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대구에 가서 저녁을 먹게 될 때 마다 돈가스를 먹게 되는 건 기분탓이겠죠. 


지난번에 대구에 내려가서도 현지인 손에 이끌려 동성로에 갔었고, 동성로에서 전원돈가스를 먹었는데 오늘은 동성로의 다른 경양식집인 '도니도니 왕돈가스'를 찾았습니다. 앞으로도 대구에 내려가서 밥을 먹게 될 일이 있다면 동성로에 있는 모든 돈가스집을 가 보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습니다.



약 4개월만에 다시 찾은 대구 동성로. 낮에도 사람들로 북적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31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1 16:44:41


오늘의 주인공. 도니도니 왕돈가스.


정통 수제돈가스를 판매한다는 설명과 함께 가게 앞으로는 주요 메뉴의 모형이 만들어져 있었습니다. 비교적 최근 생겨난 가게인만큼 최신의 트랜드를 반영한 정갈한 복고풍 인테리어는 동성로 유동인구의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젊은층이 좋아할만한 모든 요소를 갖추지 않았나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09:11 16:44:45


전반적으로 대구 물가가 타지역에 비해 저렴한 수준인지라, 착한 가격에 배터지게 먹을 수 있는 수준입니다.


돈가스에 막국수를 먹어도, 돈가스에 제육덮밥을 먹어도 7천원이고. 특대사이즈의 왕돈가스가 7천500원이니 말 다 했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1 16:44:55


돈가스 소바 함박가스 생선가스 그리고 스파게티의 모형을 구경한 뒤 가게 안으로 들어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1 16:45:13


공주는 작은 사이즈(小). 왕은 큰 사이즈(王).


자칭 페미니스트라고 쓰고 여성우월주의자 및 프로불편러라고 읽는 사람들이 본다면 '왜 여성을 상징하는 공주가 남성을 상징하는 왕보다 작은 사이즈를 의미하는가?' 라는 쓸모없는 질문을 남발하겠죠. 여튼 밥맛떨어지는 그런 사람들 이야기는 언급 할 가치도 없으니 넘어가도록 하고요. 타지역에서 왕돈가스 하나 먹을 가격보다 저렴하게 정식을 먹을 수 있는 저렴한 가격대에 더불어 공기밥은 요청하면 무한제공이라고 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1 16:45:45


점심과 저녁 어정쩡한 시간대에도 손님은 있습니다.


정갈하고 깔끔한 분위기가 마음에 듭니다. 왕돈가스를 주문하고 식사가 나오길 기다립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1 16:45:50


스테인레스 재질의 물컵에 물을 따르고, 함께 나오는 요구르트를 먼저 마십니다.


롯데계열의 푸르밀에서 생산된 비타요구가 기본제공되네요. 요구르트와 찬물을 벌컥 들이킴과 동시에 곧 본격적인 에피타이저인 수프와 장국이 등장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09:11 16:46:56


경양식집에서 빼놓지 않고 먹을 수 있는 에피타이저인 새하얀 크림수프는 식욕을 자극시킵니다.


장국 역시 그냥 후루룩 마셔버렸고, 배가 고팠던 나머지 깍두기까지 맨속에 주워먹고 있었습니다. 대구 그리고 경상도에 사는 분들이 드셨더라면 어떤 평가를 내리셨을지 모르겠지만 토종 충청도인이자 대구에는 잠시 업무차 온 사람의 입맛에 경상도 깍두기는 잘 맞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주방 안에서 탕탕거리는 소리가 들리고... 곧 돈까스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1 16:56:01


KIA~~~~~~~~~!!!!!!!!!!!!! 정말 크고 아름다운 왕돈가스의 모습입니다.


소스가 약간 매콤한 편이라 해서 걱정했는데, 피자에 핫소스 아주 조금 뿌려서 먹는 수준으로 뒤끝에서 매콤한 맛이 살짝 느껴지더군요. 여튼 매운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저도 별 문제없이 먹을 수 있었답니다. 


상대적으로 이러한 왕돈가스의 특성상 튀김옷이 고기에 비해 조금 두껍기 마련인데 기름도 잘 빠져서 특유의 느끼한 맛도 없었고요. 소스를 붓고도 눅눅해짐이 거의 없어 바삭하게 잘 먹고 왔습니다. 밥과 샐러드도 모두 먹어치우고 나니 배가 부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9:11 17:15:54

 

여러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생일인 경우 노래를 부르면 돈가스가 무료. 카톡으로 인증샷을 보내면 음료수 한병 제공. 추첨통에 명함을 넣고 가면 추첨을 통해 2만원 무료쿠폰을 날려준다고 합니다. 생일날 대구에 가서 노래 한 곡 부르고 공짜 돈가스를 먹고 올 수 있으면(?) 좋겠네요.


