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미트 새마을호'에 해당되는 글 2건


'판교'라고 하면... 성남의 신도시 개발지역을 가장 먼저 떠올리지 않을까 싶습니다.


유수의 IT기업들이 자리를 잡고 있으며 신도시 개발이 진행중인 성남 판교에 비한다면 인지도가 떨어지는 시골인 서천군 판교면이지만 왜정때는 상당히 번성했던 지역인지라 장항선 철도역이 소재해 있습니다. 1930년대만 하더라도 광천장 논산장과 함께 충남의 3대 시장으로 꼽히던 지역으로 우시장(牛市場)이 유명했다고 하네요. 


여튼 신분당선과 경강선의 환승이 가능한 판교신도시의 판교(판교테크노벨리)역보다 80년 먼저 생겨났고, 판교동의 전신인 낙생면보다 훨씬 잘나가던 시기가 있었지만 현재는 인구 2300명 수준인 작은 면소재지 입니다.


여튼 서천군 종천면에 들어갔다가, 탈출을 위해 판교역에 와서 사진을 좀 남겨보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2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7:42:18


장항선 판교역.


현재의 역사는 2008년 장항선 직선화 공사 당시 새로 지어진 신역사입니다. 구역사의 경우 면소재지 시가지 안에 있었으나, 현재는 철거하고 한우 정육식당이 들어서 있다고 하는군요. 주변의 다수의 역들이 그저 그런 유리궁전 형태로 지어졌습니다만, 판교역의 경우 지상 2층 규모에 벽돌로 마감이 되어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2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7:42:26


판교역 앞 작은 공원.


비슷한 시기에 새로 이설된 장항역에서 보았던 분위기와 매우 비슷해 보이더군요. 여튼 장항역은 장항이 아닌 마서면으로 쫒겨나서 사실상 아작이 났다지만, 판교역 신역사는 그래도 판교 시내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으로 이전해 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7:43:19


역 안으로 들어가니 작은 돔 형태로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천장에는 성당에서나 볼 수 있는 스테인드 글라스로 장식이 되어 있었고요. 둥그런 돔을 중심으로 출입구와 화장실로 가는 문 그리고 플랫홈으로 나가는 문과 대합실로 들어가는 문이 오밀조밀하게 모여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7:43:23


상행선 열차와 하행선 열차를 탈 수 있는 플랫폼으로 나가는 문.


직선화로 대다수의 수요를 날려먹은 장항선 역의 특성상 사람구경 하기 정말 힘들었습니다. 시간이 조금 지나니 상행선 열차를 타기 위해 아주머니 한분이 오시더군요. 그래도 무배차간이역이 아닌 1인근무지정역이라 역무원은 상주하고 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7:43:39


판교역의 열차 시간표입니다.


새마을호는 모두 무정차 통과. 상행선 무궁화호는 모두 정차하고, 하행선 1555호 무궁화호만 무정차 통과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7:43:53


텅 빈 매표소.


1인근무지정역인지라 역무원이 잠시 자리를 비우면 아무도 없는 느낌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7:45:39


판교역과 면소재지의 오래된 건물들과 연계하여 스탬프 투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조금만 밑으로 내려가면 장항이나 군산에도 왜정때 지어진 이런 건물들이 많이 있습니다만, 작은 면소재지에도 이런 흔적들이 남아있다는 사실이 신기하기만 합니다. 해당 건물 옆에 가면 스탬프가 있고 그 스탬프를 다 찍어오면 된다고 하네요.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킥보드를 타고 스탬프 투어를 해보고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87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8:00:13


플랫홈으로 들어가 열차를 기다립니다.


신형 디젤기관차인 7600호대 기관차가 냉연코일을 잔뜩 적재하고 본선이 아닌 대피선으로 나타납니다. 아마 천안에서 장항선을 경유하여 광양으로 향하는 3435호 화물열차가 아닐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6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8:01:31


우렁찬 디젤엔진을 공회전시키며 여객열차를 기다립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8:10:15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하행 1157호 새마을호가 본선으로 진입합니다.


정차역은 아니지만 반대편에서 마주오는 1564호 무궁화호를 기다립니다. 그렇게 하행선에만 두대의 열차가 반대편에서 올라오는 열차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8:10:30


언제봐도 타는 돈이 아까운 리미트 짭마을호...


발전차는 다 떨어진 데칼 그대로.. 새 도색 역시 기존 칠을 제대로 벗기지 않고 대충 칠해서 엉망진창. 썩어도 준치라고 그래도 고급스러운 분위기와 호화롭던 시설을 자랑했던 기존 새마을호의 퇴역 이후로도 그럭저럭 잘 다니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3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8:10:54


그리고 머지 않아 두 열차를 기다리게 만들었던 주인공이 나타납니다.


본선의 짭마을이 먼저 출발하고, 한참 전에 와서 기다렸던 화물열차가 뒤이어 출발하겠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5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5 18:11:06


신형 리미트객차 없이 모두 구형 객차로 편성되어 있습니다.


탑승자 3명. 하차자 3명. 그렇게 승객 등가교환 이후 열차는 떠났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한번 판교역에 와서 스탬프 투어를 하고, 간단히 밥을 먹어보고 싶습니다. 무려 세대의 열차가 교행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고, 번성했던 옛 면소재지를 구경 가능한 시골동네 판교역이 고층건물과 값비싼 아파트로 둘러쌓인 판교역보다 훨씬 더 마음이 갑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서천군 판교면 저산리 308-25 | 판교역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4월 30일을 마지막으로 우리가 알고있는 새마을호인 장대형 새마을호가 역사속으로 사라졌고, 그 자리에는 5월 1일부터 무궁화호 객차를 개조하여 리미트객차 승격형 새마을호가 대신하고 있습니다. 



