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순간부터 잘 보이지 않게 된 시대를 풍미한 대형세단.


각그랜져는 역사적으로나 여러모로 보존의 가치가 있어 지금까지도 아끼고 가꾸는 사람들이 종종 보이는데다가 도로 위에서도 간간히 하나 둘 보이긴 하다만, 뉴그랜져는 역사적인 가치도 1세대 모델에 비해 덜하고 간간히 1인신조로 굴리고 계신 어르신들이 차를 몰고 나오는 일이 아니라면 보기도 참 힘듭니다.


저 역시 폐차장행 오더에 '그랜져'라 찍혀있기에 XG겠거니 하고 갔지만, 어느순간부터 보기 귀해진 뉴그랜져였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3 19:22:03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3 19:21:54


1997년식. 후드 엠블럼은 에쿠스의 것으로, 트렁크에는 V6 3000 엠블럼이 붙어있습니다만...


당연히 에쿠스도 아니고 3리터가 아닌 2.5리터 사이클론 엔진이 적용된 차량입니다. 92년 출시되어 96년 고급화 모델인 다이너스티의 탄생 이후 플래그쉽의 자리에서 내려오게 되었고, 그렇게 98년까지 생산하여 판매되었습니다.

 

22년 가까운 세월을 버틴 차량의 상태는 비교적 괜찮았습니다. 트렁크 칠이 바랜걸 제외한다면 다른 부위에는 광도 살아있고, 어디 하나 까지거나 썩거나 깨진곳도 없었으니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3 20:03:57


주행거리는 23.5만km. 에어백 경고등을 제외하고 다른 경고등은 들어오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한 시대를 풍미하던 쇼퍼드리븐 세단이였지만, 세월엔 장사 없습니다. 이미 터져버린 쇼바와 손으로 잡아당기면 뜯어질것같은 운전석과 조수석의 에어백 커버와 다 들고 일어난 대시보드 상단의 스피커 커버까지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fired | 2018:05:23 20:14:18


미쓰비시의 라이선스를 받아 현대에서 찍어냈던 사이클론 엔진입니다.


그랜져 자체가 미쓰비시와 함께 공동제작한 차량이니 미쓰비시의 데보네어와 거의 모든걸 공유하고 있습니다. 단지 커버에 붙은 현대 음각 대신 미쓰비시 엠블럼이 새겨져 있겠죠. 여튼 20년 넘는 세월동안 한결같이 보유하고 계셨던 차주분께서 신경을 많이 썼었던 흔적이 보입니다.


에프터마켓용 스트럿바와 배터리 주변에 얽히고 섥힌 배선만 봐도 쉽게 알 수 있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05:24 07:24:16


오디오에도 공을 들인 만큼, 스피커는 그대로 붙어있었지만 데크는 탈거된 상태입니다.


한 시절을 풍미하던 고급차도 센터페시아에 아무것도 없는 모습을 보면 처참하기만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fired | 2018:05:24 08:06:00


그렇게 폐차장으로 향하는 마지막 여행을 마치고 뉴그랜져는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졌습니다.


악셀 반응도 조금 둔했고, 이미 압이 빠져버린 쇼바와 더불어 하체 역시 정상은 아닌건지 속도를 조금만 높여도 불안하더군요. 추억 없고 사연 없는 차가 있겠습니까. 20년 넘는 세월동안 도로 위를 누볐던 뉴그랜져의 명복을 빕니다.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드카 목격담'이라는 소분류를 신설했습니다.

시승기 혹은 목격한 올드카 사진과 년식. 짧막한 이야기를 주로 다룰 예정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0 21:36:51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10 21:37:04


2018년 5월 10일. 대구광역시 중구 성내3동 골목길에서 목격.

1993년 11월 등록, 흔치 않은 숏바디 승용+오토매틱 조합.


25년 가까운 세월을 골목길 주차장에서 버텨오면서 관리상태는 완벽하다고 말하긴 힘들지만, 출고당시 부착된 스티커가 온전한 수준으로 살아있다. 대다수가 밴모델로 출고된 숏바디 갤로퍼 중 구형 승용모델의 잔존차량 역시 그리 많지 않다.


숯검뎅이 빈티지룩 튜닝카 만들면서 복원(리스토어)한다고 얘기하는 사람들 손에 넘어가서 이상한 모습으로 돌아다니지 않고 부디 오래오래 차주분과 함께하길...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