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의 명차도, 유명한 스피커도 아닙니다.

오늘 소개할 BNW는 인천에서 활동하는 래퍼 두명이 뭉친

듀엣그룹입니다.


이름은 생소할지 모르겠지만, 땀과 열정이 담긴 앨범속 수록곡들은 이름이 알려진 아티스트들은 물론이요 다른 여느 언더그라운드의 래퍼들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습니다. BNW는 인천에서 활동하는 힙합크루sprit school의 멤버 GZ와 ICT Major에서 활동하는 SimVol 두사람이 뭉쳐서 만든 듀엣그룹입니다. 각 팀에서 두사람의 부족함을 채워주기 위해 멤버들이 총 출동하여 빈자리를 채워주었으며13트랙으로 이루어진 정규앨범을 작년 9월에 발매한 이후 현재까지 여러사람들의 입소문을 통해 점차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답니다.ㅎ 정규앨범 발매 이후로도 두 멤버들은 꾸준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답니다!


개인적으로 Gz형님은 네이트온으로도 트위터로도 비교적 저와 잘 알고있는 사이입니다. BNW라는 그룹에 대해서 더 알고싶거나 궁굼한 점이 있으시다면 이곳으로 물어보시면 되겠습니다.ㅎㅎ


진정 소통을 강조하는 분으로써, 친절히 답글을 달아주시는 그분과 팔로워가 되어보세요!


GZ 트위터 바로가기


그리고 이러한 아티스트 오늘 소개할 곡은, 그들의 정규앨범 타이틀곡 BNW입니다. 이곡을 듣는 당신은, 어느순간부터 그들과 같은 차에 따고 함께 여행을 하는 존재가 될 것입니다. 올라가면 내려올 줄 모르는 기름값과 금값처럼 이러한 그들의 주가는 떨어질 줄 모르고 고공행진중이랍니다!



노래를 잘 들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BNW - BNW

따라와 우리가 달리는 이길위로
Never dont Stop 어서 올라타 BN Double U

[GZ]
OOOOKay 자 시동을 걸어
지나온 길에 나 미련은 없어
환호소리에 더 불 붙는 속도
병신은 시동꺼 어서 Shut off

BNW 출시되자마자 이씬의 주류
마이크로 친 안타로 출루
전력질주 벌써 홈 베이스로 주루

랩을 뱉을땐 늘 밤을 새우네
내꿈 깨울땐 널 박살 내줄게
내게 대들땐 개 패듯 패줄게
생명 Keep 해두게 무덤에서 깨우게

자 기대해 진짜 Old RooKie
잘하는 MC 보단 좋은 MC
장르 구분?? 노 골든 뮤직
준비 됐으면 놀아 모두 Boogie

따라와 우리가 달리는 이길위로
Never dont Stop 어서 올라타 BN Double U

[Simvol]
S to the im vol 의 비트위를
나르는 G th the Z 의 랩핑
이 무대는 우리에게 맞겨
즐길 자신이 없다면 저쪽 으로 비켜

멀뚱 멀뚱 서 있지좀 말어
고개를 끄떡 끄떡 거리며 느껴
니 자신에게 묶여 있던 본능을 깨워
니 두귀를 열어 음악에 몸을 맞겨

나이는 좀 먹었어 농익은 사운드
너희와의 격차는 멀어지는 사이
우리의 주가는 금 값처럼 상승해
기름 값처럼 내려갈줄 몰라

누구도 따라 할수 없는 비트 센스
기획사들의 미팅은 전부 다 캔슬
겁없이 맨발로 뛰어든 두 청년
시작된 BNW Ready to 액션

따라와 우리가 달리는 이길위로
Never dont Stop 어서 올라타 BN Double U

가사 출처 : Daum뮤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가는나그네 2012.05.02 0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Nw라,, 처음듣지만,, 괜찮은 가수인듯 합니다. 소개해주셔서 감사^ 잘 보고 갑니다.

