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고덕면의 국도 제 40호선 도로에서 있던 일 입니다.


꽤나 굽고 좁은 커브 네군데가 연속되는 도로인데, 꺾이는 구간에서 중앙선을 넘어오는게 아니라 커브를 돌고 중앙선을 내려오면서 중앙선을 넘어오는 LF쏘나타 렌트카를 보게 되었네요. 생각치도 못하게 넘어왔던지라 상당히 놀랐습니다. 차를 돌려서 뒤쫒아 가 보니 직선구간에서도 추월이 목적이 아님에도 눈에 보일 정도로 중앙선을 먹었다 들어갔다 하더군요. 뭐 여튼 그렇습니다.



블랙박스 화각이 넓은 관계로 그리 가까워 보이진 않습니다만, 실상황에선 기겁을 할 법한 거리죠.


블랙박스가 만 3년을 쉬지 않고 버티다보니 슬슬 가실때가 된 것 같습니다. 전방영상은 중요한 상황에서 계속 끊기네요. 생각보다 가까이 중앙선 너머로 들어오던 쏘나타의 모습에 급하게 핸들을 돌려 피합니다.



졸았다고 보기도 뭐하고, 아마 딴짓을 하고 있던게 아닐까 싶네요.


차선을 넘어왔다가 태연하게 다시 들어가는 모습은 후방 영상은 비교적 끊김 없이 나타납니다.



영상으론 별거 아닌듯 느껴져도 꽤나 놀랐었습니다.


다행히 사고로 이어지진 않았습니다만, 차폭이 크거나 방향전환이 힘들었던 상황이라면 아무래도 사고로 이어졌을 확률도 있었으리라 느껴지네요. 모두 조심조심 안전운전 합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6.23 2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10.0 | 0.00 EV | 5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09:59:00


앞서 출발하는 제주항공 여객기. 


그리고 곧 탑승준비를 마무리 하고 승객을 맞이하는 우리의 티웨이 여객기입니다. 참고로 공항 내에서 활주로만 15분 이상 이동을 하던지라.. 불도 다 꺼주고 하니 졸음이 쏟아지더군요. 언제 이륙할지 궁굼해서 그렇다고 잠은 못자겠고 말입니다. 뭐 그것도 잠시뿐이고 비행을 위해 전속력으로 달리기 시작하면 소음때문에 잠은 확 달아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9.0 | 0.00 EV | 3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0:06:03


공항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일하는 많은 근로자들이 있기에 돌아갑니다.


항공기 기장만 스튜어디스도 중요한 일을 하고 있지만, 화물 적재나 이런저런 유지보수 분야에서 묵묵히 일하시는 분들이 계시기에 공항도 돌아가고 안전하게 비행기를 타고 여행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뭐 이래저래 공항 구내용으로만 사용하는 차량에는 번호판이 없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8.0 | 0.00 EV | 26.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0:12:42


드디어 탑승합니다! 비행기를 꽉 채울 줄 알았는데 의외로 탑승객이 적습니다.


그래도 토요일이면 해외여행 가기 딱 좋은 주말인데 말이죠.. 조금 이해가 안되긴 합니다만, 승객이 별로 없는 쾌적한 환경이면 아주 좋지요. 좋은게 좋은거니 그냥 타고 갔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0:14:42


이래저래 탑승이 시작됩니다.


일본사람은 마스크를 스고 있기에 구분이 쉽게 됩니다. 

천조국(미국) 백누님께서 갑자기 제게 'It's here?'이라 묻더군요.

6D인데 잠시 착각을 해서 Sorry 하다고 하고 바로 앞 좌석에 앉으십니다.


뭐 여튼간에 승객을 약 70%정도 채운 우리의 비행기는 신 치토세 공항을 향해 날아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0:15:11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1:45:13


안개가 많이 끼어있어 우려되었습니다만, 그래도 뭐 구름 위로 올라오니 파아란 세상이네요.


아무것도 없는 구름 위 파란 세상. 아마 지상에서는 비행기가 날라가는지 보이지도 않을겁니다. 지상의 그 누구도 모르게 우리의 비행기는 동해를 건너 홋카이도로 향해갑니다. 카와이한 스시처자들이 있을 그곳으로 떠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2:31:38


어느정도 지루한 시간을 보내니 육지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벌써 홋카이도에 다 온건가 싶었는데, 혼슈섬 서북부의 아키타현과 아오모리현을 거쳐 홋카이도로 들어가더군요. 그렇게  보인 육지의 모습은 그냥 우리내 시골마을과 크게 다른건 없었답니다. 그리고 다시 바다를 거쳐 진짜 홋카이도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2:49:55


항공기의 고도가 낮아지면서 선명하게 차들이 지나가는 모습까지 보입니다.


북해도. 북해도에 입성했습니다. 일본 한켠에서는 벚꽃이 피고 이미 여름날씨를 보이는 지역들도 있는데, 홋카이도는 아직 우리내 2월 말과 3월 초 모습을 지니고 있습니다. 곧 날이 풀리고 홋카이도 지역에도 벚꽃이 만개하겠죠. 그때 오면 아름다울텐데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2:53:54


치토게 신 치토세 공항에 착륙했습니다.