2000년대 초반 도입된 리미트디자인(해태중공업) 생산 무궁화호 객차에 전동열차인 ITX-새마을과 같은 도색만 입혀놓았을 뿐, 그냥 신형 무궁화호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열차더군요. 그래서 '새궁화' '짭마을' '잉마을' '리마을'같은 별칭으로도 불리고 있다고 하는군요. 운행 약 28일만에 처음으로 타 보게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이 짝퉁 새마을호 열차의 유효기간은 장항선 전구간 전철화 직전까지 약 15년정도가 아닐까 생각되네요. 장항선의 전철화 공사가 모두 끝난다면 경부선에서 굴릴대로 굴린 ITX-새마을 열차가 투입되겠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7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4:46


말이 신형 새마을이지 객차를 견인하는 기관차는 7100번대 디젤동차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8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4:51


발전차도 좀 같이 도색을 하던지 랩핑을 하던지 하지.. 발전차는 다 갈라진 랩핑 그대로입니다.


발전차도 근 20년동안 신조차 출고가 없었고 세월이 흐르고 흘러 다수가 차적에서 제외되었습니다. 물론 새마을호 전용 발전차도 그렇게 사망하셔서 장대형 새마을호 말년에도 이 빨간 발전차와 연결해서 다녔었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8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4:54


무궁화호에 도색을 입히면 새마을호로 변하는 기적!


그렇습니다. 빠데질이라도 잘 하고 칠을 하던지, 어떤 객차는 구 한국철도 스티커 자리가 그대로 남아있는 상태에서 칠이 올라가있고, 어떤 객차는 살짝 찌그러진 상태에서 칠만 번지르르하게 입혀놓기도 했더군요. 칠 상태도 그리 좋지만은 않습니다.


기존 새마을호가 카페객차를 포함하여 7량으로 운행했습니다만, 카페객차는 아직 준비중인지 6량으로 운행을 하고 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5:49


객차 안으로 들어갑니다.


무궁화호와의 차이점을 몇가지 찾아보자면, 안내방송을 위한 액정이 설치되었고, 조명 뒤로 와이파이 공유기가 숨어있습니다. 그리고 케케묵은 커텐 대신에 유리창에는 누리로와 ITX 열차에 설치되는것과 비슷한 차양막이 설치되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6:10


시트는 무궁화호의 그것과 동일합니다. 다만 커버만 ITX-새마을과 같은 문양으로 씌워놓았네요.


같은 시트로 새마을호 운임을 받아먹기엔 양심이 찔렸는지 시트 커버가 변경되었고, 무궁화호에는 없었던 개인용 소형 테이블이 생겨났습니다. 물론 이걸 제외하고 나머지 팔걸이나 발판은 기존 무궁화호 시트의 것을 그대로 사용합니다.


착석감도 뭐 그냥 무궁화호...인데 새마을호 운임 내는 기분.....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6:31


일체형 차양막.


차라리 반을 나누어 독립사용이 가능하게 만들어 주지 않을거면 커튼이 낫지 않을까 싶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7:15


대충 피스 박고, 대충 실리콘으로 마감한 흔적들.


무궁화호 몰딩에 이따위로 차양막 박아놓고 새마을호 운임을 받고있습니다. 그마저도 마감이 깔끔하거나 일체감이 있는것도 아닙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6:22


창 상단으로는 마감이 개판이여도 신경을 썼다지만..


무궁화호로 약 16년 넘는 세월을 살아온 이 열차의 역사를 함께한 이 피스와 기스좀 가려줬으면 좋지 않겠습니까. 그동안 새마을호가 가졌던 장점도 다 가져다 버렸고, 품격마저도 사라졌는데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6:46


일부 무궁화호도, 구형 새마을호도 LED 독서등이 들어가는 마당에...


나름 신형 새마을호 객차라는게 백열전등이 달려있습니다. 세세한 부분으로는 부족하고 아쉬운 부분이 정말 많이 보이는군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7:40


객실 출입구도 변경사항 전무.


다만 디지털 호차번호등이 도입되었고, 차량번호 역시 11400호대로 새로 부여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7:33


그동안 밝은톤이였던 내장재 역시 진회색으로 깔끔하게 도색을 해 놓았으나.........


운행개시 28일만에 벌써 칠이 벗겨진 자리가 보이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5:28 15:27:59


바닥재 역시 진회색 톤으로 새로 깔았습니다만, 일부입니다.


객실 내 통로를 제외한 좌석 아랫부분과 화장실은 옛 바닥재를 그대로 사용합니다. 그러니까 눈에 잘 띄는 부분만 번지르르 하게 만들어 놓고, 눈에 잘 띄지 않는 공간과 자잘한 부분으로는 기존 무궁화호 영업 당시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최악입니다. 안락했던 시트와 넓은 공간을 잃은만큼 열차가 더 빨라진것도 아니고, 그저 무궁화호 객차에 도색만 새로 올리고 시트 커버만 바꾸었을 뿐인데 새마을호 운임을 내고 타야 할 이유가 도대체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 앞으로 10년은 이 객차가 새마을호 행사를 하며 장항선을 누비겠죠.


여튼 그렇습니다. 새로운 새마을호는 영 아닙니다 여러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titime.tistory.com BlogIcon Hawaiian 2018.05.30 1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니뭐니해도 시트가 무궁화의 것 그대로인 게 치명적인 것 같아요.
    새마을 요금을 받아먹으려면 적어도 itx-새마을처럼 베개라도 다는 성의는 보였어야 했지 않나 싶어요.

    그리고 정식 투입 전에 관광, 교육(학교 수학여행) 등의 임시열차로 몇 투입이 된지라 사람 손 때는 더 많이 탔을 거에요. 그럼에도 반년도 안돼 칠이 벗겨진 건 용서가 안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