  2. 쥬르날 2012.05.02 0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기한 가수네요 ^^;;
    왠지 음악 들어보니 ... 클럽에 가고 싶다는 ..+_+;;

  3. 오드리햇반 2012.05.02 0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얼핏 bmw인줄 알았네요...ㅎㅎ

  4. NNK의 성공 2012.05.02 0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너무너무 잘보고 간답니다~ ^^
    오늘 하루도 즐겁고 상쾌하게 보내세요~

  5. +요롱이+ 2012.05.02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mw로 착각했다능..
    잘 보구 갑니다..!
    날이 기분을 차분하게 만들어주네요^^
    아무쪼록 남은 하루도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래요..^^

  6. 하늘다래 2012.05.02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MW 리뷰 쓰신 줄 알았네요 ㅋㅋㅋ
    팀 이름일줄이야 ㅎㅎㅎ

  7. ||||||| 2012.05.02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래 괜찮네요.ㅎㅎ
    이런 숨어있는 아티스트들도 빛을 보고 해야 될텐데..
    국내성향은 굳이 문화예술 뿐만 아니라 모든 분야에서 승자독식 경향이 너무 강한 것 같아서 아쉽습니다.ㅡㅡ;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티스도리닷컴 철/서의 음반리뷰는 특별합니다*]
티스도리닷컴 철/서(철한자구/서해대교)의 음반리뷰는 2부작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1부에서는 음반의 도착과 첫인상등에 대한 진솔한 생각이 담겨져있고, 
2부에는 음악에 대한 감상평과 이런저런 평가가 담겨져있습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3 | -1.00 EV | 41.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6:19 20:47:43


2부작 음반리뷰.. 그 두번째 시간이 다시 돌아왔습니다..

사실 리뷰 기간이 너무 짧아서, 특유의 2부작 리뷰를 진행하기에는 굉장히 버거운 시간이였던데다가.. 조금씩 조금씩 평일에 준비하고 있었는데.. 거기다가 엎친데 덮친격으로 갑작스럽게 인터넷까지도 고장나는 바람에.... 조금 늦게 글을 마무리하게 되었네요... 끝까지 기다려주신 위블 관계자분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본래 우리가 아는 기존의 힙합이 약간은 과격한 표현들이였다면.. 과격함보다는 부드러움이 감미된 또 다른 신세계이자, 이 분야의 선두주자인 케이넌의 감성이 담긴 힙합.. 힙합이라는 장르라는 작은 범주에서 보기보다는 또 다른 새로운 장르를 창조한것 같은 케이넌의 EP앨범..... 정규앨범같이 알찬 EP앨범이라는 생각과 함께, 여덞개의 트랙에서 어우러지는 음악을 들어왔습니다.

그렇다면, 본격적인 2부로 들어가기 전에 트랙을 한번 먼저 보고 들어갑시다!! 그리고 1부를 아직 보고오시지 않으신 분들은 꼭!! 1부를 보고 오시기를 권장합니다^^

2011/06/17 - ["진잡" 리뷰클럽/음악,음반] - [2부작 음반리뷰] 감성이 담긴 차별화된 힙합! 케이넌- Replacement (1) 조금은 늦은 감성과의 만남!



트랙 안내

1. Before sunset [01:55] 

2. Lovers High (feat. YUNA) [3:36]

3. Oasis (feat. Moonbin) [03:29]

4. 夢中人 (몽중인/narr.Uhmji) [03:47]

5. Miss you(feat. YUNA) [03:52]
6. 끝(feat. 강민희) [04:12]
7. Lovers high (inst.) [03:36]
8. Closure [01:03]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6 | -1.00 EV | 45.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6:15 18:40:35


1. Before Sunset

앨범을 들어가는 관문인 인트로라는 성격이 굉장히 강한 곡입니다. 역시나 가사가 없는 반주곡이며, 조금은 느린템포에 몽환적인 분위기에서 시작합니다. 강렬한 다른 힙합들과의 차별화를 시작부터 느낄 수 있었습니다.

2. Lovers High(feat.YUNA)

Lovers High라는 이 앨범의 타이틀곡의 이름은 어디에서 따온것인지 찾아보니.. 마라토너들이 열심히 풀코스를 달릴때, 중간에 힘들고 어려운.. 그 상황을 견뎌내는것 자체가 고통인 자신의 한계점을 포기하지 않고 극복해내었을때 느껴지는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행복감인 "Runners High"라는 단어가 어원이고 여기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한 곡 이라고 합니다. 달리는 사람(Runner)이라는 단어 대신에 "Lovers"라는 단어가 들어갔고.. 그 대상이 바뀐것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제목을 보고 어원에 대한 설명을 듣는다면 사랑하는 사람들이 고통과 힘든것들을 참고 극복해낸다면은 사랑하는 사람과의 기쁜 순간을 느낄 수 있다는 내용이라죠.. 나름 비트는 강렬한편이지만 목소리가 가미되어서였는지 생각보다 부드러움이 더 많이 느껴지던 곡이였습니다. 곡에 참여한 신인인 유나씨의 부드러운 목소리와, 중간중간 들려오는 일렉트로닉풍 효과음들도 역시나 맘에 들었고요!!! 