여튼 짧은 대구에서의 식사를 마치고, 다음을 기약하며 동대구환승터미널로 향했답니다. 끝.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중구 공평동 16-32 | 도니도니왕돈가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원도 양구 여행기 그 네번째 시간이 왔습니다. 


이번시간에는 양구 시내와 파로호에 떠있는 한반도섬 이야기를 해봐야겠네요. 인구 2만여명의 중동부전선 최전방인 양구군의 중심지인 읍내는 그럭저럭 잘 꾸며진 동네입니다. 지겨운 복잡함과는 거리를 두고 있음에도 활발한 모습을 가지고 있는 동네였답니다. 어떻게본다면 제가 살고있는 인구 1만명정도의 당진시 합덕읍보다 시내가 조금 작다는 느낌이였지만 어느정도 인구가 있는 도시정도에나 가야 있을법한 차없는거리부터 유명 프렌차이즈 업체등이 있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1:26:00


차타고 큰길로 지나가다가 이건 뭔 문어발인가 하고 가봤더니만 해시계 양부일구더군요. 양쪽으로는 차없는거리가 조성되어있어서 당연히 차는 출입할 수 없게 되어있고 이쪽은 일방통행길입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이 조선시대의 해시계 양부일구를 크게 만들어놓은 조형물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비싼 조형물이며 세계에서도 가장 크고 비싼 조형물로 인정을 받았다고 하더군요. 참고로 이 주변에 있는 옥으로만든 지구본도 같이 인정을 받았다던데.. 그건 보고오질 못했답니다;;


http://m.chosun.com/article.html?contid=2009102801055 - 조선일보. 양구 해시계 '양부일구' 기네스북 올라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1:27:17


그리고 이 작은 골목이 양구의 명동이라고 해도 될정도의 번화가라고 합니다. 지역의 특성상 젊은 군인들이 많다보니 군인들이 평소 민간인시절에 자주가던 롯데리아 던킨도너츠 베스킨라벤스31 뚜레쥬르같은 가게부터 아리따움 본죽 투다리같이 이름있는 프렌차이즈 체인점들이 터미널 바로 앞에 이 작은 골목에 밀집되어있었습니다.


당연히 지역이 지역인만큼 간혹 외박이나 휴가를 나온것같은 군인들이 여자친구 혹은 가족들이랑 이 거리를 걸어가는 모습이 자주 목격되었고, 상사 계급을 달은 어느 군인은 자신의 차를 끌고 나와서 잠깐 무얼 사가기도 하더군요. 굳이 군인들 뿐만 아니라 중고등학교 하교시간이 되면 중고생들로 넘쳐난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13.0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1:35:06


파로호변을 따라서 드라이브를 하다보면 이렇게 외국어고등학교도 나옵니다. 


강원외고를 양구군에서 유치해서 산골짜기가 아니라 시내랑도 가깝고 아주 경치좋은곳에 학교를 지어놓았더군요. 앞에는 선사박물관이 옆에는 파로호가 펼쳐지는 공간에서 영어로 수업을 하고있을 우리 엘리트님들께 경적을 선사해드리고 운동장에 바퀴자국 하나 남기고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그냥 앞에만 조금 구경하다가 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09:37


그렇게 양구외고가 있는 강변을 쭉 돌아서 오다보면 이렇게 인공습지 옆에 조성해놓은 공원으로 오게됩니다. 국토의 정중앙에 있는 지자체임을 알리는 양구군의 상징물중 하나인 파로호 한반도섬으로 들어갈 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사실 한반도섬이 처음부터 있던건 아닙니다. 화천댐 최상류지역인 이곳은 수질오염이 굉장히 심했으나 습지여건과 수중식생대를 조성하여 지금의 모습을 만들어놓은 국내 최대이자 최초의 인공습지를 만들고 가운데에 한반도모양으로 섬을 만들어놓은것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09:56


이렇게 호수 위로 다리를 설치해서 한반도섬까지 갈 수 있도록 해두었습니다. 밤에는 취객들이 들어가서 사람이 빠질 우려도 있고 이런저런 범죄의 우려도 있다보니 문을 닫아놓는다고 하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10:05


