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용현동의 조금은 오래된 아파트단지에서 본 차량.


죄다 수출 혹은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져서 흔히 보이던 뉴-세피아도 보기 힘들어진 마당에 구형 세피아를 보는 일은 사실상 포니급 올드카를 발견하는 수준의 확률로 줄어버린지 오래. 


바로 전날 눈발이 날렸던지라, 외관은 조금 더러웠고 세월의 흔적을 지울 순 없었지만 구형 세피아가 맞았다. 블로그 글을 잘 뒤져보니 2011년에도 세피아를 보고 끄적였던 글이 보인다. 물론 그 시절에 비해 훨씬 더 보기 힘들어진 상황.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9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2:23 13:45:25


'인천'으로 시작하는 구형 지역번호판을 달고있는 이 차량은 94년 2월에 등록된 차량이였다.


정확히 만 24년을 버텨왔다. 칠이 바래고 차체엔 여기저기 긁히고 패인 흔적들이 가득하지만 크게 깨지거나 부셔진 부분 없이 온전히 그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모습. 이젠 귀한 차량 반열에 드는 차량인 만큼 부디 오래오래 주인에게 사랑받고 달려주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2018.02.26 0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ikonta.tistory.com BlogIcon web log 2018.02.26 00: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여년전 제가 몰던 차량이랑 같은 종류네요

  • BlogIcon 조중동폐간 2018.03.13 0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갑네요.제 차보다 두살 더 많은데..상태는 더 좋아보여요.
    저희꺼는 96년식인데..16만 찍기 직전인데 아직도 잘 굴러가서 엔진상태도 굿이요.^^
    쇳덩이라도 세월은 무시 할 수 없는지.,
    그래도 2년 마다 30정도 수리비는 들어가네요
    작년엔 서울서 장거리 남해도 다녀왔는데
    혹시라도 외지에서 고장나면 난감할듯 해서..
    지금은 수도권 위주로 움직이네요
    가족에게 넘겨받아 제가 12년 몰았네요
    단지에 외제차가 많은데..주차장에서 기죽지 않고 독야청청 있네요^^


삼성상용차의 1톤트럭 야무진과 관련된 이야기는 아마 몇번 다루지 않았나 싶습니다. 



캐리어에 실려가는 야무진은 수출단지에서 외국인 바이어들에 의해 낮선 타국땅으로 건너갑니다만 그마저도 어쩌다 하나 둘 보이는 수준이고, 바네트만큼은 아니더라도 쉽게 볼 순 없지만 간간히 우리땅에서 조용히 살아가고 있는 야무진의 모습이 보고되기도 합니다.


지난날 신촌에서 노란색 영업용 번호판을 달고있는 야무진을 목격했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600 | Off Compulsory | 2018:01:09 00:51:24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8 | 0.00 EV | 4.4mm | ISO-0 | Off Compulsory | 2018:01:09 00:51:38


설마하고 봤더니 야무진이 맞고, 외관상 녹하나 보이지 않는 준수한 상태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거기에 노란색 영업용 번호판과 개별용달 스티커까지. 영업용 차량으로 20년 가까운 세월을 버티고 있다는 사실을 단번에 알 수 있게 해줍니다. 개인용 야무진도 보기 힘든 마당에 노란색 번호판을 달은 야무진이라니요.. 원부상 정리되지 않은 차량을 제외하고는 전국에 거의 한두대 남지 않았다고 보는게 맞을겁니다.


해당 차량에는 파지로 보이는 물건들이 가득 실려있었습니다. 원체 강성이 약하기로 소문난 차량인지라 그리 무거운 물건은 싣지 못할테고 부피대비 가벼운 파지만 잔뜩 실려있네요.


사실상 전멸했다고 봐야 하는 바네트는 둘째치고 여러모로 어디서 중고매물을 구할 수 있다면 꼭 리스토어를 해보고픈 차량 중 하나입니다. 부디 오래오래 한국땅에서 영업용 번호판을 달고 달려주길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