치토게가 아니고 치토세입니다. 쓰다보니 괜히 헷갈리네요. 북해도 대륙을 보면서 느낀 첫인상은 뭔가 매마른 땅이 아닌가 싶은 느낌이였는데 나뭇잎 하나 없이 엉성한 가지들을 보니 더욱 더 그렇게 느껴지더군요. 작년 후쿠오카 입국 당시에 통신망 하나 제대로 못잡던 최악의 쓰레기폰 갤럭시 노트3 네오의 전원을 한 세번정도 껐다가 켜니 NTT도코모의 통신망을 이번에는 제대로 잡더랍니다.


진지하게 핸드폰 바꿀까 고민중입니다. 이 쓰레기같은 핸드폰 도무지 못써먹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3:06:02


공항으로 발을 내딛습니다. 조금은 춥네요.


그렇습니다. 최고기온이 올라가봐야 영상 15도 내외로 올라가고 맙니다. 있는동안에 눈이 내리기도 했구요. 춥긴 추워도 땀이 나지 않는 시기가 여행다니기는 딱 좋지 않나 싶네요. 개인적으로 땀 뻘뻘 흘려가면서 돌아다니는걸 매우 싫어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3:26:09


일본 입국수속을 마치고. 카와이한 처자들은 보이지 않지만, 도라에몽은 보입니다.


여튼간에 이번 여행은 홋카이도 레일패스를 발급받아 기차를 타고 돌아다녀보려 합니다. 대한민국 면적의 4/3 수준 되는 거대한 섬을 돌아다니려면 레일패스 혹은 렌트카가 필수지요. 운전석도 오른쪽에 있고 도로에서의 통행도 정 반대로 하는 타국에서 차를 끌고 다니기엔 피곤할테고 걱정도 되는지라 최종적으로 JR北海道에서 발급하는 레일패스를 발급받기로 했네요.


레일패스를 미리 한국에서 구매해뒀으면 조금 저렴하겠지만, 그러지 아니한지라 신치토세공항역 JR여행센터에서 현장구매를 하기로 했습니다.


여튼간에 레일패스를 발급받으려면 역으로 가야죠. 역 방향으로 가기로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3:26:11


한켠의 휴게실에는 나름 공항에 있는 문화시설들에 대한 소개가 가득합니다.


그래요. 심형탁씨가 오시면 환장할만한 공간이 있습니다. 도라에몽 와쿠와쿠 스카이파크가 존재하고, 스노우미쿠 스카이타운이 또 존재합니다. 그 외에도 초콜렛의 제조과정을 직접 볼 수 있도록 꾸며둔 초콜렛 월드도 있고 말이죠. 우리내 인천공항보다 이런부분에선 훨씬 더 마음에 드는 공항이였답니다.


니세코이 기념관은 왜 없지?


P.S 이 부분은 출국 전에 다뤄보도록..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4.5 | 0.00 EV | 5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3:26:33


그렇게 'JR철도'라 적힌 이정표를 따라 걷고 또 걷도록 합니다.


나름 무빙워크가 있어 발은 그렇게 아프지 않네요. 쭉 걷다보니 청소용 전동카트를 타고싶어하는 어린이들을 위해 전동카트를 운행하는 아주머니께서 중간중간 전동카트로 아이들을 태우고 한바퀴씩 돌아주더군요. 애들은 참 신나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3:31:16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3:31:32


기차역 방면으로 가는동안 많은 상점들이 보입니다.


이 공항이 4층건물인데 각 층별로 저렇게 식당이나 상점가가 꽤나 많이 입점해 있습니다. 영화관도 있고 말이죠. 나름대로 국내선과 국제선 공항이기도 하지만 멀티플렉스 생활공간인 셈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00sec | F/6.3 | 0.00 EV | 5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3:33:12


그렇게 나온 공항 광장에는 전자계집 하츠네미쿠의 이미지가 보입니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4층으로 올라오면 스노우미쿠 스카이타운이 있으니 올라오란 이야기겠죠. 도라에몽 와쿠와쿠 스카이파크의 광고는 의외로 입출국장 근처에 다수 있었고 미쿠 스카이타운의 광고판은 광장이나 상점가 부근에서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3:33:16


다들 누구를 기다리는건지, 공항에서 시간을 떼우는건지 많은 이들이 보입니다.


신치토세공항역은 공항 광장에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1층으로 내려가면 바로 있습니다만, 가방이 가방인지라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다가 도저히 못참고 그냥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도록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6:04:09 13:33:52


양복 핏이 아주 잘 어울리는 우리의 스시남 아저씨는 어디로 가시는 걸까요.


검은 양복의 아저씨를 따라서 공항역사로 들어갑니다. 3부에서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노지 2016.04.16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JR 패스 끊는 장면도 보고 싶었는데 ㅋㅋㅋ
    다음 3화에서 인가요???ㅋ

  2. 카마스터 2016.04.16 0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부가 기대되는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