 스파크'인데, 처음 타고다닐적만 하더라도 보기 힘들었던 신차가 슬슬 도로 위에서 보이기 시작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5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8:16 11:03:52


후미등(리어램프)의 디자인이 변경되었습니다.


뒤를 따라가면서 보았던 변화 중 가장 큰 변화를 거듭한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LED 캐릭터라인이 'ㄴ'자 형태에서 'ㄷ'자 형태로 변경되었습니다. 북미에서 공개된 2019년형 부분변경 모델은 RS트림이 추가되었고 지금과는 다른 머플러팁이 적용된다고 합니다. 다만 서해대교를 건너는 테스트카에는 머플러 팁이 달려있지 않아 그 모습까진 볼 수 없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8:16 11:04:12

Canon EOS-1D X Mark II | Manual | Partial | 1/250sec | F/4.0 | 0.00 EV | 70.0mm | ISO-1000 | Off Compulsory | 2018:04:04 07:54:12


메기인상에서 조금 더 남성적인 이미지로 변하는 말리부.


어디까지나 북미형과 세세한 부분에서는 차이가 있겠지만, 공개된 북미형 부분변경 모델을 보고 위장스티커 속에 가려진 내수용 말리부의 모습을 보니 새롭고 더욱 더 커진 듀얼포트 그릴과 사슴뿔처럼 튀어오른 크롬 몰딩. 그리고 아래로 내려가 꺾인 DRL이 위로 올라오며 방향지시등이 아래로 내려간 모습까지 큰 차이는 없어보입니다. 지금보다는 훨씬 더 남성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입니다.


비록 말리부보다 제가 먼저 서해대교를 벗어났습니다만,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이니 조만간 위장스티커 속에 가려진 내수용 신형 말리부의 모습을 볼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내년에 풀체인지를 앞둔 일출의 쏘나타나, 과학이 되어버린 K5. 이미 나락으로 떨어진 SM6을 제치고 부디 한국GM의 중형차가 다시 대성하는 결정적인 아이템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 전 '쉐보레 엠버서더 프로그램'이라는 장기 시승 이벤트에 당첨되어 더 뉴 스파크 2개월간 체험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고, 어언 보름 가까이 지났습니다. 


최근 재도약을 노리며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소비자들의 시선을 집중시키는 한국지엠 역시 고객이 차량을 다뤄보고 장단점을 파악 할 수 있는 시승 행사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기에 엠버서더 프로그램의 진행과 동시에 '전국민 시승 이벤트(FUN DRIVE CHEVY)'라는 또 다른 시승 이벤트를 최근 진행하고 있답니다.



쉐보레 전국민 시승 이벤트 - FUN DRIVE CHEVY


그렇습니다. 전국민 시승 이벤트라는 슬로건을 걸고 있는 행사인지라 일반적인 영업사원이 동승하여 지정된 코스를 돌고 오는 시승과 함께 카쉐어링 업체인 쏘카와 그린카 소속의 차량을 이용 할 수 있는 쿠폰을 증정받아 해당 차량을 대여해서 자유롭게 탈 수 있는 형태의 시승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벤트 링크 바로가기



아까 언급했듯이 시승방법은 두가지.


가까운 쉐보레 전시장에서 시승을 하고 경품에 함께 응모되는 '전시장 시승 이벤트'와 카쉐어링 업체에서 사용 할 수 있는 쿠폰을 받아 자유롭게 차량을 탈 수 있는 '카쉐어링 시승 이벤트' 둘 중 하나만 응모가 가능합니다.



먼저 전시장 시승 이벤트 페이지입니다.


1차와 2차로 기간을 나누어 경품 추첨을 진행합니다. 기존의 일반적인 자동차 시승처럼 신청을 받은 뒤 가까운 영업소의 영업사원에게 연락이 오고 동승하여 정해진 코스를 주행하는 방식입니다.



시승 선호차량과 개인정보 그리고 현재 차량 보유여부를 작성한 뒤 신청버튼을 눌러주면 됩니다.


저 역시 최근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진지하게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면 전기차를 출고하고 싶은 마음에 'BOLT EV'의 시승을 신청했습니다. 올 하반기에 보조금 지원 공고가 다시 나온다 하니 그 기회를 노리고 있답니다.



그리고 두번째. 카쉐어링을 통한 시승 신청입니다.


그린카에서는 '더 뉴 스파크'를 타 볼 수 있고, 쏘카에서는 '올 뉴 말리부'와 전기차 '볼트 EV'를 탈 수 있다고 합니다. 1회차부터 8회차까지 약 2주간의 텀을 두고 10월 31일까지 쿠폰을 발급 받을 수 있는데, 쿠폰은 선착순으로 발급된다고 합니다. 이미 카쉐어링 시승 이벤트의 1회차 쿠폰은 모두 소진된 상태니 7월 30일부터 시작되는 2회차를 노리셔야 카쉐어링 시승 쿠폰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스파크는 바로 탈 수 있는데, 말리부는 9월 1일부터 탑승이 가능한 쿠폰이고 볼트는 3회차부터 신청을 받아 9월 1일부터 탑승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카쉐어링 시승의 경우 이름과 전화번호만 수집하합니다.

전시장 시승 대비 신청 절차가 간편하네요.


평소에 관심을 가지고 있던 새 차를 타 볼 기회! 전국민 시승 이벤트. 짧은 시간의 시승이지만 오랜 세월을 함께 할 수 있는 새 벗을 만날 기회가 될 수도 있고 경품의 주인공이 당신일수도 있습니다. 쉐보레의 멋진 차량들과 함께 도로를 누비며 그동안 느껴오지 못했던 특별한 감성을 느껴보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위 포스팅은 '쉐보레 엠버서더 프로그램'에 참여하여 

소정의 고료(제품 및 경품 혜택 등)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된 콘텐츠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