사실 이때는 비가오기 전이라 굉장히 가물었습니다. 최소한 저기 세번째칸정도까진 물이 차있어야되는데 딱 봐도 물이 많이 빠져있다는걸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비록 가물어서 물은 얼마 없어도 강바람은 시원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11:47


아까 파로호 안내판에는 한반도섬말고 이런 작은 섬들은 없었던걸로 알고있는데 가물었다보니 조금 지대가 높은곳은 이렇게 굉장히 큰 바닥을 드러내더랍니다.. 저런곳들중 물이 고인곳이나 풀숲 사이사이에는 개구리알도 많이 보이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4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15:06


독도입니다. 태극기가 펄럭이고 있고, 잡초들로 무성해있군요.... 사실 한반도에 가까워졌는데 멀리에서 신형 싼타페 한대가 와서 여러사람이 내리더니만 짙게 썬팅된 제가 타고온차를 유심히 들여다보는겁니다.(지갑도있고 돈도있는데..;;) 리모콘으로 놀래켜주기에는 거리가 굉장히 멀어서 오던길을 돌아서 가보기로합니다. 뛰지는 못하고해서 천천히 걸어서 거의 다 왔을즈음에 신형싼타페를 타고 온 사람들이 가려고 차에 타더군요. 남의차 속에 뭐있나 보던 그사람들때문에 겁나서 덗분에 한반도섬 안에까진 들어가보지 못했습니다.


사실 들어가봐야 별거 없습니다. 그냥 공원이라고 생각하면 되지요. 한반도섬에 못들어갔다고 실망할것도 없습니다. 저 위쪽으로 전망대가 하나 설치되어있으니 그곳에서 보면 한반도섬이 한눈에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35:12


무슨 리조트인가 회사 연수원인가 들어가는 길목의 고개를 넘어서 오다보면 고개 정상즈음에 한반도섬 전망대가 있고 갓길에 차를 대놓을 수 있도록 만들어놓았습니다. 고개는 조금 험한편이였고 차량통행은 적습니다. 그렇다보니 어르신들이 차도 한가운데로 다니시더군요. 올라가실때 조금 주의를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0sec | F/5.6 | 0.0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37:33


양구군 양구읍 하리~고대리 일원에 조성된 한반도섬.. 한반도섬에 중요 산맥이나 조형물들이 모두 세워져있다고 합니다. 조금 디테일한걸 원했지만 그렇진 않다더군요. 


여튼 저렇게 사진이 나올것만 같았습니다만.. 좀 더 보시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38:24


험한 경사를 자랑하는 계단을 천천히 올라갑니다. 2층짜리 정자가 있는데 1층에서보나 2층에서보나 별다를건 없습니다 사실... 그렇다면 한반도섬을 한번 볼까요?


SONY | DSLR-A70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8000sec | F/4.0 | 0.00 EV | 4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39:53


안내표지판에 나온 사진은 항공사진이란점은 까마득하게 잊고있었습니다. 그런 사진을 원했지만 실상은 휴대전화 기지국이랑 전봇대가 사진을 방해하는 형국이더군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20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40:34


휴대전화 기지국과 전봇대가 아주 잘(?)어울리는 작품들이 나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4.0 | 0.00 EV | 3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2:42:05


그렇게 내려와서 박수근미술관에 거의 다 왔을때 학조리 사무장이신 이츠하크님을 도로에서 다시 만납니다. 우연히 미술관 앞을 지나던 길에 어디서 많이 본 은색 마티즈가 나오더군요. 사모님을 태우고 계시던데 여튼 따라오라고 하셔서 따라갑니다. 양구에서 맛집으로 소문난 막국수집이더군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4.0 | 0.00 EV | 3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2:06:28 13:07:32


그렇게 막국수를 먹고 짐을 챙겨서 양구를 떠납니다. 막국수 곱빼기를 시켜서 먹었습니다만, 양념이 굉장히 맵더라구요,,,,, 육수도 매운 국물이 되어버렸다보니 물도 많이 먹고 온 것 같습니다. 사실 중간에 선사박물관 이야기를 빼먹었는데 4부에서 보도록 하죠. 그렇게 양구를 넘어서 7번국도를 타고 쭉 바다를 보며 내려오다가 돌아왔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양구군 양구읍 | 한반도섬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