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차 아니 올드카를 보는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지만, 시골보단 도시지역에서 올드카를 훨씬 더 높은 비율로 보곤 한다. 일요일날 서울 강변북로를 달리다가 본 쏘나타2도 마찬가지.


1993년 5월에 출시되어 부분변경(쏘나타3) 이전까지 3년동안 60만대가 판매되었던 현대의 베스트셀러. 불과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그냥 도로 위에 흔히 굴러다녔고 발에 치일 수준으로 보이던 차량이지만, 어느순간 죄다 사라져서 어쩌다 하나 발견하기도 정말 힘들어졌다.


'서울4'로 시작하는 구형 지역번호판을 달고있는 2.0 골드 트림의 진녹색 차량을 발견하였다. 원부상으로는 95년 7월에 등록되어 만 24년을 채울 차량.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Spot | 1/197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6:24 11:10:23


요즘차 니로와 같이 도로를 달려도 큰 위화감이 없는건 기분탓일까.


교통 흐름에 맞추어 적당한 속도를 내며 달리고 있었다. 뒷범퍼가 깨지고 좌측 뒷문 몰딩이 떨어졌지만, 전반적인 상태는 만24년을 바라보는 자동차 치고는 매우 준수한 수준이였다. 범퍼야 넘쳐나는 중고범퍼 구해다가 교체하면 될 물건이고, 도어몰딩도 쉽게 구할 수 있는 물건일테니까.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5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6:24 11:10:39


곧 길이 갈려서 오래 따라가진 못했다.


어느순간 도로 위에서 질리도록 보였고 이전 모델에 비해 보존의 가치가 덜하다고 평가받는 쏘나타2도 조금 더 지나면 귀한 올드카로 대접받을 날이 오지 않을까...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소중한 Trackback : 0, 소중한 Comment :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보통 자동차 경매장(예. AJ 기흥, 현대글로비스 시흥 분당 양산 등)으로 경매 출품을 위해 들어가거나 낙찰받아 나가는 차량들의 경우 깔끔하게 잘 타던 차들도 있습니다만, 차량의 컨디션과는 별개로 실내/외 상태가 매우 더럽거나 손상이 심한 경우도 자주 보입니다.


영업을 목적으로 리스나 장기렌트의 형태로 출고하여 계약기간동안 막 굴리는 차들이 경매에 출품되는 경우에 많이 보이는데, 실밥이 다 보이는 타이어를 그대로 끼우고 있거나 쓰레기장을 방불케 하는 실내 상태를 보이는 차들의 출처를 보면 거의 그렇습니다. 


뭐 여튼 오늘은 인천 석남동에서 분당경매장이라 쓰고 광주시 오포읍에 소재한 '글로비스 분당경매장'으로 향하는 오더를 배차받아 가게 되었습니다만, 차를 찾을 때도 한참을 헤매었고 거기에 방전까지 되어있어 출발도 늦어졌지만 저를 가장 힘들게 했던건 바로 이 차량의 실내 상태가 아녔나 싶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2.4 | 0.00 EV | 1.5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9:11 16:10:58


전반적으로 봐도 불결하다 느껴질 수준으로 더럽습니다.

그냥 흙먼지도 모래도 아니고 시멘트 가루입니다. 


딱 봐도 현장에서 막 굴린 차.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총 다섯대가 같은 위치에서 출발했었는데, 다른분들은 문을 다 닫고 에어컨을 틀고 가는 모습을 봤었으니 이것보단 차 상태가 조금은 깔끔했으리라 짐작됩니다만, 저는 도저히 문을 닫고 갈 수가 없는 상태였던지라 고속도로까지 문을 활짝 열고 들어갔었습니다. 문 닫고 그냥 가자니 재채기를 계속 하고, 그렇다고 에어컨을 켜도 에어덕트 안에 쌓인 시멘트 가루들만 뿜어져 나옵니다. 그냥 중국발 미세먼지랑 매연 마시는게 훨씬 나은 상태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9:11 16:13:40


주행거리는 약 3만8천. 2015년에 출고된 차량으로 차량은 2년입니다만..


사이드브레이크를 여러번 확인하고 풀었음에도 켜진 경고등. 그리고 과연 4만이나 탄 차가 이럴 수 있을까 싶을 수준으로 ABS VDC 경고등이 들어와 있습니다. 거의 허당수준인 사이드브레이크 레버를 풀고 혹시나 브레이크가 계속 잡힌건 아닌가 싶어 수차례 확인을 했습니다만, 바퀴가 끌려간다거나 잡아당기는 느낌도 없었고 라이닝 타는 냄새도 나지 않으며 별 문제없이 굴러가더군요.


다행히 엔진은 문제가 없었습니다만. 조향이 문제네요. 우측으로는 맥아리 없이 핸들이 돌아가는데, 좌측으로는 마치 무파워 핸들마냥 일정 수준에서는 더 힘을 주어야 뚝뚝 끊겨가며 돌아갑니다. 오무기어까지 맛이 간 듯 합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9:11 16:13:29


뭐 시트 상태도 말 할 건 없습니다. 시트에도 시멘트가루가 잔뜩 묻어있네요.


검정색 가방도 시멘트가루가 다 묻어버렸고, 검은 바지를 입고 차에 올라탔던 저 역시 바지에 진회색의 시멘트 가루를 잔뜩 묻혔습니다. 다른분들도 실내가 참 더러웠다는 얘기를 하시긴 했지만, 제 차 만큼 더럽진 않았던걸로 보입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9:11 16:13:35


뒤는 뭐 파손된 시트와 더불어 그냥 시멘트밭입니다.


뒤는 문 한번 열어보고 바로 닫았습니다. 어짜피 창문을 열고 가면 공기가 순환하며 저 시멘트들도 바람에 흩날리긴 했겠습니다만, 그냥 보는 그 자체만으로도 혐오감이 들더군요. 뭐 여튼 밟으면 나가긴 합니다만, 어정쩡한 핸들 상태 덗에 100km/h 안팍에서 천천히 주행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커브만 나오면 컨트롤이 힘들다보니 무조건 속도를 줄였구요. 여러모로 힘들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700K | Not defined | Center-weighted average | 1/440sec | F/1.8 | 0.00 EV | 4.4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7:09:11 17:26:40


우여곡절 끝에 도착.


경매에 출품되고, 누군가가 낙찰받아 가져 갈 때도 아니 그 이전에 성능검사를 위해 차량을 옮길 때 역시 고생 좀 하겠죠. 제가 다시 탈 일은 없겠지만 부디 좋은 낙찰자 만나 깔끔해진 모습으로 새 주인 찾아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이런 차들은 오래오래 기억에 남겠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광주시 오포읍 능평리 174-25 | 현대글로비스 분당자동차경매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waiian 2017.09.12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이면 거진 리스인데, 리스라고 해도 저런 수준으로 타고다니는 거 보면
    차가 불쌍하네요.