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7.08.02 [업무일지]2007 SM7 RE3.5 주행중 시동꺼짐.
  2. 2016.02.19 [그린카] 르노삼성 2015 QM3 (9)


8월 1일.


8월의 첫날이자 여름 휴가의 절정입니다. 나름 일이 잘 풀려서 문정동에서 태안까지 내려왔는데, 태안에서 바로 집에 가려 보니 탁송오더가 잔뜩 떠 있습니다. 그나마 수원정도는 갔다가 편히 내려 올 수 있으니 수원행 오더를 잡고 출발했습니다만.. 결국 차가 서버립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34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01 17:35:14


국도 제 32호선. 

서산ic 방향으로 빠지는 언덕배기를 올라오면서 악셀을 밟아도 차가 나가지 않습니다.


80km/h 이상 올라가지 않습니다. 언덕배기에서 속도가 점점 줄어듭니다. 변속기를 수동모드로 놓고 악셀을 꾹 밟아도 RPM이 올라가지 않습니다. 내리막을 만나니 속도는 조금 붙긴 합니다만, 가속이 된다는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그렇게 기어를 N으로 놓고 악셀에 발을 뗀 사이 시동이 꺼져버리네요.


그 어떠한 경고등 하나 들어온 것 없었고, 별다른 전초증상 없이 문제가 나타났습니다.


시동을 다시 걸어보려 하니 세루모터만 힘겹게 돌아가네요. 그렇습니다. 퍼졌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01 17:45:01


삼각대를 멀리 펼쳐놓고 혹시나 싶어 엔진오일과 냉각수를 확인합니다.

보배드림 슈퍼카라 불리는 SM7 3.5의 핵심인 VQ엔진은 죄가 없네요.


냉각수는 보조통에 출렁거리는 수준으로 넘쳐나고, 엔진오일 역시 충분히 있습니다. 수원의 딜러분께 연락드리고 견인이 필요해 보인다는 소견과 함께 차주분 번호를 받네요. 이러쿵 저러쿵 해서 견인차를 불렀습니다. 무더운 땡볕 아래에서 바로 옆으론 차들이 쌩쌩 달리는 외곽 국도 한복판에서 견인차를 애타게 기다립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8:01 17:49:06


2007년식 SM7 3.5 뉴아트 말고 구형입니다. 10년 된 차 치곤 얼마 안탔습니다. 


곧 13만의 벽을 넘어서겠지만 제 스파크보다도 훨씬 적은 주행거리입니다. 약 20여분 경과 후 세루를 돌리니 힘겹게 시동이 걸리고 엔진 부조가 운전석까지 느껴집니다. 여튼 차는 굴러가는데 가속이 상당히 힘듭니다. 내리막을 만나야 속도가 붙고, 일반 평지에서는 악셀을 꾹 밟아도 특정 RPM 이상 올라가질 않습니다. 


전화하니까 결국 견인은 취소하고 그냥 태안으로 끌고오라고 그러네요.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2536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8:01 17:38:17


삼각대는 다시 거두고 태안을 향해 들어갑니다.


밟아도 안나갑니다. 그래도 조금씩 시간이 지나니 조금씩 가속력이 살아나곤 합니다만, 그래도 정상이 아닌건 맞습니다. 언제 가다가 시동이 꺼질지도 모르구요. 결국 수원의 딜러분은 매입의사를 철회했고 태안의 차주분은 정비소에 묻고 물어 캠센서 문제로 보인다고 하시군요.


여러모로 딜러와 차주 그리고 탁송기사인 제 입장에서도 이런 경우엔 서로 손해이긴 합니다. 


딜러 입장에서는 매입을 꺼리는 구형 대형차에 수리비 혹은 팔아먹었다가 욕을 먹을 일이 생길 상황을 탁송비로 퉁 친 셈이고, 차주 입장에서는 차량을 판매하려다 팔지도 못하고 수리비만 들어가게 생긴 셈이구요. 탁송기사 입장에서는 시간이 곧 돈인지라 약 1시간 30분 정도의 시간을 잃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부디 차주도 딜러도 탁송기사도 모두 손해보는 일 없는 무탈한 차들만 탔으면 좋겠네요.


P.S 시동이 꺼진 시점이 다행스럽게도 직선주로라 갓길에 무사히 정차 할 수 있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명절 연휴 막바지, 그냥 QM3는 과연 어떤 느낌의 차량일까 라는 궁굼증에서 시작되어 그린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아산터미널 근처에 있는 QM3를 타 보기로 했습니다.


한시간짜리 쿠폰이랑 포인트 다 몰고 몰아서 세시간 끊고 지난번 아반떼 MD 루트와 같이 아산에서 대전까지 달려봤네요. 조만간 자세히 올려 볼 예쩡입니다만, 그냥 연비만 보고 타는 차. 그 수준입니다.


2016년형 QM3의 경우에는 태블릿PC를 순정 오디오로 활용이 가능하고 정말 이건 아니다 싶었던 여러가지 편의사양도 대폭 개선되었다 하는군요. 뭐 그래서 15년형으로 지금 나오는 16년형과 단순 비교는 힘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곧 자세한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6:02:08 21:32:27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6:02:08 21:32:48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6:02:08 20:55:56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6:02:08 21:35:33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6:02:08 21:36:27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2016.02.20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 말로는 안에 넓다고 하던데... 음 좁나요?

  2. 카마스터 2016.02.20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성차네요.
    저는 현기차 대우차 아니면 별로 관심이 안가던데요..ㅎㅎ

  3. 전설의 티코 2016.02.20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는 좋은데 정비성이 지랄같은 차라고 하네요 ㅋㅋ 삼성차는 에어컨 필터 교체하는거 봤는데 참 드럽더라구요 볼트도 별렌치이구요 ......

  4. Hawaiian 2016.02.22 23: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pm 레드존이 4,500 부터라니;;; 심각한데요;;

  5. 구리 2016.08.11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오히려 현기차는 줘도안탈듯.. 목숨이달린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