3. Oasis (feat. 문빈)

세번째 트랙으로 오니, 역시나 특유의 감성이 풍부한 멜로디와 비트가 가미되어 또 한 곡이 시작됩니다. 어머니, 누나, 여동생, 친구, 아내 등등을 비롯하여.. 모든 여성들에게 바치는 노래라고 합니다. 모든 여성들에게 그동안의 고마움을 표현하는 내용의 곡인 만큼 케이넌씨가 랩을 하는 부분에서는 그동안 미안했던 부분들에 대해서 속죄하는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곡에 참여한 문빈씨의 목소리가 굉장히 애절해서, 조금만 기분이 슬프다면.. 눈에서 눈물이 날 것 같기도 하네요...ㅜㅜ 내가 그동안 수많은 여자의 속을 썩여왔는지...... 그렇게도 많은 도움을 주었지만, 그동안 주변에 소홀했던 저... 열심히 반성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4. 夢中人 (narr.엄지)

몽중인.. 꿈속의 사람.. 제목을 듣는다면 꿈속의 사람을 그리워하거나 잊지 못한다는 내용인것 같은데.. 제목을 보고 곡을 들어보니.. 역시나 그러한 내용이라는 것을 금새 알아 챌 수 있었습니다. 느린 템포에 약간은 어두운 분위기.. 다른 래퍼분들 앨범에서도 수록곡으로 많이 찾아볼 수 있는 곡들과 비슷하다는 의견입니다.. "영원히 함께 할줄 알았던 착각속에 빠져 이밤도 널 기다려"라는 가사.. 템포가 느리니 천천히 귓가를 멤돌아 나가다보니, 인생은 아무래도 한순간의 꿈과 같은 허망한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결국은 곡 마지막에 나레이션에 참여한 엄지씨가 "난 너의 꿈속의 여자. 착각하지마" 이 말을 한 것처럼 말입니다. 아무리 죽으면 모든게 한 시대의 이야기이고... 그 이후로도 가져갈 수도 볼수도 없는것이니 말이죠..

5. Miss You (Feat. 유나)

아가 타이틀곡인 Lovers High에서 부드러운 목소릴를 뽐내주셨던 신인 유나씨께서 역시나 곡에 참여를 하였습니다. 몽환적이고 신비주의적 환상에 빠진듯한 피아노 단조 멜로디로 시작해서, 부드러운 목소리가 깔리고.. 이전에 헤어졌던 그 사랑을 잊지 못하는 한 남자의 감정이 들어가있습니다. 아무래도 케이넌씨의 실화를 직접 자신만의 방식으로 표현을 했다고 봐야겠죠.. "눈감아야 그제서 널 만날 수 있었어"라는 가사가 웬지 이전 트랙에 있었던 몽중인과의 연관성을 보여주는듯한 느낌입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0 | -1.00 EV | 36.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6:15 18:40:44


6. 끝 (feat. 강민희)

점점 트랙은 마지막을 향해서 다가가고 있고, 이제 목소리가 들려오는 곡은 정말로 끝이라고 암시를 해주는것 같습니다. 참고로 이곡은 작년 말에 나왔던 케이넌의 싱글앨범 "Stranger than heaven"에 수록되어 있었던 곡이라고 하는군요.. 가사를 곰곰히 들어보니.. 불치병으로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은 남자가, 마지막 사랑에 대해서 슬픈 감정을 나타내는 곡입니다. 피쳐링을 한 강민희씨의 목소리까지 더해져 애절함은 더욱 더 고조됩니다. 마지막을 앞둔 남자는 슬슬 삶을 정리하기 위해서, 여자의 전화도 받지 않고 여자를 피하게 되지만... 여자도 애절하게 그 남자를 기다리는 스토리............ 그리고 앨범재킷에 수록된 육교 위를 뛰어가는 이미지가 자꾸 오버랩되는군요..... ㅠㅠ 

