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에 해당되는 글 9건


불운의 사나이. 풀리는 일이 없다. 말 그대로 밀었다.


간단히 범퍼만 깨지는 수준의 사고라면 몰라도 크게 밀었다.


SM3를 타고 올라온 200km 넘는 여정에서 목적지를 약 2km 남기고 밀었다.


프레임바디의 코란도스포츠를 박았던지라 데미지는 크다만 뒷목 좀 당기는거 말곤 멀쩡하다.


코란도스포츠는 뒷범퍼와 트렁크 그리고 머플러 손상. 비교적 경미하다.


앞으로 차량을 교체한다면 프레임 바디 차량을 진지하게 고려해봐야겠다.


변명의 여지 없는 안전거리 미확보. 앞 차가 갑자기 서니까 따라서 설 수 없었다.


쾅 할때 기억은 뭔가 밀리는 느낌 말곤 없었다. 기억하지 못하고 있겠지.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8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4:16 16:09:24


안전벨트를 매고 있어서 차량 상태 대비 큰 부상은 없었다.


비교적 차고가 높은 코란도스포츠 밑으로 들어가면서 쭉 훑어서 파손이 컸던건 아닌가 싶지만 말이다.


상대차량 및 타고 있던 차량의 보험 접수까지 마쳤다. 


자비를 들여 얼마 남지 않은 목적지까지 렉카를 띄워 들어갔다. 당연히 탁송비와 주유비는 미수.


차량은 엔진까지 먹어 폐차판정. 면책금 넣어주면 된다고 방금 연락이 왔다.


헛일했다. 올해들어 매달 쓸모없는 지출과 함께 정신적으로도 감정적으로도 데미지를 주는 일이 생긴다.


멀쩡해서 다행이라곤 하는데 멀쩡하기만 해선 뭐하나. 의무와 책임을 이행해야 하는 일이 남았는데.


다행이라는 위로만으로는 해결되지 않는 부분을 채우기 위해 당분간 조금 무리해서 일을 할테고 


알 수 없는 고통의 굴레는 그렇게 이어지다가 또 다른 악재들로 무한궤도를 그려가겠지.


세월호 참사가 있었던 4년 전 그날에도 비스토를 타고 가다 사고를 당했었던 기억이 있다.


우연의 일치인지 4년 뒤에도 사고를 당했다.


달라진 사항이라면 4년 전엔 내가 피해자였지만, 이번엔 내가 가해자.


4년 전 사고 당시엔 벨트를 착용하고 있지 않아 시트를 떼어놓은 조수석으로 고꾸라지면서 허리로 기어봉을 부러뜨려서 다쳤지만 이번엔 벨트를 착용하고 있어서 데미지가 적었다는 부분.


뭐 어째 이렇게 풀리는 일이 없나 모르겠다. 즐거울 일도 행복한 일도 없고.


편치 않은 밤. 집에 들어와서도 온갖 다른 일들이 스트레스를 가중시킨다.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받을 무언가도 없다. 참을성 없는 나한테 참으면 복이 온다는 소리는 개소리일 뿐.


잘한건 없다지만 욕없인 살지 못할 인생이다. 대체 어디서부터 꼬인걸까. 정신과를 가야할까.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로만 듣던 SM520 수동을 타 보았습니다. 


르노삼성 출범 직후 나온 2000년 10월식 차량입니다. 닛산의 2세대 세피로를 한국 실정에 맞춰 제작한 차량이 1세대 SM5이고, '부산에서 만듭니다'라는 캐치프라이즈로 쏘나타의 아성을 위협했던 차량이지요. 오토는 수도 없이 많이 타 보았습니다만, 오늘 만난 차량은 수동이였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52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26 12:51:24


그냥 검은차처럼 보입니다만 쑥색 비슷한 짙은 녹색입니다.


만으로 17년의 세월. 그러니까 이 차가 처음 나왔을 당시 태어난 아이가 고등학교 2학년. 내년이면 고3이 됩니다. 그만큼 내구성 좋기로 소문난 차량이고 하니 아무래도 이미 흔히 보긴 힘들어진 당대 EF쏘나타나 레간자 크레도스에 비해 깔끔한 상태로들 많이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오늘 타게 된 차량은 수원의 한 매매단지 실외전시장에서 송도 수출단지로 가는 차량이였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26 12:55:44


주행거리는 이제 갓 10만이 넘은 수준;;


진짜 실 주행거리인가 싶어 계기판을 보니 맞네요. 2년에 약 1만km씩 늘어나는 수준이였습니다. 지난 8월까지 서울 지역번호판을 달고 있었다가 경기도로 이전이 된 뒤 약 4개월만에 수출을 나가는 신세가 된 차량입니다. 


가죽핸들과 기어봉 그리고 뒷좌석 분리형 헤드램프와 알루미늄휠을 보아하니 SM520SE로 보이네요. 당시 가격은 지금 경차 수동 최고사양 가격 수준인 1천300만원. 맨 안나가는 1000cc 수동변속기 경차만 타다가 배기량이 곱으로 늘어나니 확실히 차는 잘 나가긴 합니다. 다만 5속 변속기라 RPM에서 그리 큰 이득을 보진 못하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26 12:55:47


차량 상태도 전반적으로 우수했습니다.


CDP는 당시 패키지로 끼워팔았던지라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데크 자체가 품질이 우수한건지 비록 라디오 전파를 받아 음악을 들었지만, 크게 질이 떨어진다는 느낌을 받진 못했네요. 여러모로 힘없는 경차 타다가 이런 힘좋은 수동차 타면 여러모로 신세계를 경험하는 느낌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12:26 12:51:39


약 40분간 주행 후. 수출단지에 차를 놓고 왔습니다.


한국땅에서 17년 넘는 세월을 보낸 이 SM5는 중동 형들이 아껴주겠죠. 오래된 중형차들 특히나 그 중 SM5의 경우 사실상 닛산차라는 메리트 탓에 다른 국산 중형차보다 훨씬 더 많은 수의 차량들이 수출단지를 거쳐 저 멀리 타국으로 나가곤 합니다. 이 차량 역시 그렇게 수출길에 오를테구요.


비록 아주 잠깐. 수원에서 인천까지의 거리를 달렸습니다만 즐거웠습니다. 부디 타국에서도 오랜 세월 사랑받으며 달려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Hawaiian 2017.12.27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m5가 수동이 있었다는 게 더 놀랍네요. ㅇㅅㅇ;;
    여지껏 수동이 없는 모델인 줄 알았습니다...

  • Favicon of http://naver.com BlogIcon 인터넷맨 2018.01.16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동 하니 국산차로 드리프트하는 아랍 형님들 생각나네요
    이 차도 그렇게 되지는 않을지...

  • 236236 2018.02.06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갑니다. 궁금한 게 있는데요, 주로 폐차 같은 것들을 직접 운전해서 수송(??) 하시는 것 같은데,, 그런 일은 어떻게 구해서 하는지 여쭤봐도 될까요? 제가 옛날 수동차들 많이 몰아보는 게 소원인데, 그런 경험을 꼭 가지고 싶어서 그렇습니다. (_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