7. Lovers high (inst)

이제 끝을 향해.. 저 빛이 있는 그 곳을 향해 나가는 길의 관문중 하나입니다. 타이틀곡인 Lovers High의 반주인데요... 반주까지도 철저히 리뷰의 대상으로 생각하는 철/서는 언제나 반주도 빠짐없이 짚고 넘어갑니다. 기존 Lovers high에서 느껴지던 희망을 주려는듯한 느낌은 그렇게 많이 느끼기가 힘들더군요.. 대신에 목소리에 가려져있었던 희미한 에코효과(?)같은 소리들까지 모두 다 잘 들려옵니다. 기존의 본곡의 느낌은 나지 않지만, 본곡에서는 부드럽게 희망을 이야기하는 느낌이였지만.. 반주에서는 힘차게 희망을 이야기하는듯한 느낌입니다.

8. Closure

끝을 향해 달려오니.. 금방 끝이 나오게 되었습니다..... 클러우져에서는 1분 3초라는 짧은 시간 안에 아쉬움을 모두 담은것같은 느낌을 줍니다. 아날로그적인 음악을 듣는듯한 적절한 잡음과 함께, 멜로디와 소심한 비트.. 끝을 향해가면서 때로는 어려움을 극복한 뒤에 희망감을.... 때로는 누군가를 그리워하며, 때로는 이루어질수 없는 사랑에 대한 신세를 한탄해가며.. 그렇게 25분이라는 짧은 시간동안이지만 트랙을 달려오면서 느껴왔던 모든 것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정리를 해 볼 시간을 가졌습니다...

OLYMPUS IMAGING CORP. | E-33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6 | -1.00 EV | 45.0mm | ISO-2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6:15 18:41:34


못다한 이야기 & 리뷰를 마치며..

앨범이 조금 늦게 도착해서 시간적인 여유가 얼마 없었던점도 있지만.... 갑자기 예상치못하게 인터넷이 공유기끼리의 충돌로 인해서 고장나버리는 바람에, 예정되어있던 일정을 재때 지키지 못했던 점 먼저 사과드립니다. 그러한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조금이라도 더 열심히 리뷰 2부를 작성하기 위해서 공을 들였는데.. 어땠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여담 : 나중에 꼭!! 집중 위블인에 소개되고싶어요!!)

사실 케이넌씨의 나아가는 방향에 대한 정체성을 담은 앨범인데도.. 제 입장에서는 개인적으로 앨범 수록곡의 대부분의 주류가 밝고 희망찬 느낌을 가진 곡들이였으면 하는 아쉬움도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뭐.. 앞으로 케이넌씨의 나아갈 정체성과 방향을 수정하라고 할 수도 없으니, 계속 좋게 들어야죠..

보통 다른 래퍼분들이 과격하게 표현한다면.. 과격함보다는 부드럽게 차별화된 감성이 담긴 힙합을 하면서, 곡의 소재에서는 다른 아티스트들의 앨범에서 듣던 소재와 크게 다를것이 없던 이별과 그리움에 대한 점이 많았다는게 좀 아쉽더군요.. 개인적으로, 타이틀곡 Lovers high처럼 조금은 희망적인 내용을 가진 곡들이 좋았는데 말입니다.. 아쉬움은 뒤로하고, 앞으로도 노블사운즈의 무궁무진한 발전과 함께, 케이넌씨가 음악적으로도 더 인정받으시고 힙합계에서 길이길이 빛나는 이름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마지막으로 좋은 기회를 제공해주신 블로그칵테일 위드블로그 관계자여러분들과, 좋은 곡을 듣게 해주신 노블사운즈 그리고 사장이자 아티스트인 케이넌씨를 비롯한 앨범에 참여한 수많은 가수분들과 스텝분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케이넌 화이팅!! 블로거 화이팅!! 위드블로그 화이팅!!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없이도 가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udenA 2011.06.24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힙합과 락이 섞이면 가장 이상적인 음악이 만들어진다는 ..

    저 수록곡들을 안들어봐서 모르겠지만.

    힙합과 락은 서로 상호보완적이라는 생각이 듬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